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Movie Info

스티븐 스필버그 제작, <반지의 제왕> 피터 잭슨 감독. 이는 영화 <러블리 본즈>의 국내판 포스터에 박혀 있는 문구로 두 거장의 만남은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기에 충분하고도 남음이 있다. 출연진 또한 매우 화려해서 더욱 기대를 하게 만드는데 시얼샤 로넌, 스탠리 투치, 마크 월버그, 레이첼 와이즈, 수잔 서랜든 등 모두 오스카 후보에 이름을 올린 적이 있거나 수상을 한 적이 있는 배우들로 연기를 아주 잘하는 배우들이다. <러블리 본즈>는 앨리스 세볼드의 원작 소설을 스크린으로 옮긴 작품이며, 소설을 읽어보진 않았으나 삷과 가족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 섬세함이 살이 있는 감정과 정서가 담겨져 있는 아름다운 소설이라고 한다.

득과 실

사진 찍기를 좋아하고, 학교 선배를 짝사랑하며, 첫 키스에 대한 환상을 갖고 사는 14세 소녀 수지(시얼샤 로넌)가 살해당한다. 그렇다고 범인을 감추거나 하진 않는다. 영화는 그렇게 살해당한 수지의 시선으로 그려지고 있다. 자신을 살해한 범인의 모습과 남겨진 가족들의 슬픔과 갈등을 죽은 소녀의 시선으로 그려내고 있는 것이다. 또한 저승과 천국의 판타지를 피터 잭슨 감독의 트레이드 마크인 CG를 활용하여 아름답게 표현해내고 있다. 결국 <러블리 본즈>는 살인 사건과 그로 인해 느껴지는 가족애, 그리고 아름다운 영상미, 이렇게 두 가지에 초점을 맞추고 보면 좋을 것 같다.

ⓒ WingNut Films / DreamWorks SKG. All rights reserved.

<반지의 제왕>과 <킹콩>의 제작진이 선보이고 있는 비주얼은 가히 환상적이다. 이 영화의 주인공인 시얼샤 로넌 만큼이나 아름다운 영상과 사랑스럽고 몽환적인 분위기는 관객들에게 저승과 천국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마련해 주고 있다. 그러나 다소 엉성해 보이는 플롯, 서스펜스와 드라마의 부족함이 이 영화를 지루하게 만들고 있다. 수지의 동생인 린지(로즈 맥키버)가 하비의 집에서 증거를 찾고자 하는 시퀀스가 이 영화의 유일한 서스펜스이며, 소중한 가족을 잃은 슬픔과 그로 인한 갈등을 표현하는 과정에서 드라마틱한 부분이 매우 미흡하다고 볼 수 있다. 덕분에 135분의 짧지 않은 러닝타임을 고스란히 느끼면서 영화를 감상해야 했다. 135분이란 시간을 150분으로 느낀 것은 아니었으나 100분으로 느끼도록 만들지 못했다는 것은 피터 잭슨 감독이 의도한 바는 분명히 아닐 것이다. 결국 <러블리 본즈>는 피터 잭슨의 발로 연출된 범작으로 보여진다. 손으로 연출했더라면 더 좋은 작품이 탄생했을 터...

그리고 하비의 최후를 정리하는 과정이 아주 어색하고 억지스러웠다. 원작 소설을 그대로 옮긴 것인지 각색을 한 것인지는 잘 모르겠으나 이건 뭐 아리스토텔레스가 이야기한 *데우스엑스 마키나도 아니고 고드름이 뭐냐 고드름이... 만약 관객들에게 통쾌함을 선사해주려는 의도가 있었다면 그 의도는 아주 보기 좋게 실패했다고 본다. 보다 세련된 방법을 모색해야 했다.

※ 데우스엑스 마키나 : 고대 그리스 연극에서 쓰인 무대 기법의 하나. 기중기와 같은 것을 이용하여 갑자기 신이 공중에서 나타나 위급하고 복잡한 사건을 해결하는 수법이다. (지양해야 할 기법이란 말)

ⓒ WingNut Films / DreamWorks SKG. All rights reserved.

싸이코패스, 소시오패스

<러블리 본즈>에 등장하는 연쇄살인범 조지 하비(스탠리 투치)는 대략 8명의 소녀들을 강간, 살해한 싸이코패스이자 소이소패스다. 싸이코패스와 소시오패스의 구체적인 차이점은 잘 모르겠으나 돌+아이라는 것은 확실하다. 하비역을 맡은 스탠리 투치는 대놓고 섬뜩하진 않지만 은근히 공포를 불어넣는 간지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스탠리 투치의 전작을 많아 본 관객일수록 그의 연기에 감탄할 확률은 더 높다. 평소 코믹하고 선한 이미지를 주로 보여줬던 그이기에 <러블리 본즈>에서의 완벽한 변신은 더욱 높게 평가받을만 하다. 평소와는 외모도 다르고, 발성부터가 전혀 다르다. 스탠리 투치는 <러블리 본즈>를 통해 오스카 후보로 지명된 것은 물론 골든 글로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SAG 등 수많은 유수 영화제의 남우조연상에 노미네이트 된 바 있다. 신은 스탠리 투치에게 최고의 배역을 안겨 주며 희대의 캐릭터를 완성케 하셨다. 그러나 그를 <바스터즈>의 크리스토프 왈츠와 대결하게 하셨다.

덧) 수지의 아버지(마크 월버그)가 딸의 사진을 현상하러 갔을 때 수염이 덥수룩한 웬 아저씨 하나가 카메라를 들여다 보고 있다. 아무래도 피터 잭슨의 카메오 출연인 것 같다. 확실하진 않음.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WingNut Films / DreamWorks SKG.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머 걍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오랜만에 뵙습니다,레인맨님^^

    한 일주일 푹 쉬다가 왔더니
    영 정신차리기가 어렵네요^^

    2010.03.01 13:01 신고
  3. BlogIcon 핑구야 날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아이들의 영화로 보여주고 우리는 청소만 열라 하다가 잠깐 들렀습니다.

    2010.03.01 13:21 신고
  4. ㄹㄹ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생각엔 영화를 보는 관점이 틀리신듯 하네요 일반적인 영화들을 바라보는 관점을 기준 삼아 바라보니 심심하죠 허무한 아저씨의 침입장면만 봐도 영화는 의도적으로 그런 요소를 배제 하려고 하는게 보입니다 죽음과 남겨진 사람들 그걸 보고 있는 죽은자의 감정선 등에 신경을 써서 봐보세요

    2010.03.01 14:24
  5. BlogIcon 클로로포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발로 연출?? 하고 들어와버렸잖아요;;;
    우아..... 저는 결국 친구와 영화보기로 했던 것 엎어버리고 뀨우님과 앨리스 고고할 듯;;;;
    조니뎁 좋아요.
    레인맨님 블로그는 댓글란에서도 볼 수 있어서 두 배로 좋아요.♡

    2010.03.01 15:08 신고
  6. BlogIcon 서늘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발로연출ㅋㅋㅋㅋㅋㅋㅋ
    보기 전부터 레인맨님과 비슷한 평이 많아서
    크게 기대를 안해서 그런지 전 오히려 재미있었어요ㅎㅎㅎㅎ
    스토리는 확실히 엉성했지만 ㅜㅜ

    2010.03.01 17:44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저랑 비슷한 평이 많았나요.
      저도 재밌게 보긴 했습니다. ㅎㅎ
      기대이하이긴 했지만요.

      2010.03.01 19:46 신고
    • BlogIcon 서늘함  댓글주소  수정/삭제

      피터잭슨이 기복이 심하다는둥 그런 평이 많더라구요ㅋㅋ전 기대를 버리고 봐서 오히려 재미있었나봐요ㅋㅋ 책이 꼭 읽어보고 싶어요. 궁금한게 너무 많아서....ㅋㅋㅋ

      2010.03.03 22:40
  7. BlogIcon 펨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만에 저도 어제 이 영활 봤답니다.
    리뷰 올릴 생각하고 있는데...ㅎㅎ

    2010.03.01 20:27
  8. BlogIcon Zorr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주말에 이영화 봤었는데..
    조금 실망했었다는^^;;;

    2010.03.01 21:14 신고
  9. BlogIcon bluejer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역시... 이것도 보셨근여!!!
    저는 살해라는 말에... 단지 그것떔시 안보기로 한 영화였는데....
    가만 생각해보면.. 선호하는 장르가 있는것 같지도 않고.. 그냥 필로....

    역시 부지런하십니다.. 언제 이 많은 영화를 다 보세여?
    디어존도 보려했더니 4일동안만 개봉하길래.. 시간이 안맞아.. 패스하게 될것 같네요..흑흑

    2010.03.01 21:1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디어존이 4일동안만 개봉한다는 게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ㅎㅎ;
      암튼 살해당한 소녀의 시선으로 그려진 영화라 신선한 느낌이 있어요. 볼만합니다. ㅎㅎ

      2010.03.01 22:30 신고
  10. BlogIcon 워크투리멤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꼭 보고 싶은 영화 중 하나인데 빨리 극장으로 달려가야겠어요.^^

    2010.03.01 21:51 신고
  11. stell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이거 너무 좋았는데.. 섬뜩하고 끔찍할뻔 했지만 뭐랄까 영화가 너무 아름다웠어요. 힘없이죽어나간 아이들에대해서도 다시한번 생각해보고... 가족들의 사랑도 다시 생각해보고..
    스토리에 크게 집착하지 않으면 좋은영화라 생각되요

    2010.03.02 02:11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화에서 가장 중요한 것 중에 하나가 스토리이기 때문에 집착까진 아니더라도 신경을 쓰지 않을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2010.03.02 10:06 신고
  12. BlogIcon Charlott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기억으론.. 하비의 최후는 소설과 거의 동일합니다^^
    홍보의 잘못인가요??
    원래 소설 자체가 서스펜스와는 거리가 멉니다
    소설, 영화의 제목처럼
    비극적인 사건과 함께 산산조각 난 가족과 주변인들의 관계가
    고통과 절망 미움 원망 등을 거쳐
    새로운 희망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lovely bones"로 거듭나는 과정이 주된 내용입니다
    굉장히 길고 장황한 소설인데 나름 효과적으로 잘 생략하고 압축해서 만든 것 같아요^^
    전 괜찮게 봤습니다
    수지 부모님의 갈등과 부적절한 배신 행위가 생략된 것도 좋았어요
    소설은 너무 현실적인 흐름이었던지라..
    린지의 비중이 적었건게 좀 아쉽네요 소설에선 나름 의미하는바가 큰 에피소드가 많았는데..
    찻사랑과의 아름다운 추억도 그냥 첫키스로 끝나더군요^^;;; 전체관람가라서 그런가..
    아무튼 책을 읽었을 땐 머리속이 복잡해지면서 내용을 다시금 곱씹어보며 캐릭터의 마음을 이해해보려 노력했는데
    영화에선 그만한 힘이 느껴지지 않았던 것 같네여
    피터잭슨이라는 이름에 너무 기대치가 컸건건지..^^a

    2010.03.02 05:54
  13. BlogIcon Charlott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전에 읽어서 가물가물 하지만... 제 기억으론.. 하비의 최후는 소설과 거의 동일합니다^^ 홍보의 잘못인가요?? 원래 소설 자체가 서스펜스와는 거리가 멉니다. 소설, 영화의 제목처럼, 비극적인 사건과 함께 산산조각 난 가족과 주변인들의 관계가 고통과 절망 미움 원망 등을 거쳐 새로운 희망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lovely bones"로 거듭나는 과정이 주된 내용입니다. 굉장히 길고 장황한 소설인데 나름 효과적으로 잘 생략하고 압축해서 만든 것 같아요^^ 전 괜찮게 봤습니다. 수지 부모님의 갈등과 부적절한 배신 행위가 생략된 것도 좋았어요. 소설은 너무 현실적인 흐름이었던지라.. 린지의 비중이 적었건게 좀 아쉽네요. 소설에선 나름 의미하는바가 큰 에피소드가 많았는데.. 첫사랑과의 아름다운 추억도 그냥 첫키스로 끝나더군요^^;;; 전체관람가라서 그런가.. 아무튼 책을 읽었을 땐 머리속이 복잡해지면서 내용을 다시금 곱씹어보며 캐릭터의 마음을 이해해보려 노력했는데 영화에선 그만한 힘이 느껴지지 않았던 것 같네여. 피터잭슨이라는 이름에 너무 기대치가 컸건건지..^^a

    2010.03.02 06:24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샬롯님 반갑습니다. ^^
      소설은 서스펜스와 거리가 멀다고 해도
      영화가 추구하는 일면에는 분명히 서스펜스가 포함되어 있죠.
      그리고 서스펜스 뿐만 아니라 드라마도 아주 부족해 보였습니다.
      저도 뭐 나쁘게 보진 않았습니다만
      피터 잭슨은 내러티브의 흐름을 잘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상대적으로 비주얼에 강한 감독이라 더욱 그렇게 느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

      2010.03.02 10:14 신고
  14. BlogIcon 투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마디로 극장가서 보기엔 좀 아깝다는 말씀이시군요.
    그나저나 전 아바타도 못봤어요. ㅠㅠ

    2010.03.02 10:17
  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3.02 16:08
  16. BlogIcon wonsid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주말에 보고 왔더랬죠...
    제목에 큰 공감하며 추천 눌러드립니다.~ㅋㅋ

    2010.03.02 17:30
  17. BlogIcon ri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리뷰가 요즘 많아서 궁금했는데, reignman님께서 일침을 놓으시네요.
    피터 잭슨이 발로 연출한 영화라니 ㅎㅎㅎㅎㅎㅎㅎ
    영화에 앞서 책부터 우선 읽어봐야겠습니다 ^^;

    2010.03.02 19:31 신고
  18. BlogIcon supab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 덕분에 영화 잘 보았습니다. 전 고드름이 머리를 관통해주길 바랬다는...
    판타지, 스릴러, 가족, 성장, 사랑 모두를 훌륭하게 한그릇에 담아낼 수 있는 감독님께서 이번에 어떤일인지 한그릇에 담기를 실패하신 것 같아요. 따로따로 때놓고 그 부분만 집중한다면 나쁘지 않았는데..

    2010.03.03 00:5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감입니다. ㅎㅎ
      어제 문자 잘 받았습니다. 감사합니다.
      답장을 보냈어야 하는데 극장에서 의형제 보고있었어요. ㅎㅎ

      2010.03.03 07:14 신고
  19. BlogIcon Pink Dolph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출연진들때문에 기대를 너무 많이 했나봐요. 몇일전에 보고 너무너무 실망했던..
    일단 시간이 흐를수록 영상에서 느껴지는 지루함 그리고
    범인역 배우빼고는 제가 기대했던 다른 배우들 세세한 연기에서도 조금 실망.
    감독은 영화로써 대중적 성공에 포인트를 맞추기보다는,
    어떤 다른 메세지를 전달하려 했던것일까 생각이 들 정도였어요.

    2010.03.04 16:15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출연진도 그렇고 피터 잭슨도 그렇고...
      큰 기대를 할 수 밖에 없었는데 기대 이하였던 것 같습니다.
      수잔 서랜든의 연기도 참 좋긴 했는데 역시 스탠리 투치의 연기가 아주 발군이었던 것 같아요. ㅎㅎ

      2010.03.05 08:10 신고
  20. BlogIcon .몬스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 올린지 좀 됐는데, 이제서야 방문했습니다.
    며칠 좀 바빴거든요... 감기걸리기도 했었는데, 레인맨님도 환절기 건강조심하세요~
    <어톤먼트>의 시얼샤 로넌은 이렇게 좋은 성인배우가 되어가는 걸까요? ㅎ 기대됩니다^^

    2010.03.05 10:0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기는 다 나으셨는지 모르겠습니다.
      환절기라 한창 조심할때죠. 저도 조심하겠습니다.
      암튼 바쁘신 와중에도 찾아주시고 랙백도 걸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2010.03.05 15:51 신고
  21. BlogIcon 만두의전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감상 후 3주 후에나 포스팅 하는 게으름 뱅이랍니다.ㅜㅜ
    늦었지만 랙백 남깁니다.^^

    2010.03.20 23:30 신고

1 ··· 95 96 97 98 99 100 101 102 103 ··· 161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