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지난 주말 인천항에 정박 중인 노티카 크루즈 유람선을 둘러보고 왔습니다. 크루즈 유람선은 서울에서 30년 넘게 살면서 아직 한강 유람선도 타보지 못한 서울 촌놈에게 그야말로 충격 그 자체였습니다. 엄청난 규모를 자랑하는 공간 속에 스파, 헬스클럽, 수영장, 도서관, 면세점, 미용실, 카지노, 세련된 객실 등 없는 게 없는 바다 위의 호텔, 수준 높은 음식과 공연 프로그램은 물론이거니와 1:1에 가까운 세심한 서비스까지, 신세계를 경험한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여러분들께도 크루즈 유람선의 환상적인 모습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서울 촌놈의 크루즈 탑승기, 지금 바로 시작하겠습니다.


인천항 제1부두 2011, ⓒ Reignman

지중해 및 북유럽, 알라스카, 아시아, 남미, 호주 등을 돌고 있는 노티카 크루즈가 세계일주 중 인천항에 정박했습니다.
준비한 여권을 보여주고 인천항 제1부두 안으로 진입합니다. 저 멀리 게이트 너머로 노티카 크루즈가 살짝 보이는군요.


노티카 크루즈 2011, ⓒ Reignman


"뭐야 이거, 화각이 안나와. ㄷㄷㄷ"

노티카 크루즈의 전체적인 모습을 담아보려고 했는데 화각이 안나옵니다. 왠만한 건물도 프레임 안에 들어오는 광각 화각임에도 불구하고 엄청난 크기를 자랑하는 배의 중간 부분밖에 담을 수 없습니다. 그런데 하나 재미있는 사실은 노티카 크루즈 보다 훨씬 큰 배도 많다는 것입니다. 노티카 크루즈는 길이 181m, 넓이 25.5m에 3만톤이 넘는 무게를 자랑하는 유람선인데 20만톤이 넘는 배도 있다고 하니 실감이 잘 나지 않습니다.

한참 뒤로 물러나 구도를 바꾸니 이제서야 전체적인 모습이 다 들어 옵니다. 배의 크기만 크다고 해서 좋은 크루즈는 아니라고 합니다. 배가 크다고 시설이 좋은 것도 아니고, 배가 크면 많은 승객들이 타기 때문에 서비스도 그만큼 약해지기 때문입니다. 그런 점에서 노티카 크루즈는 6성급의 프리미엄 럭셔리급 크루즈라고 합니다.


노티카 크루즈 2011, ⓒ Reignman

노티카 크루즈 2011, ⓒ Reignman

옆구리에 작은 미니 보트가 달려 있습니다.
말이 미니 보트이지 이 배에도 한 20명은 탈 수 있을 것 같은데 옆구리에 박혀 있으니 정말 작아 보이네요.
귀엽습니다.


노티카 크루즈 2011, ⓒ Reignman

이제 배 안으로 들어가 볼까요?
인천을 잠시 둘러보고 온 외국인 노부부가 들어가고 있습니다.
크루즈여행은 주로 나이 많은 사람들이 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꼭 그렇지만도 않더라고요.
젊은 사람도 많고 배의 분위기나 프로그램 역시 나이와는 별로 상관이 없어 보이더군요.


노티카 크루즈 2011, ⓒ Reignman

입구에 들어서자 엘리베이터가 보입니다. 배에도 엘리베이터가 있군요.
하긴 노티카 크루즈는 총 10개 층으로 구성되어 있으니 엘리베이터가 없으면 불편할 것 같습니다.


노티카 크루즈 Terrace Cafe 2011, ⓒ Reignman

노티카 크루즈 Terrace Cafe 2011, ⓒ Reignman

일단 꼭대기로 올라가 라운지를 둘러보며 따뜻한 커피를 한 잔 마십니다.
이날 날씨가 정말 포근하긴 했는데 바닷가는 바람이 많이 불어서 역시 좀 쌀쌀하더라고요.


노티카 크루즈 Terrace Cafe 2011, ⓒ Reignman

고독을 씹고 계신 아저씨의 뒷모습...


노티카 크루즈 Card Room 2011, ⓒ Reignman

커피를 다 마셨으니 이제 다른 곳도 구경을 좀 해볼까요?
이곳은 보드 게임 등을 즐길 수 있는 '카드룸'과 컴퓨터가 있는 PC룸입니다.
이렇게 고풍스러운 분위기의 피씨방은 처음 보는 것 같습니다.


노티카 크루즈 2011, ⓒ Reignman

카드룸을 지나 스파로 향하는데 어느 한 손님이 머리를 하고 있더군요.
사진을 좀 찍어도 되냐고 안되는 영어로 물어봤더니 흔쾌히 모델이 되어주셨습니다.
역시 외국인은 카메라에 관대한 것 같습니다.


노티카 크루즈 Reception 2011, ⓒ Reignman

노티카 크루즈 Reception 2011, ⓒ Reignman

엘리베이터를 타고 4층으로 내려가 리셉션에 도착했습니다.
접수처 직원들이 카메라를 보고 포즈를 취해 줍니다.
역시 외국인은 카메라에 관대한 것 같습니다. (2)


노티카 크루즈 Reception 2011, ⓒ Reignman

데스크 반대편에는 대기하는 손님들이 잠시 앉아 있을 수 있도록 편안한 소파가 비치되어 있고, 'Destination Services'도 있습니다.
잘은 모르겠지만 수화물과 관련된 서비스인 것 같네요.


노티카 크루즈 Reception 2011, ⓒ Reignman

노티카 크루즈 Boutiques 2011, ⓒ Reignman

노티카 크루즈 Boutiques 2011, ⓒ Reignman

화려하고 고풍스러운 분위기의 계단을 올라가 봅니다. 계단을 오르자마자 보이는 Boutiques.
방문 당시에는 운영하고 있지 않아 내부를 보진 못했지만 보석과 가방 등이 번쩍번쩍한 것이 아주 비싸보이더군요.


노티카 크루즈 Casino 2011, ⓒ Reignman

노티카 크루즈 Casino 2011, ⓒ Reignman

노티카 크루즈 Casino 2011, ⓒ Reignman

노티카 크루즈 Casino 2011, ⓒ Reignman

면세점을 지나 바로 옆에 위치한 카지노에도 들어가봅니다.
규모는 비교적 작지만 블랙잭과 포커, 룰렛, 슬롯머신 등 여러 게임을 아담한 분위기 속에서 즐길 수 있습니다.


노티카 크루즈 Lounge 2011, ⓒ Reignman

카지노를 지나 5층 선상 앞쪽에 있는 노티카 라운지에 진입합니다.
파란색 카페트가 원목과 어울려 차가우면서도 깨끗한 느낌을 전해주는 것 같습니다.


노티카 크루즈 Lounge 2011, ⓒ Reignman

노티카 크루즈 Lounge 2011, ⓒ Reignman

노티카 크루즈 Lounge 2011, ⓒ Reignman

화려한 조명시설과 웅장한 음향시설을 자랑하는 노티카 라운지.
콘서트, 오케스트라, 쇼 스타일 공연, 재즈공연, 댄스수업 등 당양한 공연과 선내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공간입니다.


노티카 크루즈 Pool Deck 2011, ⓒ Reignman

노티카 크루즈 Pool Deck 2011, ⓒ Reignman

노티카 크루즈 Pool Deck 2011, ⓒ Reignman

노티카 크루즈 Pool Deck 2011, ⓒ Reignman

마지막으로 노티카 크루즈의 머리인 Pool Deck으로 향합니다.
수영장과 자쿠지가 가운데에 있고, 그 주변으로 비치의자들이 비치되어 있습니다.
양 옆쪽에는 칵테일과 음료수가 있는 바와 카페, 레스토랑 등이 있습니다.


노티카 크루즈 Pool Deck 2011, ⓒ Reignman

노티카 크루즈 Pool Deck 2011, ⓒ Reignman

꼭대기에서 골프를 즐기고 있는 외국인 아저씨.
카메라를 들어 사진을 찍으니 공이 홀을 벗어낫다며 다시 찍어달라고 합니다.
그래서 다시 찍은 사진. 역시 외국인은 카메라에 관대한 것 같습니다. (3)

1시간 30분 정도 배를 둘러보니 어느덧 점심시간이 되었습니다. 먹음직스러운 음식도 포스팅하고 싶은데 내용이 길어져 아무래도 따로 포스팅을 해야겠네요. 어쨌든 노티카 크루즈 유람선은 제게 대단히 신선한 충격이었습니다. 이번에는 잠시 구경하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지만 다음 기회에는 오랜 시간 동안 배를 타고 돌아다니며 느긋하고 여유로운 여행을 즐기고 싶네요.



노티카 크루즈 Pool Deck 2011, ⓒ Reignman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BLOG main image
세상을 지배하다
레인맨 Reign [rein] = 통치, 지배; 군림하다, 지배하다, 세력을 떨치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
by Reignman

카테고리

전체보기 (875)
영화 (273)
사진 (109)
여행 (219)
그외 (273)

달력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