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Movie Info

3월 11일에 개봉하는 영화 <사랑은 언제나 진행중>을 지난 2월 22일 마이클럽이 진행하는 시사회를 통해 먼저 만나보게 되었다. 이 영화는 캐서린 제타 존스 주연의 로맨틱 코미디 영화로 국내에서도 한창 트렌드라고 볼 수 있는 연상연하 커플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이 영화의 연출과 시나리오, 제작을 맡은 바트 프룬디치 감독은 실제로 연상의 아내와 함께 살고 있으며, 그의 아내인 줄리안 무어가 무려 10살이나 연상인 것을 보면 이 영화를 만드는데 있어서 바트 프룬디치 감독의 사생활이 어느정도는 영향을 미쳤을 것 같기도 하다. 캐서린 제타 존스의 상대역으로 등장하는 저스틴 바사는 넘치는 매력을 무기로 많은 여성관객들에게 어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에서는 저스틴 바사에게 '할리우드판 이승기'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붙여서 마케팅을 하고 있는데 그도 그럴 것이 귀여운 외모와 선해보이는 이미지가 왠지 모르게 비슷해 보이기도 한다. 암튼 저스틴 바사가 맡은 애럼이란 인물의 직업은 커피보이 겸 베이비시터다. 애럼은 아이들을 좋아하고, 해리 포터를 읽는 등 다소 여성스러운 취향을 갖고 있으며, 필자는 그런 그에게 서서히 빠져들게 되는 그다지 좋지 않은 기분을 느꼈다.

The Rebound

이 영화의 원제는 <The Rebound>다. 리바운드는 보통 농구나 아이스하키 등의 스포츠에서 사용되는 기술의 이름이다. 이 영화에서 역시 비슷한 맥락의 의미로 사용되었다고 본다. 하지만 반발심, 대타, 다시 일어서다, 반향, 되돌아오다 등의 다양한 의미로 확대 해석할 수 있을 것 같다. Because...

ⓒ Film Department, The / A&F Productions. All rights reserved.

이 영화는 샌디(캐서린 제타 존스)가 우연찮게 남편의 외도가 담긴 비디오를 보게되어 이혼을 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이혼과 동시에 뉴욕으로 이사를 오면서 아이 둘을 키우고, 일과 데이트도 병행하는 샌디에게서 역경을 딛고 일어서려는 의지와 전남편에 대한 반발심리가 느껴지기도 한다. 그러한 의지와 반발심은 잘나가는 커리어우먼으로서의 반향이 되기도 한다. 베이비시터로 들어온 애럼(저스틴 바사)이 대타라는 느낌을 주기도 하고, 둘 사이의 갈등이 이별과 재회로 이어지는 시나리오를 그리고 있는 것을 봐도 이 영화의 원제목은 다양한 의미로 확대 해석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경쾌한 로맨스/코미디

<사랑은 언제나 진행중>의 전체적인 느낌은 매우 경쾌하다. 로맨스도 코미디도 통통 튀는 듯한 경쾌한 느낌으로 전해온다. 반면에 영화를 보다보면 선정적인 장면이나 대사들이 자주 나오기 때문에 다소 민망할 수 있다. 선정적인 정도가 거의 <어글리 트루스>에 버금갈 정도인데 아슬아슬하게 15세 관람가 등급을 받은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 객석을 가득 메운 관객들은 이 영화에서 종종 시도되고 있는 저급 개그에 웃음을 아끼는 행세였다. 그렇지만 민망한 장면이 나오더라도 남들 의식하지 말고 그냥 편하게 웃으며 보는 것이 이 영화를 제대로 즐기는 방법이 될 것 같다.

<사랑은 언제나 진행중>은 캐서린 제타 존스의 전작인 <사랑의 레시피>와 비슷한 수준의 영화라고 보면 좋을 것 같다. <사랑의 레시피>가 조금 더 건전하다고나 할까, 암튼 그 느낌은 되게 비슷하게 느껴진다. 두 영화 모두 범작 수준의 작품성을 지닌 영화라고 볼 수 있지만 재미는 상당하다. 빵빵 터지는 장면도, 기분을 좋게 해주는 장면도 많다. 특히 두 명의 아역배우가 정말 사랑스럽다. 그리고 여기에 로맨스 영화가 주는 예상되는 약간의 감동이 더해진다. 결국 이 영화는 살랑살랑 불어오는 봄바람을 맞으며 극장데이트를 즐기려는 커플(남남커플 제외)들을 위한 탁월한 선택이 될 것 같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Film Department, The / A&F Productions.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Mr.번뜩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좋아하는 캐서린 제타존스이군요.. ^ ^역시 나이가 들수록 더욱더 아름다워지는 것 같습니다.

    2010.03.03 16:13 신고
  3. BlogIcon 옥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제타존스도 세월앞에는 어쩔수 없나봅니다~~
    예전엔 정말 아름다웠는데요...
    그래두..여전히 예쁘지만요...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2010.03.03 16:43
  4. BlogIcon 둥이맘오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게 볼수 있을꺼 같아요.. ^^
    제타존스... 왜저리.. 나이들어 보일까요??
    예전 보다 좀 나이가 있어보이는게...

    2010.03.03 17:03 신고
  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3.03 18:17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역시;;
      불펌글을 발행까지 하다니..ㅜㅜ
      저도 불펌 많이 당해봤는데 아주 불쾌하더라구요.

      ㅋㅋㅋㅋㅋㅋㅋㅋ암튼 저에게 약점 잡히셨습니다.

      2010.03.03 18:22 신고
  6. BlogIcon 천사마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캐서린 제타 존슨 너무 좋아하는 여배우인데...
    아 재미있겠어요.. 제발 프로젝트가 빨리 끝났으면..

    2010.03.03 18:58 신고
  7. BlogIcon Design_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찜! 해둬야겠네요^^

    2010.03.03 20:51 신고
  8. BlogIcon 빛무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 오랜만입니다..ㅎㅎ 2주간 떠나 있다가 오늘 돌아왔어요.
    앞으로는 레인맨님의 멋진 영화 리뷰를 매일 읽을 수 있겠네요. 아, 좋아라 ㅎㅎ
    환절기 건강에 유의하시구요.. 매일 더 행복하십시오^^

    2010.03.03 22:11 신고
  9. BlogIcon 서늘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는 연상연하 하면 엄청 이슈였던것 같은데
    요즘은 거리낌 없이 많이 나오는 것 같아요ㅎㅎ 보고싶어요~

    2010.03.03 22:37
  10. BlogIcon Zorr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남남커플로 관람하러 가면 안될까요?^^

    2010.03.03 23:08 신고
  11. BlogIcon 참치먹는상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터만 보면 캐서린제타존슨이 옆에 있는 남자 잡아먹을 기세로 보여요 ㅋㅋㅋ

    2010.03.04 00:25
  12. BlogIcon agerat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이 보러 갈 여자사람이 없는 저로선..
    이 영화는 케이블에서나 봐야겠네요..ㅋㅋ

    2010.03.04 00:40 신고
  13. BlogIcon 피아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로운 사랑이 많이 시작되는 3월에 아주 적합한 영화로군요.^^

    2010.03.04 00:57 신고
  14. BlogIcon mistyblu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오랜만에 극장가서 2시간동안 듣기평가를 해볼까요?? 여긴 당연히 한글 자막은 안 나오니까 늘 남들보다 한박자 늦게 웃는단 말이죠..ㅋㅋㅋ

    2010.03.04 03:28
  15. BlogIcon 예문당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스탈 영화 좋아하는데요, 누가 애 쩜 봐줬으면... ㅎㅎㅎ
    전에는 1시간짜리 콘서트도 앞뒤로 나눠서 30분씩 따로 본 적 있어요.
    번갈아가며 애보면서 말이죠. ㅎㅎㅎ
    이 영화는 혼자 보기도 머할꺼 같고.......... 애봐주실분~~ ㅎㅎㅎ
    좋은 소개 감사드려요. ^^

    2010.03.04 13:2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크크..30분씩 나눠 보면서까지 관람하시다니
      대단한 열정입니다. ^^
      아무래도 로맨틱 코미디 장르다보니 커플이 보면 더 좋겠죠. ㅎㅎ

      2010.03.04 14:56 신고
    • BlogIcon 예문당  댓글주소  수정/삭제

      1시간짜리 바비킴 콘서트 공짜표가 2장이었었거든요.
      갔는데.. 아이들때문에 입장거부당하고 하는수없이.... ㅎㅎ
      그래도 즐거웠어요~ ^^*

      2010.03.04 15:12 신고
  16. BlogIcon 드자이너김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이런.. 데이트 할 상대가 있다면 당장 예매 할텐데 말이죠..ㅋ

    2010.03.04 16:51 신고
  17. BlogIcon 영심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는... 이거..

    쫌만 더 기다렸다가.......다운 받아서 봐야 겠어요 ㅡㅡ;;;;;;;;;;;;;;

    2010.03.04 22:46
  18. BlogIcon 달콤 시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날의 상큼한 로맨틱 영화가 될 것 같아서 개봉이 기다려져요~ 헤헤
    오늘은 안그래도 행복한 금요일이네요! ^^
    점심 맛있게 드세욤~

    2010.03.05 11:19 신고
  19. BlogIcon 파아란기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봄이라서 그런가요?
    이런 영화 이야기만 들어도 벌써부터 가슴이 설레여 오는것 같네요...ㅎ
    근데 봄은 여자의 계절이라는데...^^

    2010.03.05 23:00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쁨님 오랫만에 뵙습니다. ^^
      이제 봄이라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추위가 멀어진 것 같네요.
      그래도 꽃샘추위와 황사 조심하시고 항상 건강하세요.

      2010.03.06 08:32 신고
  20. 별님달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 잘읽었어요^^ㅋ
    저는 영화를 그냥 영화로 보지않고 넘 현실적으로 봤나보네영 ㅎㅎ
    남자 주인공이 저와 나이가 같아서 그런지몰라도 ㅋㅋ;;
    넘 비현실적이라....좀 그랬거든영 ㅋ

    2010.03.13 03:43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화이기 때문에 비현실적인 내용도 현실적인 내용이 되는 것 같아요.
      근데 요즘 이정도 연상연하 커플은 자주 볼 수 있지 않나요? ㅎㅎㅎ

      2010.03.13 08:34 신고
  21. BlogIcon Charlott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프라임 러브"와 여러면에서 비교를 하며 보게 되더라구요^^ 개인적으론 프라임러브의 결말이 더 좋았어요! 여주인공도 훨씬 더 솔직하구 매력있는 캐릭터였던 듯.. 이 영화 중간에 캐서린 제타 존스가 연극무대 애프터 파티에서 춤 출때가 제일 인상깊었어요!! 그거라도 없었으면.. 둘의 로맨스가 너무 억지스러웠을지도.. ㅋㅋ

    2010.03.29 04:02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