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Commissioners Park,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나중에 따로 소개할 예정이지만 캐나다의 수도 오타와에서는 해마다 5월이 되면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튤립축제가 열린다. 마침 지난 캐나다여행과 타이밍이 맞아떨어져서 튤립축제가 열리는 커미셔너스 공원(Commissioners Park)에 찾아가 보기로 하였다. 얼마나 화려하고 예쁜 볼거리가 기다리고 있을지 내심 기대를 하고 차에 올랐다. 공원에 도착하자 드넓게 펼쳐져 있는 튤립밭이 눈에 들어왔다. 기대했던 것만큼 인상적인 풍경이었다. 알록달록 흐드러지게 피어 있는 튤립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며 시간을 보내다 호수쪽으로 눈길을 돌렸다. 

커미셔너스 공원 바로 옆에 자리 잡은 다우스 호수(Dows Lake)였다. 캐나다에서는 발에 채는 것이 호수이기 때문에 특별히 인상적인 모습을 찾아볼 수는 없었지만 아이들과 동물이 함께 어울리는 모습을 보고 나도 모르게 발길을 돌렸다. 화려한 튤립을 뒤로한 채 총총걸음으로 다가간 그곳에는 호수에 서식하고 있는 오리 가족들과 부모와 함께 나들이를 나온 어린이들이 교감을 나누고 있었다. 아이들은 잔디를 잘게 뜯어 오리에게 건네 주었고 오리들은 맛이 괜찮았는지 열심히 받아 먹었다. 부리가 약하고 요령이 부족한 새끼 오리들은 잔디를 직접 뜯기 어려웠는지 잔디를 손에 쥔 아이들을 졸졸 따라다니며 보채기도 했다.

그 모습을 멍하니 바라보고 있으니 입가에는 자연스러운 미소가 배어났다. 나무 그늘 아래 자리를 펴고 아이들이 노는 모습을 지켜보는 부모의 얼굴에도 웃음이 떠나질 않았다. 그들의 교감을 방해하고 싶지 않아 망원렌즈를 마운트하고 멀찌감치 떨어져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아이들의 부모는 아름다운 광경을 촬영하는 것에 대한 암묵적인 동의로 나에게도 미소를 보냈다. 그렇게 동심과 교감을 느끼며 즐겁고 소중한 시간을 보냈다. 오리 가족과 아이들이 함께하는 모습은 활짝 핀 튤립보다 예쁘고 아름다웠던 것 같다.


Commissioners Park,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엄마, 아빠, 딸, 아들.
우리는 단란하고 행복한 오리 가족.


Commissioners Park,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따뜻한 교감을 나누고 있는 오리 가족과 아이들.
보기만 해도 참 훈훈하다.


Commissioners Park,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보송보송 솜털이 참 귀여웠던 새끼 오리들.


Commissioners Park,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배가 고픈지 자꾸 잔디를 뜯는 새끼 오리와 그 옆을 의젖하게 지키고 있는 엄마 오리.


Commissioners Park,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청둥오리와 갈매기도 있었는데 녀석들은 사람을 경계했다.


Dows Lake,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호수 위를 유유히 떠다니고 있는 오리들의 평화로운 풍경.


Queen Elizabeth Dr,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호수를 끼고 길게 뻗어 있는 퀸 엘리자베스 드라이브.
그 위로 자전거 부대가 지나가는데 조금 과장해서 15분 동안 자전거 행렬이 끊이지 않았다.


Commissioners Park,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수백 대의 자전거가 연속으로 지나가길래 하도 신기해서 잠깐 한눈을 팔았지만 다시 오리 가족에 집중.


Commissioners Park,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오리 가족과 아이들이 함께하는 모습은 정말 튤립보다 예쁘고 아름다웠던 것 같다.


Commissioners Park,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얘들이 이제 그만 가야지?
엄마가 불러도 아쉬운 듯 쉽게 자리를 떠나지 못하는 아이들.


Commissioners Park,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Commissioners Park,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Commissioners Park,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노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이지 행복이 절로 느껴지는 풍경입니다 ^^

    2012.04.02 08:10 신고
  2. BlogIcon 감성호랑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자연과 하나가 된 느낌!~

    2012.04.02 09:16 신고
  3. BlogIcon 무념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야~ 자연과 함께된 아이의 모습이 정말 이쁘네요~ ^^

    2012.04.02 12:59 신고
  4. BlogIcon 하늘다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진짜.. 멋진 모습이네요.+_+
    아이의 순수한 모습도 느껴지고..
    오리도 귀엽구요 ㅎㅎ

    2012.04.02 17:47 신고
  5. 부러운일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에 보이는 행복이 그리 쉽지는 않을터인데
    새벽에 이 포스팅을 보는 저의 눈엔 행복이 그득한 가족을
    보게 되는군요.진심 삶의 여유와 행복이 너무나 보기 좋습니다...너무너무.ㅎ

    2012.04.03 04:27 신고
  6. BlogIcon 빛창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화로운 모습이네요.
    사진도 정말 멋져요.
    잘 보고 갑니다. ^^

    2012.04.03 11:00 신고
  7. BlogIcon 화사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이런게 천국이 아닐까 싶어요.
    동물과 인간의 교감이 있어서 넘 사랑스뤄워 보이네요. :)

    2012.04.03 12:16 신고
  8. BlogIcon 자유투자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2.04.03 17:16 신고
  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2.04.10 12:51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 876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