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Movie Info

2007년에 개봉해 선댄스영화제 관객상과 각본상을 수상한 <굿바이 그레이스>가 최근 국내에 들어왔다. 존 쿠삭이 제작과 주연을 맡았고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음악을 맡아 화제가 된 작품이다. 그런데 왜 뜬금없이 이제서야 개봉을 한 것일까? <2012>라는 블록버스터 영화가 11월 개봉을 앞두고 있고 존 쿠삭이 9월말 홍보차 내한을 했었다. 그래서 겸사겸사 개봉시기를 맞춘것일까. 이유야 어찌됐든 잘 만들어진 독립영화를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는 것은 참으로 기분좋은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리고 음악감독을 맡은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매직.. 영화만큼이나 잔잔한 감동을 선사한다.

직업군인인 아내 그레이스는 이라크로 파병을 가고, 작은 마트에서 일하며 두 딸을 홀로 키우는 스탠리. 평범했던 어느 날 아침, 아내의 전사소식을 전해 듣는다. 너무나 갑작스런 소식에 눈물조차 나오지 않고 하루 종일 멍하니 앉아만 있던 스탠리는 학교를 마치고 돌아온 귀여운 두 딸들에게 차마 엄마의 전사소식을 전하지 못한다. 힘든 내색조차 할 수 없던 스탠리는 아이들에게 지금 가장 가고 싶은 곳이 어디냐고 묻곤, 두 딸과 함께 무작정 여행을 떠나게 된다. 스탠리는 두 딸들에게 엄마의 죽음을 어떻게 전해야 할까...

ⓒ Plum Pictures / Weinstein Company, The. All rights reserved.

아메리카노

<굿바이 그레이스>는 아메리카노 커피같은 영화다. 에스프레소처럼 강한 임팩트를 주지는 않지만 아메리카노처럼 잔잔한 맛과 향을 느끼게 해준다. 그 맛과 향은 여운으로 이어져 오래오래 가슴속에 자리잡는다. 영화의 영상과 음악, 진행방식 등 모든 요소들이 매우 잔잔하게 이어지고 캐릭터의 성격마저도 잔잔함의 극치를 보여줘 조금은 심심한 느낌마저 들게 한다. 특히 '스탠리'라는 심심한 인물을 연기한 존 쿠삭의 절제된 내면연기가 아주 좋다. 참 좋은 심심함이다. 지극히 평범한 아빠와 사랑스러운 두 딸은 대략 6번 정도 관객들의 웃음을 유도하는데, 그 유머마저 잔잔하다. 소리내어 웃지는 않았지만 입이 귀에 걸릴정도로 크게 미소지어졌다. 그동안 경험해보지 못한 독특한 느낌이었다. 가족이라는 작은 테두리안에서 생겨나는 소소한 대화와 감정들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를 느낄 수 있었다.Reignman

시종일관 이어지는 가슴뭉클함.. 영화를 보는 내내 단 한번 전율을 느낄만한 기회가 있었다. 여행을 하던중 스탠리는 동생의 집에 잠시 들르게 되는데 스탠리와 동생은 감정싸움을 벌이게 된다. 스탠리는 동생의 멱살을 잡으며 격한 몸싸움까지 벌이지만 동생은 형의 고통을 잘 알기에 아무말 없이 있는 힘껏 형을 끌어안는다. 스탠리도 동생을 끌어안으며 둘은 고통을 나눈다. 이 장면을 보면서 온몸에 전율을 느꼈다. 아메리카노를 마시다가 중간에 미처 갈리지 못한 커피원두를 씹어먹은 듯한 기분이었다. 그 강렬한 임팩트는 아직 많이 남아 있는 영화에 몰입을 방해하는 요소까지 될 뻔했다. 그러나 바로 이어지는 잔잔한 평온에 안정을 되찾을 수 있었다. 에스프레소보다 아메리카노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굿바이 그레이스>가 고민되는 영화선택에 좋은 초이스가 될 것 같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Plum Pictures / Weinstein Company,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영웅전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이번주도 멋지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2009.10.26 14:44 신고
  3. BlogIcon 디자인이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음악을 맡았네요~ 와우!
    잔잔한 감동을 주는 영화 가을에 보면 좋을것 같아요~좋은하루 보내세요~

    2009.10.26 15:07
  4. BlogIcon 뽀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못본건데..오늘은 잔잔히 오늘 슬픈영화한번 봐야겠어요^^ 잘보고가요^^

    2009.10.26 16:00
  5. BlogIcon 드자이너김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요즘의 김군과는 너무나 어울리지 않는 그런영화군요..ㅎ
    저런영화를 보면 안되요. 너무 센치해져서.. 가을이라서 센치해 지고 있는데..ㅠㅠ

    2009.10.26 16:51 신고
  6. BlogIcon 핑구야 날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버지의 역할이 중요하죠... 찡함이 전해옵니다.

    2009.10.26 17:52 신고
  7. BlogIcon 스마일맨 민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존쿠삭 오랜만에 보니 좋은데요 ㅎ

    2009.10.26 18:03 신고
  8. BlogIcon gemlov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진짜 클린트이스트우드가 음악을 맞았네요.. 못하느네 없는듯 ㄷㄷㄷ

    2009.10.26 19:40
  9.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존 쿠샥이 아버지 역할로 참 잘 어울리네요. 얼마전에도 비슷한 류의 영화가 나왔던 걸로 기억하는데, 영화 이름은 기억이 잘 안납니다. 제가 보고 포스팅도 했는데 .. 역시나 치매에 가까운 기억력이라서요.^^ 화려한 영상도 좋지만, 이렇게 인간이 어울려 살아가는 삶의 모습을 그리는 영화들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네요.

    2009.10.26 21:41 신고
  10. BlogIcon 내영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름엔 남량특집이 가을엔 따뜻한 영화가 좋습니다.
    리뷰 잘보고 갑니다. ^.^

    2009.10.26 22:58
  11. BlogIcon 파아란기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거운 하루 되셨나요???

    좋은 꿈 꾸세요.^^

    2009.10.26 23:12
  12. BlogIcon 건강정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 가을에 보면 되게 잔잔하고 따뜻한 영화가 될꺼같아요..^^
    찜해둬야겠는데요

    2009.10.26 23:34 신고
  13. BlogIcon 베짱이세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은 영화블로거답게 정말 영화 많이 보시네요. 제 영어 이름이 그레이스인데. ㅎ ㅎ 회화 학원에서 지으라고들 하잖아요. ^ ^;; 이런 내용의 영화 인줄은 미처 몰랐네요. 아메리카노에 비유한 영화 감상평 후룩후룩 잘 마시고 갑니다. :)

    2009.10.27 00:0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 '그레이스 정'이라... 잘 어울리네요.
      사실 이 영화는 2년전 어둠의 경로를 통해서도 보긴 했는데 늦게라도 개봉을 해서 참 다행이란 생각이 듭니다.
      근데 역시 멀티플렉스극장에는 안걸려있더군요.;;

      2009.10.27 14:34 신고
  14. BlogIcon 깜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
    즐거운 하루 시작하세요

    2009.10.27 06:04 신고
  15. BlogIcon Mr.번뜩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 가을엔 감동적인 영화가 굉장히 그리워지네요.. ^ ^

    2009.10.27 10:49 신고
  16. BlogIcon bea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에 어울리는 영화로군요~ 요즘엔 액션만주로 봤었는데 좋을듯합니다~

    2009.10.27 14:41 신고
  17. BlogIcon visualvoyag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 날씨처럼 스산한 스토리네요...

    슬픈 건 참 싫은데...

    2009.10.27 17:41 신고
  18. BlogIcon 참치먹는상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니가 파병나가서 전사하다니... 소재가 독특하네요^^

    2009.10.28 00:37 신고
  19. BlogIcon 까칠나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괜찮은 영화 같네요.. 아내의 죽음을 아이들에게 이야기하긴 정말 쉽지 않을 거 같습니다. 2년전 영화인데 지금개봉하는게 쫌 이상하긴 하지만 감동받을 거 같은 영화네요.

    2009.10.28 14:14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내의 죽음도 환장할 노릇인데, 그걸 아이들에게 알려야 하는 아버지의 마음..
      존 쿠삭의 연기가 정말 좋았습니다. ^^

      2009.10.28 15:39 신고
  20. BlogIcon 플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존 쿠삭이란 배우를 좋아합니다. 그를 보면 늘 신뢰가 가죠. <화성 아이, 지구 아빠>의 감동 이상을 이 영화에서 느낄 수 있을 듯합니다.

    2009.10.30 01:24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고보니 화성 아이, 지구 아빠와 느낌이 비슷합니다.
      굿바이 그레이스가 독립영화적인 성격이 좀더 강하긴 하지만요. ^^

      2009.10.30 15:35 신고
  21. BlogIcon 간이역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영화를 한달동안 보지를 못했네요...지나간 영화라도 봐야 할 것 같아요.

    2009.11.01 07:13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