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Apple iPhone 4S 2011, ⓒ Reignman


아이폰을 사용한지도 벌써 1주일이 지났다. 평생 피처폰만 사용하다 보니 아이폰이 아직도 조금 어색하고 여전히 변화의 고역을 겪고 있는 단계이긴 하지만 이제는 스마트폰 없이 생활하는 것이 조금씩 두려워지고 있다. 이런저런 어플을 깔아 보고 게임도 즐기면서 아이폰과 점점 친해지고 있는데 얼마 전에는 새옷을 입혀 주기도 했다. 위 사진에서 보이는 아이폰범퍼는 Vapor4라고 하는 메탈케이스이다. 심플한 스타일을 좋아하기 때문에 수많은 종류의 케이스 중에서 단번에 선택했다.

새옷까지 입혀 주며 아이폰과 친해지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카메라와 친해지는 것은 다소 어렵다. DSLR카메라를 사용하기 때문에 아이폰으로 사진 찍을 일이 그렇게 많이 있는 건 아니지만 생각보다 안좋은 결과물에 실망스러운 적이 많았다. 하지만 이제는 결과물에 만족한다. 일단 폰카와 DSLR을 비교하는 것 자체가 무리인 것 같고, 무엇보다 사진은 장비보다 내공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물이 나오더라도 부족한 내공을 탓하기로 했다. 그런데 아이폰을 처음 받자마자 찍은 사진들은 정말 이상했다. 아래 올린 사진들이 바로 그 결과물인데 쨍한 맛이 없고 전체적으로 뿌옇기만 한 사진들을 보며 뭔가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카메라에 이상이 있는 건 아닌가 싶어 면밀하게 살펴보았는데 결국 카메라를 덮고 있는 액정보호 필름을 발견하고 말았다. 다행히도 필름을 제거하니 아이폰4S 카메라의 화질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ㅋㅋ

"사진은 역시 내공이 가장 중요!"

아이폰4S는 이전 모델인 아이폰4의 카메라 픽셀보다 60% 늘어난 800만 화소의 고화소 카메라를 내장하고 있다. 물론 높은 화소가 좋은 카메라의 조건이 될 수는 없다. 일례로 니콘의 플래그십 DSLR 바디인 D3S는 화소수가 1210만에 불과하다. 최근 출시되고 있는 보급기들도 1800만 화소의 CMOS센서를 달고 나오는데 그에 비하면  현저히 낮은 수치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결과물은 비교가 되지 않는다. 아이폰4S는 고화소 외에도 F/2.4의 밝은 조리개와 얼굴 인식 기능, HDR, 초당 30프레임의 1080p HD 동영상 등 강력한 기능으로 무장하고 있다. 폰카가 이 정도의 기능을 갖추고 있으리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는데 이 보다 스펙이 더 좋은 스마트폰도 있다고 하니 그저 놀라울 따름이다. 어쨌든 앞으로 이러한 기능들을 제대로 활용하여 많은 사진을 찍어 볼 생각이다. 그럼 앞서 말한 다소 민망한 결과물을 공개하며 포스팅을 마무리한다. 산책삼아 나간 집 근처 공원에서 찍은 사진들인데 다음에는 좀 더 멋진 곳으로 출사를 다녀와야겠다.



구룡근린공원 with 아이폰 4S 2011, ⓒ Reignman


구룡근린공원 with 아이폰 4S 2011, ⓒ Reignman


구룡근린공원 with 아이폰 4S 2011, ⓒ Reignman


구룡근린공원 with 아이폰 4S 2011, ⓒ Reignman


구룡근린공원 with 아이폰 4S 2011, ⓒ Reignman


구룡근린공원 with 아이폰 4S 2011, ⓒ Reignman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솜다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러울뿐이내요..^^

    2011.11.27 07:14 신고
  2. BlogIcon 노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폰4S 정말 좋군요 ㅎㅎㅎ

    2011.11.27 08:37 신고
  3. BlogIcon 무념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좋네요~
    예전에 어느 똑딱이로 사진을 찍어서 전시한 전시회를 봤는데 역시 필요한 것은 실력인것 같아요~ ㅎㅎㅎ

    2011.11.27 12:48 신고
  4. BlogIcon 하늘다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스마트폰 카메라도 나쁜편은 아니라죠 ㅎㅎ
    뭐, 그래도 디쎄랄 쓰다보면 불만 투성이지만^^;;

    2011.11.27 13:06 신고
  5. 자유투자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1.11.27 13:10
  6. BlogIcon agerat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폰4S와 4의 사진을 비교해보고는 싶은데..
    아무래도 누나꺼라 해보기가 쉽지 않네요..ㅋㅋ

    2011.11.27 15:07 신고
  7. BlogIcon 에바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심도 때문에 힘들지 않을지...^^;

    2011.11.27 17:1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폰4S의 화각은 대략 20mm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물론 줌이 되지만 광각이죠.
      거기에 조리개는 2.4...
      심도를 얕게 표현하는 것에는 아무래도 무리가 따릅니다.

      2011.11.27 18:36 신고
  8. ccaboo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대전화 카메라 정말 좋아졌죠^ ^

    역시 사진은 촬영하는 사람의 느낌과 구도가 중요한것 같습니다.

    사진 잘 보고 갑니다^ ^

    2011.11.28 00:07
  9. 그냥박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역시 카메라는 카메라라 찍어야 제 맛이죠. 글쎄요. 화소도 나름 중요한 요소가 되겠지만, 주는 심장인 이미지센서겠죠.
    물론 앞으로도 많은 진화와 발전이 있겠지만, 자꾸 화소경쟁(?)만 하는 듯한 제조사가 이해하기 힘들때도 있습니다.
    폰카의 발전으로 인해 사회적인 문제도 많이 발생하지만, 그래도 놀라운 발전임은 분명한 사실이네요.^^
    역시 현대사회는 편의성이 주가 되는거 같습니다.^^

    2011.11.28 08:25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ㅎㅎ 화소빨이란 게 있어서 사는 사람이나 파는 사람이나 자꾸 고화소에 집중하는 것 같습니다.
      여하튼 좋은 세상이에요. ㅎㅎ

      2011.11.29 19:49 신고
  10. BlogIcon 코리안블로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GS 시절(?)에는 DSLR을 함께 가방에 넣어가지고 다녔는데 4S로 바꾼뒤부터 DSLR을 가방에 넣는것을 자꾸 까먹게 되네요.^^*

    2011.11.28 09:36 신고
  11. BlogIcon 에이레네/김광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하며
    멋진 작품 기대합니다.

    2011.11.28 22:18 신고
  12. BlogIcon 계란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폰4s하고 갤럭시노트하고 심하게 고민중.. ㅠ.ㅠ
    아참.. 스마트한 생활입성 경축!!

    2011.11.29 14:36 신고

1 ··· 54 55 56 57 58 59 60 61 62 ··· 87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