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볼만한 작품

4월 8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크레이지>는 좀비물의 거장인 조지 A. 로메로의 동명 영화(한국에서는 <분노의 대결투>란 제목으로 번역되어 비디오로 출시된 바 있다)를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그렇다고 해서 좀비가 등장하는 영화는 아니다. 하지만 제목에서 어느 정도 예상할 수 있듯이 미치광이들이 대거 등장한다. 작은 시골 마을의 주민들이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하나 둘씩 미치광이로 변하기 시작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데, 그 미치광이들은 좀비와 싸이코의 중간 정도, 좀비에 가까운 싸이코라고 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 <크레이지>의 전체적인 느낌도 그러하다. A급 영화와 B급 영화의 중간 정도, B급 영화에 가까운 A급 영화로 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 그렁저렁 볼만하다는 말이다. 사실 <크레이지>의 북미 반응을 살펴 보면 볼만한 작품 이상의 평가를 받고 있다. 현재까지 4천만불 정도의 수익(제작비 2천만불)을 거두며 흥행에 성공한 것도 그렇고 평단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는 것을 보면 분명히 그렁저렁 볼만한 작품 이상은 된다. 하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북미에서의 평가라는 사실. 필자가 생각하는 국내에서의 성공 여부는 회의적이다. 아니, 왜?

마케팅의 차이

<크레이지>의 북미판 포스터를 보면 피를 그리고 있는 사지창에서 서스펜스와 호러가 느껴진다. 캐치프레이즈에서도 공포를 느낄 수 있다. 반면 국내판 포스터를 보면 서스펜스와 호러보다는 블록버스터 쪽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물론 둘 다 맞다. <크레이지>는 B급 좀비영화에서는 구경할 수 없는 스케일을 통해 볼거리를 제공하는 동시에 서스펜스와 호러를 겸비하고 있는 영화다. 그런데 북미판 포스터와 국내판 포스터의 차이, 즉 미국과 한국에서 이렇게 마케팅의 차이가 발생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 Overture Films. All rights reserved.

한국 수입 업체의 홍보팀 직원들이 멍청해서? 절대 아니다. 그들은 우리나라 관객들의 성향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전혀 다른 스타일의 포스터가 등장한 것이고, 마케팅의 차이가 발생하는 것이다. 달리 말하면 한국의 관객들은 서스펜스와 호러에 매우 인색한 편이다. 반면 <해운대>나 <2012>의 대성공을 통해 알 수 있듯이 재난 영화나 블록버스터 영화는 매우 선호하는 편이다. 그래서 국내 배급사의 마케팅이 자연스럽게 블록버스터 쪽으로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이다. 앞서 말했듯이 <크레이지>는 스케일이 제법 크다. 하지만 블록버스터라고 말하기에는 다소 미진한 부분이 많고, 무엇보다 이 영화는 서스펜스와 호러에 집중하고 있는 영화다. 게다가 <아바타>처럼 괴물같은 영화를 경험한 관객이라면 <크레이지>를 보며 콧방귀를 뀌게 될 것이 분명하다. (<타이탄>과 경쟁해야하기도 하고...) 그래서 국내에서의 성공 여부가 회의적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서스펜스와 호러

<크레이지>가 주는 공포는 제목의 자극성에 비하면 비교적 약한 편이다. 관람등급을 18세로 끌어 올리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신(포스터에 보이는 사지창이 크게 한 건 한다)을 제외하면 그외 고어신이나 미치광이들의 외모에서 느껴지는 혐오감이 마니아들에게는 그저 애들 장난 수준으로 밖에 느껴지지 않을 수 있다. 그에 반해 서스펜스는 제법 강한 편이다. 스릴러영화랍시고 긴장감 대신 하품을 선물하는 영화와는 다르다. 심장을 살살 죄여 오는 분위기가 좋고, 예상하기 어려운 타이밍에 관객들을 한방씩 먹인다. 무엇보다 세차장에서의 시퀀스 등 참신함이 돋보이는 설정이 계속해서 등장하기 때문에 식상하다거나 지루하다고 생각하는 관객들은 많지 않을 것 같다. 결국 이 <크레이지>란 영화는 화려하고 거대한 스케일의 재난 블록버스터를 기대하는 관객들에게 실망을 안겨 줄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서스펜스와 재미를 기대하는 관객들에게는 충분한 보상을 해 줄 것이다. 앞서 언급한 마케팅의 차이가 다소 아쉽게 느껴지는 순간이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Overture Films.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뽀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심장을 살살죄어오는 분위기..저는 듣기만해도 소름이 돋고..
    무섭다는..ㅠ

    2010.04.01 10:10
  3. BlogIcon Mr.번뜩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좀비광인걸 어찌아시고..^ ^조지로메오 감독의 작품이군요. 근데 좀비가 아니라 그중간의 사이코라니...이것도 상당히 흥미로운 요소가 많이 포함된 영화겠군요~

    봐야 실감날 듯 합니다.ㅋㅋ

    2010.04.01 10:32 신고
  4. BlogIcon 몽리넷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도 리스트에 추가를 해야 하는걸까요~ 갈등중..
    10일 종각 콜이죠? 어여 모임 가입하고 준비하삼 ㅋ

    2010.04.01 10:45 신고
  5. BlogIcon 달려라꼴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서운 영화군요...
    좀비나 귀신 나오는 영화보다 미치광이들이 나오는 영화가 더 실감이 나죠 ㄷㄷㄷ

    2010.04.01 12:53
  6. BlogIcon G-Kyu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서운 영화는 잘 못보는데...
    왠지 기대되게 만드는 영화네요!!

    2010.04.01 13:08 신고
  7. BlogIcon 디자인이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비와 싸이코의 중간..오~ 독특한 영화네요 ㅋㅋ
    요런영화는 b급물이 많던데..스케일도 어느정도 되고..
    기대되요^^

    2010.04.01 13:33
  8. BlogIcon xenerd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서운 영화들을 즐기는 편은 아니지만 은근 기대되는데요..ㅎㅎ

    2010.04.01 13:58
  9. BlogIcon 유아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레인맨님 투유입니다. ㅋㅋㅋ 아뒤가 바뀌어서 놀라셨을 텐데요. 자세한 건
    명록이에 남기고요. 전 사지창이 좋은 걸요. 서스펜스, 블록버스터 둘다 좋아하지만
    서스펜스가 좋아요

    2010.04.01 14:17 신고
  10. BlogIcon 드자이너김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김군을 슬슬 꼬시는 그런 영화이군요.
    기억해 두겠습니다.. 극장에 언제 가게 될지 모르지만..ㅠㅠ

    2010.04.01 16:55 신고
  11.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길예르모 델 토로 감독의 '판의 미로'를
    해리포터 급 판타지 블록버스터로 홍보하는 걸 보고
    두손 두발 다 들었었죠 ㅠ
    저도 크레이지 봤는데 전 엄청 무서웠어요 ㅠ

    2010.04.01 18:1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긴장은 좀 되는데 무서운 건 모르겠어요.
      제가 담력이 좀 쎈편이라...
      귀신같은 거 보다는 바퀴벌레를 무서워한답니다. ㅜㅜ

      2010.04.01 22:56 신고
  12. BlogIcon Zorr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음 무서버요..
    혼자 사는 저는 이런 영화는 피한다는^^;;;;

    2010.04.01 21:47 신고
  13. BlogIcon 2pro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학때 영화동아리 였는데 동아리방에 선배들이 항상 좀비물만 주구장창 틀어놔서..
    처음엔 생경한 화면에 이게 뭐야!!! 하면서 봤는데..
    지금은 웬만한건 기별도 안오더라구요.

    ㅎㅎㅎㅎ 이거 봐도 돼는거죠?

    2010.04.01 23:18 신고
  14. BlogIcon dreamss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터에서 느껴지는 포스는 예사롭지 않은데요.
    서스펜스, 좀비 좋아하는 분들에게 권해야겠습니다.^^

    2010.04.02 00:11
  15. BlogIcon 만두의전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치광이 한트럭이군요. 얼마전 CGV에서 예고편 봤는데, 이건 말씀하신 것 과는 다르게
    블록버스터인줄 알았어요.ㅎㅎ 역시 화려한 마케팅은 우리나라가 가장 잘 할 것 같네요.ㅎㅎ

    2010.04.02 01:15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국내 관객들이 서스펜스와 호러보다는 블록버스터를 좋아하니
      마케팅의 초점이 자연스럽게 그쪽으로 맞춰지는 것 같습니다. :)

      2010.04.02 08:18 신고
  16. BlogIcon 좋은엄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 덕분에 마케팅의 차이...

    알게 되었네요~

    포스터의 다른 구성들...하아...재미있어용~~ㅎㅎ~

    저는 개인적으로...호러무비는 무서워하는 스탈이라서..^^;;

    서스펜서는 괜찮은데...

    이거이 뭐꼬~~


    오늘도 역쉬~~~~레인맨님의 친절하신 영화 설명과 더불어 나라별 마케팅의

    차이까지 참으로...재미있게 읽고 갑니다.

    정말..넘 좋아요....영화에 관한 이야기들..^^*

    2010.04.02 02:25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성관객들에게는 다소 무서울 수 있습니다. ㅎㅎ
      그래도 영화 자체가 워낙 재밌어요.
      몰입도 잘 되고...
      암튼 재밌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항상 감사하죠. ㅎㅎ

      2010.04.02 08:20 신고
  17. BlogIcon bea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비물 좋아하는데 좀비물중에 추천작 있으면 좀 알려주세용~ b급이라도 특수효과 티많이 나는것들은 재미를 반감시키더라구요.. 티 안나는것으로~!!

    2010.04.02 08:49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28일후와 새벽의 저주가 좀비물의 양대산맥이긴 하죠.
      두 영화 말고는 딱히 생각나는 영화가 없습니다.
      좀비물 마니아가 아니라..ㅋㅋ

      2010.04.02 09:56 신고
  18. BlogIcon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고편보고 이건 내가 못볼 영화인데..싶었는데~
    여성관객에겐 무서울수 있다니..맘을 접어야 겠습니다 ㅋㅋ

    2010.04.02 17:14
  19. BlogIcon 씨디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호러는 싫어요. 무서워서 잠을 못자요 ㅠㅠ

    2010.04.02 19:19 신고
  20. BlogIcon 디나미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고편을 보고서 급 보고 싶어지던 그 영화네요.
    역시 좀비영화에 끌리는 면이 있어서...

    2010.04.02 23:45 신고
  21. BlogIcon 완득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지창....ㅎㅎㅎ 제가 오타를 낸거였군요. 지금 보니 삼지창이 아닌 사지창이 맞군요. 저도 요즘 개봉되는 영화들이 큰 스케일에 비해 좀 약한 듯 해서 안타까운 맘이 들었습니다. 글 잘 읽고 갑니다.^^

    2010.04.03 22:11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