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Movie Info

SF 스릴러 <더 문>, 이렇게 차분하고 잔잔한 느낌의 SF영화는 또 처음이다. <A.I.>정도의 차분함이랄까.. 소재는 마이클 베이의 <아일랜드>와 비슷하다. 이 영화의 시놉시스는 대략 이렇다. 가까운 미래, 샘 벨(샘 락웰)이라는 남자가 달표면의 자원채굴 기지에서 홀로 3년간 근무를 하고 있다. 그는 통신위성의 고장으로 외부와 단절되어 자신을 돕는 컴퓨터 거티(케빈 스페이시)와 대화하며 외롭게 일하고 있다. 3년간의 근무를 끝내고 2주 후 지구로의 귀환을 앞두고 있는데...

시놉시스에서 알 수 있듯이 주인공이 혼자 격리되어 있기 때문에 공간이 비교적 한정되어 있다. 그래서일까, 이 영화의 제작비는 500만달러라고 한다. 보통 헐리웃의 SF영화라고 하면 제작비 1억불은 우습게 넘기는데, 한국돈으로 60억이 채 되지 않는 제작비는 왠만한 헐리웃 배우의 개런티도 되지 않는 매우 적은 금액이다. 그렇다고 어색한 컴퓨터 그래픽으로 영화의 완성도를 떨어뜨렸다거나 무명배우가 출연한 것도 아니다. 500만달러로 이 정도의 작품을 만들었다는 것은 실로 대단한 쾌거가 아닐 수 없다. 장준환 감독의 <지구를 지켜라>가 떠오르는 순간이다.


독특한 점이 하나 있는데, 이 영화는 시작부터 한글이 등장하여 호감을 갖고 보게 만든다. 이후로도 계속 한글이 등장하고 심지어 '안녕히 계세요'라는 한글 대사와 태극기도 나온다. SARANG-사랑... 자원채굴 기지의 이름인 것 같다. 기지 내부의 이곳 저곳에 붙어 있고, 유니폼의 가슴과 등짝에도 붙어있어서 영화를 보는 내내 지속적으로 노출된다. 사랑이라는 발음이 외국인에게는 신비하고 아름답게 들리려나, 암튼 <더 문>의 연출을 맡은 던칸 존스감독이 박찬욱 감독을 매우 존경하기 때문에 그 존경심을 표현하기 위해 한글을 넣었다고 한다. 심지어 그는 영화 <올드보이>의 광팬이라 <올드보이> 속 장면을 <더 문>에 삽입하려고 까지 했단다. 한글과 태극기의 등장은 영화를 보는 또 다른 재미였다. 한편 던칸 존스 감독은 슈퍼스타 데이빗 보위의 아들로 잘 알려져 있다.

ⓒ Liberty Films UK / Lunar Industries. All rights reserved.


외로운 원맨쇼

<더 문>의 주인공 샘 락웰... 필자가 샘 락웰을 처음 본 것은 영화 <그린 마일>을 통해서였다. 사악하고 난폭한 사형수를 기가 막히게 연기한 모습에 한눈에 반했던 기억이 있다. 이후 <매치스틱 맨>과 <비겁한 로버트 포드의 제시 제임스 암살>, <프로스트 VS 닉슨> 등의 영화를 통해서 샘 락웰을 계속 지켜 봤고 연기를 참 잘하는 배우라고 결론지었다. 그런 그가 이 영화에서 원맨쇼를 펼친다. 샘 락웰 외에 출연한 배우가 대충 계산해봐도 10명이 채 되지 않는다. 참 재밌는 경우다. (이게 저렴한 제작비의 직접적인 이유는 아니겠지만 어느정도 비중을 차지하고 있을 것이다.) 그래서 외로운 원맨쇼라는 것이다.

보통 영화배우들이 연기를 할 때 상대 배우가 가진 역할의 중요성을 이야기하곤 한다. 상대 배우와 함께 호흡하면서 더 좋은 연기를 펼치게 되고 상대 배우의 연기와 내 연기가 합쳐지면서 시너지 효과를 내기도 한다. <추격자>의 김윤석과 하정우를 생각하면 이해가 쉬울 것 같다. 그런데 샘 락웰은 상대 배우가 없다. 아니.. 있긴 있다. 1인 2역을 하기 때문에 그의 상대 배우는 바로 자기자신이다. 자신을 상대로 연기를 하고, 자신과 호흡을 하며, 자신과 경쟁을 한다. 이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 하지만 그는 해낸 것 같다. 그것도 제대로 해냈다. 쓸쓸하고 고독함이 느껴지는 주인공의 상황처럼 샘 락웰 역시 고독한 촬영을 했을 것이다. 그리고 그 고독함이 연기를 통해서 관객들에게 전달됐을 것이다. 

샘 락웰보다 연기를 더 잘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케빈 스페이시가 <더 문>을 통해 또 다른 연기세계를 선보인다. 그는 샘 벨의 유일한 친구인 컴퓨터 거티의 목소리 연기를 맡았다. 그의 표정은 이모티콘이 대신한다. 비록 목소리 연기 뿐이었지만 과연 케빈 스페이시라는 생각이 들었다. 절제된 그의 목소리에서는 영화 <세븐>에서 보여준 연쇄살인범의 차가운 느낌이 있었고, <아메리칸 뷰티>에서 보여준 무기력하고 기계적인 느낌이 있었다. 케빈 스페이시만이 낼 수 있는 느낌이었던 것 같다. 이쯤 됐으면 샘 락웰의 고독한 연기와 케빈 스페이시의 기계적인 목소리를 감상하고 싶지 않은가?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Liberty Films UK / Lunar Industries.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비투지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이럴수가...

    대단하네요!!

    한글 찾는 재미도 쏠쏠할 것 같아요. 꼭 봐야지 'ㅁ'!!!

    2009.11.27 09:22 신고
  3. BlogIcon mark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평을 잘 들엇습니다. 영화관에 가본지 오래된 것 같아 좋은 영화를 한번 찾아 가볼 생각이였는데..

    2009.11.27 10:02
  4. BlogIcon 디자인이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해욧^^ 저도 박찬욱감독 존경해요
    올드보이보고 우리나라도 이젠 세계적인 감독이 탄생하는걸 보고
    뿌듯했는뎅...기분좋은 영화네요 ^^

    2009.11.27 10:52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영화를 보면서 왠지모를 뿌듯함이 느껴지더군요.
      배우들도 이제 헐리웃에 많이 진출하고...
      한국영화 파이팅입니다! ㅎㅎ

      2009.11.27 14:40 신고
  5. BlogIcon 뽀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꼭 봐야겠어요~ 너무 궁금한데요^^

    2009.11.27 11:52
  6. BlogIcon 피아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기대됩니다!^^

    2009.11.27 13:11 신고
  7. BlogIcon 사이팔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군요......
    꼭 한번 봐야겠습니다.....^^

    2009.11.27 14:41 신고
  8. BlogIcon 감성P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박찬욱 감독 덕분에 한국영화와 한글 등의 이미지가 아주 좋아졌군요 ㅎㅎ
    이번 주말 관람 영화로 고려해봐야겠어요 ㅋㅋㅋ

    2009.11.27 17:05 신고
  9. BlogIcon 파스세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글과 태극기가 나왔다니, 일단 호감이 갑니다. ㅎ

    2009.11.27 17:41 신고
  10. 피리부는사나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좋아하고 반가워 할 것은 아니지 싶은데요....

    영화 중간에도 "안녕하세요" 이런 인사말도 나오지만

    전 저 영화 보고 불쾌감이 들던데.....

    꼭 뭐랄까 한국을 미국 따까리같다고 조롱하는 느낌이랄까.......

    그 악덕 기업을 미국과 한국의 합작회사로 설정할 필요가 있을까 싶은데..

    뭐 저의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다들 영화를 보시고 판단하세요...

    2009.11.27 22:10
  11. BlogIcon 못된준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대한민국의 영화감독들도...글로벌시대를 맞이하나 보군요.
    이런일들이 좀더 많아졌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2009.11.28 13:35 신고
  12.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를 기다리고 있어요~
    오홋~박찬욱감독을 존경해서 ..멋지군요~ㅋ
    꼭봐야징~

    2009.11.29 20:46
  13. BlogIcon 세이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한 번 보고 싶어요.
    있는 줄도 몰랐는데, 덕분에 흥미로운 영화 한 편 보게 되겠어요~ ^^

    2009.11.29 23:24
  14. zzz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am Rockwell 이 1인 2역 하는거 아니에요
    Robin Chalk 가 두번째 샘 입니다 다른 인물입니다^^^....

    2009.11.30 12:27
  15. BlogIcon 이닥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케빈 스페이시는 뭔가 꿍꿍이가 있을 것 같은 목소리예요
    특히 유주얼 서스펙트에서의 그 느낌을 오히려 감독이 역이용한 것 같아요ㅋㅋ
    한글보면서 많이 놀랐는데 좋은 정보 감사드려요^^

    2009.11.30 18:18 신고
  16. BlogIcon lunatiquebiz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닌자어새신 말고 더문 봐야겠군요 ~ 더문 평이 훨씬좋은듯

    2009.12.03 00:50 신고
  17. 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소린지 알수가없네요..
    제 생각에 더문에 한글이 나왔다고 오도방정 떠는건 별로 보기 않좋습니다..
    감독이 박찬욱감독 영화 올드보이를 보고 감동한건 사실이나
    더문 영화안에서 "루나"회사라고 하면 사람을 복제한 회사이지 않나요?
    그전에 알아야 할것은 사람을 복제했다는 것에 대해 영화내에서 한국,미국 합작 회사가 "루나"회사로 나온건데
    과연 한국사람으로써 반갑고 기뻐해야 할 영화일지 다시 생각해 봐야겠죠..
    다른 시각으로 봐서인지는 모르나 한국을 얕보고 같이죽자고 만든건지
    아님 한국 영화 시장이 세계적으로 활발한것을 겨냥했다라는거에 대해 조금 생각해볼만한 영화인것 같습니다..

    2009.12.06 03:51
  18. BlogIcon 이닥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에 이 글에 트랙백 걸고 댓글도 남겼는데
    무비로거 당첨자 명단에 님주소 발견하고 놀랐어요

    저도 무비로거로 뽑혔는데 오프라인에서
    만나면 아는 척 해요.^^

    2009.12.07 22:3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닥님 안녕하세요.
      일단 축하한다는 말씀부터 드릴게요.
      저도 무비로거로 뽑혔다는 소식 듣고 정말 기분 좋았습니다. ㅎㅎ
      그럼 오프라인에서 뵈요. ^^

      2009.12.08 07:01 신고
  19. shrek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찬욱 감독 때문이 아닙니다. 던컨 존스의 전 여친이 한국인이었습니다.

    2010.01.14 02:56
  20. 03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 영화에서 한글이 나오는 이유를 좀 부정적으로 생각했었습니다.
    왜냐면 예전부터 헐리웃 영화에서 한국과 관련된 것들은 대체로 부정적인 내용이 많았었고,또 무엇보다 이 영화에서 복제인간을 대량으로 양산해내 문제를 야기시킨 악덕기업 이름이 한글이었기 때문이었죠.그리고 그 한글 이름이 하필이면 사랑...악덕기업 이름이 한글로 사랑이라..뭔가 풍자를 하는듯한 뉘앙스였는데...사실은 박찬욱 감독의 팬이었다..옛 여친이 한국인이었다라..
    ㅎㅎ제 편견이었군요..어쨋든 리뷰 잘 읽었습니다.

    2010.05.23 20:21
  21. '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찬욱을 존경하는 뜻에서 자본주의논리에 의한 부도덕한 한국기업으로 그리는 엿을 먹이나요? 시나리오상 일본기업이었지만 소니피쳐스 일본기업에서 투자하니 시나리오 변경하고 립서비스로 인터뷰한거겠죠. 돈만능의 자본주의를 고발하는 영화에서 투자자의 비위를 맞추는 자본주의 논리에 씁슬하군요. 그대로 믿는건속는거 같네요. 우리나라 로켓도 못쏘는 나라. 영화는 좋은데 왠지 씁쓸하네요. 루나'산업' 일본느낌이 시나리오 일본이었지만 변경한듯 많은 단어중 '사랑'이라는 단어를 고른건 한국친구의 영향일순 있겠지만 한국어를 사용한건 일본자본에 의한거겠죠. 중국에서 개봉하려면 중국말은 못쓰고 투자는 일본 적당한 한국. '힘','돈'의 논리.

    2012.08.23 12:40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