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저는 이번에 부여와 공주를 여행하면서 많은 사람들을 만나봤지만 어린이 해설사가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어린이 문화해설사는 공산성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그 지역 일대의 역사와 문화를 안내하는 역할을 맡은 도우미들입니다. 6주에 걸친 교육과정을 수료한 공주와 부여 지역의 초등학생 20여 명이 <2010세계대백제전>을 통해 공산성 일대의 역사를 안내하는 문화해설사 역할을 하게 되는 것이지요. 꼬꼬마 어린이 문화해설사에게 듣는 백제문화 이야기는 아이들의 또박또박한 발음만큼이나 귀에 쏙쏙 잘 들어옵니다. 안희정 도지사나 유홍준 박사께 듣는 백제 이야기보다 어린이 문화해설사가 전하는 백제 이야기가 더 재밌었던 것은 어린이들의 순수한 열정이 전해졌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공산성 입구에서 어린이 문화해설사를 만나 정상으로 향합니다. 그늘진 산책로를 따라 10여 분 올라가다보면 금새 정상에 도착합니다. 지저귀는 새소리에 발걸음이 가벼워집니다.

공산성 (사적 제12호)

백제 문주왕(475년)때 서울 한성에서 웅진으로 천도한 후 5대왕 64년간 왕도를 지킨 공산성은 석성 1,930m, 토성 730m, 총길이 2,660m로 해발 110m의 포곡형 산성입니다. 아름다운 금강이 한눈에 보이는 전망대와 공북루를 지나 연지와 만하루, 임진왜란 때 승병사찰로 우명한 영은사가 보이고 가파른 성곽을 올라서면 임류각과 광복루가 맞이합니다. 동문루, 진남루를 지나면 백제시대의 왕궁터와 이괄의 난 때 인조가 피난했다는 일화가 있는 쌍수정이 있습니다. 공상선은 백제멸망 뒤 백제부흥운동이 벌어지기도 했던 곳입니다.

네 명의 어린이 문화해설사는 각각 다른 학교에 다니고 있는데 이날 저희들을 안내하기 위해서 처음 만났다고 했습니다. 처음이라고는 하지만 어린이들의 팀웍은 아주 훌륭했습니다. ^^

(왼쪽부터) 공주신월초등학교 양형철 학생, 신관초등학교 김서영 학생, 공주교대부설초등학교 강효선 학생, 공주신월초등학교 이해나 학생입니다.

어린이 문화해설사의 활약상을 동영상에 담아봤습니다. 아주 훌륭합니다. ^^

공산성에서 만난 외국인 관광객들입니다. 폴란드에서 온 남자사람과 네덜란드에서 온 여자사람은 광주 비엔날레에 참여하는 환경 관련 아티스트라고 자신들을 소개했습니다. 저는 처음에 틸다 스윈튼인 줄 알았습니다. 이미지가 참 많이 닮았네요.

쌍수정과 추정왕궁지, 진남루 등 공산성에 있는 유적들을 하나씩 맡아 설명해주었습니다.

어린이 해설사들은 공산성 일대의 역사와 문화 해설과 소개 뿐만 아니라 인터뷰를 통해 홍보까지 했는데요. 카메라 앞에서도 당당하게 멘트를 소화해내는 모습이 참 씩씩해보였습니다.

이해나양의 동생으로 보이는 한 아이가 언니의 인터뷰 모습을 찍는 건지 카메라를 들고 있습니다. 사진을 찍고 엄마에게 달려가는 모습이 참 귀엽고 예뻤습니다.

마지막으로 어린이 문화해설사들은 손을 흔들며 공주와 부여를 많이 찾아달라는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이렇게 예쁜 어린이 문화해설사들에게 백제 문화의 역사를 들어보고 싶다면 9월 18일부터 10월 17일까지 30일간 펼쳐지게 될 <2010세계대백제전> 축제에 참여하시면 됩니다. 공산성에 가서 어린이 문화해설사들을 만나 유익한 백제 문화의 역사을 배워보고, 선선한 가을바람을 맞으며 공산성을 산책해보는 것도 참 좋을 것 같습니다. 참, 공산성에 가셔서 산책을 하고 난 후에는 꼭 공주국밥을 드셔야 합니다. 공주국밥, 저는 이번에 처음 먹어 봤는데 정말 맛있게 먹었습니다. ㅎㅎ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비프리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기회 되면 공산성 쪽을 공산성 끼워 한번 훑도록 하겠습니다. 발로, 차로. ^^

    2010.08.27 07:54 신고
  3. BlogIcon 지후니(심종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친구들과 함께라면 정말 즐겁겠는데요.
    어른 친구들의 설명을 듣고 싶어집니다.~~ ^^

    2010.08.27 08:18 신고
  4. BlogIcon 영심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영상을 보니 거참...똘똘한걸요~? 떨지 않고 또박 또박 읽는 모습이 참 어른스럽게 느껴졌어요 ㅎㅎ
    그리고 질문에 대답하는 방청객 수준의 호응도 무지 잼있어요 ..^^

    질문의 답은 레인맨님이 맞춘거 아니죠?^^

    2010.08.27 08:39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어렸을 때는 이런 거 절대 못했을 거에요.
      지금도 잘 못하는데...ㅋㅋㅋㅋ
      답은 유감스럽게도 제가 맞춘 거 아닙니다. ^^;

      2010.08.28 02:14 신고
  5. BlogIcon 너서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적지에 가면 해설사의 이야기 듣는 것을 좋아하는데
    이 포스팅을 통해 어린이 문화해설사들의 깜찍한 활약을 보니 미소 지어지네요.

    2010.08.27 10:13 신고
  6. BlogIcon 선민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린이 문화해설사 참 좋은데요~

    2010.08.27 11:06 신고
  7. BlogIcon wonsid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광객, 해설하는 어린이 모두에게 잊지 못할 경험들일 것 같네요.
    이런 프로그램이 많이 생겨서 우리 어린이들이 틀에 밖힌 경험들에서 많이 벗어났으면 좋겠네요~
    주말에 공산성이나 가볼까?ㅋㅋ

    2010.08.27 11:2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 ㅎㅎ
      아이들에게도 참 좋은 경험이 되겠지요.
      공산성 가시면 마지막에 공주국밥 꼭 드셔야해요.
      맛이 진짜 예술입니다. ㅋㅋ

      2010.08.28 02:16 신고
  8. BlogIcon 자수리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명을 똑부러지게 잘 하네요.^^ 아이들이 안내해주는 공산성에
    저도 가고 싶습니다.^^

    2010.08.27 13:24 신고
  9. BlogIcon KODO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아이들이 해설해주면 그 열정 때문에라도 정신 차리고 똑바로 듣게 될 것 같아요..
    학생들이 똘망똘망 잘 하네요..^^

    2010.08.27 14:28 신고
  10. BlogIcon 白野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정말 설명잘하네요 ㅎㅎ 화술이 뛰어나네요 저의 칼럼에 담아 보고싶네요 ㅎㅎㅋ

    2010.08.27 15:16 신고
  11. BlogIcon ★안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이들이 해주는 문화재의 해설...
    정말 인상적일 듯 합니다~^^
    백제유적의 진수도시 부여와 공주가 더욱 가까이 다가오는 느낌입니다~^^
    혼자서 다녀본 부여와 공주의 문화유적지를 저도 아이들에게 설명 들어보고 싶네요`^^

    2010.08.27 16:1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린이들의 설명 덕분에 지루하지 않고 재미있게 공산성을 돌아볼 수 있었습니다. ^^
      어찌나 설명을 잘하던지 그 능력이 부러울 정도였습니다. ㅎㅎㅎ

      2010.08.28 02:18 신고
  12. BlogIcon agerat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이 해설해 주니 더 기억에 남을거 같아요..^^
    요새 아이들은 정말 똑부러지는듯한..^^:

    2010.08.27 16:39 신고
  13. BlogIcon Clair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린이들의 해설을 들으면 흐뭇한 미소가 절로 나고 기억에 오래도록 남을 것 같습니다.
    어쩜 말을 저렇게 잘 하는지.. 초롱초롱한 눈망울만큼이나 똘망똘망하군요 ^^
    공산성에 가면 이 아이들의 얼굴이 생각날 것 같아요 ㅎㅎㅎ
    참, 영화 잘 보고 왔습니다. 감사합니다~~ ^^

    2010.08.27 17:3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린다님께 자꾸 정줄 놓고 다닌다고 했지요.
      요즘은 진짜 정신이 없습니다. ㅜㅜ
      제 블로그에 댓글도 못달고 있다가 새벽에 댓글을 몰아서 달고 있네요.
      이따가 광주에 가야하는데 잠도 못자고... ㅜㅜ
      린다님 블로그에 요즘 잘 못간 것 같은데 이해해주세요.
      제 스타일 아시자나요. ㅋㅋ

      2010.08.28 02:20 신고
  14. BlogIcon mami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린이 해설가들의 해설을 들어보고싶어지네요..^^

    2010.08.27 19:10 신고
  15.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주국밥 좋군요.ㅎㅎ 아이들 해설이라..정말 재미있겠네요.
    아이들의 밝은 모습을 보니 기분이 좋습니다.
    나중에 꼭 가보죠.^^

    2010.08.27 21:4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공주국밥이 유명한 줄도 모르고 먹었는데요.
      이거 완전 예술이더군요. ㅎㅎ
      조만간 국밥 하나 먹으러 공주까지 갈 생각도 있습니다. ㅋㅋ

      2010.08.28 02:22 신고
  16. BlogIcon 여 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똑부러지게 말하는 아이들이 대견스럽습니다.
    많은 우리 아이들이 저렇게 밝고 적극적이었으면 좋겠네요.

    2010.08.27 22:57 신고
  17. BlogIcon 피아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이 정말 귀엽고 똑부러지는게 꺠물어주고 싶네요.
    우리나라 미래가 참 밝은거 같아요..^^ 요즘 레인맨님의 생활 이야기들이 쏠쏠하니 재미가 있어요.

    2010.08.28 00:38 신고
  18. BlogIcon 아키라주니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분여 정도의 짧은 동영상이지만 전달력이 참 좋은 것 같아요.
    '어린이 문화해설사' 라는 이름이 낯설지만 반갑게 느껴지는군요. 해설하는 이나 듣는이 모두에게 유익한 시간이었을 것 같습니다. ^^

    2010.08.28 00:50 신고
  19. BlogIcon 어설픈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이 더운 날씨임에도 불구 하고 아주 똘망똘망하니,
    기특하네요~ ㅎㅎ

    2010.08.28 00:58 신고
  20. BlogIcon suyeon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영상보니까 애들 진짜 똘똘하네요 ㅋㅋㅋ
    사진만 봐도 야무지고 똑똑할거같아요
    아~ 애들이 설명하는게 어른들이 설명해주는것보다
    덜 지루하고 귀에 쏙쏙 잘들어오네요 ㅋㅋㅋ 재밌으셨겟어요!!
    잘 보고가요:)

    2010.08.28 06:4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똘똘하고 귀엽지요? ^^
      어른들의 설명은 언제나 지루한 것 같습니다. ㅋㅋ
      어린이 문화해설사들이 이번에 크게 활약할 것 같네요. ㅎㅎ

      2010.08.31 06:40 신고
  21. BlogIcon 비프리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트 역주행, 답글 융단폭격 중에
    제 답글을 만나면 어떤 기분인지 레인맨님은 짐작하시겠죠? ^^
    오늘의 역주행을 마칩니다. ^^

    2010.09.06 00:24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