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깊은 울림과 페이소스

이창동 감독의 다섯 번째 장편영화 <시>. 이창동 감독의 작품에는 갈수록 깊은 울림이 더해지는 것 같다. 이창동 감독은 그동안 한석규, 설경구, 문소리, 전도연 등의 배우들과 함께 작업하며 그들의 호연을 이끌어 내고, 그 호연으로 하여금 작품의 울림을 더하는 탁월한 리더십과 연출력을 선보여 왔다. 그런 그가 <시>에서는 대배우 윤정희와 함께한다. 사실 필자는 윤정희란 배우에 대해 아는 것이 없다. 그저 대종상이나 청룡영화상에서 작품상을 시상하러 나오던 옛날 배우로 기억하고 있을 뿐이다. 하긴 1994년작인 <만무방>을 끝으로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가 15년만에 컴백을 했으니 그녀의 연기를 감상할 수 있는 기회도 없었다. 뿐만 아니라 그녀의 250여편에 달하는 필모그래피 중 단 한 편의 영화도 감상해 보지 못했으니 윤정희 선생은 나에게 작품상 시상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Reignman
영화 <시>에서의 윤정희는 대단한 흡인력을 자랑하며, 말그대로 호연을 펼친다. 곱디고운 자태를 하고 있지만 그녀의 표정에서 고스란히 느껴지는 내면의 고통과 갈등, 역시나 곱디고운 발성에서 느껴지는 미세한 떨림과 그로 인해 느껴지는 내면의 아픔... 모든 것이 완벽하다. 세련되고 아름다우며 밝고 경쾌한 겉모습에서 이상하리만치 그득 배어나오는 애상적인 분위기, 이러한 분위기는 미자(윤정희)란 인물이 지나온 인생길과도 다름이 없을 것이다. 미자의 과거는 <시>의 플롯만 가지고는 알 수가 없다. 미자의 아우라 즉, 윤정희의 연기가 너무나도 좋았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었던 것 같다. 영화의 전반적인 분위기도 그렇고 윤정희의 연기도 그렇고 뭐랄까, 80년대 방화를 보는 것처럼 다소 촌스럽고 순박한 느낌이 있지만 그 느낌이 참 좋다. 필자는 비록 윤정희가 출연한 영화를 단 한 편 감상했지만 자신있게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윤정희는 전설이다. 그냥 살아있는 전설이다.Reignman

ⓒ N.E.W. / 파인 하우스 필름. All rights reserved.

영화를 구성하는 모든 요소가 완벽에 가깝다

영화 <시>는 다소 파격적인 프롤로그 영상으로 시작한다. 어느 한 마을의 소박한 풍경을 보여주더니 난데 없이 등장하는 파격적인 장면을 통해 주인공 미자와 영화가 지고 갈 고난을 암시한다. 다른 영화와 마찬가지로 <시>에서 역시 이창동 감독의 솔직하면서도 대담한 화법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이창동 감독의 화법이 십분 발휘될 수 있으려면 뭔가 굵직한 사건이 하나 필요한데, <시> 또한 예외는 아니다. <밀양>에서의 유괴 사건만큼이나 자극적인 사건을 통해 미자의 삶을 솔직, 대담하게 그려내고 있다. 내러티브 또한 기가 막히게 이어진다. 영화 <시>는 단 한 사람의 인물도 소홀히 하지 않으며, 단 하나의 장면도 낭비하지 않는다. 마치 그러한 의지를 담은 것처럼 각각의 쇼트를 비교적 길게 길게 가져가기도 한다. 그렇게 139분이라는 짧지 않은 러닝타임으로 영화를 구성한다. 그러면서도 인터미션 따위는 필요하지 않을 정도의 흡인력으로 몰입을 유도한다. 영화를 보면서 약간의 전율을 여러차례 느낀다.
Reignman
아, 정말이지 이렇게 좋은 영화를 만나다니... <시>는 기술적으로도 정서적으로도 완벽에 가까운 영화다. 윤정희와 김희라의 관록있는 연기까지 더해지니 '완벽'에 한걸음 더 가까워진다. 물론 다른 배우들의 연기 또한 훌륭하다. 안내상과 박명신의 내공있는 연기도 좋고, 김용택 시인의 시인연기 마저 자연스럽다. 미자의 손자로 등장하는 종욱(이다윗)의 'TV보며 밥먹기' 연기 또한 정말 일품이다. 'TV보며 밥먹기' 연기는 별거 아닌 것 같지만 <시>에서 매우 중요한 비중을 차지한다. 미자의 내적 갈등을 관객들이 보다 직접적으로 느낄 수 있도록 만드는 장치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이렇듯 영화 <시>는 완벽한 각각의 요소가 다시 완벽하게 조화를 이루고 있는 수작이다. 이제 곧 제63회 칸영화제가 개막한다. <시>는 임상수 감독의 <하녀>와 함께 경쟁부문에 초청되어 있다. 이창동과 윤정희는 <시>를 통해 역사적인 만남을 가졌고 역사를 만들 것이다. 이 둘의 만남을 '칸'이 인정하길 바란다. Reignman

※ 칸영화제 각본상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 <시>는 이창동 감독의 여느 영화처럼 열린 결말을 갖고 있다. 미자가 소녀와 운명을 함께 한 것인지 아닌지는 각자가 알아서 판단해야 할 것이다.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N.E.W. / 파인 하우스 필름. 에 있음을 밝힙니다.

오래쓴만년필님 블로그에 영화배우 윤정희와 남편 백건우(피아니스트)의 인터뷰가 있어 링크합니다.
"우리는 평생 자가용 없이 손잡고 걸으며 산다" 윤정희 백건우 부부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블루버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게는 상당히 생소한 배우입니다.
    이창동 감독이 선택한 걸 보면 대배우이겠지요.
    어떤 조합일지 궁금해집니다.^^;

    2010.05.11 10:4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영화제 시상자로만 만나보다가 연기는 처음 봤습니다.
      남정임, 문희와 더불어 60년대 트로이카라고 하더군요. ^^

      2010.05.11 16:14 신고
  3. BlogIcon killeric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극찬이군요^^ 꼭 보겠습니다^^..

    2010.05.11 10:55 신고
  4.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보셨군요! ㅠ 언제나 앞서가시는 ㅋㅋ
    저도 꼭 꼭 꼭 보려고 벼르고 있답니다!
    윤정희 씨는 제게도 낯선 배우지만
    이창동 감독의 영화 세계는 믿고 있으니까~
    얼른 구경하고 싶어요, 그 세계.

    2010.05.11 13:39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무래도 저희 세대들은 잘 모르는 배우죠.
      누군지는 알고 있었지만 연기는 처음 보았는데
      이렇게 아름다운 배우인지 몰랐습니다. ㅜㅜ

      2010.05.12 09:01 신고
  5. 꽃기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인생 가장 뜨거운 순간~~아름다운 최고의 말인듯합니다.
    아주 좋은 말씀을 해 주시니 꼭 기억했다가 보고 싶어요~

    2010.05.11 14:42 신고
  6. BlogIcon 내영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 전 그렇게 관심있게 보지 않았습니다. '밀양'이라는 영화에서 솔직히 조금
    실망한 부분도 없지 않았던 터라서 이번 영화도? 이런 마음이 있었는데..
    엄.. 봐야겠네요 ㅋ

    2010.05.11 16:07 신고
  7. BlogIcon 스마일맨 민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부모님 보여드리려고 하는데...
    정말 좋을 것 같네요 ^^

    2010.05.11 17:53 신고
  8.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보신분들이 참 좋다고 말씀하시던데..
    가만 보면 이창동 감독만의 특별한 감동이 있는것 같습니다.
    삶에 대한 꾸준한 시선이 이런 작품을 만들지 않나 싶네요.
    이 영화는 꼭 봐야겠네요.^^

    2010.05.11 19:44 신고
  9. BlogIcon 둔필승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칸느에서 꼭 수상했으면 좋겠습니다.~~

    2010.05.11 23:02 신고
  10. BlogIcon 서늘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벽에 가깝다니 급 보고 싶어지는데요~~

    2010.05.12 00:46 신고
  11. BlogIcon 끝없는 수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의 글이 이 영화에 대해서 더 많은 관심을 가지게 하네요. 왠지 저랑 안 맞는듯 하지만 그래도 봐봐야겠다는 생각이~ ㅋㅋ 아이언맨2부터 보구 ㅋㅋㅋ (언제보지? ㅠㅠ)

    2010.05.12 01:28 신고
  12. BlogIcon 굿모닝 Mr.J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창동감독님의 새 영화라서 많이 기대하고 있습니다.

    아이언맨과 로빈후드 하녀에 흥행에 밀리더라도

    꾸준하게 상영되었으면 좋겠어요~~

    2010.05.12 02:02 신고
  13. BlogIcon ri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의 제목 그대로.. 시처럼 서정적인 듯 합니다.
    레인맨님의 글을 읽으니 갑자기 관심이 마구 생겨나네요 ^^
    이창동 감독의 영화들도 각기 개성이 뛰어난데, 이번 작품은 어떠할지 기대가 됩니다~

    2010.05.12 03:3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말씀하신대로 각기 개성이 뛰어난 작품을 만들었지만
      전반적으로 느껴지는 서정적인 분위기이에는 변함이 없는 것 같습니다. :)

      2010.05.12 09:10 신고
  14. 날아라혜갱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순간 이창동 감독이랑 윤정희씨랑 Reignman님이 만났다는 건줄알고 기념사진 올린 포스팅이라 생각하고 클릭질 했다며;;;;;;
    정말........바보냄새가....

    2010.05.12 10:22 신고
  15. BlogIcon 빛무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젊은 탤런트 윤정희가 영화에 출연했다는 줄 알고, 아, 신기하다.. 그랬는데
    원로배우 윤정희씨였군요^^
    상당히 기품있는 영화일 듯 싶습니다...

    2010.05.12 12:16 신고
  16. BlogIcon 디자인이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극찬을^^ 내일 개봉이네요~
    금욜에 보러 가야겠어요

    2010.05.12 12:18 신고
  17. BlogIcon 천사마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터가 왠지 쓸쓸한 느낌이 드네요 ^^;;

    2010.05.12 15:17 신고
  18. BlogIcon 어설픈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창동 감독님이 다작은 아니지만
    영화를 정말 잘 만드시는 분 같아요.
    솔직히 덴젤아우님 글보고 막~보고싶어집니다.
    전에는 이정도는 아니었는데....

    2010.05.14 15:13 신고
  19. 그리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며칠전부터 보려 갈려 별르던 작품입니다.. 내일은 기필코 가려 합니다. 잘 보았습니다.

    2010.05.23 20:17 신고
  20.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어제 <하녀> 를 보았는데 <시> 도 꼭 봐야겠어요

    2010.05.24 00:51 신고
  21. BlogIcon .몬스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입니다~ ^^;;
    잘 지내시죠?
    트랙백 남기러 들렸어요 ㅎ

    간만에 영화보고 소름돋는 느낌이었어요.

    2010.06.14 19:59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