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감미로운 음악과 서정적인 분위기

한때는 잘 나갔지만 수 차례 결혼 실패와 알콜 중독 등의 이유로 위기에 빠진 컨트리 가수의 재기를 그린 영화 <크레이지 하트>. 이 영화는 그 무엇보다 음악과 배우들의 연기가 아주 좋은 작품이다. 제프 브리지스와 매기 질렌할, 콜린 파렐, 로버트 듀발의 좋은 연기를 감상할 수 있으며, T 본 버넷이 들려주는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음악을 들을 수 있어 눈과 귀가 모두 즐거워지는 작품이다. T. 본 버넷은 그래미상 수상에 빛나는 작곡가겸 영화음악 감독인데 이 영화의 삽입곡인 'The Weary Kind'로 골든 글로브 주제가상을 수상했으며, 며칠 후에 있을 오스카 주제가상(결국 수상)까지 노리고 있다. 전설적인 뮤지션 조니 캐쉬의 생애를 그린 영화 <앙코르>(역시 T-본 버넷이 음악을 담당)나 레이 찰스의 전기 영화인 <레이> 등의 영화를 봤을 때도 그랬던 것처럼 관객들의 눈과 귀는 이 영화로 인해 깔끔하게 정화될 것이다.

이 영화는 역시나 구수한 컨트리 음악과 함께 시작한다. 이 영화의 주인공인 배드 블레이크(제프 브리지스)는 이곳 저곳의 마을을 떠돌아 다니며 공연을 하기 때문에 이 영화는 자연스럽게 로드무비가 되고 있으며 컨트리 음악이 더해지면서 그의 여행길은 더욱 서정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배드 블레이크가 그의 오랜 친구인 웨인(로버트 듀발)과 경치 좋은 호수위에 배를 띄워 놓고 한적한 분위기 속에서 낚시를 즐기는 장면 역시 아름답고 서정적인 분위기를 느끼게 해준다. 이 영화를 연출하고 제작한 스콧 쿠퍼의 필모그래피를 살펴봤는데 <크레이지 하트>가 그의 첫 연출작이고, 그는 감독이 아닌 배우였다. 오랜 배우 생활로 쌓은 연출 노하우를 이번 영화에서 십분 발휘한 것 같다.

THE HARDER THE LIFE, THE SWEETER THE SONG.

ⓒ Butcher's Run Films / Informant Media. All rights reserved.

배드(Bad) 블레이크

<크레이지 하트>의 주인공인 배드 블레이크는 Bad라는 이름처럼 다소 까칠하고 마초적인 느낌의 나쁜 남자 스타일이다. 담배에 불을 붙일 때는 항상 자기가 피우던 담배로 불을 붙이고(조훈현급 줄담배), 알콜 중독자답게 술병을 항상 달고 산다. 심지어 잠을 잘때도 술병을 안고 잔다. 그는 주로 작은 마을을 돌며 볼링장이나 주점같은 곳에서 공연을 하는데, 공연장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매니저에게 전화로 욕설을 퍼부으며 투정을 부리기도 한다. 배드 블레이크는 까칠한 성격에다가 항상 술에 절어 살고는 있지만 절대 폭력적이거나 범죄를 저지를만한 위인은 못된다. 왜냐하면 그는 서정적인 컨트리 음악을 만들고 연주하고 노래하는 뮤지션이기 때문이다. 그의 음악을 듣는 순간 귀에서부터 시작하여 심장까지 전해지며 진동하는 정서의 울림은 배드 블레이크에게 푹 빠져들게 만드는 이유가 된다.

배드 블레이크에게 미치게 되는 또 다른 이유는 바로 제프 브리지스의 깊이 있는 연기다. 제프 브리지스는 자신의 연기 인생 최고의 연기를 펼치며 오스카에 노미네이트 되었으며 (제프 브리지스는 결국 오스카 남우주연상을 수상했으며, 이는 5번의 도전만에 이룬 쾌거라고 볼 수 있다), 현재 가장 유력한 후보로 점쳐지고 있다. 아주 강한 임팩트는 없었으나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흘러가는 연기는 제프 브리지스의 관록과 연륜을 느끼게 해주었고, 배드 블레이크가 그동안 살아오면서 겪었을 고난과 아픔을 느끼게 해주었다.

ⓒ Butcher's Run Films / Informant Media. All rights reserved.

가혹한 삶

배드 블레이크의 인생은 가혹하다. 그는 알콜 중독을 극복하고 갱생을 위해 노력한다. 자신을 취재하러 온 젊은 여기자와의 사랑이 재기를 위한 동기부여가 되고 있다. 앞서 소개한 <앙코르>나 <레이> 역시 마약 중독을 이겨낸 뮤지션들의 갱생 이야기가 담겨 있는데, 이러한 이야기는 미키 루크의 <더 레슬러>에서도 확인할 수가 있다. 그리고 이 모든 영화들에는 사랑이야기 또한 담겨져 있다. <더 레슬러>의 랜디 '더 램' (미키 루크)과 배드 블레이크는 각각 프로 레슬러와  뮤지션으로 직업은 다르지만 왕년에 잘나갔던 스타들의 재기를 그리고 있는 내용적인 측면도 그렇고, 영화의 전반적인 분위기가 매우 흡사하다. 영화음악이 주는 고독함마저 비슷한데, <더 레슬러>의 삽입곡인 브루스 스프링스틴의 'The Wrestler'나 건스 앤 로지스의 'Sweet Child o' Mine'은 <크레이지 하트>의 삽입곡인 라이언 빙햄의 'The Weary Kind'와 장르는 다르지만 음악이 주는 느낌은 크게 다르지 않다.

각각의 음악에는 영화 속 인물들의 삶과 고독함이 담겨져 있다. <앙코르>나 <레이>역시 마찬가지, 배우들의 위대한 연기를 감상하는 것도 좋을 것이고, 훌륭한 영화 음악을 감상하는 맛도 아주 좋을 것이다. 현재 <크레이지 하트>의 상영관은 전국에 3개정도 있는 것 같다. 작년에 <더 레슬러>가 그랬던 것 처럼 관객들의 외면을 받게 될 공산이 크다. 이는 관객들의 수준과는 별개의 문제다. 인터넷의 발달로 인한 폐단 (불법 다운 양산), 그리고 한국 영화시장과 국내 배급사들의 고질적인 편협성 때문이라고 지적하고 싶다. 가혹하게...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Butcher's Run Films / Informant Media.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김효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레이지하트라..못본영화인데
    관심이 가는군요.

    2010.03.10 14:22
  3. BlogIcon 블루버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악이 있는 영화는 감동이 더 오래 가더라구요.
    편하게 볼 수 있겠습니다.^^;

    2010.03.10 14:56 신고
  4. BlogIcon supab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에 상영관 2개... 서울사람들도 찾아보려면 애먹는... 더군다나 이 작품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수상작인데 확대 개봉도 안하는 것 같네요. 6관왕의 <허트 로커>도 크게 다르지 않을 것 같습니다. 이미 수상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어둠의 경로로 찾아보고나서 개봉하겠죠. 그럼 개봉관의 숫자는 무의미해지고 흥행성적은 당연히 별로일테고... 2차판권 시장은 망했고... 그러면 또 이러한 영화들이 개봉되는데 걸림돌이되고... 악순환의 연속입니다.
    쨋든 이 작품 내리기전에 얼릉봐야하는데 차일피일 미루게되네요. 이번주에는 <인 디 에어>와 이 작품을 봐야겠습니다.

    2010.03.10 15:35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 디 에어는 이상하게 상영관이 아주 많더군요.
      조지 클루니 말고는 국내에 대중적으로 어필할 만한 요소가 없어보이는데도요.
      물론 고무적인 일이긴 합니다. ㅎㅎ

      제프 브리지스의 인지도가 국내에서 아주 낮은가 봅니다. ㅜㅜ
      콜린 파렐, 로버트 듀발, 매기 질렌할도 나오는데 극장 3개는 너무 웃긴거 같아요.
      밀크를 생각하면 개봉했다는데 의의를 둬야 할 거 같기도 하고..ㅋㅋ

      2010.03.10 18:53 신고
  5. BlogIcon 사이팔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이런 영화들이 좀 많은 사람들께 보여져야 하는건데.....
    너무 안타깝습니다......

    2010.03.10 16:01 신고
  6.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리기 전에 얼른 봐야겠네요.
    <레이>나 <앙코르>는 정말 감동이었어요..
    제발 <크레이지 하트>도 대박나라~
    (레이나 앙코르는 그래도 흥행 성공한 수준이었죠? 우엥)

    2010.03.10 16:0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레이나 앙코르도 국내에서는 재미 못봤을걸요.
      오히려 원스가 아주 대박이었죠. ㅎㅎ
      크레이지 하트도 원스처럼 후폭풍을 불러 일으켰으면 좋겠습니다.

      2010.03.10 18:56 신고
  7. BlogIcon 아빠공룡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거 보면서 웬지 위대한 레보스키가 떠오르더라구요...
    볼링장이 나오는것도 그렇고...^^;

    2010.03.10 16:40 신고
  8.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를 보진 않았지만, 중년의 남자가 기타를 치고 있는 모습을 보면 참 부럽습니다.
    우리에겐 없는 삶의 여유가 느껴지거둔요.
    그나저나 비극적인 영화군요.;;

    2010.03.10 17:5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극적인 상황이 좀 있긴 한데 전체적으로 서정적인 아름다움이 많이 느껴졌습니다.
      결말도 아주 만족스러웠구요.
      배드 블레이크 기타 연주하며 노래하는 모습 진짜 멋있습니다. ㅜㅜ

      2010.03.10 19:01 신고
  9. BlogIcon wonsid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레인맨님은 영화 뽐뿌에 최고봉이신듯...
    보고싶은 영화군요..핫,,ㅡㅡb

    2010.03.10 18:36
  10. BlogIcon Zorr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에는 비도 많이 올거라고 하는데..
    영화 보기에는 딱 좋군요^^;;
    레인맨님의 영화리뷰들을 보면서 선택해야겠어요~ㅎㅎ

    2010.03.10 21:13 신고
  11. BlogIcon Whitewn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쉬람도 참 좋은 영화였는데 알려지지 않았죠
    퍼시잭슨과 번개도둑같은건 ... 엄청 유명하고......

    뒤집어보면 그런 점에서 우리의 선택권은 제한되는것 같아요
    그래서..블로거들의 역할이 더 중요한것 같기도 하구요....

    2010.03.10 21:45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쉬람은 제3세계 영화니까 그렇다치고
      크레이지 하트는 헐리웃 장르영화인데다가
      오스카 수상작임에도 불구하고 상영관 3개가 웃긴 것 같습니다.

      2010.03.11 08:18 신고
  12. BlogIcon 천사마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Reignman 님께서 추천하는 영화라면 꼭 봐야죠 ^^

    2010.03.10 22:26 신고
  13. BlogIcon Mr.번뜩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우들의 명연기.. 감성을 자극하는 영화군요. ^ ^

    2010.03.10 22:44 신고
  14. BlogIcon 건강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 합니다
    좋은 글 자료 잘 보고 갑니다.
    늘! 건강하시고 소원성취 하셔서 행복 하세요.
    내 병은 내가 고친다.

    2010.03.11 00:02
  15. BlogIcon Design_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누나가 보고 왔다고 하더라구요~
    재미있다고 하던데 보고 싶네요^^

    2010.03.11 00:31 신고
  16. BlogIcon ri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과 귀가 즐거운 영화~ 훌륭합니다 ^^
    줄거리도 좋은 것 같지만, 음악이 특히 기대되네요.
    참, 트윗 팔로우했습니다 ㅎㅎㅎ

    2010.03.11 01:5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감사합니다.
      현재 블로그 글을 송고하는 용도로만 사용하는 수준이지만
      조만간 함 배워보려구요. ㅎㅎㅎ
      저도 맞팔로우 하러 가겠습니다.

      2010.03.11 08:22 신고
  17. BlogIcon mark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프 브리지스...참 명배우지요. 혼을 담아내는 연기가 빛납니다. 그런데도 오스카상 복이그렇게도 없더니 드디어..

    2010.03.11 02:07
  18. BlogIcon 간이역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집에서 봐야 할 영화들이지만...^^;;
    가혹한 삶은 영화관에서 보고 싶네요.
    과연 볼 수 있을런지는 모르겠지만요..^^;;

    2010.03.11 06:10
  19. BlogIcon 투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억해 두겠습니다.

    2010.03.11 10:57 신고
  20. BlogIcon 드자이너김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로 상을 받았다지요.. 연기자로 한번도 상을 못받았다던데..
    저도 꼭 보고 싶습니다.. 그 명연기를..

    2010.03.11 17:55 신고
  21. BlogIcon 간이역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 자세히 잃어보니 이런 제가 실수를....크레이지하트 속에 인물들의 삶을 이야기하신 거군요.
    삶이 어떻게 가혹하게 다가오는지 한번 보고 싶은 영화네요.
    보고 싶은데 에휴

    2010.03.12 06:48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