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지난 주말 경기도 가평으로 나들이를 다녀왔습니다. 최근 들어 다시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지만 1월의 한파에 비하면 새발의 피, 나들이를 하기에도 등산을 하기에도 크게 무리가 되지 않는 날씨가 된 것 같습니다. 오늘부터는 날씨가 많이 풀려 낮에는 포근한 기운을 많이 느낄 수 있을 겁니다. 이러다가 봄이 곧 오겠지요. 하지만 봄에는 또 꽃샘추위가 있습니다. 이래저래 추운 나날의 연속입니다.


경기도 가평군 운악산 현등사 2011, ⓒ Reignman


밤새 놀다 늦잠을 자고 일어나 느지막이 숙소를 나섭니다. 펜션에서 키우는 허스키 한 마리가 따스한 오후 햇살을 쬐며 일광욕을 즐기고 있습니다. 일교차가 심한 시기라 밤새 추위에 떨었을 개를 생각하니 마음이 짠해지는 순간 문득 생각해보니 이 녀석 썰매견입니다. 한국을 강타한 폭설과 한파 정도는 가소롭게 넘겼을 녀석이로군요. 어쨌든 녀석의 배웅을 받으며 떠납니다.


경기도 가평군 운악산 현등사 2011, ⓒ Reignman

경기도 가평군 운악산 현등사 2011, ⓒ Reignman


높이 935.5m의 운악산은 가평과 포천의 경계에 위치하고 있으며, 기암과 봉으로 이루어진 산세가 아름다워 '작은 금강산'으로 불리워졌다고 합니다. 또한 관악산과 치악산, 화악산, 송악산과 함께 중부지방의 5대 악산 중 하나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 산입니다. 산길도 그리 험하지 않고 근처에는 숙소와 식당들도 많은 것도 운악산의 장점이 되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인지 이날도 많은 등산객들이 운악산을 찾은 모습이었습니다.


경기도 가평군 운악산 현등사 2011, ⓒ Reignman

경기도 가평군 운악산 현등사 2011, ⓒ Reignman

운악산을 타고 흐르는 계곡이 꽁꽁 얼어 있습니다.
졸졸 흐르는 계곡 소리를 들을 수는 없지만 겨울 계곡의 차고 건조한 풍경이 또 나름대로의 매력을 발산하고 있으니 만족합니다.


경기도 가평군 운악산 현등사 2011, ⓒ Reignman

경기도 가평군 운악산 현등사 2011, ⓒ Reignman

입구에서부터 등산로를 따라 30분 남짓 걸었을까, 계단이 하나 등장합니다. 번뇌의 108계단입니다.
계단이 제법 높다보니 중간에는 잠시 쉬어갈 수 있도록 벤치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계단을 모두 오르면 찻집이 있고, 현등사가 있습니다.
계단을 하나하나 오르며 허벅지의 쫄깃함을 느껴 봅니다.


경기도 가평군 운악산 현등사 2011, ⓒ Reignman

경기도 가평군 운악산 현등사 2011, ⓒ Reignman

많은 사람들의 간절한 소원을 담고 있을 작은 돌탑이 보입니다.
산이나 사찰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이지요.
돌맹이 하나를 집어들어 살며시 올려 볼까 하다가 소심한 마음에 이내 포기합니다.
많은 사람들의 소원을 담고 있는 돌탑이 무너지면 안되니까요.


경기도 가평군 운악산 현등사 2011, ⓒ Reignman

경기도 가평군 운악산 현등사 2011, ⓒ Reignman

여기저기 동전도 보이는군요.
동전에도 많은 사람들의 기원과 바람이 담겨 있겠지요.
동전을 하나 던져 볼까 하다가 동전이 없길래 그냥 관둡니다.


경기도 가평군 운악산 현등사 2011, ⓒ Reignman

경기도 가평군 운악산 현등사 2011, ⓒ Reignman

경기도 가평군 운악산 현등사 2011, ⓒ Reignman

경기도 가평군 운악산 현등사 2011, ⓒ Reignman


신라 법흥왕 때 창건된 현등사. 이 오래된 사찰을 둘러보며 참회의 시간을 보냅니다. 염불을 외는 스님에 방해가 될까 경쾌한 목탁 소리에 맞춰 셔터를 눌러 봅니다. 마치 영화 <에너미 앳 더 게이트>에서 주드 로가 폭탄 소리에 맞춰 적을 저격하는 것 처럼 말이죠.


경기도 가평군 운악산 현등사 2011, ⓒ Reignman

경기도 가평군 운악산 현등사 2011, ⓒ Reignman

경기도 가평군 운악산 현등사 2011, ⓒ Reignman


사찰에 들르면 꼭 마시는 약수가 어디 있나 하고 둘러보는데 수도가 꽁꽁 얼어버려 물을 마실 수 없습니다. 운악산 중턱에 위치한 현등사까지 올라오느라 갈증이 많이 나는데 물이 없어 아쉽습니다. 빨리 내려가 식당에 가서 물을 마셔야 겠습니다. 물도 물이지만 시원한 막국수를 주문해 허기진 배를 달랩니다. 하산 후 먹는 음식이라 그런지 맛이 아주 꿀맛입니다. 매콤 살콤 달콤한 막국수의 맛이 하루만에 그립습니다.


경기도 가평군 운악산 현등사 2011, ⓒ Reignman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세상을 지배하다
레인맨 Reign [rein] = 통치, 지배; 군림하다, 지배하다, 세력을 떨치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
by Reignman

카테고리

전체보기 (875)
영화 (273)
사진 (109)
여행 (219)
그외 (273)

달력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