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공포와 유머

영화 <이끼>는 윤태호 작가의 인기 웹툰(인기 웹툰이라고는 하는데 이런 만화가 있는 지도 몰랐다)을 스크린으로 옮긴 작품이다. 웹툰 원작을 영화로 만든 경우는 그동안 종종 있었다. 개인적으로 강풀 작가의 작품을 많이 봤는데 <순정만화>, <바보>, <아파트> 등 실망스러운 작품이 대부분이었다. <이끼>의 경우 충무로 흥행 영화의 마이다스라고 할 수 있는 강우석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출연했기 때문에 원작을 접하지 않은 상태에서 큰 기대를 가지고 있었다. 결과는 만족스럽다. 시나브로 바위를 덮는 이끼처럼 오롯이 영화를 장악하는 긴장감이 만족스럽고, 그런 와중에 지속적으로 터져 나오는 유머는 강우석 감독의 위트넘치는 연출을 확인해 볼 수 있는 부분이다. 사실 공포 분위기를 조장하고 그 속에서 웃음을 만든다는 것은 자칫 무리수가 될 수도 있다. 공포도 웃음도 주지 못하고, 죽도 밥도 안될 수가 있다는 것이다. 이거 당신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어렵고 위험한 구성이다. 공포와 유머가 조화롭게 섞이지 않는다면 관객들은 유치함을 느끼는 것은 물론 극의 흐름이 딱딱 끊어져 몰입에 방해를 받게 된다. 서스펜스 영화의 생명이 몰입인데 방해를 하면 쓰나. 그런 점에서 볼 때 <이끼>가 가진 전반적인 분위기의 흐름은 만족할 만하다. 서스펜스를 베이스에 깔고 맥거핀의 적절한 삽입과 지속적인 유머로 긴장감의 완급을 조절하는 것. 이것이 <이끼>의 가장 큰 매력이다.
Reignman
리뷰 제목에 반전이라는 단어를 넣은 것은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하지만 원작이 있는 영화인데다가 서스펜스 영화와 반전은 서로의 필요충분조건이 되기 때문에 반전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영화를 감상해도 무리가 없을 것 같다. 암튼 <이끼>는 만족할 만한 서스펜스와 반전을 가지고 있는 스릴러 영화다. 서스펜스가 만족스러운 이유는 앞서 말했듯이 유머와의 조화로운 공존으로 인한 극의 완급 조절 덕분이고, 반전이 만족스러운 이유는 반전이 아닌 반전이 아니라 말그대로 반전이 되기 때문이다.

ⓒ 시네마서비스 / 렛츠필름. All rights reserved.

실보다 득이 더 많은 영화

임창정 주연의 <시실리 2km>라는 영화가 있다. 작품성은 좀 허술하지만 개인적으로 김윤석이라는 배우를 처음 알게 되었다는 이유만으로 상당한 애착을 가지고 있는 작품이다. <시실리 2km>와 <이끼>는 의외의 유사성을 갖는다. 공포 분위기 속에서 터지는 유머가 그렇고, 조연배우들의 명품 연기가 그렇다. 또한 마을 주민들과 외부 사람과의 대립 구조가 유사성을 갖는다. <시실리 2km>는 김윤석을 필두로 변희봉과 안내상, 우현 등의 조연배우들 덕분에 영화의 부족한 부분이 상쇄될 수 있었다. <이끼> 역시 유준상과 유선, 허준호, 유해진, 김상호, 김준배 등 명품 조연들이 뿜어내는 카리스마가 대단하다. 무엇보다 하나같이 표정이 아주 좋다. 관객들에게 자신이 느끼는 공포 혹은 분노를 전달하는 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표정인데 연기가 참 좋다. 시끄러운 음향 효과와 어두운 조명, 카메라의 흔들림 등 온갖 기술적인 미장센을 갖다 붙여도 단 하나의 쇼트에서 보여지는 배우의 표정 만큼 사실적이고 공감이 되는 감정을 표출할 수는 없을 것이다. 박해일과 정재영 역시 좋은 연기를 보여주고 있지만 정재영의 경우 발성이 다소 아쉽다. (표정은 예술 ㄷㄷ;) 70세 이상의 노인과 40대 중년의 경찰 사이를 오가는 천용덕의 발성에는 전혀 변화가 없고 그냥 정재영 자신의 목소리 그대로 발성하고 있다. 비주얼은 완벽한 노인인데 발성에 변화가 없다는 것은 분명 의도한 것은 아닐 것이며, 이는 배우 개인적으로도 반성을 한번 해봐야 할 것이다.
Reignman
마지막 유사성인 마을 주민들과 외부 사람과의 대립 구조에 대해서는 영화의 내용과 직결되는 부분이기 때문에 따로 언급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하나만 짚고 넘어가자면, 마녀사냥을 엿볼 수 있다는 것. 그런데 정말 재미있는 것은 마녀사냥의 주체가 되는 인물이 결국 마녀사냥에 의해 처단이 된다는 것이다. 그 인물이 의미심장한 대사를 던지며 장렬한 최후를 맞이하는 장면과 이어지는 반전의 유사성을 헤아리는 과정이 나름 만족스러웠다. 암튼 영화 <이끼>는 대단히 좋은 작품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서스펜스와 재미를 충분히 갖춘 작품이라고 볼 수 있다. 163분이라는 기나긴 러닝타임 내내 지루할 틈이 없다는 것은 <이끼>의 스토리텔링이 매끄럽다는 것에 대한 방증이며, 대중적인 코드를 읽어내는 강우석 감독의 탁월함을 대변하는 것이다. 실보다 득이 더 많은 영화 <이끼>, 추천하고 싶다. 나는 이제 원작 웹툰을 보러가야겠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시네마서비스 / 렛츠필름.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badsex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작이 있는 작품이라 기본 줄거리나 구성은 탄탄할 것 같습니다.
    꼭 보고 싶은 작품 중의 하나랍니다. ^^

    2010.07.16 12:3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괜찮은 작품입니다.
      지루하지도 않고 적절한 유머와 서스펜스까지...
      무더운 여름 시원한 극장에서 피서를 즐기기에 적당한 영화인 것 같습니다. ^^

      2010.07.17 10:05 신고
  3. BlogIcon ★입질의 추억★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이 영화 얘기가 많더라구요~ 괜찮겠는데요

    2010.07.16 12:43 신고
  4. BlogIcon 뀨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잠깐만요, 저 손발 안 찹니다. 뜨끈뜨끈한 녀성이라구요.
    그나저나 163분이라는 걸 그냥 스킵하고 넘어갔군요.
    레인맨님이 저를 두고 혼자 보셨기에 아 혼자 봐야하나 했는데
    163분동안 혼자 짜져서 앉아있을 생각하니 ㅎㄷㄷ합니다.
    아무렇지 않게 앉아있을 스킬 좀 알려주세요.

    2010.07.16 12:56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손발이 찹니다.
      가슴은 따뜻하다 못해 뜨거운 남자이지요.
      그나저나 죄송합니다. 저 이 영화 혼자 안봤습니다.
      사람이랑 같이 봤는데 그게 남자사람이었습니다. ㅜㅜ
      남자와 극장을 간 것도 참 오랫만이네요. 한 10년 넘었으려나...

      2010.07.17 10:08 신고
  5. BlogIcon 어설픈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화를 안보고 영화를 보셨기 때문에 느낌이 다를수도 있으셨겠어요.
    반전이 있다??
    음...레인맨님이 만족 스럽게 보신것 같아서
    끌립니다, 마구...이 영화...

    점심 맛있게 드세요~^^*

    2010.07.16 12:57 신고
  6. BlogIcon 멀티라이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작에 대한 기대감 때문에 기대에 미치치 못할수도 있다는 이야기를 하도 많이들어서
    고민하다가 또 다른 많은 분들이 좋다고 하셔서 이번 주말에 보기로 마음먹었답니다. ㅎ

    2010.07.16 14:28 신고
  7. BlogIcon agerat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웹툰을 영화화 한거군요..
    일단 웹툰부터 함 봐야겠어요..ㅋㅋ

    2010.07.16 16:43 신고
  8. BlogIcon 바람처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돌아와서 웹툰을 다 봤어요 ㅎㅎㅎ
    개인적으로 아파트 최악이었는데...
    이건 영화를 참 잘만든거 같아요
    그 중간 중간마다 유머가 들어가도 괜찮았던 것은 아무래도 극 중의 인물들이 잘 녹아서 그런거 같아요

    2010.07.16 18:3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어제 저녁 웹툰 다 봤습니다. ㅎㅎ
      재밌더군요. 근데 아래 달린 댓글들이 더 재밌더군요. ㅋㅋ
      암튼 저는 웹툰보다 영화가 더 재밌었던 것 같아요.

      2010.07.17 10:10 신고
  9. BlogIcon 내영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웹툰이 원작인줄 몰랐네요. 어떤 반전이 기다릴지 궁금한데요...

    그리고 참 감사했어요. 내영아 서버가 일전에 바이러스 공격을 받아서 치료를 했는데,
    구글이나 파이어폭스에서 사이트 접근을 거부하는 메세지가 뜨는지는 몰랐어요.

    지금은 처리가 됐으니 안심하고 놀러오세요!!!! ^_^

    2010.07.16 19:54
  10.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보려고 벼르고 있는 영화네요.
    이끼... 배우들도 마음에 들고 감독이 최고의 수작으로 뽑았다던데 기대가 큽니다.^^

    2010.07.16 22:57 신고
  11. BlogIcon ri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웹툰을 재미있게 보아서 어떤 영화로 재탄생되었는지 무척 궁금해하던 참이었습니다.
    원작을 웹툰으로 하는 이전의 영화들과는 달리, 꽤 만족스러운 영화라고는 들었어요.
    러닝타임의 한계 때문에 원작과는 좀 다른 면모를 보이겠지만요 ^^
    레인맨님도 웹툰을 재미있게 보셨으려나요? ^^

    2010.07.17 04:2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웹툰 원작 영화는 거의 다 봤는데 다 졸작이었거든요.
      그에 비하면 이끼는 아주 잘 만들어진 것 같습니다.
      나중에 원작을 보긴 했는데 저는 영화가 더 재밌었던 것 같습니다. ^^

      2010.07.17 10:13 신고
  12. BlogIcon 촌스런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실리 2km 와 유사한 작품이로군요.
    레인맨님께서 후한 점수를 주시니 더 궁금하고 보고 싶습니다^^

    2010.07.17 09:27
  13. BlogIcon 어설픈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저녁, 영화 보고 왔습니다. 남편은 중간에 잠깐 졸더라구요..
    영화 시작 바로전에 식사 때문에 배불러서 그랬는지...ㅎㅎ
    저는 재밌게 보았씁니다.

    2010.07.17 10:59 신고
  14. BlogIcon 라라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녀사냥과 마녀사냥의 주체에 의한 반전...
    이 말씀이 넘 딱 와 닿는데요.. +_+
    역시 레인맨님 포스팅을 읽노라면, 영화의 놓친부분들을 다시 보게 되요~ ^^

    2010.07.17 14:3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화를 보고 나중에 웹툰을 보긴 했는데
      결말에 있어서 영화가 더 마음에 들더군요.
      전체적인 재미도 그렇고... ㅎㅎ

      2010.07.18 11:04 신고
  15. BlogIcon bluejer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끼 보셨근여.. 저도 봤어용...^^
    전 첨부터 원작을 먼저 봤었는데요... 영화로도 괜찮더군요...
    원작과는 살짝 틀린 재미도 있고 말이죠..
    그리도 원작이 더 재미있다는... ㅋㅋ

    2010.07.18 00:18 신고
  16. BlogIcon 여 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랫만에 원작만큼 괜찮은 영화를 본듯합니다.
    몇몇분들의 이야기처럼 아쉬움이 있긴하지만 조연배우들의 연기가 영화를 살려준듯합니다.
    러닝타임을 잊어버린 영상이 너무좋았습니다.

    2010.07.19 14:18 신고
  17. BlogIcon dynamicK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확실히 이장은 너무 젊은 느낌이 없지 않았네요. 70대라고 하는데 절대 그렇게 보이지 않는 ㅎㅎ 정재영씨 형사연기는 정말 잘하던데...ㄷㄷ

    2010.07.19 16:27 신고
  18.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원작을 먼저 보고 영화를 본 케이스랍니다~
    무엇보다 원작자 '윤태호' 님의 팬이기 때문에,
    영화 '이끼'가 엄청난 감동으로 다가오지는 않습니다만..
    어떻게 풀어갈까 이 엄청난 대작을! 이런 우려는
    많이 씻겨간 것 같습니다. 그 만큼 아쉽기도 했지만,
    평균 이상의 연출과 표현은 해 준 것 같아요~
    원작을 보신다니..헤어나오지 못하실 거에요!!!!!!

    2010.07.20 15:2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화보고 원작 봤는데 마니아들이 열관하는 것 만큼 재밌게 보진 못했어요.
      저는 영화를 더 재밌게 봤습니다. ㅎㅎ
      이 영화 봉준호 감독이 연출했다면 대단한 걸장이 탄생했을텐데!!

      2010.07.20 21:16 신고
  19. BlogIcon 비프리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우석의 힘 때문은 아니고
    원작의 힘, 박해일과 정재영 때문에라도 한번 꼭 보고 싶은 영화입니다.
    이번 여름 관람 영화 목록에 선두 자리 다툼을 하고 있는 이끼입니다.

    2010.07.20 16:1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박해일과 정재영의 대결이 아주 볼만했습니다. ㅎㅎ
      그녀께서도 이런 스타일의 영화를 좋아하신다고 했죠?
      두 분 아마 재밌게 보실 것 같아요. ^^

      2010.07.20 21:17 신고
  20. BlogIcon 말씀하시면 (da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지 꽤 됐지만... 저도 퍽 괜춘했습니다. ㅎㅎ 조만간 리뷰 트랙백을 걸겠습니다. (티스토리에서 다음을 튕긴다니 안습인데 잘 챙겨주셔서 감사 ㅠㅠ)

    2010.07.29 04:45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재밌었어요. ㅎㅎ
      저만 그런 건지 다 그런 건지는 몰라도 유독 다음 블로그에서 보내는 트랙백만 휴지통으로... ㅜㅜ

      2010.07.30 11:23 신고
  21. 랄라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작의 명성때문에 영화 이끼가 혹평을 들어야 하는 현실이 안타깝습니다..ㅠ
    전 원작을 꽤 오래전에 봤고 영화 이끼 개봉 한달전부터 열심히 기다렸습니다.
    근데 대부분이 원작에 미치지 못했다는 혹평이었고 심지어 '쓰레기'라고
    칭하는 분도 계시길래... 영화를 보지 않을 작정까지 했었어요. 그러다가 얼마전에
    결국 영화를 보게되었는데, 저로써는.. 안봤으면 큰일났겠다.. 싶더라구요.
    영화 이끼를 까시는 분들, 제 개인적인 견해로는.. '원작에 대한 환상' 에서 벗어나지
    못하시는것 같습니다.. 강우석감독이 '어떻게든 원작을 뛰어넘고 싶었다' 라고 하셨듯이
    원작과의 '차별화'를 내세운데 반해, 대중들은 원작과의 싱크로율과 원작을 얼마나
    맛깔나게 재연했는가.. 이런것에 중점을 두고 영화를 관람한 듯 하더군요..
    영화 이끼에서 만화 이끼를 찾으려하니, 당연히 마음에 차지 않을 수밖에요....
    전, 님처럼 만화보다 영화가 더 좋은건 아니지만.. 만화 못지않게 영화도 아주 마음에
    들었습니다. 이끼 영화 이미 대박났지만, 더 크게 대박나길 바래용♡

    2010.07.30 19:31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나 말입니다.
      제가 보기에도 원작과의 싱크로율에만 너무 집잡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습니다.
      저는 영화를 먼저 봐서 그런지 몰라도 원작이 오히려 별로였어요. ㅎㅎ

      2010.08.02 21:27 신고

1 ··· 35 36 37 38 39 40 41 42 43 ··· 161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