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VS 천하장사 마돈나

<아빠가 여자를 좋아해>란 제목을 곰곰히 한번 생각해본다. 이 영화의 주인공인 손지현(이나영)이란 인물은 아빠이자 여자다. 여자를 좋아해도 너무 좋아해서 여자가 되어버렸다. 이 영화에 나오는 대사를 빌리자면 겉모습은 무쏘지만 심장은 벤츠인, 남자의 모습을 하고 있지만 속은 전부 여자인 인물이다. 한마디로 트랜스젠더란 말이다. <아빠가 여자를 좋아해>를 다시 한번 영화 속 대사를 빌려 소개하자면 어디에 채워져 있느냐 보다 무엇이 채워져 있느냐가 더 중요하다는, 다소 무거운 메시지를 담고 있는 영화다. 그런 점에서 이 영화는 <천하장사 마돈나>라는 영화와 매우 닮아 있다. <천하장사 마돈나>는 오동구(류덕환)라는 소년이 성전환 수술을 하기 위해 씨름 선수가 되는 과정을 그린 영화로 낯설지만 신선한 소재를 아주 해학적으로 풀어냈던 수작이다. 가벼운 듯 가볍지 않은 웃음&감동으로 관객들의 인식마저 바꿔버린 작품성과 완성도를 고루 갖춘 작품이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아빠가 여자를 좋아해>는 지극히 코미디에 충실한 영화다. 이 영화를 <천하장사 마돈나>에 비교하니 너무 부족하게 느껴진다. 영화를 보는 내내 웃음과 감동을 억지로 유발한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고, 트랜스젠더라는 가볍지 않은 소재는 가벼운 깃털처럼 어디론가 날아가 버렸다. 코미디로 이어지다 감동으로 마무리를 하는 전형적인 흐름에 진지한 메시지는 모두 묻혀 버린 것이다. 배우들의 의지도 참 비교가 많이 된다. <천하장사 마돈나>의 류덕환과 故이언은 각각 27kg과 20kg의 체중을 불리며 완벽하게 자신을 지운 반면 이나영은 코털만 붙였을 뿐 전혀 캐릭터화되지 못한 모습이었다. 이나영의 눈이 부시도록 아름다운 외모는 남장을 무력하게 만들어 짐바브웨의 관객들도 여자라는 것을 바로 알 수 있을만한 모습이었다. 그런 모습을 하고 눈물을 흘리며 자신은 여자가 되고 싶었다고 하니... 관객들은 감동을 받고 눈물을 흘려야 할 타이밍인 것을 알면서도 실소를 터트리게 되고 손발의 경련을 느낄 수 밖에 없었다.

ⓒ 하리마오 픽처스 / 쇼박스㈜미디어플렉스. All rights reserved.

VS 과속스캔들

<아빠가 여자를 좋아해>의 내용을 곰곰히 한번 더듬어본다. 그냥 2시간짜리 시트콤을 한 편 보고 나온 것 같은 기분이 든다. 앞서도 말했지만 이 영화는 지극히 코미디란 장르에 충실한 영화다. 그리고 감동과 해피엔딩으로 영화를 마무리짓는 진부하고 전형적인 흐름을 보여준다. 이 영화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인물 중 유빈(김희수)이란 아이가 있는데 바로 손지현(이나영)의 아들이다. 손지현은 자신에게 아들이 있다는 생각을 전혀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아들을 만나게 된다. 그런 점에서 이 영화는 <과속스캔들>과도 매우 닮아 있다. <과속스캔들>은 830만명이라는 어마어마한 숫자의 관객들을 극장으로 불러 모았던 영화로 역대 흥행순위 9위(현재 아바타가 8위), 코미디 중에는 1위에 올라있는 대박영화다. <과속스캔들>의 흥행돌풍에는 왕석현이라는 아역배우의 역할도 상당히 컸다고 본다. 그런데 <아빠가 여자를 좋아해>의 김희수군은 존재감이 별로 없다. 아이라서 귀여울 뿐 별로 웃겨주지도 않는다. 김지석의 존재감도 별로 없다. <과속스캔들>로 치면 박보영의 역할을 맡고 있는 것이고, 이나영의 상대역이기 때문에 매우 중요한 임무를 담당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하는 게 별로 없다. 자신이 사랑하는 여자에게 숨겨놓은 자식이 있다는 것을 알았을 때도 덤덤한 준서(김지석), 심지어 자신이 사랑하는 여자가 남자였다는 것을 알았을 때도 별다는 갈등 없이 아주 쿨하게 포용하는 준서는 참 대단한 사람인 것 같다. 암튼 이 영화는 코미디에 충실한 영화답게 킬링타임용으로는 매우 적합하다. 이 영화의 관계자들은 <과속스캔들>의 영광을 염두에 두고 있을 것 같은데 <7급 공무원> (400만을 돌파, 같은 제작사)의 영광도 어림없어 보인다. <만남의 광장>이란 영화에서 건질 만한 것은 카메오로 출연한 류승범의 코믹연기뿐이었다. 필자가 <아빠가 여자를 좋아해>에서 건진 것은 영광(김흥수)이란 인물의 차에 대한 집착 뿐인 것 같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하리마오 픽처스 / 쇼박스㈜미디어플렉스.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1.16 12:17
  3. BlogIcon 배고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보지는 못했지만, 첫 눈에 조금 가벼운 느낌이 없지 않아 보이더군요. 분명 트랜스젠더 이야기인데, 꽤 심각한 이슈를 너무 산만하게 풀어놓은 느낌이랄까? 저희 가족은 예고편을 보고, '이나영이 트랜스젠더로 나와,' 라고 말하니까, 말도 안됀다고 하더군요 -0-;;; 졸지에 거짓말쟁이가 되었습니다 하하핫! 아직 우리나라 국민들에게, 성전환자가 주는 거부감과 이질감을, 영화는 너무 당연한 듯 거론하고 있어서 소통의 문제가 있어보입니다.

    그래서 편관주의자인 저는 이 영화를 보지 않기로... ^^;;;;;; 글 잘 읽었습니다!

    2010.01.16 13:2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천하장사 마돈나란 영화는 감상 전후의 느낌이 천지차이였습니다.
      아니 어떻게 이런 무거운 소재를 이렇게 해학적으로 풀어낼 수가 있을까란 탄식을 금할 수 없었죠.
      아빠가 여자를 좋아해는 감상 전후의 느낌이 똑같습니다. -_-;;

      2010.01.17 13:03 신고
  4.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Reignman님 마음에 들지 않았군요. 이나영이 나왔음에도 말이죠.;
    가족영화를 표방하는 우리 영화들이, 산파적인 감동이나 뻔한 웃음을 유도하는 영화가 많은 것 같습니다. 물론 상업적으로 '기본'은 하기 위해서 일지도 모르죠.
    조금더 진지한 고민과 감동이 남는 영화가 많이 나왔으면 좋겠네요.
    시나리오의 부재인가요? 암튼 한 영화가 힛트치면 아류작들이 많이 나오는것 같아요.

    주말이군요!
    주말엔 나영씨 같은 이쁜 처자와 달콤한 데이트를 즐기시길 바랍니다.^^

    2010.01.16 13:2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영씨 앞에 꼭 성을 붙여주시길 바랍니다.
      김나영도 있자나요. 개츠비님은 모르실 수도 있겠네요. ㅎㅎ
      암튼 이 영화는 캐스팅부터가 좀 어긋난 거 같아요.
      이나영같이 아름다운 배우에게 달랑 가발하나 씌워 놓고 남자다라고 하니 공감을 할 수가 없더군요.
      차라리 미녀는 괴로워처럼 분장이라도 하던가...

      2010.01.17 13:10 신고
  5. BlogIcon 안녕!프란체스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나영이 이영화때문에 하이킥에 나왔었군요...
    이영화는 왠지 재미 없을것 같아서 패쑤하려고했어요..
    이나영이 아는여자 나왔을댄 재밌었던거 같은데...
    요즘 재밌는 영화 추천좀 해주세요^^

    2010.01.16 15:59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가봐요. ㅎㅎ
      이나영은 네 멋대로 해라에서의 모습이 가장 좋았던 것 같습니다.
      전 오늘 페어러브 보러갈려구요.
      이번주에 개봉하는 500일의 썸머도 절대사수할겁니다. ㅎㅎ

      2010.01.17 13:28 신고
  6. BlogIcon ri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이킥에 이나영이 콧수염 붙이고 나오는 걸 봤었는데,
    한 편에 영화 홍보도 목적이었군요.
    아무리 코미디 영화라도 현실성과 깊이를 더했더라면 더 좋은 영화가 되었을텐데 아쉽습니다.
    reignman님이 추천하신 더 로드- 책으로 먼저 읽어볼까 생각하고 있어요 ^^

    2010.01.16 16:10 신고
  7. BlogIco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을 너무 웃기게 써놓으셔서 ㅋㅋㅋㅋ

    아 이영화 역시 별로군요 이나영이 이뿐데 불쌍 ㅠㅠㅠ

    하이킥에 나올때도 근데 너무 재미없었어요 ㅠㅠ

    2010.01.16 16:59
  8. BlogIcon 배가본드(Vagabon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 청어는 말이죠.

    군대에서는 지금도 제일 많이 나오는게 청어튀김일거에요(다음으로는 꽁치)

    민간에서 값싼 순서대로 군대에서는 많이나온다 보면되죠.

    근데 뼈가 너무 잘고 많아서 먹기에도 불편하고.. 맛도 참 없고.. 하다보니

    이제는 찾는 사람이 없어서 생선가게에도 거의 없는데

    어쩌다 있는데는.. 뭐 4마리에 천원? 이렇더라고요.

    저는 그때 난생 처음 보는 청어라는 고기에 반해서(그걸 또 그저 좋다고 먹죠)

    나중에 전역해서 당장 그 싸구려 생선부터 찾았는데.. 백방으로 구해서 먹으니

    도대체가 맛없어서 못 먹겠더라고요. 고기는 맨 똑같은 그 고기인데도..

    2010.01.16 18:0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슨말씀을 하고 계신건지 잘 모르겠습니다.

      2010.01.17 14:01 신고
    • BlogIcon 배가본드(Vagabond)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것은 Femke님의 블로그에 있는 님의 리플을 보고 제가 여기로 타고와서 리플남긴거였습니다. 네덜란드에 사시는 그분이 길에서 파는 청어얘기를 하셨는데 거기에 님이 어떤 커멘트를 하셨고 저는 그 커멘트를 보고 와서 여기에 그 얘기를 한거죠. 님의 블로그 포스팅과는 아무관련이 없답니다.

      2010.01.17 14:4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럼 그곳에 댓글을 남기시지...ㅋㅋㅋㅋ
      전 뜬금없이 청어이야기를 하시길래 어안이 벙벙했습니다. ㅎㅎㅎ

      2010.01.17 19:39 신고
  9. BlogIcon 달려라꼴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에서는 이나영이 됐고...연발하진 않겠죠? ^^;;;

    2010.01.16 20:47
  10. BlogIcon 너돌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지붕킥에 콧수염 달고 나오셨는지 이해가 되네요^^;;

    2010.01.16 21:47 신고
  11. BlogIcon 엔젤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자들에겐 강동원의 전우치가 있다면

    이제 이나영의 아빠여자 좋아해로 반격할 차례입니다.!!!!!!!^^

    2010.01.16 22:44 신고
  12. 짜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영화보고 아쉬웠던점이 많았던건 사실인데요

    연인들이 보기엔 아까운 영화다라거나 그런식으로 표현한건 맘에 안 드네요

    걍 욕을써라 보지말라고

    2010.01.16 23:04
  13. BlogIcon 윤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속스캔들 정도 생각했는데 그것에도 못미치나보네요a
    헐,
    이나영도 영화 운은 없는 것 같아요
    그게 좀 안타깝다는...

    2010.01.16 23:19 신고
  14. BlogIcon 오지코리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 있군요.잘 읽고 갑니다^^

    2010.01.16 23:29 신고
  15. BlogIcon 피아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그냥 영화 스냅샷만 봐도.. 썩 흡입력이 없다하니... 후...

    2010.01.17 00:27 신고
  16. BlogIcon shinluck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그녀의 콧털이라도 전 사랑합니다. ㅋ
    요즘 한국영화가 좋아지고 있는데 요것 한번 보고 싶네요 ㅎ

    2010.01.17 00:45
  17. BlogIcon 초하(初夏)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이나영의 연기는 아직 검증되지 않은(?), 아니 못한 것 같아요...

    저는 이번 주말을 편안히 쉬고 있습니다.
    어떻게 보내고 계신가요 ?

    2010.01.17 20:54 신고
  18.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사회로 보아서 다행이라고 생각하는 1人입니다

    2010.01.18 22:37
  19. BlogIcon 난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역시 아쉬움이 많이 남는 영화였습니다. <과속 스캔들>을 생각해서 귀여운 아역 배우 김희수군도 두드러지는 활약이 있을 줄 알았는데... 이나영씨도 그렇고, 예상과는 다르게 많이 밋밋하더군요...

    2010.01.19 01:2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역배우가 넘 진지했어요. ㅎㅎㅎ
      천하장사 마돈나처럼 작품성으로 승부를 보던가
      과속스캔들처럼 완전 코미디로 승부를 보던가 했으면 좋았을 뻔 했습니다.

      2010.01.19 07:51 신고
  20. BlogIcon gemlov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이거 왠지 재미없을 것 같았어요..ㅋ 평소라면 모르겠지만, 지금 처럼 볼게 넘치는 상황에서 굳이 봐줄 필요는 없을 것 같네요 ㅋㅋ

    2010.01.19 13:10 신고
  21. BlogIcon 둥이맘오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나영이랑 왠지 너무 안어울리는거 같아요.. 콧털은.. 정말... 안쓰럽네요..
    코미디라.. 재미있을꺼 같기도 하구요..
    잘보고 갑니다..
    한주 잘보내세요..

    2010.01.21 17:53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