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 (주)이모션 픽처스. All rights reserved.

추석을 전후로 좋은 영화들이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영화 시장의 메인스트림을 이루고 있는 메이저 영화나 헐리웃 영화 뿐만 아니라 일본과 유럽 영화 역시 많이 찾아볼 수 있는데요. 그중에서도 한국 독립영화의 약진이 두드러지고 있습니다. 홍상수 감독의 <옥희의 영화>나 다큐멘터리 영화인 <땅의 여자>, 그리고 <계몽영화>와 <김복남 살·인 사건의 전말> 등 이미 많은 영화들이 평단과 관객들의 호평을 받으며 올 가을 극장가를 아름답게 수놓고 있습니다.

추석이 끝나고 10월에 접어들면서 더 많은 한국 독립영화들이 선보이게 됩니다. 10월에는 부산국제영화제도 열리기 때문에 수많은 작품들이 관객들을 찾아갈 것입니다. 또한 SF에서부터 스릴러, 공포, 코미디, 드라마 등 장르도 다양하여 관객들은 자기 입맛에 맞는 영화를 골라 관람할 수 있습니다. 그럼 그중에서 개인적으로 기대되는 몇 작품을 선별하여 여러분께 소개해드리겠습니다.

불청객

B급 SF영화를 표방하는 독립영화 <불청객>은 마치 장준환 감독의 <지구를 지켜라>란 영화를 연상케 합니다. 다소 유치한 소재를 가지고 어떠한 통찰과 해학을 선보이게 될지는 직접 확인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일단 영화를 먼저 본 관객들의 평가는 좋은 편인데 우리나라의 SF 영화는 이렇게 저예산으로 밖에 제작되지 않는 것을 보면 조금 아쉽기도 합니다. 어쨌든 이 영화 왠지 <지구를 지켜라>와 같은 수작일 것 같습니다.

ⓒ 뿌리의집 / 네임리스 필름. All rights reserved.

나를 닮은 얼굴

다음 영화 <나를 닮은 얼굴>은 해외로 입양 보낸 아들을 30년 만에 다시 만나 모자가 특별한 여정을 보낸다는 내용의 다큐멘터리 독립영화입니다. 부산국제영화제 ADN펀드 후원작이기도 합니다. 이 영화를 연출한 태미 추 감독은 어릴 적 미국으로 입양된 서울 출신의 감독인데요. 그렇기 때문에 본인의 자전적인 이야기와 감성이 영화에 많이 담겨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여덟 번의 감정

다음은 <여름이 가기 전에>라는 작품을 연출했던 성지혜 감독의 <여덟 번의 감정>입니다. 이 영화는 성격파 배우 김영호와 오랫만에 모습을 드러내는 황인영 주연의 로맨스 드라마인데 명계남, 박광수, 반이정 등이 특별출연한다고 하니 영화를 보는 또다른 재미가 될 것 같습니다. 영화의 분위기는 홍상수 감독의 작품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평단의 평가가 썩 좋지 않은 것을 보면 기대가 좀 줄어들기도 합니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hakeJ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ㅡ^
    구독하고갑니다^^+

    2010.10.10 01:47 신고
  2. BlogIcon 자수리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청객 재밌겠네요. 독립영화 상영하는 전용관이 많이 생겼으면 좋겠네요.^^

    2010.10.10 12:45 신고
  3. BlogIcon 일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봤습니다.
    요즘은 독립영화도 재미난게 많더라구요~
    앞으로도 계속 좋은 독립영화가 나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2010.10.10 16:30
  4. BlogIcon 마이다스의세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립영화를 많은 분들이 사랑해 주면 궁극적으로 한국 영화의 질이 올라가리라 생각됩니다.
    근데;;; 독립영화는 어딜 가서 봐야 되는건가요? ㅎㅎㅎ

    2010.10.10 21:16 신고
  5. BlogIcon agerat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영화소개 프로그램에서 불청객에 대해 나오길래 봤는데..
    이게 뭔가 싶더라구요..^^:
    그래도 나름 매력이 있는 영화겠죠?^^

    2010.10.10 23:20 신고
  6. BlogIcon Clair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독립영화들이 나오는군요.
    요즘은 이전보다 미디어매체에서 독립영화를 많이 소개해주는 듯 합니다.
    그렇지만.. 좋은 작품들이 좀더 많이 나오고, 좀더 쉽게 접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은 늘 가지게 되네요. 즐거운 한 주 보내세요 ^^

    2010.10.11 03:09 신고
  7. BlogIcon ShakeJ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웃추가해도될까요?^^
    맞추가해주시면 더 감사드리구요 ! ㅋㅋㅋ
    저도 영화리뷰를 쓰고 싶었는데.. 능력이 안되서 쓰질 못하고 있습니다 ㅜㅋㅋ

    2010.10.11 10:1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화를 보고 느낀 바를 솔직히 적어내는 것이 가장 좋은 리뷰인 것 같습니다.
      암튼 이웃 추가 감사합니다.
      그런데 티스토리에 이웃추가 기능이 있던가요. ㅎㅎ

      2010.10.12 00:12 신고
  8.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영화소개 프로그램에서인가; '불청객'을 조금 맛봤는데,
    엄청 웃길 것 같아요~ 자금이 없어서 특수유리 대신
    설탕(?) 소재로 된 재료를 썼다는 감독님의 말에
    조금 울적해지기도 했습니다만~ 잘 됐으면 좋겠어요!

    2010.10.11 17:5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주 독특하고 기발한 영화일 것 같습니다. ㅎㅎ
      예전에 흑설탕으로 만든 맥주병으로 머리 내려치는 장면 많았지요.
      요즘은 어떻게 촬영을 할지... ㅎㅎ

      2010.10.12 00:16 신고
  9. BlogIcon ShakeJ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설프게 리뷰를 하나쓰긴 했는데... 한번평가해주세요 레인맨님 !!
    http://shakej.tistory.com/521
    ㅋㅋㅋㅋ 이웃은 없구 링크가 있어서 사이드바에 링크걸어놨어요 ^^
    혹시 배너 교환하시고 싶으시면 배너 제작해서 달아둘께요 ㅋㅋㅋ
    대신 제 배너두 달아주시면..+3+

    2010.10.12 00:19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평가할 입장은 아니지만 읽어봤습니다. ㅎㅎ
      리뷰 좋던데요. ^^
      배너는 만들어 놓은 게 없어 나중에 만들게 되면 그때 교환해요. ㅎㅎ

      2010.10.12 11:25 신고
  10. BlogIcon 허벅다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디씨에서 불청객을 보고 아 이거 뜨겠다 싶었습니다. ㅎ
    남자의 자격인가요? 초심(?) 이야기에 독립영화 찍는 부분이 있는데,
    참 대단한 분들이더군요.

    2010.10.19 13:13 신고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