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Movie Info

캐리 멀리건과 피터 사스가드 주연의 <언 애듀케이션>은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한 소녀의 삶을 통해 참된 교육이 무엇인지를 이야기 하고자 하는 영화다. 여성 감독인 론 쉐르픽의 감각적인 연출과 여주인공의 연기가 매우 돋보이는 작품인데, 캐리 멀리건은 이 영화를 통해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고 오스카에 노미네이트 되는 등 그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상대역인 피터 사스가드의 연기도 아주 좋았으며, 단역으로 출연한 엠마 톰슨과 샐리 호킨스도 만나볼 수 있는 영화다.

미래를 위한 현재, 현재를 위한 현재

1961년 영국, 전반적으로 보수적인 분위기가 팽배해 있는 사회와 가부장적인 아버지의 엄격한 통제 속에서 살고 있는 제니(캐리 멀리건)는 옥스퍼드 대학을 목표로 공부하는 우등생 소녀다. 제니의 삶은 대한민국의 '고3' 학생들처럼 획일화되어 있으며, 하루하루가 그저 지루하기만 하다.  그런 제니 앞에 나타난 연상남 데이빗(피터 사스가드)은 그녀를 새로운 세상으로 인도한다. 이때부터 제니도, 영화를 보는 관객도 영국 최고의 명문이라는 옥스퍼드를 제쳐두기 시작한다. <죽은 시인의 사회>에서 로빈 윌리엄스가 강조한 '카르페 디엠'이 옥스퍼드라는 큰 벽을 넘어서는 순간이다. 미래를 위해 현재를 살아가는 것과 현재를 위해 현재를 살아가는 것은 가치판단의 문제이기 때문에 정답이 없다. 그렇기 때문에 이 둘을 진지하게 저울질해 볼 수 있는 여유와 고민이 필요하다.

ⓒ BBC Films. All rights reserved.

영화 <언 애듀케이션>은 그러한 여유와 고민을 제시하는 작품이다. 그러나 그 과정이 너무 주먹구구식이다. 그냥 한쪽으로 훅 갔다가 다시 다른 한쪽으로 훅하고 돌아온다. 평생을 고민해도 풀기 어려운 문제를 아주 가볍게 결론짓고 있으며, 결말을 이야기 할 수는 없지만 지극히 현실적인 결론을 제시하고 있다. 후반부의 *몽타주 시퀀스를 활용한 성급한 마무리가 다소 유감스러웠고, 결론의 방향이 개인적으로 썩 마음에 들지는 않았지만 '아픈 만큼 성숙해진다'라는 진리를 도출하고 있다는 점에서 교육용 비디오로써는 매우 적합한 영화가 될 것 같다. 특히 한국의 교육 현실에서라면 더욱...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를 좋은 영화라고 할 수 있는 이유는 앞서 말했듯이 여유와 고민을 제시하는 작품이라는 데 있다. 결론의 방향과 그 과정이 필자의 입장에서는 비록 회의적이었으나 스스로에게 교육과 성찰의 기회를 준다는 것 자체가 <언 애듀케이션>의 핵심이기 때문이다.

※ 몽타주 시퀀스 (Montage Sequence) : 스토리의 진행상 시간이나 사건의 흐름을 압축하거나 혹은 대사 없이 사건들의 시퀀스를 표현하기 위해 사용되는 기법을 말한다.

ⓒ BBC Films. All rights reserved.

아픈 만큼 성숙해진다

앞서 말했듯이 <언 애듀케이션>의 결론은 '아픈 만큼 성숙해진다' 이다. 미래를 위한 현재를 상징하는 옥스퍼드와 현재를 위한 현재를 상징하는 데이빗(즉, 카르페 디엠)을 저울질 하는 과정에서 다소 편협성을 느끼게 하지만 결론에 도달했을 때, '아픈 만큼 성숙해진다'라는 진리에 대해서는 아무도 이의를 제기할 수 없다. 누구나 일탈을 꿈 꾸고, 누구에게나 일탈이 필요하다. 그러나 현실을 도피하기 위한 단순 목적으로써의 일탈이 되어서는 안된다. 낭만과 행복이 기다리고 있는 또 다른 현실을 찾기 위한 일탈이어야 한다. 만약 그 일탈로 인해 아픔을 겪더라도 '성숙'이란 보상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 인상 깊었던 시퀀스 하나 : 제니의 생일에 아버지는 라틴어 사전을 선물한다. 라틴어에 취약한 제니의 옥스퍼드 입학을 위한 선물이다. 어쩌면 '카르페 디엠'이라는 라틴어를 선물한 것인지도 모르겠다. 이 순간의 낭만을 찾으라는 아버지의 속 깊은 배려일 수도 있고, 아버지의 가부장적인 성격을 고려해 볼때 미래를 위해서 현재에 충실하라는 뜻일 수도 있다. 사실 아무 의미 없이 시험 잘 봐서 옥스퍼드에 가라는 건데 필자가 지나치게 확대해석하고 있을 가능성이 가장 크다. 이런게 바로 영화의 묘미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BBC Films.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못된준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드라마적인 요소가 강한 영화가 끌릴때가 있더군요.
    아무 생각없이 보다가...영화에 몰입되는 경우가 있더라구요.

    다 보고 나면...뭔가 진하게 여운이 남는..그런류의 영화요.
    이 영화도....그런 여운이 남을 것 같은데요.

    2010.03.23 14:48 신고
  3. BlogIcon 아빠공룡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래 보기드문 장르의 영화인것 같네요...^^

    2010.03.23 16:15 신고
  4. BlogIcon KODO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처 속에서 성숙해져가는 고딩 여학생..
    재미나게 봤습니다.ㅎㅎ

    2010.03.23 16:33 신고
  5. BlogIcon ri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할 거리를 던져주는 영화라는 점이 참 마음에 듭니다.
    하고 싶은 일과 현실 사이에서의 고민.. 살아가며 누구나 하기 마련이죠.
    우리나라의 학생들이 한 번쯤 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

    2010.03.23 16:44 신고
  6.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생과 학부모들에게 좋은 영화가 될것 같군요.
    학생도 아니고 학부모도 아닌 저에겐....어떤 영화가 될까요? ㅎㅎ
    나이는 숫자에 불과한지라 아직도 성장통을 겪고 있는 독거인인데 말이죠.

    2010.03.23 17:2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역시 학생도 학부모도 아니자나요. ㅎㅎㅎ
      그리고 저 역시 아직도 성장통을 겪고 있습니다. ㅜㅜ
      파이팅하지요!! ㅋㅋ

      2010.03.24 17:56 신고
  7.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근에 야근을 거듭하느라 영화도 제대로 못 봤네요 ㅠ
    이번 주 부터 좀 기운을 차리고 영화도 챙겨봐야겠어요 ㅎㅎ
    언 에듀케이션. 꼭 보고싶은 영화에요~
    누구랑 볼까나 ㅎㅎ

    2010.03.23 18:2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요즘 피곤하시겠네요.
      피곤한 상태에서 보면 더욱 피곤해질 수도 있는 영화입니다. ㅋㅋㅋ
      농담이고 많은 생각을 불러일으키는 영화였어요. :)

      2010.03.24 17:57 신고
  8. BlogIcon 펨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픈만큼 성숙해진다 라는 말
    살아가면서 절실히 느끼는 말인 것 같아요.
    학생뿐만 아니라 기성세대도 보면 좋을 것 같네요.

    2010.03.23 19:30
  9. BlogIcon 금드리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챙겨봐야겠다고 생각했었던 영환데...
    기대감이 쑤욱~~^^

    2010.03.23 21:59
  10. BlogIcon Zorr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픈만큼 성숙해진다라..
    저와 같이 바쁜만큼도 성숙해지겠죠?^^;;
    그런 점에서 흥미가 가는 영화네요~

    2010.03.24 00:59 신고
  11. BlogIcon 좋은엄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쎄욤...

    제시된 문제에 대한 답..

    과연 영화로 풀어낼 수 있는 작품이 나올 수 있을까..하는 잠시 의문감..?^^

    일단, 첫포스터에서 뾰옹~~~~

    완전...채색감에 눈이 번쩍 뜨여버리공~~

    라틴어사전을 선물했다는 아버지.

    아무리...딸아이의 미래를 위한 교육에 불탄 사람이라고 할지라도...

    레인맨님께서 적으신 글귀처럼.. 낭만... 알게모르게

    딸아이가 마음속에 심어놓기를..바라지 않았을까요...?

    엄니생각입니당~~~

    추천은 미리하고..댓글은 나중에 쓰는 이 엄니를..

    용서하시옵소서~!!!!!!!!!!!!!!!!헤~^^*

    2010.03.24 03:38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도 참 재밌게 쓰세요. ㅎㅎ
      좋은엄니님만의 고유한 말투...
      극 중 아버지가 좀 가부장적이긴 하나
      완전 꽉 막힌 사람은 아니었어요.
      아무튼 추천, 댓글 아무때나 해주셔도 괜찮습니다.
      해주시는 게 어딘데요. ㅎㅎ

      2010.03.24 18:43 신고
  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3.24 08:40
  13. BlogIcon 카타리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은 넓고 영화는 많다...........음하하하하.....
    덴장 ㅠㅠ 영화보고 싶다는....

    2010.03.24 09:34 신고
  14. BlogIcon 천사마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Reignman 님께서 리뷰한 영화는 다 보고 싶다는 ㅠ,.ㅠ

    2010.03.24 11:25 신고
  15.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어제 클래스 보면서 포스터 보고..
    뭔가 끌리는데 싶었는데~보시고 오셨군요!!

    2010.03.24 12:26
  16. BlogIcon 몽리넷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몽타주 시퀀스라는건 오늘 처음 알았네요 ㅋ

    2010.03.24 12:37 신고
  17. BlogIcon 레오 ™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픈 만큼 성숙해진다 ..는 청춘이라는 증거입니다

    2010.03.24 14:10 신고
  18. BlogIcon visualvoyag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근 교육사회 문제점도 보여주는 것 같아요.

    카르페 디엠...
    제가 참 좋아하는 말인데...
    하루하루 순간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 성숙해 지는 것 같기도 하고용~~~

    2010.03.24 21:07 신고
  19. BlogIcon 건강정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뭔 영화가 나왔는지도 모르고 사는데...
    레인맨님 리뷰 보면서 하나 골라 잡아 주말에 봐야겠어요^^

    2010.03.25 09:02 신고
  20. BlogIcon 베짱이세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찜!! 제가 좋아할만한 영화인 것 같아요.
    레인맨님 블로그에 오면 영화가 항상 다양해서 좋습니다. ^^

    2010.03.25 12:57 신고
  21. BlogIcon 드자이너김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라는게.. 자신만의 상상의 나래를 펼수 있으니 좋은것 아니겠습니까요~
    물론 감독이 의도한 바는 따로 있을지라도 말이죠.^^

    2010.03.26 14:15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