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아함... 잘잤다!! 아침 일찍부터 일어나 많이 싸돌아다녔기 때문인지 많이 피곤했나 봅니다. 1시간도 되지 않는 짧은 시간이었지만 단잠을 자고 일어납니다. 사람들이 갑자기 분주해졌습니다. 이제 내릴 때가 되었나봅니다. 남아공도 처음이지만 홍콩 역시 처음입니다. 비록 공항밖으로 나가지는 않았지만 저는 홍콩에 가본 남자입니다. 이제 어디 가서 홍콩에 가본 적이 있다고 말할 수가 있습니다.

밤 11시가 다 된 시각, 모두들 피곤한 기색이 역력합니다. 하지만 아직은 여행의 첫날이고 산뜻한 설렘은 여전히 ing입니다. 그래서인지 피곤하지만 애써 행복한 표정을 짓습니다. 저 또한 행복합니다.

담배를 피울 수가 있으니까요. 11시 20분에 출발하는 요하네스버그행 비행기를 타기 위해서는 면세점에 가서 시간 낭비할 겨를이 없습니다. 느긋하게 니코틴을 충전하기에도 벅찬 시간입니다.

짧은 시간이지만 홍콩 국제공항에서의 시간을 카메라에 담아봅니다. 어떻게 된게 찍고 나니 다 비슷한 사진입니다. 그래도 이곳은 제게 특별한 곳입니다. 흡연실에서 하비에르 바르뎀과 똑같이 생긴 외국인을 목격했거든요. 단순히 닮은 사람이 아니라 진짜 하비에르 바르뎀이었으면 어쩌죠?

이제 이번 여행의 최대 고비라고 볼 수도 있는 요하네스버그행 비행기에 탑승해야 합니다. 들어가는 길이 왠지 무섭고 두렵습니다. 사실 이때까지만 해도 13시간 비행의 데미지를 미처 깨닫지 못했습니다. 그저 한숨 자고 일어나면 되겠지라고 쉽게 생각했습니다. 평소에도 종종 12시간씩 자고 그러거든요. 근데 그게 아니더라고요. 대략 10번 정도 자다 깨는 것을 반복한 것 같습니다. 한 5번 자고 일어나면서 부터는 슬슬 짜증이 나기 시작합니다. 막힌 공간에서 가슴이 답답함을 느끼고 금단증상에 조금은 힘이 들기도 합니다. 그런 와중 밥이 나옵니다.

인천발 홍콩행 비행기에서 저녁을 먹었는데 이건 야식인가 봅니다. 돼지고기에 이어 이번에는 치킨을 먹어 봅니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양념이 같아서인지 돼지고기나 치킨이나 맛이 똑같습니다. 기내식이 아주 맛있지는 않지만 그래도 제 입맛에는 잘 맞습니다. 밥을 먹고 나니 이제 할 게 없습니다. 눈을 감습니다. 내 모습을 하고 있는 악마가 등장하더니 담배를 피웁니다. 약올리네... 식후땡의 간절함을 느끼며 억지로 잠을 청해봅니다.

좀처럼 잠이 오질 않습니다. 작은 화면에 집중하는 순간 속이 울렁거려 그렇게 좋아하는 영화도 볼 수가 없습니다. 그저 시계만 쳐다봅니다. 그러다 시차라는 것을 몸소 느끼게 됩니다. 11시 20분에 출발한 비행기는 13시간을 날아가 요하네스버그에 도착합니다. 낮 12시 즈음 도착을 하는 것이죠. 그러나 시간의 흐름을 거슬러 이동을 하기 때문에 시차가 적용되고 도착 시간은 낮이 아닌 아침이 된다는 뭐 이런 간단한 물리를 혼자 열심히 연구해봅니다. 비행기는 현지 시각으로 대략 아침 6~7시쯤 도착을 한 것 같습니다.

다시 한번 기내식이 나옵니다. 밥 대신 빵을 줍니다. 아침식사입니다. 밥을 먹고 그냥 의자에 앉아 있는 것을 반복하다보니 어제 먹은 저녁도 아직 소화가 안된 것 같은데 그래도 맛있게 먹습니다. 이제 곧 남아공에 도착할 것을 아니까요. 긴 비행으로 폭삭 가라앉았던 설렘이 되살아나는 기분입니다.

드디어 남아공 요하네스버그 국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세 번의 기내식과 세 곳의 국제공항을 거친 머나먼 여정이었습니다. 이를 알고 넬슨 만델라 전 대통령이 우리를 반겨 줍니다.

코카콜라 원정대를 반겨 주는 코카콜라 광고판도 보입니다. 장시간 비행의 고단함도 잊은 채 환한 미소를 지으며 기념 사진을 찍습니다.

저도 한번 따라해봅니다.

기념 사진을 찍는 것도 잠시, 입국 수속을 하기 위한 준비로 분주합니다.

남아공의 향기와 바깥의 시원한 공기를 조금이라도 빨리 느끼고 싶어서일까요. 여행객들의 발걸음이 빠르고 경쾌합니다. 조용했던 비행기 안에서의 분위기와는 달리 여기저기에서 들려오는 웅성거리는 소리가 활기찬 분위기를 연출합니다. 남아공 여행의 이튿날입니다. 첫날의 설렘은 여전히 유효합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엑셀통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생을 살며..추억으로 남길요소가 많지 않을것 같은데
    레인맨님의 남아공 리뷰..부러워요

    2010.07.12 11:37 신고
  3. BlogIcon 못된준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내식도 나름 맛나게 보이는걸요. ㅋ
    그나저나....
    식후땡이라는 말에서....그 심정이 무척이나 이해가 갑니다.~~~

    휴~~그 긴시간을 어떻게 견뎌내는지...
    저는 죽을지도 멀라요. ㅋㅋㅋ

    2010.07.12 11:53 신고
  4. BlogIcon ★입질의 추억★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기내식 빼곤 공항의 스켓치를 그리 많이 찍지 못했는데 레인맨님의 여행기를 보니 노하우가 느껴집니다~
    저도 좀 찍어둘껄 그랬나봐요 ^^;

    2010.07.12 12:01 신고
  5. BlogIcon 루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내식 세번에 세군데 공항이라...
    정말 멀고도 먼 여정이네요.
    하지만....정말 부럽습니다..

    2010.07.12 14:11 신고
  6. BlogIcon 내영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 사진으로도 그날의 설렘이 느껴집니다.
    장시간의 비행 ㅜㅜ 저도 출발할때 오전 11시였는데 도착하니까 오전 10시... 14시간을 공중에
    떠있던 시간을 잊을수가 없네요~

    2010.07.12 15:03
  7. BlogIcon 뻘쭘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제 드디어 시작이군요~!!! 기대 많이 하고 있습니다..ㅎㅎ
    남아공 뿐만이 아니라 홍콩도 가셨다니..ㅋㅋ
    그나저나 왜 자꾸 기내식에 관심이 가는지..;;;;;

    2010.07.12 15:18 신고
  8. BlogIcon agerat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흡연자들에게 장거리 비행은 정말 죽음이죠..^^:
    그냥 앉아만 있어도 힘든데 말이죠..ㅋㅋ

    2010.07.12 16:28 신고
  9. BlogIcon 아빠공룡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떠나고 싶네요...!

    2010.07.12 16:41 신고
  10.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에게도 기내식은 늘 미스테리 ㅋㅋ
    왜 더부룩하다고 느끼면서도 계속 먹는 것인지!
    그리고 자도자도 반도 안왔다는 걸 느낄 때의 그 절망 ㅋㅋㅋ

    2010.07.12 16:49 신고
  11. BlogIcon 블루버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배를 무척이나 좋아하시나 봅니다.ㅎㅎ
    전 면세점이 우선입니다. 살 건 없어도 찍을 건 많으니 말이죠...^^;
    장시간의 비행이 아무리 힘들어도 여행은 즐거운 일입니다.

    2010.07.12 18:08 신고
  12. BlogIcon ★안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안녕하세요^^
    홍콩을 경유해서 드디어 남아공에 입성을 하셨군요^^
    넵,맞습니다...레인맨님은 홍콩에 가 보셨습니다~ㅎㅎ^^
    정말 장거리 비행에서 가장 큰 고역은
    '절대적인 니코틴 수치의 감소' 임에 적극 동의합니다~^^

    자...이제부터는 본격적인 남아공의 모습들인가요?
    재미있게 읽을 준비 하고 있겠습니다~즐거운 저녁 보내세요^^

    2010.07.12 18:5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홍콩 현지인께서 인정해주셨습니다.
      피비님이요. 안다님도 아시죠? ㅎㅎ
      현지인이 인정을 했으니 어디가서 홍콩 가봤다고 말하고 다닐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제 남아공의 모습들이긴 한데...
      아직 정리가 안돼있습니다. 참 정리하기 어렵네요.ㅜㅜ
      여행 블로거들의 고충을 이번 기회에 느낍니다.

      2010.07.12 20:55 신고
    • BlogIcon ★안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피비님이 인정해 주셨다면 100%입니다~^^
      그리고 요새 레인맨님의 포스팅을 보면서
      여행 블로거로 전업(?)하셔도 훌륭하시겠다는
      끄덕임과 더불어, 엄청난 위협(^^:)을 느끼고 있습니다~^^

      2010.07.12 21:37 신고
  13. BlogIcon 털보아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머나먼 나라로군요.
    지구본은 호박만해서 얼마 안되는줄 알고있었는데..... 지구촌도 정말 넓어요.

    2010.07.12 20:54 신고
  14. BlogIcon 건강정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아공 정말 멀기는 멀군요...세 번의 기내식이라...^^

    2010.07.12 21:22 신고
  15.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제선이라 그런지 기내식이 먹음직 스럽네요.
    그나저나 그렇게 긴 시간을 어찌 비행기에서...저 같으면 광인이 되었지 싶네요.
    코카콜라 앞에 있는 Reignman님의 모습이 듬직하군요.
    톡쏘는 맛도 있고.^^

    2010.07.12 22:3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떤 분이 기념 사진을 찍길래 저도 한번 따라해봤는데
      많이 어색하네요. ㅎㅎ
      기내식은 처음에는 참 맛있었는데 그 다음부터는 참 식상하더군요. ㅜㅜ

      2010.07.13 14:00 신고
  16. BlogIcon 여 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저녁을 굶어서 그런지 기내식 너무 맛있어 보입니다..
    저기 조금만 과일들은 열대과일인가요?
    아...기내식 먹어본지가 언젠지 기억이 안납니다..ㅠㅠ

    2010.07.13 00:44 신고
  17. BlogIcon 아키라주니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우....13시간의 비행이라...꿈도 못꾸겠습니다.
    서울에서 부산까지의 기차여행도 죽을지경이라....ㅋ
    정말 고생많으셨습니다. 저도 끽연가라 고통을 이해할 수 있을 듯.

    2010.07.13 03:09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기차는 안타봐서 잘 모르겠는데 예전에는 기차내에서 흡연이 가능했죠.
      그래서 4~5시간의 기차여행도 참을만 했습니다.
      비행기는 흡연도 안되고 돌아다니기도 불편하고 참 힘들더군요. ㅜㅜ

      2010.07.13 14:02 신고
  18. BlogIcon KODO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행기를 타고 어디론가 나간다는 자체가 너무 설레이고 좋은 것 같습니다...
    이 포스팅을 보고 나니 그 병이 또 도지네요...
    특히 기내식 사진을 보고...^^
    예전에 예맨 출장 때는 두바이공항에서 환승대기만 9시간이었는데 배낭을 머리에 배고 공항 바닥 카페트에 누워서 잔 기억 납니다..ㅎㅎ

    2010.07.13 09:4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환승대기 9시간이면 거의 노숙자가 되지 않나요? ㅋㅋㅋ
      공항을 구경하는 것도 한두시간이지 정말 지루하셨겠습니다. ^^;;

      2010.07.13 14:03 신고
  19.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머나먼 여행을 다녀오셨네요~
    수고하셨습니다. ㅋㅋ

    2010.07.13 12:40
  20. BlogIcon 디자인이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3시간 멀긴멀지만 남아공 가보고싶어지네요^^ ㅎ

    2010.07.13 13:11
  21. BlogIcon 뀨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작 전문 여행블로거 레인맨님 안녕하세요?
    체체파리에라도 물린 듯 잠 쳐 자고 있던 사이 뭔가 엄청난 포풍같은 일이
    지나간 듯 해요. 직거래라.......사실 좀 땡기는 거래지만 안 돼요.
    전 레인맨님보다 가로로 두 배 넓고, 세로로 두 배 짧은 여자니까...흑
    나머지 이야기는 네이트온으로 해요 우리 ♥

    2010.07.15 16:28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나 끝에 하트 뭐에요.
      그런데 제가 네이트온은 안합니다.
      아쉽네요. 트위터가 대세자나요.
      마침 서로를 쫓아다니고 있으니까 트위터로 이야기하죠. ♡

      2010.07.16 10:30 신고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