세상을 지배하다



ⓒ www.tomsshoes.co.kr. All rights reserved.

'새 신을 신고 뛰어보자 팔짝'

저는 얼마전 새 신발을 하나 구입했습니다. 미국과 일본, 프랑스, 호주, 캐나다, 스페인 등 세계 여러 나라에서 유행을 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작년 초부터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TOMS(탐스)라는 브랜드의 신발을요. 탐스신발은 TOMS의 창립자이자 디자이너인 블레이크 마이코스키(Blake Mycoskie)가 아르헨티나를 여행하던 중 발견한 민속화 알파르가타(alpargata)의 편안한 착용감과 잠재된 매력에 영감을 받아 탄생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탐스슈즈는 편안한 착화감과 심플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데요. 무엇보다 고객이 한 켤레를 구매할 때마다 제3세계 어린이들에게 한 켤레를 기부하는 이른바 'One For One (일대일 기부공식)' 시스템으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신발없는 생활이 가능하다고 보십니까?

세상에는 의외로 신발없이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다고 합니다. 전 세계 인구의 40%는 맨발로 생활을 하고 있다고 하니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특히 피부가 약한 어린이들이 신발을 신지 않고 다니면 상처가 나기 십상이고, 상피병에 걸려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TOM(탐스)의 일대일 기부공식은 소비자들의 마음을 움직이기에 충분한 착한 마케팅이란 생각이 듭니다.

제가 구입한 탐스슈즈는 그레이 깅엄 체크 모델입니다. 탐스슈즈는 여름에 신기가 더 좋기 때문에 예전부터 구매하려고 마음을 먹고 있었죠. 그런데 인기가 워낙 좋아 온라인이고 오프라인이고 재고가 없어 그동안 구하고 싶어도 구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가을 신상품이 출시되어 잽싸게 구입했습니다.

TOMS의 모든 제품에는 이렇게 아르헨티나 국기를 본떠 만든 로고가 발뒤꿈치 부분에 붙어 있습니다.

앞서 말했듯이 탐스신발은 아르헨티나의 전통 신발인 알파르가타(alpargata)를 본떠 만든 신발입니다. 알파르가타는 짚을 엮어 밑창을 만들고, 그 위에 캔버스 천을 꿰매 만든 신발인데요. 그래서 신발이 아주 가볍습니다. 신발을 신지 않은 것처럼 가벼워서 그만큼 착화감도 좋은 것 같습니다.

탐스신발의 기본적인 디자인은 짚신을 연상케 합니다. 바닥을 좀 더 자세히 실펴볼까요. 신발의 밑창은 고무 소재로 되어 있어 적당한 쿠션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다음은 착용샷~

보시다시피 탐스슈즈는 보통 양말을 신지 않고 착용합니다. 물론 양말을 신어도 되겠지만 맨발에 신는 것이 더 예쁜 것 같아요. 그리고 이건 단점이라면 단점일 수 있는데요. 탐스슈즈를 신으면 바지를 선택하는 것이 다소 한정적입니다. 바지 기장이 조금만 길어도 바닥에 끌릴 수 있어 적당한 기장의 바지를 입어야 하죠. 그래서 9부나 10부 혹은 반바지가 탐스슈즈와 가장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여성들은 치마나 레깅스 혹은 발목까지 오는 스키니진과 매치가 정말 잘 되기 때문에 선택의 폭이 더 넓은 것 같네요.

ⓒ www.tomsshoes.co.kr. All rights reserved.

탐스슈즈는 2006는 브랜드를 런칭한 이후 2009년 12월까지 무려 60만족이 넘는 신발을 제3세계 어린이들에게 기부했다고 합니다. 한 켤레를 팔면 한 켤레를 기부하는 판매 방식을 고수하고 있기 때문에 60만족을 기부했다는 것은 60만족을 팔았다는 말이겠지요. 올해부터는 인기가 훨씬 더 커지고 있으니 판매량과 기부량은 앞으로 더 늘어날 것 같습니다. 참고로 탐스슈즈는 홈페이지 및 오프라인(에이랜드, 신세계백화점 등)을 통해 구매할 수 있으며 가격대는 6만원~10만원 정도로 다양합니다. 그리고 GS SHOP(링크)이나 하프클럽닷컴(링크)에서는 좀 더 다양한 디자인의 탐스 제품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심플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의 신발을 통해 패션과 스타일을 챙김과 동시에 편안한 착화감으로 실리를 챙기며, 일대일 기부공식을 통해 간접적으로나마 기부까지 할 수 있는 탐스슈즈, 정말 마음에 쏙 듭니다. 몇 컬레 더 구입해야겟습니다. '맨발의 꿈'을 향한 탐스의 힘찬 발짓이 앞으로도 계속되길 기원합니다.

※ 본문에 사용된 이미지 중 일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권리는 www.tomsshoes.co.kr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세상을 지배하다
레인맨 Reign [rein] = 통치, 지배; 군림하다, 지배하다, 세력을 떨치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
by Reignman

카테고리

전체보기 (875)
영화 (273)
사진 (109)
여행 (219)
그외 (273)

달력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