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Movie Info

마크 로렌스 감독의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 이후 약간의 공백기를 가졌던 휴 그랜트가 같은 감독의 작품인 <들어는 봤니? 모건 부부> (이하 모건부부) 로 오랫만에 모습을 보였다. 전작에서는 드류 베리모어와 사랑스러운 로맨스를 만들었던 그가 이번 영화에서는 사라 제시커 파커와 함께 하고 있다. 이번 영화 역시 잔잔한 웃음과 더 잔잔한 감동이 있는 로맨틱 코미디인데, 휴 그랜트는 마크 로렌스 감독이 연출한 세 편의 로맨스 영화에 모두 출연하고 있다. <투 윅스 노티스>의 산드라 블록, 그리고 드류 베리모어와 사라 제시카 파커까지... 휴 그랜트는 여복이 아주 많은 배우인 것 같다.

적절한 캐스팅

<모건 부부>는 제목 그대로 모건 부부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그리고 포스터 하단의 '엣지 커플의 깡촌 생활'이란 문구가 이 영화의 스토리를 말해주고 있다. 뉴욕의 잘 나가는 변호사 폴 모건(휴 그랜트)과 역시 잘 나가는 공인중개사 메릴 모건 (사라 제시카 파커)은 폴의 외도로 별거 중이다. 둘은 우연히 살인 현장을 목격하는데 범인과 눈이 마주쳐 결국 경찰의 보호를 받게 된다. 그리고 FBI의 증인 보호 프로그램에 의해 생면부지 깡촌 시골로 보내지게 된다. 결국 뉴요커 커플, 엣지 커플이 깡촌생활을 하면서 겪게 되는 에피소드와 부부의 화해를 그리고 있는 것이다. 그동안 시골에서만 살던 촌사람이 도시에 상경하는 설정의 콩트나 코미디는 많았다. 이 영화는 정반대로 도시에서만 살아온 두 사람이 시골생활을 하면서 겪게 되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보니 식상한 듯 식상하지 않은 설정으로 관객들에게 잔잔한 웃음을 준다.

ⓒ Columbia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시골사람이 도시에 상경하는 설정의 코미디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촌스럽고 순박한 외모가 절실하다. 반면 이 영화는 정반대의 설정을 하고 있다보니 배우들의 세련되고 럭셔리해 보이는 스타일과 외모가 필요한데 그런 의미에서 휴 그랜트와 사라 제시카 파커의 캐스팅은 아주 적절해 보인다. 휴 그랜트는 전형적인 영국 신사의 이미지를 갖고 있고, <섹스 앤 더 시티>가 대표작인 사라 제시카 파커는 된장녀, 뉴요커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인물이기 때문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조합이라고 생각된다.

구태의연한 로맨틱 코미디

며칠 전에 본 <500일의 썸머>는 기존의 로맨틱 코미디와는 형식부터 다른 수작이다. 하지만 <모건 부부>는 기존의 로맨틱 코미디와 크게 다를 것이 없는 구태의연한 영화라고 볼 수 있다. 소재는 비교적 신선하고, 두 주인공의 연기가 사랑스러우며, 영화의 배경이 되고 있는 시골 마을과 같은 순수함과 순박함이 느껴지는 영화이긴 하나 약간의 갈등과 웃음과 감동이 이 영화의 전부라고 할 수 있다. 킬링타임용으로는 아주 좋다. 지루함도 전혀 느껴지지 않고 재밌게 감상할 수는 있을 것 같은데 너무나도 뻔한 흐름과 형식으로 진행되고 있어 얼마 지나지 않아 쉽사리 잊혀질 영화라는 생각이 든다. 휴 그랜트 하면 <노팅힐>이나 '<리짓 존스의 일기>, <러브 액츄얼리> 등의 로맨틱 코미디 영화들이 생각난다. 몇 년이 지난 지금도 머리와 가슴에 생생히 기억되고 있는 걸작들이다. <모건 부부>를 이 영화들처럼 머리와 가슴에 각인 시키는 것은 기대하기 어려운 일이고 그저 2시간(러닝타임 103분)을 지루하지 않고 재밌게, 그리고 편안하게 즐길 수 있다는 것에 만족해야 할 것 같다.

※ 이 영화 리뷰는 Daum 무비로거 리뷰 포스트입니다.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Columbia Pictures.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BLOG main image
세상을 지배하다
레인맨 Reign [rein] = 통치, 지배; 군림하다, 지배하다, 세력을 떨치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
by Reignman

카테고리

전체보기 (875)
영화 (273)
사진 (109)
여행 (219)
그외 (273)

달력

«   2023/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