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마음이... (Heart Is, 2006)

동물 좋아하세요? 저는 강아지나 고양이, 혹은 다른 애완동물과 함께 생활하고 있지는 않지만 동물을 참 좋아합니다. '무한도전'이나 '1박 2일'은 보지 않더라도 'TV동물농장'은 꼭 챙겨볼 정도로 동물을 좋아하고, 동물에 대한 이야기가 참 재밌습니다. 동물이 등장하는 영화도 참 많은 것 같네요. 주로 애니메이션을 통해서 동물들의 모습을 자주 볼 수 있고요. 애니메이션을 제외하고서라도 동물영화는 정말 많지만 인상깊게 봤던 몇개의 작품을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곰곰이 생각을 한 번 해봤는데 동물들이 나오는 영화는 언제나 감동적이었던 것 같습니다. 물론 동물이 공포의 대상이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The Birds, 1963)


바로 영화 '새'에서 말이죠. '죠스'란 영화도 있지만 '새'의 공포에 비하면 한 수 아래라고 생각이 됩니다. 서스펜스의 거장 중에서도 독보적인 거장 알프레드 히치콕 감독의 '새'는 어렸을 때 EBS를 통해서 본 기억이 있습니다. 제가 태어나기도 전에 작고한 알프레드 히치콕 감독의 작품들을 많이 본 건 아닙니다만 그의 작품에서 새가 자주 등장을 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암튼 이 영화는 저에게 굉장히 충격적으로 다가왔습니다. 제비나 참새, 비둘기를 보며 자랐던 저에게 새란 존재는 그저 자유롭고 선한 존재로만 여겨졌습니다. 하지만 영화에 등장하는 새의 모습은 정말이지 공포 그 자체였고, 강력한 트라우마로 남아 요즘도 가끔 새꿈을 꿀 정도입니다. -_-


에이트 빌로우 (Eight Below, 2006)


다음 소개해 드릴 영화는 '에이트 빌로우'입니다. 이 영화의 연출을 맡은 프랭크 마샬감독은 '얼라이브'도 그렇고 생존에 관한 영화를 자주 만드는 거 같습니다. 저는 '에이트 빌로우'를 3~4번 정도 봤는데 볼 때마다 감동의 도가니탕이었습니다. 남극에 고립된 썰매견들이 펼치는 175일간의 생존이야기를 다룬 영화인데 그 내용이 참 드라마틱하거든요. 개들이 어찌나 영특하고 용맹한지 영화를 보고 나면 당장 시베리안 허스키나 말라뮤트를 한 마리 키우고 싶어집니다. '에이트 빌로우'를 아직 안보신 분들에게 꼭 권해드리고 싶고요. 전체관람가 영화이니 아이들과 함께 보시면 더욱 좋을 것 같습니다.


(Quill, 2004)


다음은 일본 영화 '퀼'입니다. 재일교포 최양일 감독의 2004년 작품으로 국내에서는 최근에 개봉한 영화입니다. 이 영화는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하고 있고, 일본 개봉 당시 약 30억엔의 수익을 거둔 것으로 알려진 흥행작입니다. 헐리웃에서 리메이크가 될 예정이라고 하니 더 많은 관심을 받게 되는 것 같습니다. '퀼'이란 이름은 새의 날개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고 합니다. 맹인안내견의 맹목적이고 감동적인 삶을 느껴볼 수 있는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일본영화중에 '개와 나의 10가지 약속'이라는 영화가 있는데 개봉작은 아니지만 비교해 가며 보는 것도 재밌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말리와 나 (Marley & Me, 2008)


다음 영화는 '말리와 나', 역시 개가 등장하는 영화네요. 아무래도 개는 인간에게 가장 친숙한 동물이다보니 영화에도 그만큼 자주 등장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말리와 나'는 집에서 개를 키우는 분들에게 적극적으로 추천해드리고 싶은 영화입니다. 개와 함께 살면서 배우고 느끼게 되는 삶의 교훈과 인생의 재미를 다룬 영화이다 보니 개를 키우는 분들은 더욱 공감을 할 수 있을테니까요. '말리와 나'는 개의 탄생과정부터 죽음에 이르기까지의 모든 과정을 담아내고 있습니다. 오웬 윌슨과 제니퍼 애니스톤의 다정다감한 모습을 보는 것도 좋았습니다. 가족영화로 손색이 없는 작품이라는 생각입니다.


드리머 (Dreamer: Inspired By A True Story, 2005)


이번 영화에 등장하는 동물은 말입니다. 말은 개 못지 않게 (어감이 좀 이상하네요;;) 인간과 친숙한 동물이죠. 영화 '드리머'는 부상당한 경주마가 재기하는 과정, 그리고 말과 어린 소녀와의 교감을 그린 감동적인 영화입니다.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라서 그런지 더 감동적이었던 것 같습니다. '드리머'의 캐스팅은 생각보다 화려합니다. 다코타 패닝과 커트 러셀을 비롯하여 데이빗 모스, 엘리자베스 슈, 루이스 구즈먼 등 낯익은 배우들이 다수 등장하여 영화를 보는 또 다른 재미를 만들고 있습니다. 이 영화 역시 온가족이 함께 볼만한 가족영화로 손색이 없을 것 같네요. 영화 '드리머' 였습니다.


각설탕 (Lump Of Sugar, 2006)


이번 영화에도 역시 말이 주인공입니다. 한국판 '드리머'라고도 볼 수 있는 '각설탕'이라는 영화인데요. 이 영화 역시 경주마의 마생을 그리고 있습니다. 소녀와 말간의 교감, 아버지와의 갈등을 그리고 있는 것이 '드리머'와 상당히 비슷한 패턴을 갖고 있습니다. 내용은 그렇다치고 전 이 영화에 우정출연한 유오성의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가 유독 기억에 남네요. '각설탕'이 감동적인 영화이긴 하지만 전체적으로 봤을 때 작품성이 그렇게 뛰어난 영화라고 볼 수는 없는데요. 하지만 유오성은 명품연기를 선보이며 영화의 완성도를 높여주었다고 생각합니다. 올 연말이나 내년쯤에는 '각설탕 2'를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범수 주연으로 '각설탕'의 속편이 제작된다고 하네요. 기대해 보겠습니다.


프리 윌리 (Free Willy, 1993)


동물영화하면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영화지요. 바로 '프리 윌리'입니다. 이 영화는 범고래와 소년간의 훈훈한 우정과 교감을 그린 영화로 여전히 많은 사람들의 기억속에 남아 있는 감동의 드라마죠. '프리 윌리'가 1993년 작품이니 벌써 17년이나 된 올드 무비가 되었네요. 하지만 지금 다시 봐도 유치하거나 어색하지 않은 최고의 가족영화가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암튼 '프리 윌리'하면 OST를 빼놓을 수 없는데요. 영화도 영화지만 마이클 잭슨의 'Will You Be There'라는 곡이 삽입되면서 큰 인기를 끌었죠. 'Will You Be There'를 들으면 소년과 고래가 생각이 나고, 고래를 보면 'Will You Be There'란 노래가 자연스럽게 생각이 날 정도이니 정말 제대로 된 OST였다는 생각이 듭니다.


꼬마 돼지 베이브 (Babe, 1995)


마지막으로 소개해 드릴 영화는 '꼬마 돼지 베이브'입니다. 돼지는 우리에게 매우 친숙한 동물이기는 하지만 애니메이션을 제외하고서는 영화에서 좀처럼 보기 어려운 동물인 것 같습니다. '꼬마 돼지 베이브'는 작품성과 대중성을 모두 갖춘 가족 영화로서 그 인기에 힘입어 속편이 제작되기도 했습니다. 골든 글로브 뮤지컬 코미디 부문 작품상을 수상하기도 했고,  제 68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작품상과 감독상을 비롯하여 무려 7개 부문에 노미네이트(시각효과상 1개 수상)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습니다. 만약 동물도 후보에 오를 수 있다면 베이브가 수컷인지 암컷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주연상 후보에 올랐을지도 모릅니다. 돼지와 동물친구들이 그만큼 엄청난 연기를 보여주었죠. ㅎㅎ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BLOG main image
세상을 지배하다
레인맨 Reign [rein] = 통치, 지배; 군림하다, 지배하다, 세력을 떨치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
by Reignman

카테고리

전체보기 (875)
영화 (273)
사진 (109)
여행 (219)
그외 (273)

달력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