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네 명의 마초맨

추억의 80년대 외화 시리즈 <A특공대>가 영화로 리메이크되었다. 요즘 다양한 미국 드라마가 인기를 끌고 있지만 인터넷이 보편화되지 않았던 8~90년대에는 TV 외화 시리즈가 그야말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사실 필자는 <A특공대>에 대한 기억이 별로 없다. B.A와 그의 독특한 헤어스타일만 기억할 뿐, 자세한 내용은 생각나지 않는다. 나이가 삼십대 초반인지라 <맥가이버> 이전의 TV 외화 시리즈는 너무 어렸을 때 봤기 때문인데 어찌 됐든 리메이크는 성공이라는 생각이 든다. 시쳇말로 똥줄타는 프롤로그부터 시작해서 2시간 내내 거칠고 화끈하고 시원한 액션을 선보이기 때문이다.Reignman

또한 네 명의 주연 배우가 각기 다른 개성과 특색을 보여 주며 매력적인 캐릭터를 만들어 냈기 때문에 최소한 원작 드라마의 명성에 해를 끼치는 작품은 아닐 것 같다. 팀의 리더 한니발은 리암 니슨의 묵직하고 중후한 카리스마로 재탄생되었고, <행오버>의 브래들리 쿠퍼는 멋쟁이 역을 맡아 잘생긴 외모를 앞세워 여성관객들에게 크게 어필하고 있다. 또한 UFC출신의 퀸튼 잭슨이 B.A 역을 맡은 것은 매우 적절한 캐스팅으로 보여진다. 마지막으로 <디스트릭트 9> 으로 낯익은 배우 샬토 코플리는 머독 역을 맡아 <A-특공대>의 광기 어린 유머를 책임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A-특공대>는 액션으로 시작해 액션으로 끝나는 오락영화지만 나름 튼실한 전개를 보여주고 있다. 이는 작전을 완벽하게 설계하는 한니발 대령과 영리한 두뇌를 자랑하는 Face(멋쟁이) 중위 캐릭터의 특성에서 비롯된다. 마초남 네 명의 거칠고 화끈한 액션도 볼만하지만 그들의 영특한 두뇌 플레이에 감탄하는 재미도 쏠쏠한 작품이라는 것이다.Reignman

ⓒ Twentieth Century Fox Film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CG의 낭비

<A-특공대>는 순도 99.9%의 오락영화이자 상업영화다. 그렇기 때문에 관객들에게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해야하는 것이 이 영화의 의무이자 임무일 것이다. 그래서인지 임무를 수행하기 위한 흔적이 곳곳에 보인다. 그런데 문제는 <A-특공대>의 임무가 너무 중뿔나다는 것이다. 영화블로거 BlogIcon 페니웨이™님 의 리뷰를 잠시 인용하자면 '액션의 스케일을 키우기 위해 너무 허황되다 싶을 정도로 CG가 과용된 몇몇 시퀀스'가 눈에 들어온다. 헬기의 360도 회전이나 2만피트 상공에서 비행하는 탱크, LA항구에서의 작전 등이 먼저 생각나는데 특히 영화의 절정이라 할 수 있는 LA항구에서의 시퀀스는 스케일의 거대화를 위해 만들어진 컨테이너 박스들이 오히려 눈요기를 반감시키고 있다. 만약 감쪽같은 CG였다면 과용이라는 생각을 하지 않았을 테지만 장난감같은 컨테이너 박스들이 CG티를 팍팍 내고 있기 때문에 문제가 되는 것이다.Reignman

물론 아날로그 액션 중심의 TV 시리즈를 21세기 과학 기술의 발달을 적극적으로 활용, 리메이크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다. 허나 기술적인 결과물이 썩 좋지만은 않았기 때문에 결과론적인 이야기를 할 수 밖에 없는 것도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필자는 <A-특공대>를 높이 평가하고 또, 적극 추천하고 싶다. 매끄럽지 못한 CG의 낭비가 불만이긴 하지만 어설픈 삼류 수준은 절대 아닌, 그렁저렁 봐줄만한 수준일 뿐더러 이 영화의 미덕이 되는 것은 어찌 됐든 아날로그 액션과 흥미로운 두뇌 플레이이기 때문이다. 액션신에서의 적당한 핸드헬드와 작전을 설명하면서 시도되는 인터컷의 매끄러운 활용 역시 이 영화의 미덕이 되고 있으며, 결정적으로 이렇게 거칠고 화끈하면서 재미까지 있는 액션영화를 관람한 기억이 최근 들어 거의 없다. 그래서 <A-특공대>의 각 대원에게 별 1개씩해서 도합 4개를 부여하겠다.
Reignman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Twentieth Century Fox Film Corporation.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Phoebe Chu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옛날에 드라마로 봤어요.
    요거 나오면 꼭 볼겁니다. ㅎㅎㅎ
    미녀 삼총사는 좀 실망스러웠었지요.

    2010.06.12 08:57 신고
  3. BlogIcon 하늘엔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특공대를 보면서 학창시절을 보냈는데, 영화로 나왔다니 꼭 봐야죠.
    새삼 그 시절 생각이 떠오르네요. ^^

    2010.06.12 09:02 신고
  4. BlogIcon 모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볼 영화는 많은데 감기때문에 ....비는오고 집에서 빈대떡이나 부쳐서 막걸리한잔을 마셔볼랍니다.^^ 재미잇는 주말되세요.

    2010.06.12 09:09
  5. BlogIcon 천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매우 제미있게 봤던 미드입니다.. 리메이크 되어 좋네요...

    2010.06.12 09:53
  6. BlogIcon ri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당시의 외화 시리즈는 참 재미있엇죠!
    저도 봤던 것 같은데 A특공대는 너무 어릴 때 보아서 그런지 생각이 안 나네요.
    다른 외화들은 그래도 어렴풋이 떠오르는데 말이에요 ㅎㅎ
    그 때의 드라마를 영화로 리메이크했다는 사실만으로도 보고 싶은 마음이 생깁니다.
    게다가 볼만하다고 말씀하시니 더 좋네요 ^^

    2010.06.12 11:29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맥가이버 부터는 제대로 생각이 나는데
      A특공대는 별로...ㅎㅎ
      개인적으로 베버리힐즈의 아이들을 아주 좋아했지요. ㅋㅋ

      2010.06.13 00:19 신고
  7. BlogIcon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체로 저랑 의견이 비슷하시군요. 아니 웨타 디지털이 참여했는데 왤케 CG티가 나는건지 ㅜㅜ

    2010.06.12 11:29
  8. BlogIcon 어설픈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요즘 브래들리쿠퍼가 맘에 들던데요..ㅎㅎ
    극장예고편에서 날으는 탱크 보면서 탱크가 날아? 했던 생각이나요..
    A특공대를 재미있게 봤던 세대(?)라서 이것두 꼭 보고 싶은데
    큰일이네요..드래곤 길들이기도 봐야하고 방자전도 봐야하고
    또 월드컵 응원도 해야 하고 내일은 등반대회 가야 하고
    블로그도 해야 되고...
    할게 너무 많아요...ㅡ,ㅡ

    레인맨님, 그런데 뭔 간장게장이 그렇게 생겼다요?

    원문은 어디서 볼수 있어요?

    2010.06.12 12:3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동을 이용해 비행을 합니다. ㅎㅎ

      ㅋㅋㅋㅋㅋㅋㅋ 간장게장 뭔지 잘 모르셨군요.
      간장에다가 게 모양의 과자인 '꽃게랑'을 담은 사진입니다.
      그래서 간장게장이라는 것이죠.
      장난친겁니다. ㅎㅎㅎ

      2010.06.13 00:24 신고
    • BlogIcon 어설픈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푸하하하하~~~~~~~~~~이제야 알겠어요!
      간장게장...
      한국축구도 승리했고 유쾌한 마음으로 편안하게 주무세요~^^*

      2010.06.13 01:07 신고
  9. BlogIcon 미자라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천해주시니 맘놓고 한번 봐야겠네요...
    액션 워낙 좋아해서...ㅋ

    2010.06.12 13:00 신고
  10. BlogIcon ★안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 죄송합니다.
    저 리뷰 안 읽었습니다.
    요건 옛날 추억때문에 무조건 봐야겠습니다^^
    B.A, 멋좨이...아~그시절 그리워 지네요^^
    즐겁게 응원하고 승리에 미쳐 날뛰는 우리들 됩시다요^^

    2010.06.12 14:3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구독자들이나 검색으로 들어오는 분들이나 읽지
      이웃들은 제 리뷰 잘 안읽어요. ㅎㅎ
      어쨌든 오늘 그리스전 승리로 흥분이 돼서 그런지
      잠이 안오네요. ㅎㅎㅎ

      2010.06.13 00:25 신고
    • BlogIcon ★안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꼬박꼬박 챙겨보는데요?^^
      A특공대 리뷰에 혹시 재미없음이라는 혹평이 달릴까봐
      안 읽었다는 뜻이죠.
      원체 옛 향수를 자극하는 영화라서 리뷰에 영향 안받고 꼭 보려는 의도에서요...ㅎㅎㅎ

      저도 오늘 승리에 기분이 너무 도취되서 잠이 안오네요
      정말 행복한 밤입니다~^^

      2010.06.13 01:18 신고
  11.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초들의 총싸움...
    수십년 우리들을 사로잡은 오락감이죠.^^
    요하네스버그에 월요일날 가시는군요.
    잘 다녀오셔야할텐데 말이죠.

    2010.06.12 14:45 신고
  12. BlogIcon 줌(Zoo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석과 평을 읽으며 고개를 끄덕이다가,

    마지막 대원하나당 별 한개씩에서 빵~ 터졌습니다.

    2010.06.12 16:05 신고
  13. BlogIcon 아키라주니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렸을 때 심야시간에 방송하는 TV는 부모님 덕분에(?) 볼 수가 없었거든요. 그래서 주말에 재방송하는 걸 챙겨보는 걸로 위안을 삼곤 했죠. 에이특공대 역시 그렇게 군침을 흘리던 드라마였는데...하핫.
    근래 리메이크 작에 대한 아쉬움이 있어 이 영화도 혹시....? 라는 생각이 있었지만 평이 좋으시니 안심하겠습니다. ^^

    2010.06.12 21:1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근래 리메이크작들 정말 아쉬운 작품들이 많았죠.
      그런 것을 생각해보면 A특공대는 정말 잘 만들어진 작품이란 생각이 듭니다. ^^

      2010.06.13 00:35 신고
  14. BlogIcon 사라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끼야~~ 브래들리 쿠퍼..!! 요즘 다작이네요.. 덕분에 브래들리의 신작영화 소식 듣고 가네요.. 냐하~~ 언제 보게 될 지는 모르겠지만. ㅋㅋ 장르불문 마구 기대가 되네요... (단순한!)

    2010.06.13 00:1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요즘 다작입니다.
      제라드 버틀러, 브래들리 쿠퍼,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요즘 제일 잘나가고 있는 것 같아요. ㅎㅎ

      2010.06.13 00:36 신고
  15. BlogIcon 라오니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A특공대를 텔레비전에서 워낙 재밌게 봤던지라..
    다시금 영화로 보고 싶은 마음이 많이 듭니다.. ㅎㅎ

    2010.06.13 01:31 신고
  16. BlogIcon 실버스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머독이 많이 생각납니다.
    그의 낡은 가죽잠바도 마음에 들어 비스므리한 것을 찾기도 했었는데...
    여하튼 꼭 보고싶은 영화중 하나입니다!!!

    2010.06.13 11:26
  17. BlogIcon 클로로포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특공대 어릴 적에 봤던 기억은 나는데 내용은 기억이 안 나고;;;
    정말 추억의 드라마인데 영화가 나와서 안그래도 저도 주목중인 영화입니다;
    하지만 왠지 자신이 없어요. 어째서일까요;

    2010.06.13 17:36 신고
  18. 촤로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은 잼있게 보셨나봐요.. 전 보다가 잤는데..ㅋㅋ
    나오면서 한마디.....방자전볼걸......

    2010.06.14 12:51
  19. BlogIcon 세아향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갑자기 무슨 이야기냐구요~
    오는 주말에 가족하고 무슨 영화를 볼까 하다가...
    'A특공대'로 정했는데~ 최신 영화라 그런지 포털사이트의 평점을 믿을수가 없더군요~

    그래서 Reignman님 블로그에 와서 보니까~ 역시 리뷰가 있더라고요^^

    리뷰 잘 보고 예매했어요^^
    저에게 '영화 선택시 필수코스'가 되어가는걸요^^

    좋은 하루되세요~

    2010.06.15 08:4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 그러셨군요.
      영화는 재밌게 보고 오셨는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재밌게 본 영화라 재밌게 보고 오셨어야 하는데.. ㅜㅜ
      암튼 감사합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2010.06.20 10:19 신고
  20. BlogIcon 굿모닝 Mr.J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보고 왔어요~~

    치고 박고 쏘고

    예전 브루스 윌리스 형님께서 활약하시던 그 때

    딱 그 시절 다이하드 같았어요~

    그래서 참 재밌게 봤네요~~

    2010.07.02 01:17 신고
  21. BlogIcon 굴뚝 토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이 이런 멋진 리뷰를 써놓으셨을 줄이야..ㅎㅎㅎ
    CG남용이 좀 그렇지 극장판 리메이크가 마음에 쏙 드셨나봅니다.

    그나저나 요즘 이런 레인맨님 특유의 영화평이 뜸해서
    개인적으로 많이 아쉽습니다.^^

    2011.09.03 06:2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영화를 본 지도 벌써 1년이 훨씬 넘었군요. ㄷㄷㄷ
      세월은 역시 빠르네요. ㅎㅎ
      재미있게 본 영화인데 CG가 상당히 어색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ㅎㅎ
      그렇지 않아도 내년부터는 다시 영화 열심히 보려고 합니다. ㅎㅎ
      올해에는 여행쪽으로 열심히 달리고요.

      2011.09.04 22:59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