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롤러 스케이트의 낭만

드류 베리모어의 감독 데뷔작인 영화 <위핏>은 롤러더비 경기를 소재로 하고 있는 코믹 드라마다. 아슬아슬한 미니 스커트와 야시시한 망사 스타킹에 롤러 스케이트를 신고 달리는 롤러더비. 이 경기는 마치 경륜 경기장을 축소시켜 놓은 듯한 트랙에서 빠른 스피드로 달려 승부를 가리는 스포츠인데 여자들만의 스포츠라고 하기에는 매우 과격하다. 또한 롤러더비 선수들은 굉장히 호전적이어서 상대편과 몸싸움을 벌이면서 트랙을 도는 선수들을 보고 있노라면 엄청난 박진감과 스피드를 느낄 수 있다. 만약 카메라 앵글이 단순했다면 박진감과 스피드감도 덜했을 터, 하지만 드류 베리모어는 선수들의 움직임을 다양한 각도에서 잡아내며 생동감 넘치는 화면을 보여주고 있다. 그래서 영화 속 롤러더비 경기는 짜릿한 스피드와 재미가 느껴지는 매우 신나는 경기로 다가온다. 한편 롤러더비는 미국에서 1960년대 유행했던 경기라고 한다. 영화 속에서 보여지고 있는 경기와 복장도 왠지 복고풍의 느낌을 물씬 풍기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과거 롤러 스케이트가 엄청나게 유행한 적이 있는데, 그래서인지 필자는 이 영화를 보면서 기분 좋은 추억과 낭만을 느껴 볼 수 있었다.

절묘한 연결고리

신나는 롤러더비를 보는 것도 <위핏>의 재미가 되고 있지만 이 영화는 블리스(엘렌 페이지)라는 10대 소녀의 성장기에 초점을 맞추고 있기 때문에 작품이 던지는 메시지를 곱씹어 볼 필요가 있다. 누구나 사춘기를 통해 가족, 친구, 이성친구 등과 갈등을 겪곤 한다. 블리스 역시 다양한 갈등 요소와 타협 혹은 투쟁하며 하나하나 성장해 나간다. 구시대적인 여성관을 강요하는 어머니와의 갈등, 첫 눈에 반한 남자친구와의 갈등과 사랑, 절친한 친구와의 우정과 오해 등을 통해서 성장해 나가는 것이다.

ⓒ Mandate Pictures / Vincent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블리스의 성장과정은 롤러더비와도 일맥상통한다. 롤러더비는 다소 과격하고 거친 경기이니 만큼 얻어지는 성취감 또한 대단하다고 볼 수 있는데, 블리스의 성장기간 역시 많은 갈등과 싸워야 하는 험난한 시간이지만 성장통을 겪고난 후 얻을 수 있는 성취감과 보람을 생각해 보면 아주 값진 시간이라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위핏>은 어쩌면 드류 베리모어의 자전적이고 입지전적인 삶의 내용을 담고 있는 영화인지도 모르겠다. 드류 베리모어는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듯이 여러가지 성장통을 겪고 탑스타의 자리에 올라온 배우이기 때문이다. 설사 본인이 의도하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그녀의 자전적인 이야기는 영화에 자연스럽게 묻어나고 있다. 이렇게 영화의 주요 소재인 롤러더비, 그리고 주인공과 감독, 심지어 이 영화의 제목인 위핏까지 이 모든 것은 절묘한 연결고리를 갖고 있으며, 그 연결고리가 좋은 영화를 탄생하게 만든 원천이 되고 있는 것 같다.

10대 소녀

필자는 10대를 당연히 겪었지만 소녀는 당연히 겪어보지 못했다. 하지만 <위핏>이나 <주노>(10대 미혼모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와 같은 영화를 통해서 소녀의 감성을 미세하게나마 겪어볼 수 있는 것 같다. 공교롭게도 두 영화의 히로인은 모두 엘렌 페이지다. 어리지만 위대한 여배우라고 생각한다. 그녀의 연기를 보면 연기가 아니라 그냥 실제 상황을 보고 있는 것 같은 착각이 든다. 딱 필요한 만큼만 연기를 하고 있다랄까, 절대로 과한 표정을 보여주거나 과한 발성은 들려주지 않는다. 그래서인지 그녀의 연기에서는 왠지 신뢰가 느껴진다. 또래인 메간 폭스나 린제이 로한같은 배우들에 비하면 인기는 아기수준일지 몰라도 연기력은 할머니뻘인 엘렌 페이지. 그녀의 연기를 계속 감상할 수 있다는 사실이 매우 기쁘다. 어쨌든 영화 <위핏>은 10대 소녀의 성장기를 그린 영화이니 만큼 10대 소녀들에게 적극 권장하고 싶다. 헐리웃 영화이기 때문에 우리나라와 약간 정서가 어긋날 수도 있지만(개그코드도 약간 달라 웃을 때 못웃을 수 있음 ㅎㅎ) 영화가 제시하는 방향과 공감대는 관객들에게, 특히 10대 소녀관객들에게 아주 유익한 요소가 될 것 같고, 솔직히 재미로만 따져도 충분히 볼만한 영화이기 때문에 추천하고픈 마음이 더 생기는 것 같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Mandate Pictures / Vincent Pictures.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supab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드류 베리모어'의 자전적 느낌을 강하게 받았습니다. 아마 그녀의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조금이라도 아는 분들은 그 느낌을 피해갈 수 없을듯 합니다 ㅋ
    남녀노소를 떠나서 성장통을 겪고있는 분들이나 이미 겪었던 사람들에게는 적지않은 공감대 형성이 가능할 듯 ^^;

    2010.02.22 12:0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공감하기가 좀 어렵더군요.
      엘렌 페이지의 연기가 워낙 뛰어나서 그나마 조금이라도 공감을 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2010.02.22 13:15 신고
  3. BlogIcon 피아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성장 영화네요. 개인적으로 이런 영화 좋아라 하는데
    좋은 영화 추천 감사드립니다.^^

    2010.02.22 12:13 신고
  4. BlogIcon 못된준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인 취향은 아닌데...조카들과 볼만 할까요?
    가끔..조카들이 영화 보여달라고 떼쓰는데...
    뭐 마땅한 영화가 없어서요.`~

    레인맨님..올 한주도...행복하게 보내세요.~~

    2010.02.22 13:02 신고
  5.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노를 보고 기대 이상의 경험을 했던 터라!
    엘렌페이지의 위핏 기대됩니다!
    주말에 영 보고싶은 영화가 없었는데;
    위핏을 깜빡했네요 ^^a

    2010.02.22 14:05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주노는 배우의 연기, 감독의 연출력, 작가의 시나리오 모두가 완벽했던 작품이었죠.
      주말에 위핏을 보신다면 탁월한 선택이 될 것 같은데요? ㅎㅎㅎ

      2010.02.23 00:16 신고
  6. BlogIcon 스마일맨 민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위핏하면 게임기만 생각나요 ㅋㅋㅋ
    언제 한 번 영화 보고 와야겠어요 ^^

    2010.02.22 14:33 신고
  7.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리모어가 많이 늙었네요;;;
    저도 주노에 대한 기억은 참 좋습니다.
    이 영화도 그런 느낌이 날까요? ㅎㅎ

    2010.02.22 16:1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주노의 무시무시한 설정에 비하면 비교적 가벼운 느낌이라고나 할까요.
      암튼 엘렌 페이지의 연기는 거기서나 여기서나 아주 좋았어요. ㅎㅎ

      2010.02.23 00:18 신고
  8. BlogIcon .몬스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류 베리모어와 엘렌 페이지의 앞으로의 행보를 기대하게 만들어주는 영화같습니다.
    영화 내적으로는 블리스의 성장영화지만,
    외적으로는 감독 드류 베리모어와 배우 엘렌 페이지의 성장영화라는 의미도 있는 듯 싶구요..
    그래서인지 신선한 매력이 많은 영화였어요~

    2010.02.22 17:3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드류 베리모어가 앞으로도 계속 연출을 할지 궁금하네요.
      보통 배우출신 감독들은 처녀작이 베스트가 되는 경우를 많이 봤씁니다.
      이지 라이더의 데니스 호퍼가 아주 대표적인 케이스죠. ㅎㅎ

      2010.02.23 00:21 신고
  9. BlogIcon LiveREX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류 베리모어가 나오는군요? 추천하시니 한번 봐야겠어요 ㅎㅎ
    좋은 영화는 주제를 따지지 않고 보고 싶다는 ^^;;;

    2010.02.22 17:35 신고
  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2.22 18:47
  11. BlogIcon 블루버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장 영화들을 볼 때면 항상 부럽게 느껴졌습니다.
    우리가 커온 환경과 너무 다른 게 딴 세상 얘기만 같거든요.
    아마 비슷한 나이 또래들이 보면 더 그렇게 느끼지 않을까 싶네요.^^

    2010.02.22 20:17 신고
  12. BlogIcon agerat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들을 보니 위핏이라고 해서 게임기가 생각난게 저뿐만은 아닌것 같네요..ㅋㅋ
    이런 영화들이 보통 우리나라 정서에 맞는 부분이 적은것 같아서 성공할지는 모르겠네요..

    2010.02.22 23:5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북미에서도 성공은 못했죠.
      우리나라는 아마 더하겠죠. ㅎㅎ
      하지만 흥행은 실패해도 작품성은 인정받을만한 영화같아요.

      2010.02.23 00:25 신고
  13. BlogIcon 보링보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소개해주는 프로그램에서 살짝 보았었는데...ㅎㅎ관심가더라구요~
    주노에도 나왔던 배우였군요 여기서 처음알아쎈요~ㅎㅎ

    2010.02.23 01:48 신고
  14. BlogIcon 천사마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응이 별로라고 하시던 분들도 있는데 ^^;;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한번 보고 싶은 영화임에는 틀리없습니다.

    2010.02.23 03:27 신고
  15. BlogIcon 사이팔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데이비스 선수도 롤러스케이트 선수였다고 하더군요....
    스피드 스케이팅 하기전에.....^^

    2010.02.23 10:49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군요.
      이번에 1000m에서 동메달을 딴 채드 헤드릭은 인라인 스케이트 선수이기도 하죠.
      인라인계의 전설이라고 하더군요. ㅎㅎ

      2010.02.23 17:13 신고
  16. BlogIcon 이닥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류의 인생사를 알고
    엘렌 페이지의 전작을 보고 이 영화를 보면
    정말 재밌게 볼 수 있는 거 같아요
    얼마전 엘렌 페이지의 <하드캔디>란 영화를 봤는데
    영화가 나름 숨어있는 보석이더군요.

    2010.02.23 13:10 신고
  17. BlogIcon 달콤 시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항! 이 영화 지난 주에 영화소개프로그램에서 봤었어요~
    드류배리모어.. 는 정말 그 미소만 봐도 기분이 너무 좋아져요!

    2010.02.23 14:45 신고
  18. BlogIcon Whitewn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엘런 페이지는 걍 그럭저럭 귀여운 얼굴인줄 알았는데
    꾸며놓으니 나름 아릅답더군요

    아무리 원작이 따로 있더라 하더라도, 이 영화는 특히 감독의 자아가 많이 반영된것 같더라구요
    리뷰를 하면서 드류 베리모어의 가족 및 과거사를 함께 보며 정신분석이라도 하면
    재미있었을듯 하지만...

    곧장 다음 리뷰를 향해 가야 하는 ~!!!
    시간내서 저의 위핏 리뷰는 좀더 손을 봐야 할것 같아요~!!
    남의 블로그 와서 자기 얘기 하고 가기...휘리릭 ~~~~

    2010.02.23 20:5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87년생인데 10대 소녀 역할이 전혀 어색하지 않았죠.
      문근영처럼 엄청 동안인 것 같습니다.
      물론 얼굴도 예쁘고요. ㅎㅎ

      위핏이 원작소설을 영화로 만들었다는 것은 처음 들어보네요.
      그건 몰랐습니다.

      2010.02.23 23:34 신고
  19. BlogIcon casablanc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딸아이랑 같이 보고 싶은 영화네요.
    한번 봐야겠네요.^^

    2010.02.24 07:01 신고
  20. BlogIcon lunatiquebiz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챙겨서 꼭 봐야겠네요~ 좋은 영화 소개감사합니다~^^

    2010.02.25 08:27 신고
  21. BlogIcon par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제 봤는데, 잔잔한 재미가 있는 것 같더라구요. 글을 읽으면서 어제 영화가 더 잘 정리되는듯~^-^ ㅎㅎㅎㅎ

    2010.02.25 10:44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