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꽃피는 심학산, 경기도 파주시 2012, ⓒ Reignman


"사랑하는 내 조카 우열이!"

고등학교 동창이자 가장 친한 친구의 금쪽같은 아들이다. 오는 6월이면 첫돌을 맞게 되는 우열이는 엄마, 아빠, 가족의 사랑은 물론 친구들의 관심과 사랑까지 먹으며 하루가 다르게 쑥쑥 자라고 있다. 우열이는 내게도 금쪽은 존재이다. 이 작고 귀여운 어린아이가 단순한 조카의 의미를 넘어 나로 하여금 좋은 아빠가 될 수 있다는 기대를 갖게 해주었기 때문이다.

어느덧 30대 중반을 바라보는 나이가 되었지만 그동안 나이에 비해 성숙하지 못한 삶을 살아왔던 것 같다. 그런 내가 우열이를 바라보며 결혼과 육아에 대한 꿈을 키우고, 정신적으로나 인격적으로 한층 더 성숙할 수 있게 되었다. 현실을 냉철히 받아들일 수 있는 지혜와 동시에 이상과 적당히 타협할 수 있는 지혜를 배우게 된 것이다. 어디 그뿐인가? 우열이는 내게 천사같은 미소와 따뜻한 스킨십으로 사랑이란 개념의 폭을 넓혀 주었다. 사실 아이를 정말 좋아하지만 아직 총각이라 그런지 아이를 다루는 것에 능숙하지 못하다. 게다가 인상도 좀 험악한 편이기 때문에 아이들에게는 인기가 없는 편이다. 어떤 아이는 그저 살짝 웃어 주었을 뿐인데 울음을 터트리며 엄마에게 도망간 적도 있다.

거친 피부와 거뭇한 수염, 매서운 눈매에 부자연스러운 미소까지... 사실 아이들뿐만 아니라 많은 처자들도 거부감을 느끼는 비주얼이다. 그만큼 아이들의 눈에는 띄지 않는 것이 좋을 만한 비주얼이란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열이는 방긋 미소를 보내 주었다. 그리고 엄마의 따뜻한 품을 떠나 차가운 비주얼의 낯선 남자 품에 안겼을 때에도 우열이는 싫은 내색 하나 없이 받아들여 주었다. 그것도 모자라 고사리같은 손으로 내 얼굴과 수염을 만지며 꺄르르 웃었고, 통통하게 살이 오른 팔로 내 목을 감싸며 따뜻하게 안아 주었다. 우열이와의 교감과 그로 인한 사랑의 감정은 이전에는 한번도 느껴보지 못한, 내게는 그야말로 신세계였던 것 같다. 정말 많은 것을 느끼고 또 알게 해준 우열이에게 이 글과 사진을 바친다. 건강하고 씩씩하게 잘 자라라.

"사랑하는 내 조카 우열아!"


꽃피는 심학산, 경기도 파주시 2012, ⓒ Reignman

파주의 한 음식점에서 식사를 하던 중 카메라를 발견한 우열이.
커다란 기계가 신기했는지 렌즈를 뚫어져라 쳐다보고 있다.


꽃피는 심학산, 경기도 파주시 2012, ⓒ Reignman

카메라도 잠시, 침까지 흘리며 휴대전화기로 관심을 돌린다.
사실 우열이의 턱을 타고 흐르는 저 액체는 스킨이다.
내 얼굴이나 입술에 묻어도 아무런 거부감이 없다.
손으로 톡톡 두들겨 흡수시키면 된다. ㅎㅎ


꽃피는 심학산, 경기도 파주시 2012, ⓒ Reignman

내게는 스킨과도 같은 침이 우열이 자신에게는 부작용을 일으키는 듯하다.
볼이 살짝 불그스름해진 것이 피부 트러블을 유발한 것 같다.


꽃피는 심학산, 경기도 파주시 2012, ⓒ Reignman

휴대전화기를 뺏기지 않으려 기싸움을 하고 있는 우열이.
표정이 아주 살아 있네~


꽃피는 심학산, 경기도 파주시 2012, ⓒ Reignman

이건 또 무슨 표정과 제스처일까?
잘 모르겠지만 턱받이를 목에 맨 모습이 그저 귀엽기만 하다.


꽃피는 심학산, 경기도 파주시 2012, ⓒ Reignman

결국 휴대전화기를 빼앗긴 우열이, 이번에는 컵과 그릇을 가지고 논다.
손에 잡히는 주위의 모든 물건들이 다 장난감이다.


꽃피는 심학산, 경기도 파주시 2012, ⓒ Reignman

컵보다 접시에게 먼저 싸움을 거는 우열이.
정말 아무런 재미가 없을 것 같은 장난감으로 정말 재미있게 논다.


꽃피는 심학산, 경기도 파주시 2012, ⓒ Reignman

납작한 접시가 별로 마음에 들지 않는 듯 뾰로통한 표정을 짓고 있다.


꽃피는 심학산, 경기도 파주시 2012, ⓒ Reignman

갑자기 접시 대신 컵에 관심을 보인다.
아무래도 리액션이 전혀 없는 납작한 접시보다는 살짝만 건드려도 떼구루루 굴러가는 컵이 더 낫지... ㅎㅎ


꽃피는 심학산, 경기도 파주시 2012, ⓒ Reignman

접시는 밥상 아래로 내팽개치고 컵에게 매의 눈빛을 보내고 있다.


꽃피는 심학산, 경기도 파주시 2012, ⓒ Reignman

치열했던 싸움 끝에 컵을 손에 넣은 우열이의 여유로운 표정.
그런 우열이를 쓰다듬으며 친구들이 축하를 해주고 있다.


꽃피는 심학산, 경기도 파주시 2012, ⓒ Reignman

오늘의 놀이는 이것으로 끝!
한바탕 전쟁을 치르고 난 뒤 급 피곤해진 우열이... ㅎㅎ
젖꼭지를 입에 물고 아빠의 품에서 휴식을 취한다.


꽃피는 심학산, 경기도 파주시 2012, ⓒ Reignman


꽃피는 심학산, 경기도 파주시 2012, ⓒ Reignman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윤성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열이 넘 잘생겼네요
    6월생인가봐요 저희하가도 6월생이고 6월이 돌이에요 반가워요^^
    저희아들도 침 질질 흘리는데 ㅎㅎ
    그나저나 얼굴에 로션 정말 많이 발라줘야겠어요 ㅠ
    오늘하루도 좋은하루 되세요

    2012.04.27 15:59 신고
  2. BlogIcon 화사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자아이가 넘 예쁘게 잘 컸네요.. ^^
    시크한 매력도 있는 것 같아요..
    혹시 레인맨님도 조카바보 아니세요? :)

    2012.05.03 11:01 신고
  3. BlogIcon 초보플밍지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너무 이쁘네요.. 부럽습니다.

    2012.05.03 13:46 신고
  4. 우열이 열광 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집 행복제조기 우열이!! 이세상에 와 주어서 고맙고,

    지금처럼 장난꾸러기로 씩씩하게 자라다오. 사랑해 우리 이쁜 우열이.

    2012.05.03 16:58 신고
  5. 우여리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 소소한 일상에 이렇게 기쁘고 특별한 소식을 가져다주다니.. 우리집 해피바이러스 답네요 ㅎㅎㅎ
    예쁘게 잘 키우겟습니당~~^^
    우열아 씩씩하고 건강하게 자라길 엄마는 항상 기도한단다. 사랑해♥

    2012.05.03 22:20 신고
  6. ilsancrocop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기가 참 순하게 귀엽게 생겼네요!이런 아기들 볼때마다 빨리 결혼하고 싶어진다는..^^

    2012.05.04 00:06 신고
  7. BlogIcon 피아노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생겼는데 로열제리를 마구 분출하고 다니는군요.
    매력 짱인데요?

    저도 나이가 나이인지라 아이들만 보면 미춰버리겠어요.ㅎㅎ

    2012.05.08 13:29 신고
  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이쁘고 매력적인 우열이 ^-^

    2012.05.09 00:22 신고
  9. 체루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열이 보고 있으면 시간 가는 줄 모르겠어요! ㅎㅎ
    자라면 얼굴에 아토피 조금씩 좋아지겟지요!
    조금 안타까워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2.05.23 12:27 신고
  10. BlogIcon 아이러브제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귀엽네요>.<볼이 포동포동!
    앙 하구 깨물어주고 싶어랏 ㅠㅠ!

    2012.07.04 14:10 신고

1 2 3 4 5 6 7 8 ··· 876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