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마이웨이 시사회, CGV 왕십리 2011, ⓒ Reignman


마이웨이 시사회, CGV 왕십리 2011, ⓒ Reignman


지난 13일 오후 2시 CGV 왕십리에서 영화 <마이웨이>의 언론 시사회 및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간담회에는 <마이웨이>를 연출한 강제규 감독을 비롯하여 한·중·일 삼국의 주연 배우 세 사람은 물론 충무로의 대표적인 씬스틸러 김인권까지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특히 오다기리 죠와 판빙빙은 이날 행사에 참석하기 위하여 12일 저녁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 영화 홍보에 힘을 실어 주었다. 덕분에 행사 현장에는 엄청난 취재진들이 모여 열띤 취재 경쟁을 펼쳤다. 그동안 이런저런 영화 행사를 다녀 보았지만 이처럼 많은 취재진과 뜨거운 취재 열기는 또 처음 보는 것 같다. 그만큼 <마이웨이>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크다고 보면 될 것 같다. 개인적으로도 <마이웨이>에 큰 기대를 걸고 있었는데 영화를 감상한 후의 소감을 말하라고 한다면 기대 이상이었다고 말하고 싶다. 이런 영화를 한국에서 만들었다는 것이 자랑스럽게 느껴졌을 정도로 완성도 높은 상업영화였다. 영화에 대한 이야기는 추후 리뷰를 통해 따로 이야기하기로 하고 이번 포스팅에서는 간담회 현장에서 찍은 사진과 감독, 배우들에게 들은 이야기를 소개하고자 한다.

"아시아에서 가장 아름다운 두 남자!"

<마이웨이>를 보면 김인권이 연기한 종대란 인물이 준식(장동건)의 동생 은서(이연희)를 향해 아시아에서 가장 예쁜 것 같다고 말한다. 물론 누가 봐도 예쁘다고 생각할 만하지만 장동건과 오다기리 죠의 아름다움에는 비하기 어렵다. 일단 극중 준식과 타츠오(오다기리 죠)의 기구한 운명과 진한 우정이 무척이나 아름답다. 그리고 실물로 접한 배우 장동건과 오다기리 죠의 외모는 잘생기고 멋있는 것을 넘어 아름답다고 느껴졌다. 장동건을 처음 보는 순간 갑자기 머릿속으로 고소영이 떠올랐고 그와 동시에 부럽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남자라 장동건이 부러워야 정상인데 어떻게 된 게 고소영이 부러웠다. 장동건의 조각같은 얼굴은 남자도 홀리게 하는 절대 지존의 외모였던 것 같다.

장동건이 훈남이라면 오다기리 죠는 간지남, 오다기리 죠의 아름다움도 뒤지지 않았다. 그는 독특한 헤어스타일과 최소 20년은 앞서 가는 패션 스타일, 거기에 남성다운 매력을 물씬 풍기게 하는 힙스터 스타일의 수염까지, 머리끝에서부터 발끝까지 스타일리시한 모습으로 무대에 등장했다. 일본의 조니 뎁이라고나 할까, 오다기리 죠는 연기도 잘하지만 힙스터 수염과 전체적인 스타일이 조니 뎁을 연상케 한다. 그는 얼마 전 부산에서 사인을 잘못했다가 논란을 만들기도 했는데 평소 일본에서도 사인을 해달라고 하면 그림을 그려 준 적도 있고, 그때그때 떠오르는 말을 써서 준 적도 있다고 한다. 이런 행동도 조니 뎁과 비슷한 것 같다. 오다기리 죠는 이날 간담회를 통해 '부산에서의 일에 오해가 있었다면 정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반성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거듭 사과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마이웨이 시사회, CGV 왕십리 2011, ⓒ Reignman

<마이웨이> 언론 시사회 및 기다 간담회에 참석한 강재규 감독과 주연 배우들.
영화에 관한 이야기로 1시간을 꽉 채웠다.


마이웨이 시사회, CGV 왕십리 2011, ⓒ Reignman

한국과 일본, 중국을 대표하는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인 이번 영화는 아시아 전역의 관심을 받고 있다.


마이웨이 시사회, CGV 왕십리 2011, ⓒ Reignman

한국영화와는 인연이 깊은 두 배우 오다기리 죠와 판빙빙.
판빙빙은 <마이웨이>에서 장동건과 오다기리 죠에 출연 분량이 적은 편이지만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한다.


마이웨이 시사회, CGV 왕십리 2011, ⓒ Reignman

<태극기 휘날리며> 이후 8년 만에 다시 만난 강제규 감독과 장동건.
감독과 배우로 가지는 서로에 대한 신뢰가 대단했다.


마이웨이 시사회, CGV 왕십리 2011, ⓒ Reignman

한 기자가 부산 사인 논란에 대한 질문을 던지자 오다기리 죠가 유심히 듣고 있다.


마이웨이 시사회, CGV 왕십리 2011, ⓒ Reignman

통역사가 통역을 해주고 있다.
일본 배우와 중국 배우가 함께 있다 보니 통역사가 두 명이나 무대에 올랐다.
어떻게 보면 이것도 진풍경이었던 것 같다.


마이웨이 시사회, CGV 왕십리 2011, ⓒ Reignman

기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오다기리 죠.
앞서 말했듯이 그는 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말하며 거듭 사과했다.


마이웨이 시사회, CGV 왕십리 2011, ⓒ Reignman

강제규 감독은 영화 촬영 당시의 생생한 현장 분위기와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촬영 현장에 대한 보다 자세한 이야기는 '마이웨이, 아바타 기록 깨나?'라는 포스팅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마이웨이 시사회, CGV 왕십리 2011, ⓒ Reignman

인터뷰가 끝나고 포토타임이 이어졌다.
퀼팅자켓으로 멋을 낸 강제규 감독부터...


마이웨이 시사회, CGV 왕십리 2011, ⓒ Reignman


마이웨이 시사회, CGV 왕십리 2011, ⓒ Reignman


마이웨이 시사회, CGV 왕십리 2011, ⓒ Reignman


마이웨이 시사회, CGV 왕십리 2011, ⓒ Reignman


마이웨이 시사회, CGV 왕십리 2011, ⓒ Reignman


마이웨이 시사회, CGV 왕십리 2011, ⓒ Reignman


마이웨이 시사회, CGV 왕십리 2011, ⓒ Reignman


마이웨이 시사회, CGV 왕십리 2011, ⓒ Reignman


마이웨이 시사회, CGV 왕십리 2011, ⓒ Reignman


마이웨이 시사회, CGV 왕십리 2011, ⓒ Reignman


마이웨이 시사회, CGV 왕십리 2011, ⓒ Reignman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세상을 지배하다
레인맨 Reign [rein] = 통치, 지배; 군림하다, 지배하다, 세력을 떨치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
by Reignman

카테고리

전체보기 (875)
영화 (273)
사진 (109)
여행 (219)
그외 (273)

달력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