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형제영화가 아닌 가족영화

덴마크의 동명 영화가 짐 쉐리단 감독의 손에 의해 재탄생되었다. 영화의 제목은 바로 <브라더스>. 제목만 봐서는 형제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일 것 같은데 막상 뚜껑을 열어보면 꼭 그런 것만도 아니다. 형제간의 우애 혹은 갈등이 주가 되기 보다는 가족 구성원간의 사랑과 갈등을 포괄적으로 다루고 있다보니 '브라더스'라는 영화의 제목이 다소 무색해지고 있다. 동명 영화를 리메이크한 작품이고, 원작을 보진 못했지만 '패밀리'가 아닌 '브라더스'란 제목에 어색함이 느껴질 정도다. 무엇보다 동생으로 등장하는 토미(제이크 질렌할)의 존재감이 약하다. 형제라는 제목의 상징성을 염두에 둔다면 그 존재감은 더욱 미미해진다. 오히려 샘(토비 맥과이어)의 맏딸인 이사벨의 존재감이 더 부각되고 있는데, 이것은 분명 짐 쉐리단이 의도한 바가 아닐 것이다. 영화의 전체적인 구조 역시 마찬가지다. 웃음과 눈물과 감동과 긴장을 자유자재로 선사하는 짐 쉐리단의 리드미컬한 연출의 변주에서 관객을 휘어잡는 마력을 느낄 수는 있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미미한 결말의 존재감은 발단, 전개, 위기, 절정으로 이어지는 내러티브 구조의 완성도를 좀먹는 요소로 작용되고 있다. 제목을 걸고 넘어지는 것도 좀 우스운 일이긴 하지만 형제간의 우애와 갈등이 전달하는 공감대가 그만큼 미약하다는 것이고, 이는 결말의 미약함과 맥락을 함께 한다고 볼 수 있다. Reignman

ⓒ Lionsgate / Relativity Media. All rights reserved.

거미남자의 호연

 <나의 왼발>이나 <아버지의 이름으로>에서도 보여주었던 짐 쉐리단의 가족에 대한 통찰은 <브라더스>에서 역시 빛을 발한다. 그에 상응하는 배우들의 호연 역시 빛을 발한다. 이 영화에 등장하는 모든 배우들의 연기가 참 좋다. 앞서 말한 맏딸 이사벨의 두드러지는 존재감은 베일리 매디슨이라는 아역배우의 실감나는 연기에 기인한다고도 볼 수 있다. 나탈리 포트만과 제이크 질렌할은 물론이고, 심지어 단역으로 잠깐 등장하는 <언 애듀케이션>의 캐리 멀리건까지 자신의 역량을 십분 발휘하고 있다. 물론 토비 맥과이어의 연기력은 그중에서도 단연 발군이다. 우선 샘이라는 캐릭터의 난이도가 워낙 높다. 전쟁으로 인한 육체적인 피폐와 정신적인 피폐, 그로 인한 자학과 폭력성을 표현해내야 하는 캐릭터이기 때문이다. 안그래도 호리호리한 토비 맥과이어는 10kg이나 체중을 감량하며 샘이 받은 육체적인 고통을 표현하고 있다. 그런데 이건 그냥 약과, 정작 소름이 돋는 것은 그의 내면 연기다. 극한의 상황을 겪은 이후의 샘은 비교적 좁은 범위의 표정을 유지하지만 그 싸늘한 표정과 차가운 시선에서 심리적인 불안과 정신적인 고통을 충분히 느낄 수 있다. 이 영화에는 비록 다니엘 데이 루이스가 등장하지 않지만 토비 맥과이어가 그의 빈자리를 충실히 메우고 있다. '제2의 다니엘 데이 루이스'란 수식어가 별로 아깝지 않아 보인다. <스파이더 맨> 시리즈를 통해 스타성을 인정받은 토비 맥과이어, 워낙 대작이기 때문에 그 이미지를 탈피하는 것이 쉽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나 그는 짐 쉐리단이라는 거장을 만나 스파이더 맨의 이미지를 탈피하고 진정한 연기파 배우의 길로 접어들고 있다. 오스카는 <허트 로커>의 제레미 레너가 아닌 <브라더스>의 토비 맥과이어를 남우주연상 후보로 지명했어야 했다.
Reignman

ⓒ Lionsgate / Relativity Media. All rights reserved.

폭력성에 내포된 정신적 고통

샘이 아프가니스탄으로 파병되면서부터 형과 아우의 이질적인 운명을 저울질하기 위한 교차 편집이 진행된다. 희비가 엇갈리는 상황 속에서 짐 쉐리단의 리드미컬한 연출을 느낄 수 있음과 동시에 형의 죽음이 동생의 행복을 만들어 주는 아이러니한 과정을 지켜보게 된다. 이게 무슨 운명의 장난이란 말인가. 그러나 그 과정을 부정할 수가 없다. 그 과정은 영화 <진주만>에서 조쉬 하트넷과 케이트 베킨세일이 겪는 불륜에 가까운 상황이 아니라 진정한 가족으로서의 귀환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흐름을 거쳐 <브라더스>의 절정을 이루는 장면이 등장한다. 샘이 부엌에서 난동을 부리는 신인데 토비 맥과이어 연기의 절정이기도 하다. 샘의 자학과 폭력성, 그 속에 내포되어 있는 정신적 고통과 심리적 불안은 아내 그레이스(나탈리 포트만)와 동생 토미는 물론 보는 이들의 감수성을 자극함과 동시에 긴장감을 유발시키는 이 영화의 클라이맥스가 되고 있다. 앞서도 말했지만 영화의 결말이 주는 감흥은 상대적으로 무미하고 미약하다. 샘의 건조한 얼굴을 타고 흐르는 눈물 만큼이나 잔잔하다고나 할까...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Lionsgate / Relativity Media.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초록누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짐 쉐리단 감독이라면 정말 믿을 만하죠. 이감독의 시선이 저는 참 마음에 들더라고요. 따뜻하면서 조용하다고 할까? 암튼 작품마다 그랬던 것 같아요. 이 작품도 가족에 대한 영화라니 끌리네요.

    2010.04.29 09:28 신고
  3. BlogIcon 몽리넷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거 재미 있을것 같은데요~ 요거 리스트 추가다~~

    2010.04.29 09:49 신고
  4. BlogIcon Phoebe Chu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등장 배우들이 ...ㄷㄷㄷ
    이것도 전쟁과 관련된 영화네요.
    어제 남편이 말레이시아에서 돌아왔는데 디비디 잔뜩 사왔어요.
    그린존도 있고.... 오늘 보게 생겼네요.ㅎㅎㅎ

    2010.04.29 09:54 신고
  5. BlogIcon 털보아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를 보니까 한번 보고 싶어지는군요.

    2010.04.29 10:27 신고
  6. BlogIcon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그렇군요
    이 영화는 결말을 어떻게 낼까 궁금했었는데 말이죠.
    울 나라 '비밀애'가 생각나는 스토리라..ㅋㅋ(전혀 다른 스타일이지만요)

    2010.04.29 11:12
  7. BlogIcon 아빠공룡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의 원작을 봤던터라 관심을 갖지 않았었는데...
    기회되면 봐야겠네요^^

    2010.04.29 11:58 신고
  8. BlogIcon 핑구야 날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족들과 함께 보면 의미가 있갰어요

    2010.04.29 12:28
  9. BlogIcon killeric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아직 감상 전인데.. 이거 봐야겠네요^^..

    2010.04.29 12:45 신고
  10. BlogIcon 세민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 봐봐야 겠네요...^^

    2010.04.29 13:46 신고
  11. BlogIcon 쏘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제가 하고싶었던 말들이예요ㅠㅠㅠㅠ!!!!!!!!!!!!왜 영화제목이 브라더스였을까, 영화 끝나고도 계속 멍했거든요. 그래도 토비맥과이어의 엄청난 연기를 봐서 좋았어요=] 저는 토비 맥과이어는 스파이더맨때처럼 뻔한 연기만 한다-이런 편견같은게 있었거든요. 좋은리뷰 잘봤습니다!

    2010.04.29 14:23 신고
  12. BlogIcon 사이팔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례되는 이야기입니다만, 갈수록 글이 더 맛갈스러워 지시는거 같습니다......^^

    2010.04.29 16:35 신고
  13.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이쿠..꼮 봐야할 영화가 나왔군요.
    짐 쉐리단 감독은 제가 참 좋아하는 감독입니다. 나탈리 포트만까지...
    영화욕구를 한참 떙겨주는군요.ㅎㅎ

    2010.04.29 17:48 신고
  14. BlogIcon 무예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찐자 형의 연기는 너무 멋져부려요

    2010.04.30 07:23 신고
  15. BlogIcon 디자인이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미남자 토비 맥과이어의 호연을 볼수 있겠네요~이미지 탈피
    나탈리포트만 두 아이의 엄마역할도 하네요 ㅎㅎ
    레옹 이미지가 강해서 ~

    2010.04.30 12:03
  16. BlogIcon 천사마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쟁없는 세상은 없는 걸까요?
    한번 보고 싶은 영화네요.

    2010.04.30 14:30 신고
  17. BlogIcon ri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은 브라더스이지만 내용은 패밀리인 것 같군요~
    그래도 토비 맥과이어와 베일리 매디슨의 연기가 기대됩니다.
    요즘 전쟁 관련 영화들이 많이 나와서인지 왠지 연결되는 느낌도 드네요 ^^

    2010.04.30 19:33 신고
  18. BlogIcon 유리구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날때 한번 보러가면 좋을것 같아요^^

    2010.04.30 20:08 신고
  19. BlogIcon 잉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요새 전쟁에 관한 영화 많이나오는 것 같아요.
    왜 토비 맥과이어가 후보에 못올랐을까요?

    2010.04.30 23:15 신고
  20. BlogIcon 동양천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2010.05.03 11:24 신고
  21. birc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결말이 마음에 듭니다, 미약하다기보다....
    "전쟁의 끝을 본....나는"

    2010.05.10 00:36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