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완연한 여름이다. 지루했던 장마가 끝이 나고 전국적으로 폭염특보가 내려졌을 정도의 찜통더위가 이어지고 있다. 여름휴가를 너무 일찍 다녀왔기 때문일까? 불과 며칠 전에 다녀온 제주여행이 벌써부터 그리워진다. 아무래도 피서를 한번 더 다녀와야 할 것 같다. 하지만 지난 제주여행은 무척이나 즐겁고 알찬 여행이었던 것 같다. 남들은 한 번도 타기 어렵다는 요트를 두 번씩이나 탔을 뿐더러 제주 서부해역의 알려지지 않은 신비의 섬 차귀도까지 섭렵하고 돌아왔기 때문이다. 어디 그뿐인가? 제주도에서 유명하다는 해수욕장은 모조리 가 보기도 했다. 에메랄드 빛깔의 제주 바다는 정말 장관 중에 장관인 것 같다.


제주도 세화해변 2011, ⓒ Reignman

제주도 세화해변 2011, ⓒ Reignman

제주도 세화해변 2011, ⓒ Reignman


"보석같은 해변!"

이오테우해변, 협재해변, 세화해변, 김녕해변, 곽지해변 등 제주도에는 에메랄드 빛깔의 보석같은 해변들이 너무나도 많다. 그중 어느 곳을 가더라도 이국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하긴 평소 여행기를 통해서 틈틈이 강조하고 있지만 제주도는 나에게 외국이나 다름이 없다.


제주요트투어 오아시스클럽 2011, ⓒ Reignman

제주요트투어 오아시스클럽 2011, ⓒ Reignman

제주요트투어 오아시스클럽 2011, ⓒ Reignman


"이국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 데에는 요트가 최고!"

지난 제주여행을 통해 오아시스클럽의 프리미엄 요트투어를 즐길 수 있었다. 제주 오아시스클럽은 한라산의 절경과 함께 펼쳐지는 아름다운 해안선의 비경과 함께 제주 서부해역에 자리를 잡고 있는 신비의 섬 '차귀도', 올레길 12번과 13번이 접하여 바당길 코스가 시작되는 '절부암', 생이기정바당길과 가마오지의 서식지로 이국적인 풍경을 자아내는 '당산봉 해안절벽', 그리고 바람을 눈으로도 볼 수 있는 '풍차 군락 해안선' 등 천의 자연을 배경으로 운항하는 프리미엄 요트투어이다. 오아시스클럽은 프리미엄 요트투어는 시간과 요금이 정해져 있는 일반적인 요트투어와는 달리 기본 4인을 기준으로 40분, 60분, 90분, 120분 동안 단독대여를 할 수 있다. 물론 요트투어 요금은 시간에 따라 달라진다.


제주요트투어 오아시스클럽 2011, ⓒ Reignman

요트를 운전하는 핸들과 기어의 모습이다.


제주요트투어 오아시스클럽 2011, ⓒ Reignman

요트에 붙어 있는 나침반이 왠지 멋있어 보여서 한 컷.


제주요트투어 오아시스클럽 2011, ⓒ Reignman

요트의 선장님. 선상에서 프로포즈 및 웨딩 이벤트 등이 진행될 때에는 직접 사진도 찍어 주시는 포토그래퍼이기도 하다.
혼자서 돛을 올리는 모습이 완전 멋있어 보였다.


제주요트투어 오아시스클럽 2011, ⓒ Reignman

저 멀리 신비의 섬 차귀도가 보인다.


제주요트투어 오아시스클럽 2011, ⓒ Reignman

요트 옆을 지나가고 있는 어선. 배 위에서 바다낚시를 즐기고 있는 사람들이 보인다.


제주도 당산봉 해안절벽 2011, ⓒ Reignman

가마우지 서식지로도 유명한 당산봉 해안절벽의 모습이 아주 장관이다.

 

제주도 차귀도 2011, ⓒ Reignman

제주도 차귀도 2011, ⓒ Reignman

제주도 차귀도 2011, ⓒ Reignman


"아까운 섬, 차귀도!"

얼마 전 '제주도의 숨겨진 트레킹 코스, 차귀도 여행' 이라는 포스팅을 통해 소개한 바 있는 차귀도는 그 아름다운 비경에 비하여 많은 사람들이 알지 못하는 신비의 섬이다. 주변 바다가 워낙 깨끗하기 때문에 다양한 어종들이 모여 살고 있으며, 남방성이 가장 강한 아열대성 해산 동·식물이 다수 서식하고 있어 학술적 가치 또한 매우 높은 곳이 바로 차귀도이다. 예전에는 사람이 살았지만 무인도가 된 이후에는 낚시를 즐기는 강태공들 외에는 잘 찾지 않는 아까운 섬이기도 하다. 차귀도는 트레킹코스로도 좋지만 요트를 타고 주변의 독수리바위, 병풍바위, 형제바위 등 다양한 바위와 섬들을 구경하는 맛도 아주 쏠쏠하다.


제주도 차귀도 2011, ⓒ Reignman

제주요트투어 오아시스클럽 2011, ⓒ Reignman


"제주도의 푸른 밤!"

차귀도와 당산봉 해안절벽, 올레 바당길 코스를 모두 돌고 나니 제주도에는 어느새 푸른 밤이 찾아왔다. 위에 보이는 사진은 후보정을 통해 색깔을 바꾼것이 아니며 화이트 밸런스를 텅스텐으로 맞추거나 캘빈값을 낮춘 것도 아니다. 유행가의 제목 그대로 제주도의 푸른 밤이 찾아왔다. 황홀한 제주도 푸른 밤과 함께 제주도여행의 하루는 그렇게 저물어 갔다.


제주도 차귀도 2011, ⓒ Reignman

제주도 차귀도 2011, ⓒ Reignman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저녁노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풍경보니..훌쩍 떠나고 싶어요

    2011.07.21 06:38 신고
  2. 빠박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트타고 바라보는 제주도의 풍경은 정말 멋있을것같습니다 ^^

    2011.07.21 07:10 신고
  3. BlogIcon 파르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귀도 앞바다는 언제봐도 절경입니다..
    요투투어...부럽습니다...ㅋ

    2011.07.21 07:42 신고
  4. BlogIcon 노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요트투어는 멋지군요 ㅎㅎㅎ

    2011.07.21 08:00 신고
  5. BlogIcon 피앙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휴가 가고 싶어요...

    2011.07.21 08:30 신고
  6. BlogIcon 솔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해도 진짜 시원합니다~
    와 어쩜 자연이 저렇게 멋있죠?

    2011.07.21 09:19 신고
  7. BlogIcon 컴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너무 멋져요~!!
    저도 나중에 친구들과 함께 한번 가고 싶네요.;;;
    큭큭~~ 행복 가득한 하루 보내세요~

    2011.07.21 09:53 신고
  8. BlogIcon CANTAT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네요..
    조금 작은 요트 타셨군요 ㅎㅎ
    내부도 화려한 요트들도 있었을텐데 ㅎㅎ

    2011.07.21 12:2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적은 인원이 단독대여를 하는 시스템이라 요트가 작습니다.
      요트 많이 타 봤지만 수십 명씩 타는 요트는 별로죠. ㅎㅎ

      2011.07.21 22:49 신고
  9. 혜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트..고거 탐나네요..^^
    제주가면 꼭.. 타봐야겠습니다.^^

    2011.07.21 13:09 신고
  10. BlogIcon 버그하우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귀도 궁금하네요. 레인맨님의 글 종종 보고 있습니다. ^^

    2011.07.21 13:30 신고
  11. BlogIcon 로사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트투어~꼭 한번 해보고 싶어지네요^^
    멋진 제주 앞바다를 끼고 요트타면 기분이 어떨지~^^

    2011.07.21 14:08 신고
  12. BlogIcon korealand2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곳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2011.07.21 15:26 신고
  13. 즐거운 디자이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있는 그대로의 제주도 푸른 밤이네요~
    요트가 우리나라에도 조금씩 늘어나는 추세인가봐요~
    엄청 비싸다고 하던데^^;

    2011.07.21 16:27 신고
  14. BlogIcon ILoveCinemusic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요트란 단어를 들으면 왠지 귀족들이나 부호들의 전유물 같다는 인식이 있는데 왜 그럴까요?
    명쾌한 답변 좀 ㅎㅎ~

    2011.07.21 19:43 신고
  15. BlogIcon 비프리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귀도라는 섬 이름이 뭔가 신비로움으로 다가오고
    세화해변이라는 해수욕장은 에머랄드 빛으로 다가오는군요.
    거기에 무려 요트 투어에, 제주도의 푸른 밤(!)이라니 그저 감탄만이. ^^

    여름 휴가를 진작에 다녀오셨군요?
    저희는 이제 임박, 개봉박두입니다.
    아직 정해진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

    2011.07.24 05:1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장마 끝나고 이제 한창 더워지기 시작했는데
      아무래도 여름 휴가를 너무 일찍 다녀온 것 같습니다. ㅎㅎ
      그래도 오늘은 시원하게 비가 오네요.

      8월 초가 피크라고 하는데 이제 곧 휴가 다녀오시겠네요.
      어디가 됐든 부럽습니다.
      잘 다녀오시고 물 조심 하세요. ^^

      2011.07.25 06:56 신고
  16. BlogIcon KODO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 타고 마구 떠나고 싶습니다..^^

    2011.07.24 13:33 신고
  17. BlogIcon ideakeeper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사진과 글 잘보고 있습니다.ㅋ
    제주도 정말 다시한번 가보고 싶은곳중 한곳입니다.

    2011.07.26 00:17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