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지난 시간에 소개해드렸던 '전주한옥마을'에 위치한 <전동성당>입니다. <전동성당>은 보시다시피 서양식 건물입니다만 '전주한옥마을'의 대표적인 건축물이기도 합니다. 아이러니합니다. 어쨌든 <전동성당>은 호남 지역 최초의 서양식(로마네스크 약식) 건물이며, 한국의 교회 건축물 중 곡선미가 가장 아름답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건축물이 워낙 웅장하고 아름답기 때문에 결혼식 장소로도 자주 쓰인다고 하는데 제가 갔던 날도 누군가의 결혼식이 진행되고 있었습니다. <전동성당>에 대한 보다 자세한 설명은 '전주한옥마을' 브로셔에 나온 내용을 인용하는 것으로 갈음하겠습니다.

1791년 최초의 순교자 윤지충, 권상연 그리고 1801년 신유박해 때 유항검과 윤지헌 등이 전동성당 터에서 박해를 받고 처형됐다. 이들의 순교한 뜻을 기리고자 프랑스인 보두네 신부가 1908년 성당 건립에 착수, 1914년에 완공했다. 당시 일제 통감부에 헐렸던 풍남문 성벽의 돌을 가져다 성당 주춧돌로 사용했다고 한다. 또한 순교자들의 목을 효수했던 현장의 돌을 주춧돌로 사용했다. 전동성당은 '순교자의 피가 흐르는 땅'에 세워진 성지로 알려져 국내 천주교 신자들이 반드시 한번은 방문하는 순례 1번지이다.

2010 전주세계소리축제 블로그 기자단 발대식에 참석한 7명의 블로거들은 전주한옥마을을 잠시 관광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태조로를 거닐다보니 저 멀리 높게 솟은 건물이 하나 눈에 들어옵니다. <전동성당>입니다. 한옥마을에 자리한 서양식 건물이라 그런지 유난히 튑니다.

예수가 두 팔 벌려 손님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동상 아래에는 <전동성당>을 설명하는 비석이 세워져 있습니다. 자 그럼 성당 안으로 들어가볼까요.

성당의 외관도 웅장하고 아름답지만 속은 더 화려합니다. 아치형의 높은 천장과 비잔틴 양식의 석조기둥이 정말 고풍스럽습니다. 영화나 드라마 촬영지로도 종종 쓰인다고 하던데 그럴만 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두 손을 모은 모습이 참 단아해 보입니다.

결혼식이 있었기 때문에 부케도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전주한옥마을 관광안내소에서 태조로를 가로질러 <전동성당>까지 가는 길에는 구경거리가 참 많습니다. 추억의 뽑기도 볼 수 있었고, 각종 기념품들도 많이 보였습니다. 또한 전통찻집과 맛있는 음식을 파는 식당이 사람들을 유혹하고 있었습니다. 암튼 <전동성당>도 전주한옥마을도 참 아름다운 곳이란 생각이 듭니다. 전주세계소리축제 기간에 다시 들르게 되면 그때는 좀 더 느긋하게 즐기고 싶습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BLOG main image
세상을 지배하다
레인맨 Reign [rein] = 통치, 지배; 군림하다, 지배하다, 세력을 떨치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
by Reignman

카테고리

전체보기 (875)
영화 (273)
사진 (109)
여행 (219)
그외 (273)

달력

«   2023/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