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Movie Info

영화 <노스페이스>는 알프스의 3대 북벽 중 하나인 '아이거 북벽'에 대한 도전을 그린 모험/스포츠/역사 드라마다. 아이거 북벽은 현재까지도 가장 등반하기 어려운 곳으로 알려져 있으며, 가장 많은 사망자를 배출하기도 한 죽음의 북벽이라고 한다. <노스페이스>는 1930년대를 배경으로하는 독일(오스트리아, 스위스 합작) 영화이며,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져 감동이 배가하는 작품이라고 볼 수 있다.
Reignman
극적인 성공 or 끔찍한 비극

1936년 독일은 올림픽을 앞둔 상황에서 국위 선양을 목적으로 등반가들을 부추긴다. 아무도 등반에 성공하지 못한 아이거 북벽을 초등함으로써 얻어지는 전세계의 이목을 끌어 모으겠다는 심산이다. 한 가지 재밌는 사실은 아이거 북벽을 굳이 정복하지 못하더라도 주목을 받을 수 있다는 것에 대한 기대이다. 그 기대는 바로 등반가들의 끔찍한 비극을 말한다. 그 누구도 넘보지 못했던 아이거 북벽을 극적으로 정복한다면야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기사 거리가 되겠지만 등반가들의 끔찍한 최후 역시나 사람들의 관심을 불러 일으키기에는 모자람이 없다는 것이다. 이는 대단히 위험한 생각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노스 페이스>를 보면서 수긍할 수 있었던 이유에는 현실에서도 충분히 존재할 법한 우리 사회의 병리적인 양면성을 익히 알고 있었기 때문인 것 같다.Reignman

ⓒ Lunaris Film / (주)마운틴픽쳐스. All rights reserved.

이른바 윗대가리라고 불리는 기득권층은 언제나 극적인 성공을 갈구한다. 그러나 끔찍한 비극이 극적인 성공을 대체하기에 충분한 조건이 된다고 믿는다. 대(大)를 위한 소(小)의 희생을 적극 권장한다. 이거 사람밥 먹고 개.소 리하는 거다. 희생은 그 자체로 고귀한 의미를 지니는 것이지 모든 희생에는 조건이 붙을 수 없다. 또한 그들은 개인의 안위보다 국위를 우선시한다. 고로 그들이 가장 두려워 하는 것은 초라한 후퇴다. 이건 유감스러운 말이긴 한데, 어쩌면 실화영화임을 알면서도 <노스페이스>를 보는 관객들 역시 극적인 성공이나 끔찍한 비극은 기대하되 초라한 후퇴는 두려워 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후퇴는 초라한 것이 아니라 개척을 위한 현명한 준비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Reignman

시원하다

산악영화 혹은 등산영화는 그렇게 자주 만나 볼 수 있는 장르의 영화는 아니다.  <클리프행어>나 <버티칼 리미트>, <K2> 등의 영화를 산악영화의 대표적인 작품이라고 볼 수 있는데 하나같이 시원시원한 산경을 자랑한다. 요즘같이 더운 날씨에는 시원한 에어컨 바람을 바람을 맞으며 커다란 스크린 속의 웅장한 산의 경치를 감상하는 것도 더위를 이기는 좋은 방법이 될 것 같다. <노스페이스>에 등장하는 알프스 산맥의 웅장함과 새하얀 설경, 간담을 서늘하게 만드는 등반 과정 등은 영화를 보는 또다른 재미가 되고 있다.

상대적으로 드라마적 요소가 풍부한 영화이고,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가슴 뭉클한 감동 역시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 클리셰한 구성과 결말에서 벗어나 2시간을 묵직하게 채우는 세련된 미장센과 플롯은 헐리웃 A급 영화에 견주어도 손색이 없어 보인다. 이 영화를 보면서 세계 최초로 8천미터 16좌 완등에 성공한 산악인 엄홍길이 떠올랐다. 갑자기 엄홍길 대장에게서 경외감이 느껴진다. '정복이 아니라 산의 허락하에 잠시 머무는 것이다'라는 그의 말이 가슴에 확 와닿는 순간이다.
Reignman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Lunaris Film / (주)마운틴픽쳐스.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하늘엔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에 봤는데, 이제 개봉했네요.
    이런 건 극장에서 봐야 제 맛인데 말이죠. ^^^;;

    2010.05.28 09:04 신고
  2. BlogIcon 엑셀통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클리프행어,K2는 봤는데..아직 버티컬리미트는...더구나 노스페이스도 그러네요.
    빙벽을 올라야했던 동기가 불순..아니 부추김이였다니..
    오늘은 날이 흐리지만 더운 여름날 감사작으로 좋을것 같구요..마지막에 엄홍길 대장의 글귀는 또다시 속깊은 곳을 되뇌이게 하네요

    2010.05.28 09:1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버티컬 리미트도 재밌게 봤습니다.
      의리와 감동도 있었구요.
      여름에 커다란 스크린으로 시원하게 감상하기에 괜찮은 영화인 것 같습니다.

      2010.05.28 13:34 신고
  3. BlogIcon 너서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포스팅에서 이 말 공감합니다.
    "후퇴는 초라한 것이 아니라 개척을 위한 현명한 준비"라는 말 말입니다.
    우리 사회에는 큰 인물이 뭔가를 이루는데 있어서
    아랫 사람 한 둘의 희생쯤 당연히 감당해야 한다는
    그런 생각들이 암암리에 깔려 있습니다.
    그런 경우 특히 강요된 희생일수록 씁쓸함은 크더군요.

    2010.05.28 09:5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회는 언제든지 열려 있지 않겠습니까.
      영화를 보면서 등장인물들의 심경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었지만
      목숨을 담보로 하는 등반이었기 때문에 안타까운 마음이 들더라고요. ㅜㅜ

      2010.05.28 13:38 신고
  4. BlogIcon Phoebe Chu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매일 다큐멘타리에 치어서.... 디스커버리 채널....
    요것도 실화인거면 다큐랑 비슷할것 같고.....ㅎㅎㅎ

    2010.05.28 10:2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디스커버리 채널도 무지 재밌죠. ㅋㅋ
      저는 예전에 오지에서 생존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다큐를 봤는데 진짜 실감나더라고요. ㅎㅎ

      2010.05.28 13:44 신고
  5. BlogIcon 천사마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번 멋진 리뷰 잘 보고 갑니다. ^^;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2010.05.28 11:38 신고
  6. BlogIcon 미스터브랜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부분의 등반영화가 우울한 결말이 많아서요...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극적인 요소 때문이기도 하지만,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면..결말이 궁금하네요..

    2010.05.28 12:03 신고
  7. BlogIcon 여 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악영화의 감동이 느껴질듯하네요. 개봉때 만나보고 싶은 영화네요. 실화라는 매력또한 가지고 있으니 기대가 됩니다.

    2010.05.28 14:20 신고
  8. BlogIcon 사이팔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대단한 분들이 많으시죠.....
    근데 항상 느끼는거지만 가족분들이 너무 힘드실듯.....^^

    2010.05.28 14:23 신고
  9. BlogIcon 바쁜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 때문에 자꾸 백팩만 생각나는 전 좀 모자란 사람인가봅니다. ^^
    어쨌든 모니터 영화관람자로서, 이런 스펙타클 영화는 아쉬울 따름입니다.

    2010.05.28 15:31 신고
  10. BlogIcon 어설픈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칭 산악인, 우리 남편
    꼭 보러가자고 할거 같아요.
    감동까지 있다고 하니
    저도 기대되구요..^^

    2010.05.28 15:37 신고
  11. BlogIcon 복돌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도 말씀하신대로 포스터 보자마자 엄홍길 대장이 바로 생각났어요..^^
    시원하게 넓은 화면으로 한번 볼만한 영화겠네요...
    아직 못봤는데 사뭇 기대 됩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0.05.28 16:31 신고
  12.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복을 목적으로 오르는 산행은 정말 이해하지 못하겠어요;
    그래서인지 산악인 엄홍길 씨의 말씀은
    정말 고귀하게 들립니다 ㅠ 멋집니다!!

    2010.05.28 16:54 신고
  13. BlogIcon 눠한왕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에....계속 보도되는 우리나라 여성산악인...
    이 분..뒷 이야기가 심상치 않던데..흠...@.@

    국위선양의 목적이라는 말을 들으니..확 떠오르네요..
    물론..이분은..기업적 이익이라는 뒷 배경이 있어 보여요.@.@

    2010.05.28 20:53 신고
  14. BlogIcon 서늘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악영화는 버티칼리미트를 마지막으로 본 것 같은데
    뻥 뚫린 산을 보고 싶어요ㅋㅋㅋ 산에도 잘 안가니ㅋㅋㅋ

    2010.05.29 00:3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고보니 저도 산에 잘 안가네요.;;
      단체로 어디 놀러갔을 때나 가본 것 같은데...
      동네 산이라도 한번 올라봐야겠습니다. ㅎㅎ

      2010.05.29 10:08 신고
  15. BlogIcon 꼴찌P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봐야겠어요. 산악영화...

    2010.05.29 01:31 신고
  16. BlogIcon 뀨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산악영화라
    궁금해지그 ..

    2010.05.29 02:38 신고
  17. BlogIcon 건강정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악영화 좋아하는데 꼭 봐야겠습니다~^^
    저는 등산은 싫은데 이상하게도 영화는 좋더라구요.
    보는것만 좋아한다는..

    2010.05.29 05:05 신고
  18.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저도 이 영화 보고싶었는데 !!
    볼 수 있을런지 모르겠지만 일단.. 마음속으로 찜!! ㅋ

    2010.05.30 00:00 신고
  19. BlogIcon 클로로포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등산도 싫고 암벽등반도 싫지만 영화는 보면 재미있더라구요.
    특히 클리프행어는 참 재미있게 봤었는데....
    어차피 내용이 뻔하다면 뻔한 거잖아요, 이런 류의 영화는.
    하지만 그래도 보면 좋은 것이....대리만족인가?!??

    2010.05.30 19:59 신고
  20. BlogIcon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반부에 올인하는 영화치곤 아주 좋았습니다. 말 그대로 묵직한 감동이 오더군요.

    2010.06.04 10:48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