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Movie Info

4월 1일, 바로 내일 개봉하는 이탈리아 영화 <애즈 갓 커맨즈>는 이탈리아에서 최고의 권리를 자랑하는 문학상인 '스트레가상'을 수상한 니콜라 아망띠의 동명 원작 소설을 스크린으로 옮긴 작품이다. <애즈 갓 커맨즈>의 연출을 맡은 가브리엘 살바토레 감독은 <지중해>로 오스카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경력이 있는 세계적인 거장이라고 한다. 필자는 가브리엘 살바토레 감독을 이번 영화로 처음 알게 되었는데, 음악과 영상을 아름답게 조합하는 그의 연출이 참 좋았다. <애즈 갓 커맨즈>는 아버지와 아들의 믿음과 사랑을 그린 영화다. 아버지 리노 역을 맡은 필리포 티미는 왠지 모르게 하비에르 바르뎀을 생각나게 하는 외모와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으며, 아들 크리스티아노 역을 맡은 알바로 칼카는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나 에드워드 펄롱의 어린 시절을 연상시키는 예쁘장한 외모 속에 강인함을 감추고 있다.

부자 (父子)

그동안 아버지와 아들의 믿음과 사랑을 그린 버디무비는 많았다. 그런 영화들의 내러티브를 좌지우지 하는 주체는 보통 아버지가 맡고 있다. 예컨대 (부자지간은 아니지만) <아이 엠 샘>이란 영화를 보면 딸을 지키기 위해 아버지의 사투가 시작된다. <크레이머 대 크레이머>나 <행복을 찾아서>, <어바웃 어 보이> 같은 영화들도 마찬가지... 반면 <애즈 갓 커맨즈>는 아들인 크리스티아노가 키를 쥐고 있다. 내용을 말 할 수는 없지만 상당히 극한적인 플롯이 더해지고 있고, 평소에는 아버지의 보호 없이 지낼 수 없을 정도로 연약해 보이던 크리스티아노가 그런 상황 속에서 엄청난 강인함을 발휘한다.

ⓒ Colorado Film Production / 01 Distribuzione. All rights reserved.

기존의 영화에서 보통 아버지가 해왔던 역할을 아들이 대신한다는 것이다. 아버지만 강한 것은 아니다. 아들도 강하다. 아들이 강하다는 것은 그만큼 아버지를 사랑한다는 것일 터, 아들이 아버지를 얼마 만큼 사랑하느냐에 따라 강함의 정도가 결정 되는 것 같다. 한 가지 재밌는 사실은 그런 크리스티아노의 강인함이 무척이나 이성적이고 본능적이라는 것이다. 사건을 수습하기 위해 서두르거나 감정적으로 대처하지 않고, 극한의 상황 속에서 이성적으로 행동하는 모습이 신의 명령을 그대로 따르는 것 같아 보였다. 결국 <애즈 갓 커맨즈>는 감독의 말을 인용하자면 위태로운 일상에서도 지켜낸 아버지와 아들의 믿음과 사랑을 모두 함께 나눌 수 있는 영화가 될 것 같다. 

음악이 주는 감성

<애즈 갓 커맨즈>의 OST에는 로비 윌리암스와 밥 딜런의 음악이 있다. 특히 <애즈 갓 커맨즈>의 주제곡으로 사용된 'She's the one'은 잔잔한 느낌의 피아노 선율 위에 로비 윌리암스 특유의 미성이 더해져 영화와 환상적인 조화를 이루고 있다. 내용 또한 사랑하는 사람과 떨어져 지낼 수 없음을 다루고 있기 때문에 극 중의 상황과 아주 잘 맞아 떨어진다. 음악 자체도 좋긴 하지만 무엇보다 돋보이는 것은 음악의 배치다. 가브리엘 살바토레는 아름다운 음악을 적재적소에 배치하여 당시의 신이나 시퀀스 뿐만 아니라 영화 전체의 느낌까지도 매우 감성적으로 탈바꿈 시키는 데 성공한 것 같다. 사실 <애즈 갓 커맨즈>는  리노(아버지)란 캐릭터도 그렇고, 이 영화의 핵심적인 사건을 봐도 그렇고 생각보다 훨씬 거친 영화다. 하지만 관객들에게는 '거칠다'라는 느낌보다는 '감성적이다' 혹은 '아름답다'로 기억 될 것이다. 그리고 아버지의 뺨을 타고 흐르는 눈물이 어느새 내 뺨에도 흐르고 있을 것이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Colorado Film Production / 01 Distribuzione.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Boramira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 만나서 반가웠습니다. 바쁘다는 핑게로 인사글도 못남겼군요. ^^ 행복한 하루 되시시 바랍니다. ^^*

    2010.03.31 06:5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만나 뵙게 되어서 영광이었습니다.
      오늘도 명진스님의 호통영상 아주 잘 봤습니다. ㅎㅎ
      보라미랑님도 바쁘고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2010.03.31 07:23 신고
  2. BlogIcon 펨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리우드 영화가 아닌 이태리 영화라니
    굉장히 흥미로울 것 같네요.

    2010.03.31 07:26
  3. BlogIcon 바람나그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남의 자리는 항상 즐거운가 봅니다.
    이번 티스토리 간담회 만남도 좋았답니다. ^^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2010.03.31 07:2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자주 뵈어서 참 반갑습니다.
      저번에 쇼케이스 사진도 그렇고 도움 주셔서 감사합니다. ^^
      바람나그네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고요.

      2010.03.31 16:22 신고
  4. BlogIcon 핑구야 날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들하고 보면 괜찮을 것 같네요

    2010.03.31 08:21 신고
  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3.31 08:31
  6. BlogIcon 좋은엄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뉘...왜....

    설명해주시는 영화마다...

    보고싶게 만드시냐구용~!!!!!!!!!!!!!!!!!!!!!!!!!!!!넹????ㅎㅎㅎ~

    흐이그....이 아지메..아주 미쳐뿐져용 레인맨님~~~~~~^^*

    당장...찾아봐야겠어요...주제곡.

    무엇보다도 밥딜런..아웅~~느무 좋아유~^^*

    2010.03.31 08:44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ㅋ 그것은 좋은엄니님께서
      좋은 아지메이기 때문이에요.
      저는 엄니님처럼 재밌게 글을 못써서 조금 지루하셨을텐데 넘 감사합니다. ^^

      2010.03.31 16:24 신고
  7. BlogIcon 디자인이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버지와 아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네요^^
    이탈리아영화는 옛고전 영화들만 생각나서 ㅎ
    배우들이 참 잘생겼네요~

    2010.03.31 10:43
  8. BlogIcon 털보아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짧은 시간에 한편 잘 감상하고 갑니다.

    2010.03.31 11:19 신고
  9. BlogIcon mistyblu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해주시는 영화 다 보는건 포기할려구요...그냥 좀 더 리뷰를 꼼꼼하게 보는거로.. ㅎㅎㅎ

    2010.03.31 11:41 신고
  10. BlogIcon 오지코리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 잘 보고 갑니다.
    영화는 여기서 다 보는것 같습니다.

    2010.03.31 13:00 신고
  11.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의 타이틀이 큰 의미를 지녔을 것 같은
    느낌이 오네요~
    'as God commands' 흠~

    2010.03.31 13:17 신고
  12. BlogIcon 바쁜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브리엘 살바토레 감독이 만들었다면 꼭 봐야겠습니다. ^^
    대학 시절 봤던 지중해는 정말 재미있게 봤거든요.
    너무 좋아서 친구들에게 진짜 좋은 전쟁영화라고 소개했다가
    의절할 뻔했다는 ^^ (어쨌거나 배경은 전쟁이어서 그랬던 것인데
    친구녀석들은 총질하는 영화인줄 알았나봅니다.)

    좋은 영화정보 주셔서 고맙습니다.

    2010.03.31 15:15 신고
  13. BlogIcon 끝없는 수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즈 갓 커멘드가 미국 영화인줄 알았는데, 이탈리아영화였군요. 개인적으로는 이탈리아 영화만의 그 독특한 색깔이 낮설게 느껴지면서 호기심이 생기더군요.

    2010.03.31 20:09 신고
  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3.31 21:22
  15.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OST가 아름다운 영화는 참 오래 기억에 남죠.
    저는 아직도 아침에 눈을 뜨면 어느 영화의 첫 장면에 흐르는 음악이 머릿속에서 떠다닐때가 있습니다.^^

    2010.03.31 22:04 신고
  16. BlogIcon Zorr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훈훈한 스토리일거 같네요^^
    음악도 좋을거 같고 말이죠~ㅎㅎ

    2010.03.31 22:12 신고
  17. BlogIcon 천사마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금 다른 스토리를 가진 영화인 것 같네요. 이탈리아 영화의 매력은 어떨지.. 궁금한데요?

    2010.04.01 10:15 신고
  18. BlogIcon Mr.번뜩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보면서 역시 영화에서 음악이 빠지면.... 붕어빵에 단팥이 빠진듯한 느낌이 들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

    2010.04.01 10:33 신고
  19.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건 이탈리아영화군요.
    요즘엔 여러나라의 다양한 영화들이 개봉되서 좋은 것 같아요~
    며칠전에 스페인 영화 '미투' 봤었거든용 ~

    2010.04.02 17:15
  20. BlogIcon 잉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약간 좀 부담스러운 얘기일 수도 있는데 저 이 리뷰만 3번을 읽었어요.
    이 영화를 보긴 봤습니다. 리뷰를 쓰고 싶은데 머릿속에서 빙빙 돌기만 하고 잘 안나오더라구요.
    레인맨님 리뷰를 보고 리뷰쓰는 것은 접었습니다.
    제가 하고 싶었던 말이 (사실 생각도 안났지만) 전부 있는 것 같습니다.
    멋있으세요. 항상 글 잘 구독하고 있습니다. 정~말 잘 읽고 갑니다.

    2010.04.07 23:4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그런 경우가 많아요.
      영화를 보면 생각이 많아지고 할 말도 많은데
      막상 글로 표현하지 그게 잘 안되는... 크크

      2010.04.08 06:52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