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Movie Info

마틴 스콜세지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콤비가 돌아왔다. 미스터리 스릴러 <셔터 아일랜드>는 동명의 원작 소설을 스크린으로 옮긴 영화로 아무도 빠져나갈 수 없는 고립된 섬, 셔터 아일랜드에서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점점 마틴 스콜세지의 페르소나가 되어가고 있는 것 같다. 아니, 이미 로버트 드니로와 다니엘 데이 루이스에 이어 스콜세지의 새로운 페르소나로 확실히 자리 잡은 것 같다. 암튼 두 사람은 <갱스 오브 뉴욕>을 시작으로 <에비에이터>와 <디파티드>를 통해 최고의 호흡을 선보인 바 있다. 이번 영화에서 역시 멋진 콤비네이션을 보여주고 있는데, 디카프리오 외에도 마크 러팔로와 벤 킹슬리, 미셸 윌리엄스, 패트리시아 클락슨 등 개인적으로 참 좋아하는 배우들이 대거 출연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크랭크인 전부터 참 많은 기대를 하게 만들었던 작품이고, 무엇보다 마틴 스콜세지가 연출을 맡았기 때문에 그 기대치는 매우 높았다.

세련된 복선, 그러나 예상 가능한 패턴

<셔터 아일랜드>의 주인공 테디 다니엘스(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연방 보안관이다. 그는 셔터 아일랜드로 향하는 배 위에서 담배를 잃어 버리며 앞으로 일어날 사건을 넌지시 알려 준다. 이러한 복선과 암시는 영화 곳곳에 매우 디테일하고 자연스럽게 배치되어 있다. 마틴 스콜세지의 세련된 연출이 돋보이는 부분들이다. 그리고 테디의 죽은 아내인 돌로레스(미셸 윌리엄스)가 종종 나타나 미스터리한 사건의 단서를 암시해준다. 그렇게 미궁에 빠진 사건과 여러 의문에 대한 테디와 관객의 추리가 시작된다. 그러나 극 중 테디의 두통만큼이나 강력한 혼란을 기대했던 관객들에게 예상 가능한 패턴이 찬물을 끼얹는다. '그래도 기가 막힌 반전이 있겠지...' 라는 생각으로 인내해 봤지만 결국 아무런 보상도 받지 못했다.

ⓒ Paramount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실상과 허상의 경계, 스콜세지의 범작

'허상'이라는 단어 자체가 스포일러가 될 수도 있지만 원작소설을 읽지 않은 사람이라도 (영화깨나 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쉽게 예상할 수 있는 내러티브 구조의 패턴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안심하고 이야기해도 될 것 같다. <아이덴티티>나 <머시니스트> 같은 영화를 통해 우리는 실상과 허상의 경계에서 그 둘을 저울질한 경험이 있다. 그래서 <셔터 아일랜드>가 더욱 허무하게 느껴진 건지도 모르겠다. 암튼 마틴 스콜세지는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감독 중 한명이며, 그가 연출한 작품은 거의 다 봤는데, 그의 작품 중에서는 그나마 <케이프 피어>가 <셔터 아일랜드>와 느낌이 좀 비슷하다. <케이프 피어>는 마틴 스콜세지의 연출력보다 로버트 드니로의 연기력이 훨씬 돋보이는 작품이다. <셔터 아일랜드> 역시 마찬가지, 마틴 스콜세지의 작품이라고 하기엔 너무나도 평범해 보이는 이 영화를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아주 맛깔스럽게 살리고 있다. 자신의 역량을 십분 발휘한 디카프리오는 이 영화로 오스카 후보에 지명될 수도 있다. 하지만 마틴 스콜세지가 감독상 후보에 오르는 일은 절대 없다. 그는 자신의 역량을 허투루 소비하고 있으며, <셔터 아일랜드>가 소비하는 과장된 음악은 <택시 드라이버>의 상징과도 같은 끈적끈적한 음악과 질적으로 다른, 알프레드 히치콕의 <현기증>이나 <싸이코>의 아류같은 느낌 마저 주고 있다. <셔터 아일랜드>는 마틴 스콜세지에게 <샤인 어 라이트> 만큼이나 어울리지 않는 옷이며, 그의 허상 속에서나 존재하는 것이 좋을 법한 영화란 생각이 든다. <셔터 아일랜드>는 데이빗 핀처같은 감독에게 어울리는 옷이다. 만약 데이빗 핀처가 이 영화를 연출했다면 <조디악>과 같은 기가 막힌 스릴러가 탄생했을지도 모른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Paramount Pictures.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BLOG main image
세상을 지배하다
레인맨 Reign [rein] = 통치, 지배; 군림하다, 지배하다, 세력을 떨치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
by Reignman

카테고리

전체보기 (875)
영화 (273)
사진 (109)
여행 (219)
그외 (273)

달력

«   2023/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