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Intro

필자는 평소에 영화를 자주 보는 편이고, 십중팔구는 리뷰까지 쓴다. <내 깡패 같은 애인>이 개봉했을때 리뷰 작성은 커녕 관람 계획조차 없었다. 그냥 DVD나 기다리자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그러나 개봉 이후 계속해서 이어지는 관객과 평단의 호평, 입소문을 타고 점점 늘어가는 상영관을 보니 이거 DVD가 나오려면 제법 오랜 시간을 기다려야 할 것 같다. 주말에 가까운 영화관을 찾았다. 진부하고 유치할 거라는 선입견을 가지고 있었던 필자는 뒤통수를 제대로 한방 얻어 맞았다. 이 영화 참 진국이다.
Reignman
캐릭터의 승리

국민배우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은 대한민국의 대표 배우 박중훈. 그는 영화 <해운대> 에서 발연기의 진수를 보여준다. 코미디 배우로서의 이미지와 한정된 연기 패턴으로 인해 그동안 쌓아온 배우로서의 신뢰를 저버리고 만 것이다. 그런 그가 <내 깡패 같은 애인>에서 동네 깡패 동철을 만난다. 동철이 분명 독특하고 재미있는 캐릭터이긴 하다. 그러나 박중훈이 아니었다면 과연 이 정도까지 매력적인 캐릭터로 승화될 수 있었을까? 그렇지 않다. 박중훈의 절제된 코믹 연기와 깡패로서의 카리스마, 지극히 사실적인 묘사를 통해 느껴지는 친근감은 <똥파리>의 양익준이 연기한 상훈의 코믹 버전이라고나 할까, 암튼 대단히 매력적이고 사랑스러우며 편안한 캐릭터를 탄생케 했다. 또한 동철과 세진(정유미)의 로맨스를 그리고 있는 영화이다 보니 나쁜 남자로서의 매력도 마음껏 발산하고 있다. 모르긴 해도 여성 관객들은 동철의 엉뚱함과 싸가지 없는 매력에 충분히 반했을 것 같다. Reignman

<내 깡패 같은 애인>에 등장하는 재영(권세인)이 란 인물을 잠시 생각해보자. 곱상한 외모에 조직에 들어오려는 설정을 보고 이거 신인 배우 하나 홍보하려고 캐릭터 하나 억지로 만들었구나, 뭐 이런 생각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재영은 극의 흐름에 꼭 필요한 인물이고, 절대로 낭비되지 않는다. 마지막 시퀀스에 등장하는 재영을 보며 다시 한번 뒤통수를 얻어 맞는다. <내 깡패 같은 애인>의 김광식 감독은 캐릭터 하나하나에 생명을 불어 넣고 있다. 이 영화가 그의 장편 데뷔작으로 알고 있는데 벌써부터 다음 작품이 기대되는 것은 그의 성실하면서도 절제된 연출이 너무나도 마음에 들었기 때문이다.Reignman

ⓒ JK FILM. All rights reserved.

대중성과 작품성을 겸비한 수작

한국에서는 로맨틱 코미디가 그렇게 인기가 많은 장르도 아니지만 그나마 가끔 나오는 영화들은 진부하거나 작위적인 설정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경우가 보통이다. 반면 <내 깡패 같은 애인>은 캐릭터 하나하나에 완성도를 부여하고, 이들이 자연스러운 연결 고리를 갖게 하는 설정으로 절제된 매력을 뽐내고 있다. 불필요한 인물이나 설정을 더해 결국 그것이 낭비가 되는 경우가 없다는 것이다. 이 영화를 제작한 JK필름(윤제균 감독)의 <해운대>나 <하모니> 의 경우 대중적인 작품이긴 하지만 작위적인 설정이 많아 상당히 불편하게 관람했던 기억이 있다. <내 깡패 같은 애인>의 경우 영화에 꼭 필요한 드라마틱한 요소들만 적재적소에 배치하여 낭비를 줄이고, 기존의 작품들이 가진 대중성은 그대로 가져왔기 때문에 남녀노소 누구나 재미있게 감상할 수 있는 작품이 될 것 같다. 박중훈이 깡패 역할을 맡고 있다보니 욕설과 폭력적인 장면을 배제할 수는 없지만 그 마저도 포용할 수 있을 만한 작품성을 지니고 있다. 박중훈의 씨Foot에 불쾌함을 느낀다기 보다 유쾌함을 느낄 수 있는 이유가 바로 이 영화가 가진 대중성과 작품성에 기인하는 것이다.
Reignman
정유미가 연기한 세진은 취직을 위해 시골에서 서울로 상경한 인물이다. 그러나 회사의 부도로 말미암아 애인과 직장 모두를 잃고 동철의 옆방 세입자가 된다는 설정이다. 동철은 백조가 된 세진에게 자신감을 가지라고 한다. 청년 실업자가 많은 것은 분명 나라의 잘못인데 왜 자기 자신을 탓하는지, 우리나라의 백수들은 너무 착한 것 같다고 말한다. 맞는 말이다. 이른바 '이태백'이라는 우리 나라의 현실이 어찌 백수들의 잘못이겠는가. 정부의 잘못이지. 이런 부분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소득이다. <내 깡패 같은 애인>은 우리 사회의 부조리에 메시지를 살포시 하나 날리면서 젊은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는 영화인 것이다. 동시에 로맨스를 통해 사랑에 대한 설렘을 느끼게 하고, 코미디를 통해 많은 웃음을 선사해주는 영화인 것이다. 고로 이 영화를 보는 관객들은 분명 많은 소득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마지막 박중훈과 정유미의 환한 미소를 보면서 관객들 역시 환한 미소를 짓고, 유쾌한 기분으로 극장문을 나서게 될 것이다. <내 깡패 같은 애인>... 이거 참 진국이다.Reignman

※ 극중 정유미가 면접에서 선보이는 손담비의 토요일밤에 댄스는 정말 압권이다. 류덕환과 문세윤이 <천하장사 마돈나>에서 보여준 렉시의 애송이 댄스 만큼이나 코믹하며, 페미니즘과 페이소스를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오묘한 장면이라 볼 수 있다.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JK FILM.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BLOG main image
세상을 지배하다
레인맨 Reign [rein] = 통치, 지배; 군림하다, 지배하다, 세력을 떨치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
by Reignman

카테고리

전체보기 (875)
영화 (273)
사진 (109)
여행 (219)
그외 (273)

달력

«   2023/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