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마케팅의 부조리

포스터만 놓고 보면 그 내용을 전혀 예측할 수 없는 영화 <파주>. G_Gatsby님 역시 리뷰를 통해 밝힌 바 있지만 형부와 처제의 불륜을 그린 영화라는 선입견을 가지고 감상하기 시작했다. <파주>는 <질투는 나의 힘>을 연출했던 박찬옥 감독의 두 번째 장편영화다. 박찬옥 감독의 작가주의가 개입되어 있다보니 영화의 내러티브는 다소 골치아프게 진행되고 있다. 그러나 감독이 관객들에게 고도한 몰입을 요구하니 일개 관객은 그저 따를 수 밖에... 라고 얘기하기에는 이루 말할 수 없는 감독의 배려와 디테일이 곳곳에 살아 있음을 느낀다. <파주>는 경기도 파주를, 좀 더 나아가 파주의 재개발 지역을 배경으로 한다. 재개발로 인한 갈등과 타협은 인물간의 갈등, 타협과 다름이 없다.
Reignman
사실 <파주>는 이선균과 서우가 주인공을 맡고 있지만 등장인물간의 이해관계가 매우 복잡한 영화라 할 수 있다. 은수(심이영)와 자영(김보경)이 더해진 여자 셋과 중식(이선균)과 의 복합적인 관계를 이해하고 나면 형부와 처제의 불륜을 예상케 하는 포스터와 마케팅의 방식에 반기를 들지 않을 수 없다. 영화의 본질과 마케팅의 초첨이 완벽하게 빗나가 있기 때문에 모르긴 해도, 박찬옥 감독 역시 마케팅의 방식에 대해 썩 반가워하지는 않았을 것 같다. 관객을 물로 보는 처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것 같다.

ⓒ Myung Films / TPS Company. All rights reserved.

트라우마로 인한 속죄와 연민
Reignman
중식(이선균)과 은모(서우)는 그야말로 기구한 운명의 관계를 맺고 있다. 첫사랑인 자영(김보경)과 사랑을 나누던 중 벌어진 하나의 사건은 중식에게 강력한 트라우마로 남게 되고, 이는 몇 년이 지난 후 아내로 맞이한 은수(심이영)에게까지 영향을 미치게 된다. 공교롭게도 은수는 상처(물리적 상처를 말함)를 지니고 있는데, 그 상처가 중식을 괴롭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중식은 어느 순간 트라우마를 극복하는 저력을 보인다. 은수의 상처가 거대한 벽으로 느껴졌을 터인데 상처에 입을 맞추며 보듬어 주는 모습에서 중식의 엄청난 용기와 노력을 느낄 수 있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중식에게 또 하나의 사건이 벌어지고 그로 인해 이중적 트라우마에 빠지게 된다. 그 사건은 은모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 이때부터 중식의 속죄와 연민이 시작된다.

은수의 동생인 은모는 중식에게 있어 연민의 대상,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은모는 형부를 흠모하고 있는지는 몰라도 은모에 대한 중식의 감정은 사랑이라기 보다 연민과 속죄에 가깝다는 생각을 해본다. 사실 중식도 자신에 대한 감정을 잘 모르고 있는 것 같다. 여하튼 <파주>는 모두가 원하는 결말을 제시하지 않는다. 그렇지만 결말은 어느 정도 열려 있다. 박찬옥 감독이 <파주>를 통해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곱씹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필자는 중식의 지나친 연민이 은모의 이기심을 자극한 것은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해봤다. 죄책감이 무엇인지 너무나도 잘 알고 있는 중식이기에 속죄의 의미로 은모를 보호하고자 하는 의도가 있었겠지만 은모에게 썩 반가운 일만은 아니었나보다. 하긴, 제 3자의 입장에서 영화를 보는 관객들도 그 속을 잘 모르겠는데 은모가 중식의 속내를 알 턱이 있나...

※ 모 포털의 다운로드 서비스는 유료임에도 불구하고 속도가 거북이다. 무려 광랜인데 1500k...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Myung Films / TPS Company.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둔필승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터에서부터 확 끌리는데요.
    잘 보고 갑니다.~~

    2010.04.28 08:11
  3. BlogIcon 오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라우마에 또 트라우마..
    상처받은 영혼이 이야기인가 봅니다.
    보고 싶네요. 이선균도 서우도 좋은데요~

    2010.04.28 08:20 신고
  4. BlogIcon 하늘엔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봐야지 봐야지 하면서도 이상하게 안 보게 되더군요.
    이제 한 번 봐야겠어요. ^^

    2010.04.28 08:24 신고
  5. BlogIcon Phoebe Chu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복잡한 이야기 같은데 궁금하네요.뭔 트라우마들인지...
    어디가면 다운 받는건지요? 다음캐쉬로도 되나요?
    느려도 괜찬은데... 한국 영화 못본지 오래됐어요.
    조강지처를 남편이 시리즈 다 외국 사이트에서 다운 받아놓아서 보고 있다니깐요.
    그게 언제적 영화냐구여~~~~

    2010.04.28 08:28 신고
  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4.28 08:32
  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4.28 08:40
  8. BlogIcon 세아향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주?!

    제가 군에 있던 지역인데...
    야한것만 있는 줄 알았는데... 역시 영화는 보는 것과 소개하는게 너무 다르네요~

    잘 보고 갑니당

    2010.04.28 08:42 신고
  9. BlogIcon killeric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글만 읽어도 머리아파지는데요^^a

    2010.04.28 09:56 신고
  10. BlogIcon 라이너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2010.04.28 10:00 신고
  11. BlogIcon 커피우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식의 은모에 대한 그 마음에 공감합니다.
    사실 영화홍보내용이 이 영화를 더 방해하는 것 같아요.

    아, 근데 Reignman님, 댓글에 메시지 넘 멋진데요... 하하...

    2010.04.28 10:06
  12. BlogIcon 베짱이세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이에요. 레인맨님.
    이 영화 후배가 꼭 보라고 추천해줬는데
    형부와 처제의 사랑, 어쩌고 저쩌고 하는 마케팅과 서우라는 배우를 그닥 좋아하지 않아서
    늘 미적미적하고 있었는데 한번 챙겨 봐야겠어요.
    <질투는 나의 힘>도 나름 재미있게 보았는데 말이지요.

    2010.04.28 11:57 신고
  13. BlogIcon 핑구야 날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서우 이번에 드라마에 나오는 그 서우군요

    2010.04.28 12:43
  14. BlogIcon supab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번째 봤을때랑 두번째 봤을때랑 그 느낌이 달랐던.. 그래서 앞으로도 기회가 되면 또 볼 것 같은 영화입니다. ㅎㅎ
    박찬욱 감독님 GV때 누가 마케팅에 대해서 물어봤었는데.. 본인은 마케팅에 신경 쓰지 않으려한다고.. 그 사람들이 영화에 터치하지 않는 것 처럼 그 곳은 그분들의 영역이라고 이야기하셨던.. 뭐 불만이 있어도 공식적인 자리에서 불만있다고 이야기 하지 못하겠지만요 ㅎ

    2010.04.28 13:46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느 정도 불만을 갖고 있다는 식의 답변인 것 같네요.
      암튼 서우의 연기가 조금만 더 좋았다면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애초에 기대치가 없어서 그런지 생각보다 좋긴 했습니다. ㅎㅎ

      2010.04.29 06:51 신고
  15. BlogIcon .몬스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창이 조니뎁에서 바뀌었네요 ㅎ
    레인맨님 트랙백 보고 좀 놀았어요~
    혹시 최근에 보신거? 아니면 다시 보신거예요?
    암튼 잘 지내시죠 ㅎ 전 지금 프라하에 있어요~

    2010.04.28 14:4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2주 정도 전에 봤어요.
      극장에서 보지 못한 것이 아쉬울 정도로 괜찮은 작품이더군요. ㅎㅎ

      즐거운 여행 되세요. 요즘 여행기 잘 보고 있습니다. ^^

      2010.04.29 06:53 신고
  16. BlogIcon ri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속되는 트라우마 속에서 중식은 힘들겠고 은모도 마음이 복잡하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영화에서의 의미는 쏙 빼놓고 루머를 만들어내기 위한 마케팅이 종종 있던데
    이 작품도 그런가보군요. 그 점이 조금 아쉽군요 ^^;

    2010.04.28 19:38 신고
  17.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드디어 보셨군요.
    생각하면 할수록 고민이 많아 지는 영화죠.ㅎㅎ 이선균씨의 엉덩이도 즐감 하셨나 모르겠어요. 나름대로 연기자들이 감독이 원하는 방향대로 감정을 보여주는것 같더라고요.
    감독도 후에 뭔가 인터뷰를 한것 같은데. 그냥 미제로 남겨 두고 몇년 뒤에 다시 한번 보려고 합니다.

    2010.04.28 22:5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엉덩이 즐감했습니다.
      기대했던 만큼 탱글한 엉덩이를 가지고 계시더군요.
      저도 몇년 뒤에 다시 보면 좋을 것 같네요. ㅎㅎ

      2010.04.29 06:57 신고
  18. BlogIcon 잉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안보고 지나갔는데 (바람난 가족인줄) 다시 볼까 고민되네요.
    다음에서 dvd(?) 가 나왔는지 모르겠네요. 다음 영화 참 좋습니다~
    예전에는 다시보고 싶은 영화는 따로 주문하거나 사러갔어야 하는데 말이죠..

    2010.04.28 23:2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람난 가족과는 분위기가 극과 극이라고 해도 무리가 없어요.
      저도 이거 다음에서 받았는데 속도가 매우 느리더군요.;;

      2010.04.29 06:58 신고
  19. BlogIcon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의 존재를 잊고 있었어요..ㅎㅎㅎ

    2010.04.29 11:16
  20. BlogIcon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주~ 서우때문에 볼라고도 해봤는데 웬지
    잘 안봐지게 되드라구요. 이번 주말에는 꼭 한번 봐야겠습니다. ㅎㅎ

    2010.05.06 10:59 신고
  21. theNer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주는 YouTube 로 봤어요. 여기 해외라서 한국영화 보기가 쉽지 않거든요.
    마케팅이 낚시일거라는거 짐작은 하고 봤는데요. 관객인 저야 그렇다 치더라도
    제작진이 좀 속상했을 거란 생각도 들더군요.
    시종일관 눅눅한 분위기라서 온몸이 땅으로 끌려들어가는 듯 불편했지만,
    관객을 강요하지 않은 담백한 시선은 참 좋았어요.

    2010.05.24 11:00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