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제주도는 흔히 삼다도라 일컬어진다. 돌과 바람, 그리고 여자가 많다 하여 붙여진 그 이름 삼다도. 이번에 제주도를 여행하면서도 새삼 느꼈지만 돌과 바람은 정말 많은 것 같다. 가는 곳마다 돌투성이인 제주의 모습과 기온은 높아도 거센 바람 때문인지 그 어느 곳보다도 추운 겨울을 간직한 제주를 십분 느낄 수 있었다. 수적으로 여자가 많은 것은 잘 모르겠지만 제주 여성들의 강단 또한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

반면 제주도는 삼무도라 일컬어지기도 한다. 도둑이 없고, 거지가 없고, 대문이 없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그런데 제주도에 없는 것이 또 하나 있다. 자동차와 배는 기본이거니와 비행기까지 수차례 타본 경험이 있는 제주도의 어르신들이 한번도 타보지 못한 그것, 바로 기차이다. 이쯤 됐으면 제주도를 삼무도가 아니라 사무도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것 같다.


제주도 에코랜드 2011, ⓒ Reignman


"제주도에는 정말 기차가 없을까?"

아니. 이제 제주도에서도 기차를 볼 수 있다. 세계에서 유일하게 열대 북방한계 식물과 한대 남방한계 식물이 공존한다는 제주도 신비의 숲 *곶자왈, 최근 들어 바로 이곳에 기차가 달리기 시작했다. 비록 유원지의 놀이기구로 등록된 관광 목적의 기차이긴 하지만 길이 4.5km, 폭 61cm의 철로위를 50여 분 동안 달리다 보면 단순히 놀이기구를 타고 있다는 기분이 아니라 마치 숲속 기차여행을 하고 있는 듯한 기분에 휩싸이기 시작한다. 더군다나 천천히 달리는 기차 속에서 원시림의 아름다운 풍경과 곶자왈에 서식하는 동식물을 감상하는 묘미가 있어 기차여행만의 감성을 충분히 전달받을 수 있다.

※ 곶자왈 : 숲이란 의미의 '곶'과 암석들과 가시덤불이 뒤엉켜 있는 모습을 뜻하는 '자왈'의 제주도 방언


제주도 에코랜드 2011, ⓒ Reignman

제주도 에코랜드 2011, ⓒ Reignman


제주도에서 느끼는 기차여행의 감성이 너무 궁금하다. 그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에코랜드'라는 이름의 테마파크를 찾았다. 알록달록 화려한 크리스마스 트리와 선물들이 여행자들을 맞이한다. 기차를 타러 왔것만 루돌프를 보니 갑자기 썰매가 타고 싶어진다. 변덕을 뒤로하고 기차역 안으로 발걸음을 옮긴다.


제주도 에코랜드 2011, ⓒ Reignman

제주도 에코랜드 2011, ⓒ Reignman


티켓을 끊고 기차를 타기 위해 메인역으로 향한다. 선로 옆에 직립 토끼 가족이 춤을 추고 있다. 하얀 눈에 둘러쌓인 하얀 토끼들의 자태에서 의외의 호젓함이 느껴진다. 왠지 밤이 되면 에코랜드의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는 이중생활을 할 것 같은 녀석들, 몹쓸 상상에 등골이 싸늘해진다. 하지만 새해가 토끼해라 그런지 토끼 가족들이 참 반갑다. 당장이라도 직립보행을 할 것 같은 토끼 가족들을 바라보니 왠지 모를 흐뭇함에 미소를 머금는다.


제주도 에코랜드 2011, ⓒ Reignman


그러고 보니 기차를 타는 것도 참 오랫만이다. 지하철이야 늘상 이용하고 있지만 기차와 지하철은 엄연히 다르다. 기차만의 여유와 운치를 어디 각박한 지하철에 비교할 수 있겠는가. 기차는 추억이 되고, 여행이 된다. 기찻길을 내려다보며 잠시 추억에 빠진다. 덜컹거리는 기차의 진동, 삶은 계란과 사이다로 대변되는 기차의 대표 간식, 창밖의 고즈넉한 시골 풍경들을 떠올리며 기차여행의 감성을 애써 되새겨 본다.


제주도 에코랜드 2011, ⓒ Reignman


메인역에 도착한 기차에 올라 창밖을 바라본다. 저 멀리 보이는 토끼 가족들이 즐거운 여행을 하고 오라며 손을 흔드는 것 같다. 에코랜드의 기차는 1800년대 증기기관차인 볼드윈 기종을 모델로 삼아 영국에서 만들어진 기차이다. 붉은 색의 제주 송이를 상징하는 ①레드샌드와 아름다운 꽃을 상징하는 ②옐로우플라워, 제주 곶자왈의 숲을 상징하는 ③그린포레스트, 푸른 호수를 상징하는 ④블루레이크, 제주의 검은 돌을 상징하는 ⑤블랙스톤 등 총 5대의 기차가 30분에 1대씩 운행되고 있다.


제주도 에코랜드 2011, ⓒ Reignman


"칙칙폭폭!"

기적과 함께 출발한 기차가 10분 남짓 달렸을까, 첫 번째 역인 에코브리지에 도착한다. 메인역을 출발한 기차는 에코브리지역과 레이크사이드역, 피크닉가든역을 거쳐 다시 메인역에 종착한다. 그런데 에코랜드의 아름다운 경관에 취해 기차를 놓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하지만 5대의 기차가 30분에 1대씩 운행되고 있으니 기차를 놓치더라도 곧 도착하는 다음 열차를 이용하면 된다.


제주도 에코랜드 2011, ⓒ Reignman

제주도 에코랜드 2011, ⓒ Reignman

제주도 에코랜드 2011, ⓒ Reignman


2만여 평이나 된다는 엄청난 크기의 인공호수를 옆에 끼고 산책을 한다. 수상카페에 잠시 머물러 휴식도 취해 본다. 에코브리지역에서부터 레이크사이드역까지는 산책로가 마련되어 있어서 시원한 경치를 감상하며 사진도 찍고 산책하는 재미가 아주 쏠쏠하다. 중간중간 눈에 들어오는 커플들의 다정한 모습이 나로 하여금 담배를 물게 만들기는 하지만 이내 물었던 담배를 거두고 흐뭇하게 지켜본다. 질투마저 관대함으로 바뀔 수 있는 이유는 에코랜드의 멋진 풍경과 기차여행의 감성 덕분이라는 생각이 든다.


제주도 에코랜드 2011, ⓒ Reignman

제주도 에코랜드 2011, ⓒ Reignman


20분 정도 걸었을까, 이국적인 분위기를 자랑하는 풍차 하나가 여행자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시크릿가든에 나오기도 했다는 풍차 오른쪽에는 레이크사이드역이 보인다. 레이크사이드역의 화장실에 잠시 볼일을 보러 들어갔다가 출발을 알리는 기적 소리에 놀라 대충 끊고 다시 나온다. 그리고 피크닉가든행 기차에 서둘러 몸을 싣는다. 에코브리지역에서 레이크사이드역은 도보로 이동할 수 있지만 레이크사이드역에서 피크닉가든역은 꼭 기차를 타고 이동해야 한다. 기차를 놓쳤다고 기찻길을 걷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


제주도 에코랜드 2011, ⓒ Reignman

제주도 에코랜드 2011, ⓒ Reignman


그렇게 도착한 피크닉가든역. 피크닉가든역은 에코브리지역이나 레이크사이드역보다 볼거리가 많다. 아이들을 위한 공간인 피크닉 힐과 키즈타운이 있고, 곶자왈의 진수를 엿볼 수 있는 에코 로드와 이끼고사리원이 있다. 간단한 간식과 음료, 커피 등을 맛볼 수 있는 스낵바도 있어 오랜 시간 머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기차역이다.

피크닉가든역과 주변을 둘러보며 열차의 출발을 기다린다. 피크닉 힐의 벌판을 달리며 공놀이를 하는 아이들, 키즈타운의 알록달록한 작품들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는 아이들의 입가에 미소가 떠나질 않는다. 그런 아이들을 바라보는 이들의 입가에도 미소가 번진다.

피크닉가든역을 출발한 기차가 메인역으로 회귀하면서 1시간 동안의 짧은 기차여행이 마무리된다. 아쉬운 마음에 선뜻 기차에서 내리는 것이 망설여진다. 하지만 어쩌겠는가. 밥도 먹어야 하고 다음 일정도 있으니 아쉬움을 뒤로한 채 기차에서 내린다.


제주도 에코랜드 2011, ⓒ Reignman

제주도 에코랜드 2011, ⓒ Reignman

제주도 에코랜드 2011, ⓒ Reignman

에코랜드 피크닉가든역의 풍경


제주도 에코랜드 2011, ⓒ Reignman


"아가야, 집에 가자!"

"싫어 싫어. 나 기차 한번 더 탈래!"

다크서클이 내려앉은 엄마와 아이가 기차를 놓고 실랑이를 벌인다. 방금 기차여행을 하고 온 입장에서 엄마와 아이의 심정을 동시에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다. 에코랜드, 매력적인 곳이다.

도움 주신 분들 ☞ 제주아띠 (www.jejuatti.com) & 티웨이항공 (www.twayair.com)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파란연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에도 특이한 기차가 있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바로 이 기차였군요....
    저도 에코열차 한번 타보고 싶어집니다.

    2011.01.10 09:19 신고
  3. BlogIcon 나이스블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기차를 타보고 싶어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1.01.10 09:33 신고
  4. BlogIcon 드래곤포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년사이 제주도에
    새로운게 많이 생겼군요 ^^

    2011.01.10 10:10 신고
  5. BlogIcon 폴윤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는 당췌 어느나라란 말입니까?
    분위기가 정말 한국같지 않네요.
    그렇다고 완전 유럽같지는 않고
    그냥 제주나라의 멋진 풍경이군요. ㅎㅎ

    2011.01.10 10:29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그러게요.
      이국적인 풍경인데다가
      그렇다고 완전 해외의 풍경은 아니고...
      제주란 곳이 정말 그런 것 같습니다. ^^

      2011.01.14 16:39 신고
  6. BlogIcon Sun'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기자기 참 이쁘네요..^^
    저도 꼭 타보고 싶어요~ㅎ
    좋은하루 보내세요^^

    2011.01.10 11:50 신고
  7. BlogIcon 초짜의배낭여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와 기차 안 어울리듯 하면서도 어울리는 군요. 왠지 저거는 다음에 꼭 타봐야겠단 생각이 듭니다. 아~ 이렇게 갈 여행지 하나 더 생기는군요. ㅋ

    2011.01.10 12:08 신고
  8. BlogIcon Zorr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제주도에 이런곳도 있나요~ 아주 딴세상 같습니다..ㅎㅎ

    2011.01.10 12:25 신고
  9. BlogIcon 샘쟁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엔 갈곳이 정말 넘쳐나는 것 같아요!
    사진도 반짝 반짝 너무 예뻐요 +_+

    2011.01.10 13:55 신고
  10. BlogIcon 둔필승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하, 이거 색다른 겨울을 맛볼 수 있겠는 걸요.~~
    인사가 좀 늦었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011.01.10 14:47 신고
  11. BlogIcon agerat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에 이런 멋진 곳이 있었군요..
    게다가 제주도에서 기차를 타볼 수 있는 좋은 기회 같아요..^^

    2011.01.10 15:17 신고
  12. BlogIcon 굴뚝 토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 가본지가 좀 되는데,
    다음에 갈 때는 꼭 들려봐야겠습니다..^^

    2011.01.10 16:40 신고
  13. BlogIcon Microok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에 기차가 있다는 말은 처음들어요^^!!
    그래서인지 더욱 신기한 +_+
    날씨 무척 좋을떄 사진 찍으셨네요~ 제주도는 두번 가봤는데 정말 자연이 예쁜 것 같아요~!!
    여름엔 무지무지 덥고 매미소리가 엄청 컸던걸로 기억하는 제주도입니다^^ㅋ

    2011.01.10 16:48 신고
  14. BlogIcon Clair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마남 레인맨님, 안녕하세요 ㅋㅋ
    저도 제주도에는 기차가 없는 줄로 알고 있었는데,
    이렇게 예쁘고 아기자기한 곳이 있었네요.
    경치도 좋아서 기차를 타고 구경하면 무척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밤이 되면 정말 -토끼와 팬더 모두 걸어다니면서 무언가 하고 있을지도 모르겠어요 ㅎㅎㅎ
    아직도 이런 곳을 -사진만- 보고도 설레고 신나 하는 저를 보면
    마음만은 젋다고 생각해봅니다 ㅋㅋㅋ

    2011.01.10 17:4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인적으로 추천해드리고 싶은 곳입니다.
      기차를 너무 오랫만에 타서 그런지 신이 나더군요.

      제주에 가면 박물관이나 테마파크가 정말 많지만
      에코랜드의 기차여행은 정말 특별했던 것 같습니다. ㅎㅎ
      11,000원의 입장료가 전혀 아깝지 않았어요. ^^

      2011.01.14 16:53 신고
  15. BlogIcon 인류풍경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국적이고 아주 예쁜 곳이네요...
    아이들이랑 같이 가면 너무 좋아 할 것 같네요.

    2011.01.10 19:43 신고
  16. BlogIcon 자수리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만간 아들놈이랑 가봐야겠어요. 어째 제주에 사는 제가 레인맨이나 타지역 다른 블로거분들께
    제주정보를 얻어갑니다.^^;

    2011.01.11 03:0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ㅋㅋ 제주도란 곳이 그런 곳인 것 같습니다.
      관광지만 놓고 보면 제주도민 보다 타지역 사람들이 더 많이 알고 있는 것 같아요. ㅎㅎ

      2011.01.14 16:55 신고
  17. BlogIcon 주리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에도 이런 숲속 기차가 있었군요?
    와우~ 의외에요.
    나중에 가족여행을 계획해 봐야겠네요.
    꼬맹이들이 기차를 보면 자지러질 듯 합니다.

    2011.01.11 06:29 신고
  18. BlogIcon 비프리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한 처자들이나 동심의 소유자들이 좋아할만한 곳이네요.
    물론 동심은 레인맨님이나 저도 소유할 수 있습니다. ^^
    공자왈이 아니라 곶자왈이군요. 고자왈도 아니고. 하핫. ^^
    다음번이나 다다음번 제주행 때 챙겨보도록 하겠습니다.

    덧) 다음뷰 추천수가 장난 아니란 생각이 들었는데 조회수가 베스트 리스트 급이군요.
    축하드립니다. 난 언제 다음뷰 베스트에 올라본 적이 있던가. 가물가물.
    다음 메인까지도 안 바라고 그저 다음뷰 내 사이드 리스트 정도라도. ^^

    갑자기 걍 궁금해서 여쭙고 싶은 게, 다음뷰애드 순위엔 잘 드시는지. 알려주삼.

    2011.01.11 17:5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곶자왈, 왠지 모르게 정겨운 느낌을 주는 방언인 것 같습니다. ㅎㅎ
      곶자왈의 풍경 덕분에 기차여행이 더욱 풍요로웠던 것 같아요. ^^

      다음뷰애드는 최근 3개월 동안 70~90위 정도 한 것 같아요.
      베스트가 되어도 상대적으로 소비가 적은 영화글이나 여행글을 쓰다보니 순위는 저 정도가 한계인 듯 합니다. ㅎㅎ

      2011.01.14 16:59 신고
  19. BlogIcon 예문당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기가 너무 가보고 싶어서, 제주 비행기표를 알아보고 있습니다.
    아이들이 너무 좋아할 것 같아요. 하핫. ^^

    2011.01.12 22:41 신고
  20. BlogIcon 바람될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곳저곳 제주도 갈곳이 많은데
    자꾸 갈곳만 생기는듯합니다

    2011.01.13 00:00 신고
  21. BlogIcon Fantasticad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기자기 하고 이뻐요.
    제주도엔 갈 곳이 정말 많군요.

    2011.01.13 11:02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