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국민을 지키는 관세청? 관세청이 어떠한 일을 하길래 국민을 지킨다고 말하는 것일까요? 관세청에서는 ① 수출입물품 통관 ② 수출입화물 감시 및 밀수단속 ③ 입출국 우범자 감시 및 휴대품통관 ④ 수출입물품에 대한 원산지 확인 ⑤ 보세업무 ⑥ 지적재산권보호 ⑦ 멸종위기 야생동식물 보호 등의 주요 업무를 통해 국민을 보호하고 있습니다. 최근 이러한 관세청의 수장인 윤영선 관세청장과의 인터뷰가 있었습니다. 인터뷰의 주요 내용을 간략하게 소개해 드리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한-EU FTA

EU와의 FTA 발효를 앞두고 우리가 준비해야 할 과제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윤영선 관세청자은 네안데르탈인의 멸종 사례를 언급하며 현 인류의 분업화와 활발한 교류를 강조했습니다. 우리가 잘할 수 있는 분야와 수용해야 하는 분야를 잘 파악하여 자유무역을 통해 서로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길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예컨대, 우리나라는 지난해 300억 달러의 수출 흑자를 통해 세계 7위의 수출국으로 성장했습니다. 이것은 우리나라의 물건을 파는 것에만 집중하지 않고 다른 나라의 물건을 적당히 수입하여 활발한 교류가 이루어졌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국산 제품만 애용하자는 것은 글로벌 무역시대의 시류를 거스르는 행태이므로 수출과 수입의 적절한 균형이 요구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우리나라의 기업들이 외국에 공장을 만드는 이유 중 하나는 관세를 피하기 위함입니다. FTA를 체결하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힘도 커지게 됩니다. 외국에 공장을 만들어 기술과 교육을 이전해주면 생산비와 인건비가 줄어들어 그만큼 우리나라의 일자리는 늘어나게 되니까요. 일자리 창출 뿐만 아니라 수출 확대와 외국인 투자 증대에 대한 기대도 가져봅니다.

"아, 이런 게 바로 win-win이로군요."


윤영선 관세청장은 인터뷰를 위해 마련된 저녁식사 자리에서 직접 와인을 따라주며 건배를 제안하기도 했습니다. 그저 어려운 분, 또 어려운 자리라고만 생각하고 있었는데 그의 소탈하고 인간적인 모습에 화기애애해져 가는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2010 G20 서울 정상회의

윤영선 관세청장은 'G20 서울 정상회의'를 앞두고 24시간 근무하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우범요소의 지속적인 보완을 통해 'G20 서울 정상회의'의 안전개최를 주문하는 등 2주 앞으로 다가온 'G20 서울 정상회의'에 대한 준비에 여념이 없는 모습이었습니다.

"대통령도 여권이 필요한가요?"

G20 정상회의가 진행되는 동안 수많은 VIP들이 입국하게 됩니다. 국가원수 및 VIP들은 성남에 위치한 서울공항을 통해 입국하게 되는데 이때 관세청에서 직접 파견을 나간다고 합니다. 국가원수라도 다른 나라에 입국하기 위해서는 여권이 꼭 필요합니다. 다만 입국심사가 비교적 간소화될 뿐이지요. 어쨌든 'G20 서울 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해 봅니다.


인터뷰에 참석한 블로거들은 맛있는 저녁 식사와 함께 작은 기념품까지 받을 수 있었습니다. 윤영선 관세청장이 기념품이 담긴 가방의 관세청 마크에 대해 설명하고 있습니다. 방패 모양을 하고 있는 관세청의 마크를 보면서 왠지 모르게 든든한 느낌을 받게 됩니다.

짐 좀 들어주세요

공항이나 항구에서 간혹 받게 되는 부탁입니다. 밀수를 시도하는 밀수꾼들이나 보따리 상인들이 여행객들에게 밀수 물품을 잠시 맡아 달라고 부탁을 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요. 별로 어렵지 않은 요구에 흔쾌히 부탁을 들어줬다가 피해를 보는 경우를 자주 볼 수 있습니다.

"공항이나 항구에서 낯선 이의 부탁은 절대 들어주지 마세요"

아무것도 모르고 낯선 이의 부탁을 들어줬다가 피해를 입는 사람들의 힘이 되는 곳 역시 관세청이긴 합니다만 아직까지도 이러한 일이 자주 생기는 것을 보면 아직도 홍보가 부족한 것 같습니다. 사실 관세청에서는 이러한 부분에 대해 지속적인 홍보를 해왔습니다. 하지만 앞으로도 많은 홍보가 필요한 부분인 것 같습니다. 여러분은 절대 낯선 사람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으셨으면 합니다. :)


"이제는 우리가 헤어져야 할 시간"

윤영선 관세청장의 달변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있었더니 어느덧 밤이 깊어가고 있습니다. 다소 불편하고 어려운 자리를 예상했지만 즐거운 배움의 자리가 된 것 같아 대단히 기쁘게 생각합니다. 현재 우리나라 관세청의 청렴도와 세관 통과의 신속·정확성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합니다. 앞으로도 세계 1위의 관세청, 국민을 지키는 관세청의 모습을 지속적 유지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그럼 다음에 또 만나요. :)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너돌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세공무원 좋죠 ㅎㅎㅎ 저도 하고는 싶었으나 ㅡㅡ;

    2010.10.26 07:20 신고
  2. BlogIcon Clair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짐을 들어달라는 부탁을 쉽게 들어주었다가 피해보는 사람이 종종 있다더군요.
    친절도 함부로 베풀면 안 되는 세상인 것 같습니다 ^^;
    관세청장 인터뷰도 하시며 편안한 시간을 보내신 듯 해요.
    관세청에서 일하시는 분들의 수고가 있기에 우리 사회가 지켜지는 부분도 많겠지요 ^^

    2010.10.26 07:2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친절을 악용하는 사람들이 참 문제에요.
      부탁 한번 들어줬다가 철창 신세를 지는 경우도 있으니...
      많은 홍보가 필요한 부분입니다. ㅎㅎ

      2010.10.26 19:31 신고
  3. BlogIcon 지후니(심종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명함이 눈에 띄는군요.~~ ^^
    유익한 시간이 되었을 것 같습니다.

    2010.10.26 08:32 신고
  4. BlogIcon KODO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인과 함께 저녁식사라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느껴집니다..^^
    마지막 명함 디자인이 특이하네요..

    2010.10.26 08:37 신고
  5. 최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갑자기 부러워지네요 이런분들하고 식사를 하면서
    이야기도 하고 포스팅도 하고
    정말 부럽습니다~

    2010.10.26 09:14 신고
  6. d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과 14범도 여권발급되는가? ㅋㅋㅋ
    관세청장이면 우와~
    저쪽에 있는 사람들 뒷 돈 열라 먹는다는데.
    부럽다.

    2010.10.26 09:21 신고
  7. BlogIcon 무풍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하여튼 높으신양반들은 뭔가모르게 대단해요..

    2010.10.26 09:40 신고
  8. BlogIcon 신기한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나기 힘들다던 관세청장님을 만나셨군요.
    부럽습니다.

    2010.10.26 09:54 신고
  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10.26 09:54
  10. BlogIcon ♣에버그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이런 자리도 있군요^^

    2010.10.26 11:29 신고
  11. BlogIcon 악랄가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득 중국에 있을 때, 여권 만료된 지도 모르고
    신나게 돌아다닌 기억이 나네요! ㅋㅋㅋ
    길거리에 온통 공안 천국인데 ㅋㅋㅋ
    걸렸으면 벌금 드립 ㄷㄷㄷㄷㄷㄷㄷ
    아찔하였네요! ㅋㅋㅋ

    2010.10.26 11:43 신고
  12. BlogIcon 자수리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함이 관세청장 명함이라곤 믿겨지지 않네요.
    탈권위를 위한 제스쳐인가..^^ 소탈해 보여서 좋네요.

    2010.10.26 16:29 신고
  13. BlogIcon 너서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세청장 명함에 캐릭터가 새겨진 것이 흥미롭네요.
    저도 국회의장을 모시고 외국에 나가본 적 있는데
    여권을 소지했던 기억이 납니다.

    2010.10.26 18:08 신고
  14. BlogIcon ★안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대통령도 여권이 필요하군요~
    하긴 상대국에서 그 사람이 대통령인지 누군지 알 수 없으니 여권은 필요하겠지요?^^
    좋은 정보 귀한 얘기들...레인맨님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밤 보내세요^^

    2010.10.26 20:0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바마가 입국하려고 하는데 여권 제시하라고 하면 왠지 웃길 것 같아요. ㅎㅎ
      간밤에 잠은 편하게 주무셨는지 모르겠습니다.
      오늘 아침도 제법 쌀쌀하네요.
      따숩게 입고 나가시길 바랍니다. ^^

      2010.10.27 07:07 신고
  15. BlogIcon 하얀잉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G20가 이제 얼마나 남지 않았군요. TV에도 G20 대변인이 퀴즈쇼에 나오고 관세청도
    블로거들을 초청하는 모양이네요 ^^ 즐거운 시간이셨을것 같습니다.

    2010.10.26 23:45 신고
  16. BlogIcon 루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통령도 여권이 있어야 하는군요..
    관세청장님의 캐릭터 아주 귀여운데요?

    2010.10.27 00:10 신고
  17. BlogIcon 카타리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여권은 필요없는줄 알았다는...
    전용기타고 슝!! 하고...바로...입국심사없이 들어가는줄...ㅎㅎㅎ

    2010.10.27 09:57 신고
  18. BlogIcon 코리안블로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상 좋으신데요? ^^

    2010.10.27 10:41 신고
  19. BlogIcon 이름이동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짐좀 들어주세요를 거절하기가 쉽지는 않는데 ...
    거절하자니 야박해보이고
    거절안했다가 덤탱이 쓸수도 있고 ...
    어렵네요 ㅠ ㅋㅋ

    2010.10.27 21:35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