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스펙터클영화의 진수

포털 사이트에 검색창에 로빈 훗을 치면 10개가 훨씬 넘는 동명 영화들이 쏟아져 나온다. 그만큼 로빈 훗과 관련된 영화는 그동안 아주 많이 만들어진 바 있다. 로빈 훗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로빈 후드>. 한글 제목이 '훗'이 아니라 '후드'인 것은 그동안 만들어졌던 로빈 훗 관련 영화들과 차별화를 두려는, 혹은 차별화된 영화임을 알리려는 국내 수입업체의 의지인지도 모른다. 그렇다. 이전의 로빈 훗은 모두 *잊어도 좋다. 추가로 <글래디에이터> 역시 잊어도 좋다. 두 영화 모두 어마어마한 스케일을 자랑하는 시대극이고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작품이긴 하나 전반적인 느낌은 사뭇 다르다. 대중성에서는 <로빈 후드>, 작품성에서는 <글래디에이터>의 손을 들어주고 싶다.
Reignman
리들리 스콧의 작품 중에서는 <매치스틱 맨>과 <한니발>을 가장 좋아하긴 하지만 다른 작품 역시 하나 같이 마음에 든다. 스릴러에도 매우 강한 감독이지만 <로빈 후드>같은 액션 대작 역시 참 잘 만든다. 70이 훨씬 넘은 노감독이 <로빈 후드>같은 거대한 스케일의 영화를 어떻게 구상하고, 어떻게 관리·감독하는 것인지 이해하기 어렵다. 그의 정력적인 리더십에 혀를 내두를 정도다. 극 중 월터 록슬리(84세)의 발기 현상처럼 뭔가 기적같은 일이 벌어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것 같다. 한마디로 리들리 스콧의 연출력이 기가 막힐 정도로 좋다는 말이다. 그렇다고 디테일에 소홀한 것도 아니다. 이 영화의 러닝타임이 140분이라는 사실을 믿기가 어렵다. 체감 상영시간은 많이 잡아도 1시간 30분 이하다. 사실 <로빈 후드>같은 영화가 진짜 스펙터클영화 아니겠는가. 모르긴 해도 수만명의 보조출연자들이 이 영화에 출연했을 것이다. 최근에 개봉한 <아이언맨 2>와 같은 영화는 스케일이 크긴 하나 스펙터클한 느낌은 아닌 것 같다.
Reignman
※ 그런데 어차피 잊을 만한 로빈 훗도 없다. <못말리는 로빈 훗>과 케빈 코스트너 주연의 <로빈 훗>말고는 본 적도 없고 알지도 못했다.

ⓒ Universal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굴레를 벗어나

필자는 앞서 이전의 로빈 훗은 모두 잊으라고 했다. 다른 로빈 훗을 잊어도 되는 가장 큰 이유는 영화의 스케일과 느낌 때문이 아니라 로빈 훗 캐릭터의 스타일 변화에 기인한다. 우선 로빈 후드보다 로빈 롱스트라이드란 이름에 익숙해져야 한다. 또한 러셀 크로우의 묵직한 발성과 무게감에도 익숙해져야 한다. 그리고 로빈 훗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바로 '활' 아니겠는가. 그러나 이 영화에서는 활을 그렇게 많이 사용하지 않는다. 물론 결정타는 활이지만 위 스틸샷을 보면 왠 망치를 휘두르고 있다. ㄷㄷ; 정리하자면 로빈 롱스트라이드는 로빈 훗이라는 캐릭터의 굴레에서 벗어나 있다는 것이다. 그냥 새로운 캐릭터로 받아들이는 것이 좋을 것 같다. 무엇보다 러셀 크로우의 명품연기와 케이트 블란쳇이라는 든든한 지원군의 서포트가 있었기 때문에 굴레를 벗어날 수 있었던 것 같다. Reignman

법에 의거한 자유 (약간의 스포일러)

<브레이브 하트>라는 희대의 사극에서 멜 깁슨은 자신의 목숨을 '자유'라는 단어와 바꾼다. 로빈 롱스트라이드 역시 자유를 강조한다. 법에 의거한 자유를... 그의 아버지 역시 자유를 위해서 기꺼이 목숨을 바친다. 로빈 롱스트라이드가 귀족들이 모인 자리에서 존 왕에게 정직하고 용기있는 말을 하는 장면이 <로빈 후드>의 절정이라고 생각한다. 약간의 전율을 느끼게 하는 장면이었다. 이 고귀한 장면과 대사가 그 이후에 벌어지는 대규모 전투에 묻히지 않았으면 좋겠다. <로빈후드>의 전체적인 구성과 결말은 100% 속편을 암시하고 있다. 속편 없이 이렇게 마무리가 된다면 이 영화, 완전 범작이 된다. 전체적인 스토리라인의 규모가 그외 영화를 구성하는 요소들의 규모 못지않게 거대하기 때문이다. 아니, 스토리라인의 거대함이 영화의 규모를 만들었다고 보는 것이 오히려 맞는 것 같다. 따라서 속편의 완성도에 따라 <로빈후드>의 명작 여부가 결정될 것 같다.
Reignman
※ 마샬 역을 맡은 윌리엄 허트를 보는 맛이 아주 좋다. 존재감이 강력한 캐릭터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윌리엄 허트의 연기는 여전히 맛깔스럽다. 또한 마크 스트롱은 이제 완연한 악역 전문배우가 된 것 같다. <록 홈즈>나 <킥 애스>에서보다 훨씬 매력적인 악역 캐릭터를 만든 것 같다. 속편에서 볼 수 없다는 것이 매우 유감스럽다. 그런데 속편이 나오긴 하는거여?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Universal Pictures.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taei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 잘 보고 갑니다.
    영화를 보면서 로빈후드가 활을 안쏘고 칼싸움만 계속 해서 이상했는데
    시리즈였네요.
    2편도 스콧감독이 만들었으면 좋겠네요.

    2010.05.14 23:43 신고
  3. BlogIcon 끝없는 수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스타일의 영화... 활과 칼, 창들이 난무하는 (동양쪽말고) 그런 영화라면 꼭 빼놓지 않고 보는데... 로빈훗까지 포함되어서 이 영화는 정말 끌리더군요. 위드블로그가 나에게도 기회를 좀 주지 ㅠㅠ

    2010.05.15 00:09 신고
  4. BlogIcon bea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한니발 좋아하는데 +_+/ 역시 기대됩니다...

    2010.05.15 00:42 신고
  5. BlogIcon mark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 영화 트로이를 감명 깊게 봤는데 이 영화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꼭봐야겠다는..

    2010.05.15 01:11 신고
  6. BlogIcon 램프마법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게 보셨다니 저도 보고싶네요.
    좋은정보 감사드려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010.05.15 02:26 신고
  7. BlogIcon ri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못말리는 로빈 훗과 케빈 코스트너의 로빈훗만 봤어요.
    당시에 참 재미있게 보았는데 말이에요 ㅎㅎㅎ
    이 영화도 참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러셀 크로우의 연기가 참 기대되네요.
    그나저나 레인맨님의 글을 읽고 있으면 보고 싶은 영화가 많아져서 큰일이에요 ㅎㅎㅎ

    2010.05.15 02:48 신고
  8. BlogIcon 파스세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달에 한번 정도 영화관에 가는데, 뭘 봐야할 지 고민이 되는군요.
    이것도 보고 싶고.. 하녀도 보고싶은데..ㅎㅎ
    (제게 일어난 작은 사건에 대한 관심 감사드려요. 방명록 확인하세요.)

    2010.05.15 09:08 신고
  9. BlogIcon Design_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보러 갑니다~ 방금 예매 완료! 오호호 기대되네요+_+

    2010.05.15 11:53 신고
  10. 필름메이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거꾸로 입니다. 대중성은 '글레디에이터' 묵직함은 '로빈후드'

    2010.05.15 11:56 신고
  11. BlogIcon 굿모닝 Mr.J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는 하녀를 보고 왔어요~~^^

    그리고 담주 화요일쯤 로빈후드를 볼려구요~~

    딱 예전 글래디에이터만큼만 나왔으면 좋겠어요~~

    너무 많이 바라는 건 간가요~~

    2010.05.15 22:1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요.
      글래디에이터보다 재밌게 보실 수도 있을 것 같은데요.
      전 재미로만 따지면 로빈후드가 살짝 더 재밌더라구요. ㅎㅎ

      2010.05.16 09:52 신고
  12. 뀨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 대작!! 사실 다음 주에 하녀보러 가기로 했는데
    레인맨님 리뷰 보고 슬쩍 흔들렸습니다. 다른 리뷰들도 거의 악평...
    쿨럭, 귀가 얇은 걸까요. 보고 싶어! 하던 영환데 스물스물 의심이~~ -___-;
    그나저나 요렇게 보니 로, 로빈 후드로 갈아탈까 하는 생각도.드네요! ㅋㅋ

    2010.05.16 03:35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칸에서 하녀 공개되고 언론과 비평과들의 평가도 극과 극으로 나뉘고 있다고 합니다.
      로빈 후드같은 경우에는 비교적 재밌게 볼 수 있는 영화인 것 같구요.
      로빈 후드는 극장에서 보셔야 합니다!! ㅎㅎ

      2010.05.16 09:53 신고
  13. BlogIcon supab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 오랜만입니다 ㅎㅎ
    약간의 스포일러는 살짝 건너뛰었습니다 ㅋㅋ
    요런거 극장에서 봐야죠! 집에서 캠버젼보고 징징거리는애들은 한대씩 맞아야죠 ㅋ

    2010.05.16 17:57 신고
  14. BlogIcon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 속편은 안나올겁니다. [에이리언]의 경우에도 그렇고 하여간 리들리 스콧과 속편은 좀 안맞죠. [한니발]을 좋아하신다고 하셨는데 저는 [한니발]이 [양들의 침묵]을 능가하는 속편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 편이라.. ^^;;

    저는 리들리 스콧의 영화중 [에이리언]과 [블랙레인]을 가장 좋아합니다^^

    2010.05.19 10:25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리들리 스콧이 감독을 하지 않더라도 속편이 좀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ㅜㅜ
      기사들을 보면 러셀 크로우가 리들리 스콧의 연출이라면 속편에 출연하겠다라고 하던데...
      그러고보면 두 사람이 없는 속편은 속편이 아니겠군요. ㅎㅎ

      2010.05.19 10:31 신고
  15. BlogIcon 여 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이 너무 멋있는거 같아요.ㅎㅎ
    근데 전 너무 실망을 해버려서..ㅠㅠ
    트랙백 달고 감니다 ^^ 즐거운 주말 되세요~

    2010.05.21 16:31 신고
  16. BlogIcon FaceChuChu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포스터자체가 이미 시작과끝을 알려주는듯싶소..ㅎㅎ
    꼭 보러가겠소..흠흠!!

    *덧-"지금 하려는 말이 침묵보다 중요하지 않다면 그냥 가셔도 좋냐옹??
    우어...댓글란에 일라이 이미지삽입이 가능한가봐요..ㅠㅠ.."
    저도 가르쳐주삼..어떻게해야하는거삼??

    2010.05.21 20:13 신고
  17. 신범룡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말에 본영화군요. 과거 월트 디지니의 '로빈후드' 를 생각하며 봤는데, 그 전내용을 다루고 있더군요 ㅎㅎ. 스토리도 괜찮고 코믹요소 뭐 다 좋았습니다. 하지만 영화 시간이 너무 길고 전투신 연출이 비슷비슷 해서 지루하다는 사람도 많더군요^^. 저는 재밌게 봤습니다 ㅎㅎ 특히 마지막 이름나오는 부분? 에서 멋진 아트액션이 멋있더군요 ㅋ

    2010.05.23 19:49 신고
  18. june ki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영화와는 달리 이 영화는 로빈 훗이 아닌 로빈 후드로 표현을 했다니, 차별화된 영화를 만날수있겠다는 기대를 하게 됩니다.
    이곳은 싱가폴입니다. 오차드에 얼마전에 개봉한 영화를 아이들과 함께 보려고(요즘은 시험기간)기다리던중에 좋은 리뷰를 읽고 갑니다.
    자막이 없어서 늘 러셀 크로우의 웅얼거리는 영어를 귀를 세우고 듣지만, 그 배우의 카리스마와 연기에는 늘 빠져들어 영화 상영시간동안 늘 즐겁습니다.
    이번주말엔 베삭데이로 공휴일이라 가족영화로 함께 가려고 예정을 해놓았습니다.
    아무쪼록 저도 이 영화를 보고난후 Reignman님처럼 좋은 리뷰를 쓸수있기를 희망합니다.
    감사합니다.

    2010.05.23 21:22 신고
  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5.24 10:10
  20. BlogIcon 말씀하시면 (뒤늦은 댓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랫만입니다 트랙백 걸고 갑니다

    정말 러쎌크로우가 '왠 망치'를 휘두르고 있네요 ;;;

    2010.06.05 17:43 신고
  21. BlogIcon Charlott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글래디에이터"를 본 이후 "러셀크로"에게 아쥬 심하게 반했었죠! 지인에게 닦달하여 헐리웃에 진출하기 전 호주 영화까지 구해다 봤을 정도..ㅋㅋ 정말 막시무스 너무너무 사랑했어요! ㅠ_ㅠ 그 뒤로 러셀크로와 리들리 스콧의 영화는 빠지지 않고 거의 다 봤답니다!! ^^ 아무튼, 이번 로빈후드도 당연히 챙겨봤어요! 근데, 사실 제가 역사에 관심이 참 많거든요. 소설에서 차용했던 역사적 배경을 많이 바꿨더군요. 뭐 그래도 내용상의 흐름이 자연스러워서 좋았어요!! 최고 멋쟁이 막시무스.... 이젠 꽤 늙으셨지만, 그래도 리들리 스콧의 연출 하에 러셀크로만이 보여줄 수 있는 "강한 남자" 캐릭터를 잘 소화한 것 같아요! (흠. 군데 군데 글래디에이터 장면이 연상되는 연출도 좀 있었어요! 하도 많이 봐서 외울지경이라 금방 알아봤죠 ㅋㅋ)

    2010.06.30 05:4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막시무스는 역사에 남을 만한 캐릭터죠. ㅎㅎ
      수컷의 냄새를 물씬 풍기는...
      글래디에이터를 생각하면 좀 아쉬운 영화이긴 했지만 그래도 로빈후드 재밌게 봤습니다. ^^;

      2010.06.30 11:56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