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Intro

지난 5월 27일 시사회를 통해 만난 영화 <맨발의 꿈>. 그렁저렁 재미있게 본 영화인데다가 배우들의 무대인사도 있고 해서 객관성은 유지하되 리뷰를 좀 좋은 방향으로 쓸까 했는데 네이버 평점을 보니 화가 치밀어 오른다. 대략 50여 명의 네티즌이 참여한 상태에서 9.81이란 평점(5월 28일 기준)을 기록중이다. 49명이 10점을 주고, 1명이 1점을 주는 어처구니 없는 행태에 짜증을 느낀다. 이른바 알바들의 개념없는 짓거리는 오히려 영화의 품위를 깎아 내리는 것은 물론 문화 소비자들의 선택을 방해하는 무책임하고 그릇된 마케팅이라 볼 수 있다. 이러한 작위적 평점은 <맨발의 꿈>의 작위적 설정과 그 맥락을 함께 한다.
Reignman
(왼쪽부터) <맨발의 꿈> 실제 주인공인 김신환 감독과 배우 고창석, 실제 김신환 감독의 축구팀 소속 선수들이자 동티모르 1호 배우들, 그리고 주인공 박희순의 무대인사가 있었다. 이날 무대인사를 담은 동영상과 사진을 몇 장 더 올린다.

동영상 보기

사진 보기


월드컵 특수

남아공 월드컵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월드컵이 세계 최고의 스포츠 축제이다 보니 영화 시장은 상대적으로 위축될 수 밖에 없다. 그런 와중에 월드컵 특수를 노리는 한국영화 두 편이 있다. 월드컵이 시작하기도 전에 일찌감치 개봉한 <꿈은 이루어진다>는 많은 이들의 혹평과 경쟁작들의 선전 속에 일찌감치 흥행의 꿈은 이루어지지 않는 분위기다. 반면 <맨발의 꿈>은 나이지리아전(한국의 마지막 조별 예선)의 다음 날인 24일을 개봉일로 잡았다. 이것도 일종의 노림수다. <맨발의 꿈>을 월드컵과는 별개로 엄청난 감동과 재미를 주는 영화라고 말하기에는 그들의 마케팅이 너무나도 적나라하다. Reignman

사실 영화만 놓고 보면 충분히 볼만한 가치는 있다. 박희순과 고창석의 코믹 연기가 빛을 발하고 있고, 실화가 주는 감동이 더해진다. 즉, 재미와 감동을 겸비한 대중성 100%의 영화라고 볼 수 있다. 다만 후반부 플롯이 느슨해지면서 다소 지루함을 느끼게 되고, 과도한 각색으로 인한 거부감이 생기기도 한다. 김태균 감독의 전작인 <크로싱>에서도 실화를 토대로 만들어졌지만 작위적인 설정이 더해지면서 감동의 느낌이 오히려 반감되는 기분을 느낀 바 있는데 <맨발의 꿈> 역시 감동에 대한 의무감 때문인지 군데군데 투입된 불필요한 설정 덕분에 거부감이 느껴지기도 한다.Reignman

ⓒ 캠프B / 쇼박스(주)미디어플렉스. All rights reserved.

낙후가 곧 희망

촉망을 받던 축구선수 출신의 원광(박희순)은 인생 역전을 위해 동티모르에 스포츠샵을 오픈한다. 21세기 최초의 독립국인 동티모르는 내전의 상처로 인해 낙후된 환경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가난한 나라다. 자신의 꿈을 위해 동티모르행을 택한 원광은 맨발로 공을 차는 아이들을 보며 꿈에 대한 갈망을 공감하고 희망을 다짐한다. 아이들의 꿈이 곧 자신의 꿈이기에 되도 않는 4개국어를 씨불거리며 혼신의 힘을 다해 아이들을 지도한다. 그 과정은 무척 재밌고 감동적이다. 그러나 <맨발의 꿈>의 하이라이트라고 볼 수 있는 히로시마 국제 유소년 축구대회로 넘어가면서부터 영화의 재미는 급속도로 떨어지게 된다. 영화 속의 축구 경기는 비교적 괜찮았던 앞선 내용을 좀먹는 경기가 되고 있다. 히로시마와 동티모르를 교차편집하는 방식은 나쁘지 않았으나 경기에서 박진감을 전혀 느낄 수 없다는 것이 매우 아쉽게 느껴진다. Reignman

암튼 <맨발의 꿈>은 재미도 있고, 감동도 있는 영화라고 볼 수 있다. 전반적인 완성도 역시 나쁘지 않다. 어차피 김태균 감독이나 제작사인 캠프비나 이 영화를 가지고 어떤 예술적인 가치를 창출할 의도는 애초에 없었던 것 같다. 앞서 말했듯이 대중성에 기초하여 영화를 만든 것 같고 결과물도 괜찮게 나왔다. 흥행 결과는 어떻게 나올지 모르겠지만 대박도 쪽박도 아닌 무난한 결과가 예상된다. 극중 박희순의 대사가 떠오른다. '가난하면 꿈도 가난해야 하는 거야?' 그렇지 않다. 하지만 무난한 영화의 흥행이 무난한 결과를 낳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 아니겠는가.Reignman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캠프B / 쇼박스(주)미디어플렉스.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아빠공룡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화를 바탕으로 한 스포츠 영화라서 기본적인 감동과 쾌감을 줄것 같더라구요!

    2010.06.22 14:12 신고
  3.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배우 박희순 씨를 너무도 좋아하기에
    더 가슴아픈 영화인 것 같아요 ㅜ
    좋은 영화가 되려면 좋은 배우만 있어서는 안된다는 사실을
    처절하게 깨닫게 됩니다.
    어제 '불신지옥'을 다시 봤는데요,
    참 영화가 흥행과 다르게 잘 만들어졌더라구요
    이용주 감독님(?)의 차기작은 기대가 되는데..
    김태균 감독의 차기작은 .. 우엥

    2010.06.22 14:1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박희순의 명품 연기를 감상해 보세요.
      4개국어에 능통한 박희순의 연기가 아주 압권이었습니다. ㅎㅎ
      그리고 저도 불신지옥 재밌게 봤어요.
      한국에서 보기 어려운 공포영화였던 것 같습니다. :)

      2010.06.23 23:41 신고
  4. BlogIcon KODO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잔잔한 감동이 있는 영화도 좋아하는 편인데 한 번 봐야겠네요...^^

    2010.06.22 15:07 신고
  5. BlogIcon 바쁜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이버평점이야기를 보니까, 광고쟁이들에게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tvcf.co.kr이 생각나는군요. 광고주들이 거기 평점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바람에
    광고하나 온에어되면 알바들 출동하는 광경이 참 씁쓸하거든요.
    (포스팅과 전혀 상관없는 얘기지만)
    차라리 네티즌 평점 제도를 없애는 편이 낫지 않나 싶습니다.

    2010.06.22 15:09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정말 짜증이 나더라고요.
      50명 중에 49명이 10점이 뭡니까.. ㅎㅎ
      포화속으로도 마찬가지...
      3점대였던 평점을 며칠만에 7점대로 올리더군요. ㅋㅋㅋㅋㅋㅋ

      2010.06.23 23:44 신고
  6. BlogIcon 실버스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점에 그런 꽁수가 숨어있군요. 흠...
    스포츠영화... 제대로 만들면 정~말 감동적이죠.
    일단 보신 분들의 평가가 신뢰수준에 도달할 때쯤으로 관람은 미뤄야겠군요!!!

    2010.06.22 15:18 신고
  7. BlogIcon 바람처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막판이 좀 아쉽군요
    영화는 안 봤지만.... 어떤 느낌일지 알거 같아요

    2010.06.22 17:16 신고
  8. BlogIcon 사라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보고 나서 네이버 평점 보면, 화가 나서 안 보는 편인데..
    어쩌다 영화 보는 사람들이, 네이버에 의존해서 영화를 선택할까, 걱정이 될 때가 있답니다.
    좋은 영화는 외려 묻힐 수도 있는.. ㅠ.ㅠ
    (재미없는 영화, 속고 볼 수도...!)

    2010.06.22 17:35 신고
  9. BlogIcon Phoebe Chu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저 배우 몰라요.ㅎㅎ
    나중에 볼 기회 있으면 보고 축구는 월드컵이나 챙겨 보는 수준이라서리...ㅎㅎㅎ
    골 들어가면 좋다는 것 밖에 모르거덩여~~~ 하하하...^^*

    2010.06.22 20:3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제는 인지도가 아주 높은 배우에요. ㅎㅎ
      연기도 잘 해서 매번 기대를 하게 만드는 배우입니다.
      이번 기회에 알아두세요~ ㅎㅎㅎ

      2010.06.23 23:47 신고
  10. BlogIcon 어설픈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예고편 보면 내용은 그게 다가 아닐까 싶은것이....
    그래도 본 영화를 보게 되면 또 다른 감동은 있겠지요?

    나이지리아전 승패의 결과가 이영화의 흥행에도 영향을 주게 될가요?
    나이지리아전 무조건 이겼으면 좋겠어요~^^*

    2010.06.22 22:4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크게 영향을 줄 거라고 생각합니다. ^^
      이번 16강 진출로 SBS가 가장 큰 수혜를 보게 되었지만
      하다못해 시청앞 KFC도 엄청난 이득을 보게 됐지요. ㅋㅋ

      2010.06.23 23:49 신고
  11.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씨네21을 샀어요.
    이번주 내용중에 맨발의 꿈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나오더군요.
    박휘순의 인터뷰도 실려 있구요.
    감독 가득한 영화였으면 좋겠네요.
    시차 적응은 하셨죠? ㅎㅎ

    2010.06.22 23:0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님이라는 글자에 점하나만 찍으면 남이 됩니다.
      박희순과 박휘순의 차이는 엄청나죠. ㅋㅋㅋㅋㅋ
      여튼 시차 적응은 진작 끝났는데 나이지리아전 때문에 다시 꼬였습니다. ㅜㅜ

      2010.06.23 23:50 신고
  12. BlogIcon 뀨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블로거 레인맨님 안녕하세요?
    아휴참 긍정적으로 쓸테야하다가 평점보고 분긔를 참지 못하야
    홍길동처럼 변신하신 모습 잘 봤습니다. 헐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영화들 보면 가끔 '군더더기'들이 참 많죠. 마치................포화속으로처럼? ㅅㅂ...ㅠㅠㅠㅠ

    2010.06.23 10:3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화 블로거의 신흥강자 뀨우님 방문해주셨군요.
      감사합니다.
      그렇다고 포화속으로처럼 ㅅㅂ는 아니구요.
      훨씬 괜찮은 영화라고 볼 수 있지요. ㅋㅋㅋㅋ

      2010.06.23 23:51 신고
  13. BlogIcon ri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설픈 감동 코드는 제발 넣지 말았으면 좋겠는데..
    우리나라 감독들은 그래야한다는 의무감을 가지고 있는 걸까요 ^^;
    재미있게 볼 수 있는 영화인 것 같습니다.
    레인맨님께서 강추하시는 6~7월의 상영작 또는 상영예정작은 어떤 영화인가요? ^^

    2010.06.24 04:0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요.
      요즘 도통 영화를 못봤습니다. ㅎㅎ
      그제 파괴된 사나이를 보고 오긴 했는데요.
      제가 김명민을 가장 좋아하긴 하지만 강추까지 할 만한 영화는 아닌 것 같습니다. ㅎㅎ

      2010.06.24 08:13 신고
  14. 글쎄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봉전 영화들은 팬분들이 시사회보고 쓰는거기때문에 알바라고 할 수 없죠 ;
    팬분들이야 뭐 자기 좋아하는 배우나오면 십점만점 주고 싶겠죠 ;
    박희순씨도 매니아층이 두터우신분이니..
    포화속으로는 진짜 네이버 폭파시키고 싶었지만 ; ㅋㅋ
    솔직히 10점만점 영화는 아니지만..
    국가대표쯤은 되는 영화인 것 같습니다.
    일단 흥행요소가 짙구요 , 재마와 감동을 적절히 잘 살린 것 같습니다 ㅎ
    크로싱 때 김태균 감독님의 스타일이 저거구나 하고 느껴서
    늑대의 유혹은 진짜 ㅡㅡ...;
    그래도 일년에 한편쯤은 우생순, 국가대표, 맨발의꿈 같은 영화가
    나와줘야 한국영화답지않나 합니다.
    깍아내릴만한 영화는 아닙니다 ㅋ
    아빠랑 봤는데 재미나네요 ㅋㅋ

    2010.06.24 17:4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순수한 마음에 49명이 모두 10점을 줬던 거로군요.
      여튼 국가대표쯤 되는 영화는 맞는 것 같습니다.
      국가대표가 과대포장된 경향이 좀 있었죠.
      그리고 리뷰를 보면 아시겠지만 깎아 내리고 있는 건 아니에요. ㅎㅎ

      2010.06.24 17:48 신고
  15. BlogIcon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괜히 후반부에서 오바하지만 않았더라면 더 좋았을 영화인데.. 뭐 나름 괜찮긴 했습니다만.

    2010.07.01 09:35 신고
  16. punk8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같은 분들 덕분에 한국영화가 더욱더 발전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비난과 비평은 분명 틀려야겠죠?
    전문가와 일반인(?)과의 영화관람의 초점은 매우 다릅니다..
    이글은 읽은 일반인이라면 다운 받아보거나 안 볼 것 같아요...
    걍..제 생각 이에요..

    2010.07.03 22:56 신고
  17. BlogIcon 말씀하시면 da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이버 평점이 다 알바라고 글 쓰신건 좀 심하십니다. 여하튼 트랙백 겁니다 ^-^ 또 와서 글 읽겠습니다아!

    2010.07.07 03:59 신고
  18. BlogIcon 말씀하시면 da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 트랙백이 안 걸려있군요..음 시간이 걸리는겐지

    2010.07.07 04:00 신고
  19. BlogIcon holy kis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ㄴ 아 다행입니다!! 아참 yes24 블로그상 수상하셨죠? 저도 수상했어요 ㅎㅎ 축하드립니다!

    2010.07.28 16:05 신고
  20. BlogIcon holy kis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ㄴ 아 참 제가 블로그가 두개라 ㅠㅠ 아무튼 ㅎㅎ (말씀하시면 올림)

    2010.07.28 16:06 신고
  21. BlogIcon 말씀하시면 (da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헷갈리게 해서 죄송해요! ㅎㅎ ㅠㅠ

    2010.07.29 02:36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