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시류에 편승하고 있는 영화일 뿐

발렌타인 데이가 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매년 이맘때 쯤이면 시기가 시기이니 만큼 로맨스와 로맨틱 코미디 장르의 영화들이 봇물 터지듯 쏟아져 나오곤 한다. <헤이트 발렌타인데이>은 발렌타인 데이를 소재로 하고 있는 로맨틱 코미디 영화로 이러한 시류에 편승하는 작품이라고 봐도 좋을 것 같다. 설정은 독특하다. 항상 5번의 데이트만 하고 깔끔하게 헤어진다는 룰을 가지고 연애를 하는 제네비브(니아 발다로스)라는 인물이 그레그(존 코벳)라는 남자를 만나 진정한 사랑을 깨닫게 된다는 뭐 그런 설정이다. 나름대로 흥미로운 설정을 가지고 영화를 만들긴 했으나 그 흐름은 기존의 로맨틱 코미디와 별반 다를 것이 없는 진부하고 식상하게 이어지고 있다.

<헤이트 발렌타인데이>는 관객들이 발렌타인 데이의 로맨틱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모든 것을 총동원하고 있다. 제네비브의 직업은 플로리스트다. 고로 자연스럽게 예쁜 꽃들이 영화에 자주 등장하고 있으며, 달콤한 초콜릿도 볼 수 있고, 빨간색 롱부츠 선물을 볼 수도 있다. 근사한 레스토랑에서 와인을 마시는 장면은 물론이거니와 로맨틱한 키스씬 역시 빼놓을 수 없는 장면이다. 감미로운 창밖의 세레나데(필자에게는 손발이 오그라드는 장면이었음)와 사람들이 만들어 내는 하트모양까지 발렌타인 데이와 로맨틱한 분위기를 위한 요소는 닥치는 대로 집어 넣고 있다.

ⓒ Blue Star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다재다능 VS 욕심

<헤이트 발렌타인데이>를 보면 여주인공인 니아 발다로스에 대한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가 없다. 그녀는 이 영화의 주연을 맡아 발랄하고 유쾌한 연기를 선보이고 있는 것은 물론, 각본과 연출까지 직접 맡아 다재다능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정말 다재다능한 것인지, 아니면 욕심을 부리고 있는 것인지는 영화를 본 사람이라면 쉽게 판단할 수 있을 것 같다. 다재다능쪽으로 손을 들어 주는 관객도 있을 것이고 욕심쪽으로 손을 들어 주는 관객도 있을 것이다. 필자는 욕심이라고 판단했다. 무엇 하나 제대로 하고 있는 것이 없어 보였다. 시나리오는 앞서도 말했듯이 독특한 설정을 가지고 진행되긴 하지만 약간의 갈등과 해피엔딩을 동반한 너무나도 뻔한 흐름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이 영화가 니아 발다로스의 감독 데뷔작이긴 하나 여성 감독들이 보여주는 특유의 아기자기하고 감각적인 면모 또한 찾아볼 수가 없었다. 아침드라마나 일일드라마에 잘 어울리는 연출력이었다. 각본이야 사전작업이니 그렇다치고 연출과 연기는 병행해야 하는 것이기 때문에 연기에만 집중해서 연기라도 잘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니아 발다로스의 한결같은 표정연기는 자신이 감독이기 때문인 이유도 분명히 있을 것이다. 그녀는 이 영화로 많은 교훈을 얻었을 것이다. 연기든 연출이든 내공을 좀 많이 쌓아서 완성도 높은 작품과 서툴지 않은 연기로 다시 돌아오기를 기대해본다.

덧) <허트 로커>나 <블라인드 사이드>, <프레셔스> 같은 영화의 수입이 훨씬 더 시급해 보인다. 국내 배급사는 우리나라 관객들의 수준을 아직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 이 영화 리뷰는 Daum 무비로거 리뷰 포스트입니다.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Blue Star Pictures.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blue paper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발렌타인데이는 설이라 다행입니다 ;;;

    블루페이퍼
    이벤트 하고 있어요~
    다양한 경품이 가득 ;;;;

    2010.02.04 13:15 신고
  3. BlogIcon Zorr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카로운 평 잘 봤습니다~

    그래도 이맘때 저 영화를 보러가는 연인이 있다면 부럽겠네요.. 정말 위에 블루페이퍼님 말씀대로 그날이 설이라 다행입니당ㅎㅎㅎ

    2010.02.04 13:20 신고
  4. BlogIcon 초록누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레인맨님 리뷰글로만 볼게요...
    어차피 보지도 못하는 영화지만 호감은 안가네요..ㅎㅎ

    2010.02.04 14:05 신고
  5. BlogIcon 뽀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허.. 각본과 연출까지 정말 멋진데요^^;;
    그래도 발렌타인 이야기니 뻔한 스토리라고 해도 사랑이야기
    웃으면서 볼수있겠죠^^

    2010.02.04 14:17
  6. BlogIcon GumpWolf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봤습니다
    이미 제목부터가 망할 작품으로 보여지네요...
    그나저나.. 이번 발렌타인데이는 설 때문에
    쵸콜릿이 영 덜팔릴것 같군요....

    암튼 영화 보는게 취미인데 좋은글 많이 잘보구 갑니다 ^^

    2010.02.04 14:19 신고
  7. BlogIcon LiveREX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곧 발렌타인데이군요 ^^;;;
    영화 제목보고 바로 뭔가 압박감이 느껴지더니 그게 날짜가 다가와서 그런거였습니다 ㅎㅎ

    2010.02.04 16:09 신고
  8. BlogIcon 감성P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슬슬 이런 로맨틱한 영화들이 등장할 떄가 됐죠...
    로맨틱 코미디는 잘 만들면 성공이지만 어색하면 단순히 욕 먹는 정도가 아닌 것 같아요;;
    정말 손발 오글거리고...

    2010.02.04 17:02 신고
  9. BlogIcon 김효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로맨틱코미디가 재미가 없습니다.
    항상 보고나면 돈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어요.
    남자 배우는 많이 보던 얼굴이네요 ㅎㅎ

    2010.02.04 17:32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로맨틱코미디도 많지만 이 영화는 돈이 좀 아깝단 생각이 들더군요.
      시사회를 통해 봐서 공짜로 보긴 했지만요. ㅎㅎ

      2010.02.05 10:57 신고
  10. BlogIcon 스카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많이 보고 갑니다.^^

    2010.02.04 18:21
  11. BlogIcon gemlov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별하나 떠있는게 왜이리 웃기죠 ㅋㅋ 근데 진짜 이거 보급하는 회사에서도 딱 보고 나면 아! 망하겠구나 하고 느낌이 올텐데 말이죠 ㅋㅋ

    2010.02.04 18:40 신고
  12. BlogIcon 투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으로 낚시하는 영화군요 ㅠㅠ

    2010.02.04 18:51 신고
  13. BlogIcon 펨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봐도 후회하지 않을 영환것 같네요.
    리뷰만으로 충분한것 같습니다.ㅎㅎ

    2010.02.04 18:55
  14. BlogIcon 못된준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께서...만류한다면..절대 영화 않보기로 했슴다.~~ㅋㅋ

    2010.02.04 21:44 신고
  15. BlogIcon 쥬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관련영화에 있는 발렌타인데이를 보기로 작정했습니다.
    조조로 혼자서 ㅡㅡ^ 어여 발렌타인데이가 빨리 지나가길... ㅡ _-a

    2010.02.04 21:57 신고
  16. BlogIcon 커피믹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류의 영화 보통 실망스러운게 많더군요
    억지로 끼워 맞춘다는 느낌도 들고요

    2010.02.04 23:06 신고
  17. BlogIcon 엑셀통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이 영화 포스팅이 간간히 눈에 띄네요..
    설맞아 발렌타인..시류에 편승이라..적절한 표현이네요

    레인맨님..이번 제6차 동시나눔 이벤트 진행에 격려의 댓글을 남겨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첨 취지에 더하여 깊은 관심과 격려글을 남겨주신 분들 중 한분을 선정해 작은 감사의 선물을 마련하였습니다. 관련글은 http://moms.pe.kr/751 참고하세요.
    기프트콘을 날려드릴려니..휴대폰번호가 필요하네요..비밀댓글로 남겨주시길 부탁드려요

    트랙백으로도 살짝 걸어둘께요

    2010.02.05 00:04 신고
  18. BlogIcon casablanc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발렌타인데이가 가까워 오는군요.
    근데 영화는 영 아닌가 보네요,ㅎㅎ

    2010.02.05 04:15
  19. BlogIcon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 영화 완전 아닌가보네염 ㅡ,.ㅡ;;;

    2010.02.05 15:28
  20. BlogIcon 피아노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통 이런건 킬링타임용으로 토렌트로 샤샥 다운받아서...^^;
    그래도 여자들은 로맨틱 코메디가 좋아용~~~!!! ㅎㅎ

    2010.02.06 01:14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토렌트가 뭔지 잘 모르겠네요. ㅎㅎ
      저는 남자지만 로맨틱 코미디를 좋아합니다.
      그래도 이 영화는 좀 별로더라구요.

      2010.02.06 23:20 신고
  21. BlogIcon 이닥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감, 동감, 동감입니다 ^^

    2010.02.06 11:41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