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Movie Info

마크 로렌스 감독의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 이후 약간의 공백기를 가졌던 휴 그랜트가 같은 감독의 작품인 <들어는 봤니? 모건 부부> (이하 모건부부) 로 오랫만에 모습을 보였다. 전작에서는 드류 베리모어와 사랑스러운 로맨스를 만들었던 그가 이번 영화에서는 사라 제시커 파커와 함께 하고 있다. 이번 영화 역시 잔잔한 웃음과 더 잔잔한 감동이 있는 로맨틱 코미디인데, 휴 그랜트는 마크 로렌스 감독이 연출한 세 편의 로맨스 영화에 모두 출연하고 있다. <투 윅스 노티스>의 산드라 블록, 그리고 드류 베리모어와 사라 제시카 파커까지... 휴 그랜트는 여복이 아주 많은 배우인 것 같다.

적절한 캐스팅

<모건 부부>는 제목 그대로 모건 부부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그리고 포스터 하단의 '엣지 커플의 깡촌 생활'이란 문구가 이 영화의 스토리를 말해주고 있다. 뉴욕의 잘 나가는 변호사 폴 모건(휴 그랜트)과 역시 잘 나가는 공인중개사 메릴 모건 (사라 제시카 파커)은 폴의 외도로 별거 중이다. 둘은 우연히 살인 현장을 목격하는데 범인과 눈이 마주쳐 결국 경찰의 보호를 받게 된다. 그리고 FBI의 증인 보호 프로그램에 의해 생면부지 깡촌 시골로 보내지게 된다. 결국 뉴요커 커플, 엣지 커플이 깡촌생활을 하면서 겪게 되는 에피소드와 부부의 화해를 그리고 있는 것이다. 그동안 시골에서만 살던 촌사람이 도시에 상경하는 설정의 콩트나 코미디는 많았다. 이 영화는 정반대로 도시에서만 살아온 두 사람이 시골생활을 하면서 겪게 되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보니 식상한 듯 식상하지 않은 설정으로 관객들에게 잔잔한 웃음을 준다.

ⓒ Columbia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시골사람이 도시에 상경하는 설정의 코미디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촌스럽고 순박한 외모가 절실하다. 반면 이 영화는 정반대의 설정을 하고 있다보니 배우들의 세련되고 럭셔리해 보이는 스타일과 외모가 필요한데 그런 의미에서 휴 그랜트와 사라 제시카 파커의 캐스팅은 아주 적절해 보인다. 휴 그랜트는 전형적인 영국 신사의 이미지를 갖고 있고, <섹스 앤 더 시티>가 대표작인 사라 제시카 파커는 된장녀, 뉴요커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인물이기 때문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조합이라고 생각된다.

구태의연한 로맨틱 코미디

며칠 전에 본 <500일의 썸머>는 기존의 로맨틱 코미디와는 형식부터 다른 수작이다. 하지만 <모건 부부>는 기존의 로맨틱 코미디와 크게 다를 것이 없는 구태의연한 영화라고 볼 수 있다. 소재는 비교적 신선하고, 두 주인공의 연기가 사랑스러우며, 영화의 배경이 되고 있는 시골 마을과 같은 순수함과 순박함이 느껴지는 영화이긴 하나 약간의 갈등과 웃음과 감동이 이 영화의 전부라고 할 수 있다. 킬링타임용으로는 아주 좋다. 지루함도 전혀 느껴지지 않고 재밌게 감상할 수는 있을 것 같은데 너무나도 뻔한 흐름과 형식으로 진행되고 있어 얼마 지나지 않아 쉽사리 잊혀질 영화라는 생각이 든다. 휴 그랜트 하면 <노팅힐>이나 '<리짓 존스의 일기>, <러브 액츄얼리> 등의 로맨틱 코미디 영화들이 생각난다. 몇 년이 지난 지금도 머리와 가슴에 생생히 기억되고 있는 걸작들이다. <모건 부부>를 이 영화들처럼 머리와 가슴에 각인 시키는 것은 기대하기 어려운 일이고 그저 2시간(러닝타임 103분)을 지루하지 않고 재밌게, 그리고 편안하게 즐길 수 있다는 것에 만족해야 할 것 같다.

※ 이 영화 리뷰는 Daum 무비로거 리뷰 포스트입니다.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Columbia Pictures.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쥬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수입될때 제목을 멋대로 지었나 생각되어... 그런데 정말
    Did You Hear About The Morgans? 하하하하
    글을 읽고 나니 정말 캐스팅은 적절하게 잘한듯 합니다.

    이 영화는 DVD로 출시되면 그때 팝콘하나와 함께 편안히 집에서 볼려고요 ㅎㅎ

    2010.01.30 09:3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ㅋㅋ 맞습니다.
      그리고 저는 영화볼때 팝콘을 잘 안먹는데요.
      이런 스타일의 영화는 오히려 팝콘과 함께하면 더 좋을 거 같아요. ㅎㅎ

      2010.01.31 22:08 신고
  3. BlogIcon Phoebe Chu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 봄안에는 이 영화를 봐야겠네요. 제가 좋아하는 로맨틱 코메디....
    편안하게 거실에 앉아 보는게 좋을것 같아요.ㅎㅎㅎㅎ

    2010.01.30 10:01 신고
  4. BlogIcon 몽리넷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아줌마는 좀 뭐랄까 섹스앤시티 말고는 그닥 활약도 없고 해봐야 다 말아먹고~~
    이번에도 역시나 말아먹지 싶네요~

    2010.01.30 10:16 신고
  5. BlogIcon 리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친이 저런 스탈 영화를 무지 좋아하는데 또 보자고 할 것 같군요.
    좋은글 잘읽고 추천 한방 넣고 갑니다.^^

    2010.01.30 10:18 신고
  6. BlogIcon 디자인이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극장갔었는데..이영화 개봉을 했더라구요..그래서 이걸 볼까 식객 볼까 하다가..
    식객을 봤는데...
    로맨틱 코미디 좋아해서..봐야될꺼 같아요 ㅎㅎ

    2010.01.30 10:32 신고
  7. BlogIcon 938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전에는 자주 들어오면서도 몰랐는데 알라딘 통해 들어오니

    알라딘 추천 위젲이 가장 먼저 눈에 띄이네요.

    ㅎㅎ

    휴그랜트 너무 좋아해서요 찜해놔야 겠어요%%

    2010.01.30 13:02 신고
  8.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그랜트는 은퇴한다고 몇번이고 이야기 하더니, 꿋꿋하게 영화는 찍고 있군요. 이분도 일정한 세련미와 일정한 어눌함과 일정한 유머감각이 있는 사람이죠. 그래서 영화를 찍으면 많은 사람들이 특별한 매력에 빠지기도 하지요. Reignman님과 성향이 닮은것 같기도 합니다. 적절한 유머와 적절한 세련미..아..키는 Reignman님이 우월하군요. 루저 그랜트가 되는게지요.크큭.

    2010.01.30 14:5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런가요..저보다 작군요. ㅋㅋ
      그래도 신체비율때문인지 키가 커보이긴 하더군요.
      전 숏다리에 대두라 가뜩이나 루저인데 더 작아보여서.. ㅜㅜ

      2010.02.01 08:27 신고
  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1.30 15:33
  10. BlogIcon 이닥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킬링 타임용 무비가 맞는 것 같아요
    몸개그와 말장난이 유쾌하게
    펼쳐지지만 실상 이야기는 그리
    재밌지는 않았던 것 같아요

    2010.01.30 15:4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둘이 사격할 때 은근히 기싸움 하는 것이 재밌더군요. ㅋㅋ
      곰 나오는 장면도 재밌었고..
      부담 없는 영화였습니다. ㅎㅎ

      2010.02.01 08:34 신고
  11. BlogIcon 못된준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영화는 처음 들어 보네요. 제가 요즘 바빠서 그런지....ㅎㅎ
    암튼....한달정도는 영화도 포기해야 될듯..합니다.~~~
    레인맨님...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2010.01.30 18:59 신고
  12. BlogIcon 건강정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취향의 영화인데........
    반응이 생각보다 안 좋더라구요
    그래서 볼까? 말까? 고민중이랍니다 ㅎㅎ

    2010.01.31 00:47 신고
  13. BlogIcon HANOB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ㅅ= 모건부부 볼까.. 주유소 습격사건2볼까 하다가.. 주요 습격사건 봤는데..
    영화시작하고 30분만에.. 나와버렸죠.. (이질감을 너무 싫어하기 ㅠㅠ 아동물인가...)
    역시 한국영화는 정말 뽑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흑.. 그러나 2월5일부터는 다시 대규모 헐리웃 폭탄이 떨어지기에
    조금 기다려봐야겠죠 푸힛~!

    2010.01.31 07:2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주유소는 아직 안봐서 잘 모르겠지만
      왠지 주유소보다는 그래도 이 영화가 재밌을 거 같아요. ㅋㅋ
      이번 주 대박이죠..헐리웃 폭탄에 의형제까지.. ㅜㅜ

      2010.02.01 08:44 신고
  14.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군요! 킬링타임용~저도 이 영화 보고싶었는데..주말에도 못보게 됐네여~

    2010.01.31 09:28 신고
  15. BlogIcon 간이역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이거 실화예요? 모건부부 하니까 어쩐지 실화같아서 큭 리뷰는 실화 언급이 없으신 것 같은데 말이죠...

    2010.01.31 22:56 신고
  16. BlogIcon 감성P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남자,여자, 감독 신작이군요...
    전형적인 할리우드 로맨틱 코미디 느낌이 확확 나는군요 ㅎㅎ

    2010.02.01 00:22 신고
  17. BlogIcon 달콤시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휴그래트 엄청 팬이어서 이 영화 기대하고 있었는데.. 음.. 아무래도 전 나중에 dvd로 보게될 것 같네요 ㅋㅋㅋ 그래도 휴는 멋져요~~!

    2010.02.01 09:57 신고
  18. BlogIcon gemlov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걍 킬링타임용이군요..ㅋ 이건 걍 패스 해버려야 겠네요.. 사실 이쁜 여자 안나오면 볼 맛이 떨어져요 ㅋㅋ

    2010.02.01 10:32 신고
  19. BlogIcon 안녕!프란체스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러닝타임이 짧아서 더욱 좋았던 영화에요^^

    2010.02.01 11:55 신고
  20. BlogIcon ri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V에서 영화 소개하는 걸 봤는데, 곰 나오는 장면이 재미있더군요 ㅎㅎ
    휴그랜트가 나오는 다른 영화들과 비슷한 유형일 것 같군요.
    나중에 dvd로 나오면 봐야겠습니다 ^^

    2010.02.03 18:35 신고
  21. BlogIcon bluejer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그냥 한번쯤 보고싶은 영화이긴 했었는데....
    감동까지는 아니근여...
    가볍게 볼수 있는 영화인가봐요...^^
    그럼 전 불법? 따운을 받아서..... 히히

    2010.02.08 00:55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