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영화를 아직 안보신 분이라면 스포만땅이니 주의 해주시고, 보신 분이라면 같이 공감해주세요.

올 상반기 극장가는 국산 독립영화의 흥행 열풍이 참으로 대단했다. <워낭소리>를 시작으로 <할매꽃>, <살기 위하여>, <나의 마음은 지지 않는다>, <똥파리> 등 그 어느 해보다도 독립영화의 선전이 대단한 2009년이다. 22만명을 동원해 독립영화 흥행 1위를 차지하고 있던 영화 <원스>는 국산 독립 영화인 <워낭소리>의 300만명이라는 놀라운 스코어에 무릎을 꿇고 말았다. 그리고 <워낭소리> 말고도 많은 독립영화들이 선전하고 있다. 흥행뿐만 아니라 각종 해외 영화제에 출품, 수상하는 국산 독립영화들의 선전은 참으로 고무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나 또한 <원스>, <다섯은 너무 많아>, <워낭소리>, <똥파리>등 많은 독립영화들을 극장에서 감상했고 열렬히 환호했다. 그 중에서도 <낮술>은 나에게 완전한 공감과 거대한 웃음을 선물해 주었다.

독립영화 <낮술>의 연출은 신인감독인 노영석감독이 맡았다. 감독 뿐만 아니라 각본, 촬영, 제작, 음악, 미술, 편집 등 그의 손길이 닿지 않은 곳이 없을 정도다. 이 젊은 감독의 영화는 제목에서 보여지듯이 '술' 을 소재로 하고 있는 영화이다. 그리고 '여자' 또한 영화의 소재가 된다. 술의 유혹, 여자의 유혹이 상당부분을 점유하고 있다. 술로 시작해서 술로 끝나는... 술의, 술에 의한, 술을 위한, 그런 영화이다.

ⓒ 스톤워크 / (주)영화사 진진. All rights reserved.

처음부터 소주잔에 술을 따르는 장면으로 영화는 시작한다. 여자친구에게 실연당한 주인공은 누구나 그렇듯 친구들과 술자리를 갖는다. 그 와중에 친구들은 기분을 풀어준답시고 여행을 가자고 계획을 한다. 개밥을 줘야 한다며 핑계를 대는 주인공을 나무라며 꼭 같이 여행을 가자고 하지만 친구들은 다음날 약속장소에 나타나지 않는다.

영화에서는 시대적 배경이나 지역적 배경을 설명하는 자막을 자주 볼 수 있다. 난 처음에 송삼동이 송삼이라는 동네 인줄 알았는데 바로 다음 자막에 다른 사람 이름이 뜨는걸 봐서 주인공 이름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실제로 다른 사람들도 나와 같은 생각을 했었는지 피식대며 수근거리던 생각이 난다.

여행지인 정선에 도착한 주인공 혁진은 아무도 도착하지 않은 터미널에서 추위에 떨고 있다. 정선장이 열린다며 장소를 계획했던 친구 기상의 말을 떠올리며 혼자 정선장을 찾아 간다. 그러나 정선장은 끝난지 한참 됀거 같다.;; 허기를 달래기 위해 식당에 들어가 밥을 먹으며 친구에게 전화를 한다. 친구 3명모두 술먹고 뻗어서 집에서 자고 있고 화가 난 혁진은 소주 1병을 시키며 마수걸이 낮술을 시작한다.

기상이 아는 형님의 펜션에 먼저 가 있으라고 해서 도착한 팬션...
그곳에서 배우 양동근의 큰 형님 쯤 되어 보이는 아저씨의 얼굴이 우리를 설레게 한다.

ⓒ 스톤워크 / (주)영화사 진진. All rights reserved.

짧은 분량이지만 그는 영화 초반에 우리에게 커다란 웃음을 선사한다. 그의 어색한 '누구세요' 는 베스트다. 팬션에서 혼자 할것이 없으니 TV나 때린다.. VJ특공대부터 시작해서 거침없이 하이킥, 세상에 이런일이, k1중계, 뉴스, 무한도전 등 많이도 본다. 혼자 방안에서 뒹구는 모습은 마치 몰카로 촬영한 듯한 모습으로 몰입도를 더해준다.

길을 알려주던 버스 기사님, 길에서 호랑이가 나올 수 있다며 조심하라고 혁진에게 당부하던 슈퍼 할머니 등 현장에서 바로 섭외한듯한 단역배우들의 어색한 연기는 독립영화의 꽃이다. 그 어색하지만 나름 진지한 연기를 보고 있으면 손발이 오그라드는 짜릿함을 느낄 수 있고 크게 웃을 수 있기 때문이다.

낮술에 등장하는 3명의 여자중 첫번째 여자를 팬션에서 만난다. 혼자서 너무 심심하기도 하고, 여자친구와 헤어지기도 했겠다, 나름 상콤한 외모를 가지고 있는 그녀에게 혁진은 호감을 보인다. 옆방에 혼자 여행을 왔다는 그녀에게 담배도 주고 와인도 들고가 뭔가 해보려 하지만 가수 정지훈을 닮은 남자친구의 등장에 그 꿈은 무너지고 만다. 그래서 팬션을 나와 혼자 경포대 겨울바다를 보러 간다.

바다를 보며 컵라면에 소주한잔을 마시는 일은 정말 기가 막히다는 기상의 조언 덕분이기도 하고...
그 와중에 터미널에서 만난 두번째 여자...같은 버스 옆자리에 앉아 뽕짝을 들려주며 뽕짝의 심오함을 설명한다. 그리고 되도 않는 시를 들려주며 자꾸 혁진을 귀찮게 하는데, 그런 그녀에게 혁진은 '쌩' 으로 일관한다. 그런 그에게 여자는 욕을 선사 하는데...

ⓒ 스톤워크 / (주)영화사 진진. All rights reserved.

ⓒ 스톤워크 / (주)영화사 진진. All rights reserved.

그렇게 도착한 강릉의 경포대..그곳에서 혁진은 옆방의 그녀를 다시 만나게 된다. 물론 비를 닮은 옆방 남자도 함께...
그렇게 혁진과 옆방커플 세명은 새로운 술자리를 갖게 되고 노래방도 가며 즐겁게 유흥을 즐긴다. 그러나 비타민이라고 약을 먹이고 여자의 달콤한 입술로 혁진을 유혹한 커플은 다음날 혁진을 길가에 버린다. 지갑, 휴대폰은 물론이고, 바지까지 벗겨서 말이다. 어쩔수 없이 히치하이킹을 시작한 혁진은 두번째 여자를 만나게 되고 다시 한번 걸쭉한 욕설을 선사 받는다. 그러다 트럭을 하나 얻어타는데 그곳에서 변태 트럭운전자를 만나게 되고 또 험난한 여정을 경험한다.

ⓒ 스톤워크 / (주)영화사 진진. All rights reserved.

ⓒ 스톤워크 / (주)영화사 진진. All rights reserved.

트럭운전자을를 연기한 배우 신문섭의 자연스러운 말투와 행동은 메이저 영화의 주연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자연스러운 연기였다. 물론 마스크 또한 변태 역할에 아주 잘 어울렸다. 정말 말그대로 개 고생을 하고 친구 기상을 만났을 때의 통쾌함이란 혁진이나 관객이나 마찬가지였을 것이다. 구세주가 등장한 듯한 느낌에 기분이 정말 좋았다. ㅎㅎㅎㅎ

ⓒ 스톤워크 / (주)영화사 진진. All rights reserved.

두번째 여자는 알고 봤더니 기상의 선배의 사촌동생인 란희 누나였다. 여전히 불쾌함을 선사하는 그녀는 혁진의 꿈에 나타나 가위에 눌릴정도로 괴롭혔고 그만큼 공포스러운 존재였다. 거기에 기상이 자신의 헤어진 여자친구와 사귄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같이 잠도 잤다는 사실에 혁진은 괴로워 한다.

사실 알고 봤더니 혁진의 여동생과 헤어진 여친의 이름이 동명 이인이었다.
기상은 혁진의 여친이 아닌 여동생과 사귀고 있던 것...참 다행이다.
근데 같이 잔건???????????????

정말 상콤하고 개인적으로 마음에 쏙 든 마지막 장면이다.

ⓒ 스톤워크 / (주)영화사 진진. All rights reserved.

ⓒ 스톤워크 / (주)영화사 진진. All rights reserved.

'어디로 가세요? 전 강릉 가는데..'
두번째 여자인 란희를 처음 만났던 터미널에서 서울행 버스를 기다리던 혁진은 세번째 여자인 그녀의 한마디에 어떻게 할까 고민을 하면서 영화는 끝나게 된다. 관객도 함께 고민하는 장면이다. 특히 남자 관객들은 더욱 고민에 빠질듯...
지금 내 상태도 기분도 완전 꿀꿀한데..집에 가고 싶어 죽겠는데..강릉 방금 갔다 오는 길인데..
왠 느닷없는 청순녀의 한마디에 정말 심각하게 고민이 되는 장면은 완전한 공감대를 이끈 감독의 센스가 돋보였다.

원스란 영화를 정말 정말 재밌고 감상했었고 국산독립영화인 '다섯은 너무 많아'를 유쾌하게 감상했었다. 낮술을 보고 난후 다섯은 너무 많아를 본후와 같은 느낌을 받았다. 정말 많이 유쾌하고 재밌고 좋은 영화였고 몰입이 아주 잘 되서 2시간에 가까운 러닝타임이 전혀 지루하지가 않았다. 대략 5만명정도가 이 영화를 본걸로 아는데 더 많은 사람이 낮술을 감상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스톤워크 / (주)영화사 진진.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리서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이 영화 재미있게 잘 봤는데-
    바닷가에서 컵라면 먹기, 꼭 도전해 보고 싶어요!

    2009.06.12 10:16 신고
  2.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을 보니까 웃음이 나오네요. 꽤 희극적인 캐릭터들도 많았죠. 독립영화 좋아하시는군요. 저도 다섯은 너무 많아 라는 영화도 참 좋게봤어요. 약간은 아마추어틱한 연기였지만, 울림이 큰 영화였죠.^^

    2009.07.14 12:35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약간 어색한 연기, 저예산이다보니 한정된 장소, 군데군데 보이는 허술함..뭐 이런것들이 독립영화의 매력이 아닐까 싶어요.. 그게 좋습니다. ^^:

      2009.07.14 14:54 신고
  3. 최고의마음(남여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저도 <낮술>보고 미친듯이 웃었어요!!!!!!!!!!!!!! ㅋㅋㅋㅋㅋ
    남자들의 심리를 참 잘 표현한 영화라고 생각해요.
    저는 속으로 '제발 그만 집으로 돌아가란 말야' 라고 간절히 기도했는데
    마지막 장면에 얼굴이 '예쁜' 여인네가 말을 걸어오자
    그렇게 개고생을 했음에도 마음이 흔들리는 남자 주인공!! ㅋㅋㅋㅋㅋ

    란희누나가 주인공 목을 조르는 장면과 (진짜 딱 여성운동가 타입의 얼굴...--;;)
    트럭운전기사 아저씨의 므흣한 손길을 뿌리치고 나온 주인공이
    공중전화로 '변태새끼'라고 욕하다가 딱 걸리는 장면에서는
    정말 웬만한 공포영화의 서스펜스를 능가했어요. 후덜덜~~

    남자들의 어리석음(?)이 잘 드러난 재밌는 영화였죠.^^
    저는 <똥파리>도 너무 좋았어요~~!!

    2009.09.03 11:2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남자들은 어쩔수 없나봅니다. ㅎㅎ
      마지막에 저라도 마음이 흔들렸을 거에요..
      저도 리뷰는 하지 않았지만 똥파리 역시 엄청 재밌게 봤습니다. :)

      2009.09.24 08:49 신고
  4. BlogIcon 난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저 마지막 장면을 보면서 든 생각은 오직 '그렇게 당하고도...' 였어요ㅋㅋ

    2009.09.24 14:34 신고
  5. 구루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저도 작년에 재밌게봤어요.
    여자인지라..."남자들이란.." 이러면서 껄껄댔네요.ㅎㅎㅎ

    2010.03.19 09:05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