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면적을 자랑하는 캐나다는 그 끝을 알 수 없는 미지의 세계이다. 땅덩이가 워낙 거대한 나라이기 때문에 풍습과 문화에 있어서도 각 주와 도시 별로 조금씩 차이를 보인다. 나라 안에서만 4시간의 시차가 존재하고, 사용하는 언어도 불어와 영어로 나뉘어 있다. 그러다 보니 캐나다를 여행하는 것은 한 나라가 아니라 하나의 대륙을 여행하는 것 만큼이나 간간하고 흥미로운 일이다.

"스케일이 달라! ㄷㄷㄷ;"

지난 5월 12일부터 31일까지 캐나다로 여행을 다녀왔다. 20일이라는 시간은 캐나다의 스케일을 감당하기에 매우 부족한 시간이었지만 밴쿠버를 시작으로 재스퍼, 사스카툰, 위니펙, 토론토, 킹스턴, 오타와, 몬트리올, 퀘벡까지 모두 여섯 개 주, 아홉 개 도시를 돌아보며 캐나다의 전반적인 문화와 문물, 사람, 자연, 풍습 등을 경험할 수 있었다.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다우스 호(Dow’s Lake)에 서식하는 오리 가족에게 먹이를 주고 있는 꼬꼬마 어린이, 오타와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리도운하 부근에서 맞닥뜨린 캐나다비버, 오타와



"캐나다 여행의 첫 번째 포인트, 자연!"

모든 여행이 마찬가지이겠지만 캐나다여행의 포인트는 자연, 도시, 문화, 사람, 이렇게 네 가지로 나눌 수 있다. 그 첫 번째 포인트는 바로 자연. 거대한 국토 위에 자리잡은 수만 개의 호수와 인간의 손길이 아직 닿지도 않은 빙하 지역, 웅장한 로키산맥과 나이아가라 폭포 등 평생 둘러봐도 끝을 낼 수 없는 캐나다의 자연을 만끽하는 일은 캐나다여행의 가장 중요한 포인트가 된다.

또한 캐나다에서는 수많은 야생동물들을 만나 볼 수 있다. 굳이 숲이나 동물원에 가지 않더라도 청설모와 비버 등 도심을 활보하는 야생동물들을 쉽사리 구경할 수 있다. 인간과 동물이 자연스럽게 공존하는 캐나다의 모습이 상당히 흥미롭게 다가왔던 것 같다.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일출로 붉게 물든 스탠리파크의 로스트 라군(Lost Lagoon), 밴쿠버


Niagara Falls,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헬기에서 내려다본 캐나다 쪽 나이아가라 폭포, 나이아가라


Niagara Falls,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미국 쪽 나이아가라 폭포의 전경, 나이아가라


Jasper, Alberta, Canada 2011, ⓒ Reignman

비아레일 뒤쪽으로 웅장한 모습을 드러내고 있는 로키산맥의 모습, 재스퍼


Alaska, Air Canada 2011, ⓒ Reignman

알래스카 상공을 지나는 비행기 안에서, 앵커리지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콜하버(Coal Harbour Community Centre) 지역의 이국적인 풍경, 밴쿠버


"캐나다 여행의 두 번째 포인트, 도시!"

캐나다여행의 두 번째 포인트는 도시이다. 캐나다에는 수도 오타와를 비롯하여 나라를 대표하는 대도시인 토론토, 몬트리올, 밴쿠버가 있으며, 캐나다 속의 작은 프랑스라 불리는 퀘벡 시티와 동서부를 연결하는 위니펙 등 수많은 도시들이 곳곳에 분포되어 있다. 또한 캐나다는 10개의 주와 3개의 준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 주별로 주도가 정해져 있다.

캐나다는 도시 간의 거리가 상당히 멀다. 가까운 인근 도시와 시차가 나는 경우도 있으니 그 거리를 대충 짐작할 수 있다. 이렇게 떨어져 있는 각각의 도시는 저마다 색다른 문화와 풍습을 보존하고 있으며, 가까운 지역에 위치한 도시라 할지라도 그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하긴 우리나라로 치면 서울과 부산 정도의 거리에 위치한 도시를 인근 도시라고 표현할 정도, 캐나다의 모든 도시는 가깝고도 멀다고 할 수 있다.

물론 대도시의 분위기는 비슷비슷하다. 고층 건물들이 만들어 낸 빌딩숲, 언제나 많은 사람들로 북적거리는 거리의 분위기, 이는 전혀 낯설지 않은 풍경이다. 하지만 다양한 인종과 문화가 공존하는 캐나다의 도시 분위기는 조금 다르다. 대도시에서도 야생동물들을 쉽게 만날 수 있으며 발에 채는 것이 공원일 정도로 자연 친화적인 분위기를 자랑한다. 개인적으로 소도시의 소박한 풍경을 더 좋아하기는 하지만 삭막한 도심 속에서도 여유를 느낄 수 있는 캐나다의 대도시에 반한 것 같다.


Toronto,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CN타워와 로저스센터가 보이는 스카이라인, 토론토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오타와 강, 크루즈 유람선, 알렉산드라 다리의 모습, 오타와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그랜빌 역에서 바라본 도심 풍경, 밴쿠버


Toronto,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이튼 센터 앞 광장의 활기찬 밤 분위기, 토론토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겨울철의 추위와 폭설로부터 도시 기능을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진 언더그라운드 시티, 몬트리올


Kingston,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항구에 인접한 시청 앞 공원의 여유로운 풍경, 킹스턴


Quebec,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세계에서 가장 많은 사진에 찍혔다고 하는 샤토 프롱트낙 호텔, 퀘벡 시티


"캐나다 여행의 세 번째 포인트, 문화!"

캐나다여행의 세 번째 포인트로는 문화를 꼽고 싶다. 사실 그 나라의 고유한 문화는 모든 여행의 핵심이 되기도 한다. 문화의 범위는 대단히 넓다. 언어, 음식, 종교, 예술, 풍습, 제도 등 이 모든 것을 포괄하는 개념이 문화라고 할 수 있다. 그중에서 가장 직접적으로 느꼈던 캐나다 문화의 이색적인 부분은 바로 음식과 팁 문화. 다른 문화야 눈으로 보고, 가슴으로 느끼는 것으로 대신할 수 있으며 원하지 않을 때에는 스스로 거부하면 그만이지만 음식을 먹지 않고 여행을 할 수는 없으니 꼭 부딪혀야 하는 부분이었다.

끼니 때마다 어떤 식당에 들어가 무슨 음식을 주문해야 할지, 계산을 할 때 팁은 얼마를 주어야 할지 고민했던 생각이 난다. 캐나다의 팁 문화에 대해 사전에 공부를 하기는 했지만 막상 현실이 되면 단돈 몇백 원을 앞에 두고 고민을 하게 되더라. 도대체 얼마를 내야 제너러스한 팁이 될까?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세계에서 가장 아름답고 화려한 내부의 모습을 자랑하는 노트르담 대성당, 몬트리올


Kingston,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포트 헨리(Fort Henry) 요새의 퍼레이드, 킹스턴


Toronto,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CN타워에서 맛본 치킨 요리, 토론토


Winnipeg, Manitoba, Canada 2011, ⓒ Reignman

상점과 식당이 즐비한 포크스 지구의 감미로운 밤 풍경, 위니펙


Quebec,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구항구 시장(Marche du Vieux-Port)에서 본 이슬 맺힌 꽃, 퀘벡 시티



"캐나다 여행의 네 번째 포인트, 사람!"

캐나다여행의 네 번째 포인트이자 마지막 포인트, 바로 사람이다. 자연을 벗 삼아 무인 지역에서 지내는 것도 뭐 나쁘지 않겠지만 현지에서 만난 사람과 소통하고 교감하는 것이야 말로 여행의 진정한 묘미가 아닐까 싶다. 물론 여행의 방도에는 진리가 없다. 그러나 나는 언제나 사람과 함께하는 여행을 선호한다.

캐나다의 인구는 우리나라보다 적다. 약 3천 3백만 명의 사람들이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나라에서 살고 있다. 뭔가 불공평한 것 같아 질투가 나기도 하지만 친절한 캐나다 사람들의 도움을 여러 번 받고 나면 질투는 곧 호감이 된다. 지도를 들고 지하철 노선도 앞에 서 있으면 콧수염을 멋지게 기른 아저씨가 어디로 가는지 묻고 이내 탑승하는 곳까지 데려다 준다. 익숙하지 않은 외국 동전을 손에 펼쳐 들고 있으면 귀여운 편의점 직원이 직접 동전을 골라 준다. 버스를 탔는데 잔돈이 모자라 당황스러운 표정을 지으면 덩치 큰 운전기사가 천진난만한 미소를 보내며 그냥 타라고 한다. 기차 안에서 무료함을 달래기 위해 창밖을 바라보고 있으면 백발의 아주머니가 먼저 말을 걸어 준다. 모델이 되어 주었으면 하는 사람 앞에 서서 카메라를 들고 미소를 보내면 그 또한 미소를 보내준다. 그리고 나는 사진을 찍는다.


Winnipeg, Manitoba, Canada 2011, ⓒ Reignman

어시니보인 공원(Assiniboine Park)으로 나들이를 나온 아이와 엄마, 위니펙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키와니스 공원(Kiwanis Memorial Park)에서 산책 중에 만난 대니얼과 칙 아주머니, 사스카툰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현대 미술관 앞 광장(Place des-arts)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시민들, 몬트리올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호텔 앞에서 아이들을 돌보고 있는 스티브 형, 사스카툰


Winnipeg, Manitoba, Canada 2011, ⓒ Reignman

어시니보인 공원(Assiniboine Park)에서 일광욕을 즐기고 있는 미녀 삼총사, 위니펙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공립도서관 앞 광장에서 햇빛을 쬐고 있는 커플, 밴쿠버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세상을 지배하다
레인맨 Reign [rein] = 통치, 지배; 군림하다, 지배하다, 세력을 떨치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
by Reignman

카테고리

전체보기 (875)
영화 (273)
사진 (109)
여행 (219)
그외 (273)

달력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