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인셉션>의 리뷰를 부득이 2편으로 나누어 작성합니다. 1편이 구조적인 측면에서의 접근이라고 한다면 2편은 내용적인 측면에서 접근해볼까 합니다. 그렇지만 스포일러가 없는 리뷰라는 것을 밝힙니다.


의식과 무의식

<인셉션>, 크리스토퍼 놀란의 일곱 번째 장편영화이다. 필자는 첫 번째 리뷰에서 <인셉션>을 위해 나머지 여섯 작품이 존재한다는 비약을 하기도 했다. 그만큼 <인셉션>은 대단한 걸작이다. 왜냐하면 2억 불을 투입하며 압도적인 스케일과 아름다운 영상미를 완성시킨 블록버스터 영화이기 때문이다. 또한 배우들의 호연을 비롯하여 교차편집, OST 등 영화의 구성 요소들이 하나같이 고도의 매력을 발산하기 때문이다. 또, 현실감이 충만하면서도 상상을 초월하는 발상을 영화화, 그것도 정교한 내러티브 구조를 통해 완성시킨 영화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 모든 이유가 완벽한 조화를 이루기 때문이다.

<인셉션>이 말하고자 하는 것은 지극히 원초적인 부분이다. 인간의 의식과 무의식, 그리고 꿈과 현실의 경계를 이야기하고 있다. 의식은 무엇이고, 무의식은 무엇인가. 둘의 가장 큰 차이는 인식과 자각의 유무일 것이다. '무의식 중에~' 라는 말을 사용하는 것은 자각이 결여된 상태에서의 본능적인 행위를 말한다. 그렇다면 꿈이라는 것은 이러한 무의식 상태에서 오는 현상을 말하는 것일까? 그게 꼭 그렇지만은 않다. 무의식은 분명 자각이 결여된 상태를 말하는 것인데 사람은 꿈을 꾸면서 '이것은 꿈이야~' 라는 인식을 가지게 되는 경우가 종종 있기 때문이다. 꿈이 꿈이라는 것을 인식했을 때 무의식과 꿈은 별개의 문제가 되는 것이고, 무의식을 의식하는 놀라운 경험이 가능해진다. 바로 이 부분이 <인셉션>의 핵심이다.

다시 말해 의식이라 함은 깨어 있는 상태에서의 인식을 말하는 것이고, 무의식이라 함은 의식과 모순되는 개념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런데 꿈이라는 현상을 통해 무의식을 의식하게 되면서 이러한 모순이 정당성을 갖게 된다는 것이다. 그렇게 이 영화는 의식과 무의식의 인식론을 완전히 비틀어 버린다. 또한 영화를 보는 관객들은 꿈에서나 볼 수 있을 법한 현상을 간접적으로 체험하게 된다. 마치 영화 관람이 아니라 꿈을 꾸는 것 처럼...
Reignman
의식과 무의식은 모순되는 개념이지만 무의식을 의식할 수 있도록 만드는 존재가 있긴 있다. 그것은 바로 시간의 차이다. 즉, 어느 정도의 시간이 지나면 과거의 무의식을 인식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의식과 무의식이 같은 시간 공존하는 현상은 꿈속에서만 가능하다. 한번 생각해보자. 꿈이 아닌 현실에서 무의식을 인식하는 순간 그것은 무의식이 아니라 의식이 되는 것 아니겠는가. 그렇다면 꿈이라는 틀 안에서 생각해보자. 앞서 말했듯이 꿈을 꾸면서 '이것은 꿈이야~' 라고 느낀 경험이 많이 있을 것이다. 꿈속에서 무의식을 인식하는 순간 우리는 의식과 무의식의 공존을 체험하게 되는 것이며, 의식과 무의식의 모순에 합리적인 역설을 제시할 수 있는 것이다. 결국 <인셉션>은 의식과 무의식의 경계를 넘어서는 작품이라고 볼 수 있다. 의식이란 현상과 무의식이란 현상은 꿈이라는 공간과 현실이라는 공간에 결부되었을 때 각각 다른 현상을 보이면서도 절묘한 교집합을 이룬다. 그럼 꿈과 현실의 공간으로 한번 넘어가보자.
Reignman

ⓒ Warner Bros. Pictures / Legendary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꿈과 현실

의식과 무의식을 하나의 작용이라고 한다면 꿈과 현실은 하나의 공간이라고 볼 수 있다. 꿈이라는 공간은 우리가 무의식 중에 만들어 내는 환상의 공간이며, 3차원의 공간인 현실과는 다르게 4차원 혹은 그 이상의 공간이 되기도 한다. 사실 이 영화에서 차원의 문제는 그렇게 중요하지 않다. 꿈이라는 공간의 환상화를 관객들에게 시각적으로 전달하는 눈요기거리 내지는 흥미를 유발하는 매체가 되고 있을 뿐이지 갈등의 키를 쥐고 있다거나 극의 흐름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는 것은 아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의식과 무의식의 작용이 현실이라는 공간에서는 큰 의미를 갖지 않는다는 것과 꿈이라는 공간에 들어섰을 때 비로소 특별한 의미를 갖게 된다는 것이다. 앞서 말했듯이 현실에서는 둘 사이의 모순을 깨뜨릴 수가 없으며, 꿈이라는 프레임 안에서만 의식과 무의식의 공존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Reignman
<이터널 선샤인>이라는 SF영화가 기억을 지운다는 설정이었다면 반대로 <인셉션>은 기억을 입력시킨다는 설정을 가지고 있다. '인셉션'이라 함은 타인의 꿈에 침입하여 표적으로 삼은 대상의 무의식을 컨트롤하고, 새로운 생각 혹은 정보를 입력시키는 작전을 말한다. 현실이란 공간에서는 표적의 무의식을 제어할 수 없기 때문에 꿈이라는 공간을 빌려 '인셉션'이라는 작전을 수행하는 것이다. 그런데 사람은 꿈에서도 어느 정도의 의식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표적의 무의식 깊숙한 곳까지 침투하여 입력시킨 생각이 진짜 본인의 생각이라고 믿게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는 크리스토퍼 놀란의 기발하고 발칙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설정이라고 볼 수 있다. 꿈이 꿈이라는 것을 인식했을 때 무의식은 곧 의식이 된다고 했다. 그렇기 때문에 꿈속에서 또다른 '인셉션'의 수행이 가능하다. 설정의 진화이다. 당신은 꿈을 꾸는 꿈을 꾸어 본 적이 있는가. 꿈속의 꿈속의 꿈, 기발하고 발칙한 상상이지만 많은 사람들이 경험해 본 현상이기 때문에 불가능 할 것만 같았던 공감대가 조금씩 꿈틀거린다. 환상을 이야기하는 SF영화인 주제에 관객들의 공감대를 불러 일으킨다는 것도 참 대단하다.
Reignman
<인셉션>에는 토템이라는 물건이 등장한다. 토템은 꿈과 현실을 구분짓는 역할을 하는 중요한 물건이다. 예컨대, 코브(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작은 팽이를 가지고 다닌다. 팽이를 돌렸는데 멈추지 않고 계속 돌아간다면 이는 현실에서는 불가능한 일이기 때문에 꿈이라는 것이고, 멈춘다면 현실이라는 것이다. 편집증 환자가 아닌 이상 꿈과 현실을 구분짓는 것이 어려운 일은 아닐텐데 굳이 토템이 필요한 이유는 무엇일까. 그것은 꿈과 현실의 경계가 그만큼 모호해졌다는 것을 말하고자 하는 크리스토퍼 놀란의 메시지라고 볼 수 있다.

인식이 배제된 꿈속의 모든 것은 현실과 다름이 없다. 깨어나서야 이상하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반대로 우리 앞에는 꿈같은 현실이 펼쳐지고 있다. <인셉션>이라는 영화 자체도 꿈과 같은 현실이 아니겠는가. 꿈과 현실의 경계는 점차 불분명해지고 있다. 당신이 생각하는 현실이 꿈일 수도 있고, 당신이 꾸는 꿈이 현실 수도 있다. 꿈과 현실의 경계를 매듭짓기 위해서 우리도 '토템'을 소유할 필요가 있다. 또한 현실같은 꿈을 벗어나기 위해, 그리고 꿈과 현실의 경계에서 허덕이는 '림보'에 빠지지 않도록 '킥'이라는 기술을 연마할 필요성도 있다. 그런 의미에서 '토템'은 곧 믿음이고 '킥'은 곧 의지가 된다. 당신은 꿈을 꾸고 있는가, 아니면 현실을 살고 있는가?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Warner Bros. Pictures / Legendary Pictures.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사라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의식이 의식과 반대되는 건... 아닌데요.. 아실 것 같은데... ㅡ.ㅡ
    전 오히려 너무 구조적으로 구성되어 있어서,, 약간 재미가....ㅋ

    2010.07.22 02:40 신고
    • 두바이공쥬  댓글주소  수정/삭제

      너무 구조적이라 생각되는건, 그나마 관객의 이해를 돕기위한 '놀란'감독의 배려 아닐까요?
      미래에 대해서 시사 하는 바가, 소름 끼칠정도의 영화로 느껴지더군요..
      인간의 무의식까지도 지배 받을수 있다면, 더 이상의 공포는 없을듯 해요....ㅠㅠ
      또 한가지, 셔터아일랜드나 인셉션이나, 배우는 배역을 닮아 간다는데, 디카프리오 인생의 끝이 미스터리가 아니기를.....
      저는 재밌게 본 영화 였습니다. ^^

      2010.07.22 03:11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라뽀님 무슨 말씀을 하고 계신 건지 모르겠습니다.
      의식이 없는 것이 무의식인데 뭐가 반대되는 것이 아니란 말씀인지요.
      그리고 구조적인 구성은 무엇을 말씀하시는 건가요?
      내러티브의 구조를 말씀하시는 거라면 내러티브가 얼개를 잃어야 재밌는 영화가 된다라는 건지...
      딴지를 거시려면 그에 걸맞는 의견을 제시해주시기 바랍니다.
      딴지는 언제든 환영합니다. ^^

      2010.07.22 19:54 신고
    • BlogIcon 사라뽀  댓글주소  수정/삭제

      으힛.. 죄송.. 제가 너무 제 생각만 했네요.. (남들도 프로이트적으로, 혹은 라캉적으로 생각할 거라고...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딴지를 걸려던 건 아닙니다...
      구조적이다..라기보단 구조주의적이다..라는 표현이 더 맞겠습니다.. 영화가 좀, 구조주의적이어서 약간은 예상이 되었다고나 할까요.
      표현의 미숙함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만, 오해는 마세요 ^^

      2010.07.22 23:2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뇨. 딴지는 환영입니다.
      프로이트와 라캉의 이론은 각각 프로이트의 이론이고 라캉의 이론입니다. 그쵸?
      제 이론은 그들의 이론과 다릅니다.

      그리고 '구조적이다'와 '구조주의'는 전혀 다른 말인데 실수를 하셨군요. ㅎㅎ

      2010.07.22 23:38 신고
  3. BlogIcon 아키라주니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 편의 리뷰를 통해서 레인맨님의 절절한 감정이 느껴지는 듯 합니다. 하핫
    저도 기대가 커요. 다만, 너무 커져 버린 기대와 주변의 이야기들이 더 접근하기 어렵게 만드는 듯한....

    그래서 어제는 '마법사의 제자'를 봐버렸어요. ㅋㅋ

    2010.07.22 08:0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대치 마음껏 올리셔도 괜찮을 것 같은데요.
      기대를 절대로 배신하는 영화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ㅎㅎ
      마법사의 제자는 타이밍이 좀 아쉬워요.
      인셉션에 완전 묻힘..ㅋㅋ

      2010.07.22 19:55 신고
  4. BlogIcon KODO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 리뷰를 보니 너무 보고 싶습니다..
    그나저나 애를 맡기고 보러 가야하는데 걱정이네요...
    극장에 부부를 위한 영화감상 아이돌보미 서비스가 있으면 좋겠어요...^^

    2010.07.22 15:4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그거 참 절실한 시스템인 것 같습니다.
      멀티 플렉스 극장들 돈도 많이 버는데 그런 좋은 서비스 왜 안하나 모르겠네요. ㅎㅎ

      2010.07.22 19:56 신고
  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7.22 22:59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단가 최악이죠. ㅋㅋㅋㅋ
      근데 저는 저거라도 있어야지 필터링해버리면 공익광고 뜨더라고요. ㅜㅜ
      제 블로그에 알맞는 광고가 없나봅니다.;;

      2010.07.22 23:47 신고
  6. BlogIcon Tomatot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셉션의 사랑이 묻어나는군요~! ㅎ
    [킥]에 대한 정의가 새롭네요.
    저는 [킥]이 자꾸 물의 이미지랑 연결되면서 새로운 탄생, 양수 이런게 생각났거든요
    꿈에서 빠져나가는 방법이 죽음이라는 것도 그렇고.

    결국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도 한바탕 긴 꿈이고 죽음 후에는
    또 다른 리셋된 인생이 기다리고 있을거다 라는 생각이 있는 것 같아서 전 인셉션을 더 재미있게 봤습니다.

    어려서 제일 재미있게 읽은 고전이 구운몽이니까요 ㅎ

    아무튼, 전 꿈도 정말 많이 꾸고 꿈의 꿈을 경험해 본 적도 있고
    보통은, 한 꿈을 꾸다가, 또 장면되어서 또 다른 꿈을 꾸어서 그 꿈들이 연결된다 라는 생각은 하지 못하지만,
    한번은 꿈에서 자고 일어나서 하루를 생활했는데 그게 꿈이었던 경험이 있었지요.

    루시드 드림이라는 것도 경험해 본 적이 있고.
    아마 놀란 감독도 이런 경험들을 해보고 이런 영화를 만들었을 거라고 생각해요 ㅎ

    전 원래 오컬트를 좋아하는 여자라서 ㅎ 이 인셉션이 더 반가웠고 재미있었어요.

    이 글의 댓글중에도 있던데, 디카프리오가,,, 요론걸 너무 좋아하는 것 같아서.
    배우가 캐릭터의 인생을 따라가는건 아닐지 걱정이 조금 되네요 ㅎ

    글 잘 읽고 갑니다~! ^^

    2010.07.23 12:45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좋은 관점인 것 같습니다.
      물과 킥, 그리고 양수... 매치가 잘 되는 것 같네요. ^^

      저 인셉션을 보고 난 뒤로 루시드 드림을 자주 경험하게 됩니다. ㅎㅎ
      아무래도 인셉션의 임팩트가 강하긴 강했나봐요.
      그래서 요즘 꿈 꾸는 재미가 아주 쏠쏠합니다. ㅎㅎ

      2010.07.24 21:45 신고
  7. BlogIcon 라라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계속 생각해보게 하는 영화인 것 같아요..
    영화 자체도 매력적이고 재미있는데다가
    꿈과 현실, 의식과 무의식, 그 경계에 대해 계속 다시 생각해보게 하네요... ^^

    2010.07.23 16:37 신고
  8. BlogIcon 탈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보러갔다가 마침 딱 한자리만 남아있어서(ㅎㄷㄷ한인기)
    드디어 봤습니다+_+ 과연...이렇게 입이 마르도록 칭찬하실만한 영화였어요
    감독의 상상력에 놀라고, 표현력에 놀란 작품입니다.
    142분동안 눈을뗄수없게 만들다니!
    트랙백걸어놓고갈게요!ㅎㅎㅎ

    2010.07.25 02:5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기 정말 대단하더군요.
      경쟁작도 별로 없고 여름시즌이라 천만 가능할 것도 같습니다. ㅎㅎ
      그럼 다음 작품 때 놀란이 배우들 데리고 내한할 수 있지도 않을까 싶네요. 하하...

      2010.07.25 14:59 신고
  9. BlogIcon 어설픈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 제가 상상했던것 처럼
    전 이영화가 너무 어려웠어요...ㅡ,ㅡ

    2010.07.26 11:05 신고
  10. BlogIcon TISTO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영화<인셉션>'을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해드렸습니다.^^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editor@hanmail.net 메일을 통해 말씀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0.07.26 15:00
  11. BlogIcon 여 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 덕분에 영화 잘봤습니다..
    영화보는 내내 행복했습니다.^^
    제 베스트 영화가 바뀔듯합니다.ㅋㅋㅋ

    2010.07.26 17:44 신고
  12. BlogIcon 銀_Ry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셉션에 대한 글만 열 개는 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ㅜㅜ
    행복하네요. 이런 영화를 볼 수 있어서 ㅜㅜ
    볼 때도 영상에 압도당하면서 충분히 재미있다고 느꼈었는데,
    집에 오는 길에, 그리고 집에서 침대에 누워서 곱씹으면 곱씹을수록 재밌는 거 같아요.
    아무래도 놀란 감독한테 인셉션 당한 거 같습니다. 계속 보러 가게 되네요 ㅜㅜ

    트랙백 걸고 갈께요 ㅜㅜ

    2010.07.28 01:39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괜히 리뷰를 2개로 나누어 쓴 게 아니라니까요. ㅋㅋ
      암튼 어제 그제 멀리서 지켜봤습니다.
      저 보셨죠? ㅋㅋㅋㅋㅋ

      2010.07.28 08:36 신고
  13. BlogIcon 묵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발권하는데 일처리를 제대로 못한 직원때문에 10분정도 짤라먹었는데,,
    어차피 100%이해를 못해서 한번 더봐야할거 같아여~ㅎㅎ
    2번보게 하려고 어렵게 만든건 아닌지..^^
    스토리와 영상효과 모두 높은 퀄리티를 자랑하는듯 하네여~

    2010.08.02 13:1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처음 10분 무지 중요한데...ㅋㅋㅋ
      저같았으면 직원을 구워삶아서 예매권 달라고 했을 겁니다. ㅎㅎ
      어찌됐든 2번 이상 봐줘야 할 영화같아요. ^^

      2010.08.02 21:35 신고
  14. BlogIcon wang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셉션을 보고 나니..(두번 봄) 저는 꿈을 꾸어야 할거 같아요! 물론 림보에는 빠지지 말고요 ㅎㅎ 일단은..계획은 그러합니다 ㅎㅎ 그치만 완벽하게 꿈만 꾸는 사람, 완벽하게 현실만 사는 사람이 있을까요? ㅎㅎ

    2010.08.04 01:41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람은 누구나 꿈과 현실의 경계에 있는 것 같습니다.
      저도 지금 꿈과 현실을 구분하기가 어렵네요. 토템이 필요합니다. ㅎㅎ

      2010.08.04 12:01 신고
  15. BlogIcon holy kis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템은 제가 생각해봤는데요. 저는 아리아드네같이 만드는 재주가 없어서 ; 공기로 하려고요. 아이들 갖고 놓는 공기인데 현실에선 그게 반을 가르거나 꺽기하면 반드시 속이 흩어져 터지는데 ^^ 꿈에선 절대 안터지는 거에요 갈라도 안 열리고. @.@ 집에서 view on 눌렀지만 지금 pc방에서 또 한번 누르고 갑니다. 130번째. 좋은게 좋은거죠 ㅋ

    2010.08.04 22:06 신고
  16. BlogIcon ComboFamil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아주 잼있게 본 영화라지요~

    2010.08.05 12:57 신고
  17. BlogIcon 아이S'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킥이라는 나도 하는구나 하는 생각이드는 영화였습니다 ㅎ

    이렇게 문장력이뛰어나시다니 감동했어용 ㅎ

    2010.08.24 10:54 신고
  18. BlogIcon visualvoyag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디카프리오 부인의 역할이
    또다른 꿈인 치매를 표현하지 않았나싶구요.

    정말 오랜만에 멋진, 생각하게 하는 영화였어요.

    2010.09.02 13:17 신고
  19. dream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글에 들어있는 생각의 깊이와
    또 그것을 글로 표현하는 능력이
    정말..감탄이 나옵니다

    2010.09.26 11:35
  20. BlogIcon 피아노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말에 이거 봤는데 꿈까지 꿨어요~~
    정말 상상력 대단한것 같아요 머리 좋은 사람들~~~ㅎㅎ

    2010.12.06 23:41
  21. 보고가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전 그냥 진부한 꿈과 현실의 모호성을 감독이 말했다기보단 꿈의 특성을 그냥 보여준 것에 지나지 않는다 생각했는뎅.. 그런 진부한 메세지가 중요한 게 아닌 거 같네요.. 중요하다 하진 않았지만,, 리뷰 마무리가 조금은 아쉽지만 잘 보고갑니다^^

    2010.12.17 10:06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