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국내 유일의 가카 헌정 방송 <나는 꼼수다> 특별공연이 어제 저녁 7시 30분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아주 성대하게 열렸다. <나는 꼼수다> 서울공연은 '버라이어티 가카 헌정 콘서트'라는 이름으로 진행되었으며, 한미 FTA를 반대하는 수만 명의 시민들과 함께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공연을 마무리했다. 이날 공연에는 딴지일보 총수 김어준, 정봉주 전 의원, 시사평론가 김용민, '시사IN' 주진우 기자 등 나꼼수 4인방을 비롯하여 민주당 정동영 최고위원, 민주노동당 이정희 대표와 김선동 의원, 심상정 통합연대 공동대표, 최재천 전 의원 등이 참석해 한미 FTA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또한 공지영 작가와 박영선 의원 등 여러 게스트들의 무대에 올라 축하 인사를 건네기도 했다.

"도대체 몇 명이 모인거야?"

<나는 꼼수다> 공연이 열린 여의도공원에는 쌀쌀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엄청난 인파가 몰려들었다. 경찰은 이날 공연에 1만 6천명이 모였다고 추정했으며, 기사를 보면 각 언론사마다 추청 인원이 모두 다르다. 정봉주 전 의원은 '여의도 광장 아스팔트가 가득 차면 최소 5만 명이고 공원 주변까지 더하면 7만 명, 건물에서 지켜보는 이들까지 합하면 100만 명'이라며 허풍 섞인 깔때기를 들이댔지만 내가 봤을 땐 3~4만 명 정도의 사람들이 공연장을 채운 것으로 보인다. 거기에 공원 주변에서 공연을 관람한 사람들과 계속해서 오고간 사람들을 더하면 대략 5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이날 공연을 관람한 것으로 보인다. 어쨌건 여의도에 이렇게 많은 군중이 집결한 것은 1992년 대선 이후 처음이라고 한다. 여의도 공연을 통해 <나는 꼼수다>의 영향력을 새삼스럽게 느낄 수 있었던 것 같다.


나는 꼼수다 여의도 공연 2011, ⓒ Reignman

공연이 시작된 이후에도 공연장에는 계속해서 많은 사람들이 밀려들었다.


나는 꼼수다 여의도 공연 2011, ⓒ Reignman

 

나는 꼼수다 여의도 공연 2011, ⓒ Reignman


<나는 꼼수다>는 작은 골방에서 네 남자가 모여 수다를 떠는 팟캐스트 방송에 불과하다. 번듯한 사무실이 따로 있는 것도 아니고, 수백 명의 기자들이 근무하고 있는 언론사도 아니다. 하지만 <나는 꼼수다>의 파장과 영향력은 웬만한 언론사를 가볍게 뛰어넘는다. 새로운 방송이 업로드되면 수백만 명이 다운을 받거나 스트리밍으로 청취를 한다. 나 또한 PC로 듣던 방송을 아이폰 4S를 구입한 이후 줄곧 다운로드하고 있다. 덕분에 현재까지 호외를 포함하여 모두 31회가 방송된 나꼼수는 아이튠즈 팟캐스트 상위권에 매번 이름을 올린다. 외국인들은 영어가 아닌 한국어 방송이 뜬금없이 1위를 차지하고 있으니 다소 당황스러워하다가 이제는 이러한 현상에 관심을 보인다.

"혁명을 일으킨 나는 꼼수다!"

<나는 꼼수다>는 미디어에 새로운 혁명을 불러일으켰다. 방송을 들은 사람들은 다음날이면 나꼼수에 대한 내용으로 이야기꽃을 피운다. 정치를 잘 모르고 또, 정치에 무관심했던 젊은 사람들이 점차 나랏일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다. 나꼼수 멤버들의 저서는 방송의 인기에 힘입어 연일 베스트셀러를 기록한다. 최근에는 나꼼수의 경제판이라고 할 수 있는 '나는 꼽사리다'가 방송을 시작했다. 이러한 모든 현상들이 <나는 꼼수다>로 인한 혁명적인 변화들이다. 또한 <나는 꼼수다>의 공개방송 즉, 관객과 함께하는 콘서트는 또다른 문화 혁명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번 여의도 공연은 한미 FTA라는 무거운 주제를 다루었지만 공연 자체는 너무나도 신나고 흥겨웠다. 여타 집회나 시위와는 분위기부터 달랐다. 나꼼수 4인방의 걸쭉한 입담은 여의도공원을 웃음바다로 만들었으며, 관객들의 박수와 환호성이 끊이지 않았다. 그야말로 축제의 장이었다고 할 수 있다.


나는 꼼수다 여의도 공연 2011, ⓒ Reignman

오프닝 무대에 나선 탁현민 성공회대 교수.
그는 <나는 꼼수다> 공연의 기획자이기도 하다.


나는 꼼수다 여의도 공연 2011, ⓒ Reignman

공지영 작가는 자신보다 김어준 총수의 가슴이 더 크다며 알고 싶지 않은 비밀을 폭로했다.
또한 정봉주 전 의원의 신간 '달려라 정봉주'에 추천사를 써주면서 맺게 된 인연을 소개하기도 했다.
정봉주 의원이 추천사를 부탁하기 위해 '굽신굽신'이라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고 한다.
안 봐도 비디오... ㅋㅋ


나는 꼼수다 여의도 공연 2011, ⓒ Reignman

공지영 작가와 정봉주 전 의원의 만담에 빵빵 터지는 관객들.
비가 온 뒤라 날씨가 제법 쌀쌀했지만 훈훈한 분위기 속에서 따뜻한 기운을 느낄 수 있었다.


나는 꼼수다 여의도 공연 2011, ⓒ Reignman

공사진을 찍기 위해 무대쪽으로 접근하려 했지만 도저히 접근 불가... ㅜㅜ
무대 뒤쪽에서 관객들 사진을 찍으며 공연을 감상했다.


나는 꼼수다 여의도 공연 2011, ⓒ Reignman

고사리 같은 손으로 촛불을 들고 있는 꼬꼬마 어린이들.

"우리도 한미 FTA 반대합니다!"


나는 꼼수다 여의도 공연 2011, ⓒ Reignman

정봉주 팬클럽인 '정봉주와 미래권력들' 회원들이 'FTA 무효'라는 글귀가 들어간 고양이 가면을 쓰고 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나는 꼼수다 여의도 공연 2011, ⓒ Reignman

'한미 FTA 날치기 무효', '한나라당 해체', '이명박 퇴진' 등의 피켓을 들고 공연을 즐기고 있는 시민들.


나는 꼼수다 여의도 공연 2011, ⓒ Reignman

무대 뒤쪽에서 간신히 얼굴을 볼 수 있었던 나꼼수 멤버들.
가슴 통증으로 건강이 우려됐던 김어준 총수는 다행히 건강한 모습이었다.

"이상 후기 끝! 뉴욕프라이 지지직 뚜..."


나는 꼼수다 여의도 공연 2011, ⓒ Reignman


나는 꼼수다 여의도 공연 2011, ⓒ Reignman


나는 꼼수다 여의도 공연 2011, ⓒ Reignman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BLOG main image
세상을 지배하다
레인맨 Reign [rein] = 통치, 지배; 군림하다, 지배하다, 세력을 떨치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
by Reignman

카테고리

전체보기 (875)
영화 (273)
사진 (109)
여행 (219)
그외 (273)

달력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