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Movie Info

법대 교수이자 판사이면서 베스트셀러 작가인 베른하르트 슐링크. 영화 <더 리더>는 베를하르트 슐링크의 원작 소설을 스크린으로 옮긴 작품이다. <빌리 엘리어트>와 <디 아워스> 단 두 개의 작품으로 감독으로서의 위용을 과시한 스티븐 달드리가 연출을 맡았고, 케이트 윈슬렛과 랄프 파인즈, 데이빗 크로스 등의 배우가 출연하고 있으며, 故 시드니 폴락과 안소니 밍겔라가 제작에 참여한 작품이다.

논란의 여지와 소재의 자극성

소설 '책 읽어주는 남자'는 전쟁 세대를 대표하는 여인과 그 다음 세대를 대표하는 소년의 사랑이 담고 있는 시대적 함의와 딜레마를 그리며 다양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고 한다. 이러한 논란의 여지는 영화에서도 당연히 드러나고 있다. 36세의 여인과 15세 소년의 섹스, 그리고 사랑을 미화하고 있다는 것 자체가 다소 자극적으로 다가올 수 있으며, 독일 역사의 병리에 대한 내용을 그리고 있기 때문에 독일 내에서는 논란의 여지가 충분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소설이든 영화든 이러한 논란의 여지와 소재의 자극성 정도는 간단히 불식시킬 수 있을 정도의 막강한 작품성을 보여준다. 역사에 대한 중요한 메시지를 던지고 있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한나(케이트 윈슬렛)와 마이클(데이빗 크로스 & 랄프 파인즈)의 사랑이 너무나도 고결한 것임을 느끼게 해주며, 깊이있는 정서의 울림을 통해 진한 여운을 선사하고 있다.

ⓒ Weinstein Company, The / Mirage Enterprises. All rights reserved.

무지(無知)는 죄가 되는가

<더 리더>의 여주인공인 한나(케이트 윈슬렛)는 무지한 인물이다. 한나는 글자를 읽지 못하는 까막눈이기도 하지만 전쟁에 세뇌당하여 사리 분별 능력을 잃어버린 까막눈이기도 하다. 한나는 살인을 방조하는 중죄를 지었지만 자신이 저지른 잘못에 대한 심각성을 전혀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한나를 단순한 죄인이라고 치부하기 보다는 시대의 부조리가 만들어 낸 결과물이라고 보는 것이 옳다. 아는 것이 힘이고, 몰랐다고 해서 죄를 면한다는 논리는 성립될 수 없지만 한나를 보게 되면 무지하다는 것이 그만큼 깨끗하고 순수한 것임을 느끼게 된다. 먹지 않으면 굶어 죽을 것 같아서 빵을 훔친 사람은 죄인인가? 만약 굶어 죽을 정도로 배고픈 상태에서의 절도는 죄가 아니다란 믿음으로 빵을 훔쳤다면, 혹은 빵을 훔친 사람이 금치산자나 한정치산자라면 그것은 법리만으로 판단할 수 없는 문제인 것 같다. 그자가 왜 빵을 훔치면서도 자신의 죄를 인지하지 못했는지와 도대체 무엇때문에 죽을 정도로 굶어야 했는지를 따져 봐야할 것이다. 과연 무지는 죄가 되는 것일까?

ⓒ Weinstein Company, The / Mirage Enterprises. All rights reserved.

케이트 윈슬렛

영화 <더 리더>를 보고 나서 케이트 윈슬렛 이야기를 하지 않는 것은 그녀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케이트 윈슬렛은 <더 리더>를 통해 오스카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게 된다. 그동안 오스카 후보에 5번이나 지명된 바 있지만 수상을 하진 못했는데 6번의 도전만에 당당히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케이트 윈슬렛의 오스카 도전 기록
1996 (68th) 센스 센서빌리티 (미라 소르비노 수상)
1998 (70th) 타이타닉 (헬렌 헌트 수상)
2002 (74th) 아이리스 (제니퍼 코넬리 수상)
2005 (77th) 이터널 선샤인 (힐러리 스웽크 수상)
2007 (79th) 리틀 칠드런 (헬렌 미렌 수상)
2009 (81th) 더 리더 (★)

케이트 윈슬렛은 여배우로서 쉽지 않은 전라 연기까지 불사하며 연기인생 최고의 연기를 펼쳤다. 모르긴 몰라도 남편인 샘 멘데스 감독의 이해와 전폭적인 지지가 없었더라면 애초에 맡지 못했을 캐릭터였다고 본다. 필자는 케이트 윈슬렛의 겨드랑이에 나 있는 무성한 털을 보면서 감탄을 금할 수 없었다. (겨털을 보고 감탄하긴 또 처음;;) 한나란 인물은 자존심 때문에 미련할 정도로 뚝심을 발휘하며 어려운 길을 선택한 여성이지만 케이트 윈슬렛은 그런 한나를 연기하기 위해 여배우로서의 자존심을 모두 버린 것 같다. 그녀는 법리의 딜레마와 사랑의 딜레마를 표현하기 위해서 한나란 인물을 연기하는 어려움(혹은 부담)과 자신의 욕심(혹은 도전) 사이의 괴리를 보기 좋게 극복하고 있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Weinstein Company, The / Mirage Enterprises.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supab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는 <이터널 선샤인>과 더불어 '케이트 윈슬렛'이 가장 아름답게 느껴졌던 영화였습니다. 책도 벌써 읽으셨군요..ㅎㅎ 전 뭐하고있는건지 ㅠㅠ

    2010.03.09 14:51 신고
  3. BlogIcon visualvoyag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로 다른 시대를 읽어주는 것 같은데요.
    뭔지 모르겠지만 의미심장하게 다가옵니다~~~호호

    2010.03.09 18:57 신고
  4. BlogIcon 꽃심는연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재밌겟네요
    한번 봐야ㅣ

    2010.03.09 19:20 신고
  5. BlogIcon 못된준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론 영화보다 책이 조금 더 나은것 같더군요.~~
    가끔 이런류의 영화를 보면...
    뭔가 골똘히 생각하게 되는것 같아요.

    오늘도 재밌는 리뷰....감사합니다.~~

    2010.03.09 19:57 신고
  6. BlogIcon 천사마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훌륭한 여자 배우죠 ^^. 연기도 잘하고...

    2010.03.09 20:30 신고
  7.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사랑하는 그녀가 보고 좋다고 해서 저도 봤던 영화군요.
    윈슬렛은 묘한 매력이 있는 배우인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이터널 선샤인을 참 좋아합니다.
    짐 캐리도 좋지만요.^^

    2010.03.09 20:53 신고
  8. BlogIcon 지구별 몽상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윈슬렛도 좋았지만, 데이빗크로스의 연기도 참 좋았어요 :)
    감독이 소년이 성장할 때 까지 기다렸다가 영화를 촬영했다고 들었는데,
    그만큼 성숙한 연기가 느껴지더라구요.

    좋은 영화평 잘 읽었습니다♡
    종종 들릴게요!

    2010.03.09 21:19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정말 좋았습니다.
      상대적으로 좀 묻힌 것 같습니다.
      물론 영화에서 말고 영화제에서요. ㅎㅎ
      훌륭한 배우로 성장할거에요. 또 성장 중인 것 같구요.

      2010.03.10 07:38 신고
  9. BlogIcon 오지코리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영화죠.
    영화평이 와닿습니다.

    2010.03.09 21:22 신고
  10. BlogIcon 모닝연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으로 먼저 만나보고 영화를 보고 싶다는 생각에
    아직 보지 못했는데 한 번 봐야 겠네요. 영화평 잘 봤습니다^^

    2010.03.09 21:31
  11. BlogIcon 참치먹는상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평이 아주 좋던대 레인맨님 글을 보니 더 보고 싶네요^^

    2010.03.09 23:48
  12. BlogIcon 베짱이세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리뷰 좋은데요, 저도 이 영화 리뷰한 거 있어요.
    그나저나 겨털보고 반하다니... 하하. 저 여기서 빵 터졌습니다. :)
    여기서 케이트 윈슬렛 연기는 너무 매혹적이었죠!

    2010.03.10 01:4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녀의 연기가 너무나도 사실적이었기 때문에
      저도 사실적인 표현을 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ㅎㅎ
      세실님 리뷰 찾아보겠습니다. ^^

      2010.03.10 07:43 신고
  13. BlogIcon bea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털이라 -0-;;; 살찐모습보이는거와 비슷할거 같아요 여자로써...

    2010.03.10 01:59 신고
  14. BlogIcon 보링보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내용을 전혀 모르고 영화보러갔다가 조금 당황했습니다만..
    내용은 괜찮았던것같아요~

    2010.03.10 03:51 신고
  15. BlogIcon 달콤 시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케이트 윈슬렛은 외모 자체가 참 분위기 있고 지적이에요~
    영화 너무너무 좋은 평들 많던데 저도 언제 시간 꼭 제대로 잡아서 잘 봐야겠어요..
    (작년에 언젠가 집에서 보다가 잠들어서 ㅠㅠ)

    2010.03.10 13:06 신고
  16. BlogIcon 날아라혜갱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윈슬렛 너무 좋아해요......베드신도 전라도 야한게 아니라 아름답다고 느낀 배우였다며 ㅎㅎㅎ
    눈동자가 너무 매력적인듯...

    2010.03.10 23:38
  17. BlogIcon ri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논란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레인맨님의 리뷰를 읽어보니
    작품성도 뛰어나고 시대도 반영한 영화인가봅니다.
    영화 전체를 보지 않고 사소한 것으로 기사거리를 만들어냈던 경우였군요 ㅎㅎ

    2010.03.11 01:4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용면에서나 영화를 만드는 과정에서 논란이 있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 정도의 논란 따위는 간단하게 불실시킬 만한 작품성을 가진 영화인 것 같아요.

      2010.03.11 07:42 신고
  18. BlogIcon 간이역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몰랐을 때는 자신을 제외시키는 세상에 대한 원망이 있었지만
    글을 알고 나니 자신에 대한 원망이 더 커졌기에 그녀가 영화에서 그런 선택을 했던 것 같아요.

    저도 이 영화 한번밖에 보지 않아서 자세하게 이해하지는 못했ㅣ만
    글을 몰랐다는 부분에서 마음이 아프기는 했어요. ^^;;

    2010.03.11 06:14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주 정확하게 보신 것 같습니다.
      글을 깨우치기 시작하면서 삶의 재미가 더해지는데 그런 선택을 해서 정말 안타까웠습니다.

      2010.03.11 07:43 신고
  19. BlogIcon 투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털에 얘기가 ㅎㅎㅎ 이거 혹시 리메이크작 아닌가요?
    비슷한 영화가 있었던 것 같은데요.

    2010.03.11 10:59 신고
  20. BlogIcon 살랑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드블로그에서 이 포스팅 읽었던 기억이나요 ㅎ
    우수글로 뽑히지 않으셨어요? ^^ 글을 정말 잘쓰시는 거 같아요!
    정말 같은곳 같은시간에 본게 맞군요!!>.<

    2010.03.18 14:19 신고
  21. BlogIcon 사라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케이트 윈슬렛을 좋아하고 있었네요.
    저 청년도 참 아름다웠죠.
    이 연기를 위해 3년을 기다렸다고 하던가요? (미성년이어서...)
    영화를 보고, 사실 어떤 평가도 내리고 싶지 않았던
    한 마디로 할말을 잃었던 영화였습니다.

    2010.05.25 21:3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가요. 자세한 내막은 잘 모르겠습니다. ㅎㅎ
      왜 이 영화에게 오스카는 작품상을 주지 않았는지...
      넘 아쉽습니다. ㅜㅜ

      2010.05.25 22:27 신고

1 ··· 90 91 92 93 94 95 96 97 98 ··· 161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