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안동전통한지, 경북 안동 2010, ⓒ Reignman

지난 주말에 안동과 봉화로 여행을 다녀오면서 안동의 전통한지를 체험했습니다.
한지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그 과정을 살펴보고, 그렇게 만들어진 한지를 이용하여 명함 케이스도 직접 만들어보는
아주 유익하고 재미있는 체험이었는데요. 우리 고유의 멋과 얼이 담긴 전통한지에 관한 모든 것을 보고 느끼며 체험을 해보니
한지가 그냥 단순한 종이가 아니란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그럼 한지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생산과정부터 한번 살펴보고 나름 열심히 만든 명함 케이스도 보여드리겠습니다.


안동전통한지, 경북 안동 2010, ⓒ Reignman

안동 하회마을 입구에 위치하고 있는 안동전통한지의 모습.
한지제작공장 및 한지전시판매장, 상설전시관, 안동한지공예관, 심우체험작품관, 안동한지전시관 등으로 구성된 이곳은
전통의 방식 그대로 한지를 만드는 곳이며 학생들에게는 학습의 장을, 관광객들에게는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관광명소입니다.


안동전통한지, 경북 안동 2010, ⓒ Reignman

한지는 닥나무로 만들어집니다.
주로 경북 예천, 의성, 주문진 등에서 자란 닥나무를 채취하여 가마솥에 넣고
물과 함께 10시간 정도 삶아서 벗긴 후 껍질을 건조시켜 '피닥'을 만듭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피닥'을 물속에 넣고 불린 후 칼로 표피를 제거하여 '백닥'을 만듭니다.
이 백닥이 여러가지 과정을 거쳐 한지로 탄생하게 되는데 그 과정은 따로 설명하지 않겠습니다.
궁금하신 분은 안동한지 홈페이지를 방문해보세요. 한지생산과정이 자세하게 소개되어 있습니다.

안동한지 생산과정 ☞ 보러가기


안동전통한지, 경북 안동 2010, ⓒ Reignman

티고르기에 한창인 어머니.
티고르기는 표백한 백닥을 깨끗한 물로 헹구면서 먼지나 불순물을 제거하는 작업입니다.
한지 생산과정을 보고 온 분들은 바로 아시겠죠?


안동전통한지, 경북 안동 2010, ⓒ Reignman


안동전통한지, 경북 안동 2010, ⓒ Reignman

티고르기가 끝난 백닥을 넓은 돌판 위에 올려놓고 닥나무 방망이로 두들겨 짓이겨 줍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닥죽'을 깨끗한 물에 걸러내는 과정을 보고 계신 건데요.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종이의 모양새가 나오는 것 같습니다.
그전까지는 이게 어떻게 종이가 될까, 뭐 이런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종이의 모양새가 나오는 걸 보니 신기하더군요. ㅎㅎ


안동전통한지, 경북 안동 2010, ⓒ Reignman

건조 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한 장씩 떼어낸 한지를 열판에 붙여서 건조시키는 모습입니다.
한지를 뜨거운 열판에 올리면 새하얀 연기를 뿜어내며 건조가 되는데 그 모습이 마치 세탁소를 연상케 합니다.


안동전통한지, 경북 안동 2010, ⓒ Reignman

한지로 만들어진 완성품들. 전시관과 공예관을 둘러보며 한지로 만들어진 생산품들을 감상하는데
정말 다채로운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한지의 쓰임새가 정말 다양하더라고요.
벽지, 책표지, 포장지, 공예품, 서예, 그림, 도배, 의류 등 수많은 곳에 한지가 쓰여지고 있었습니다.


안동전통한지, 경북 안동 2010, ⓒ Reignman

이제 명함 케이스를 만들어 보는 시간입니다.
완성된 케이스에 한지를 바르는 것이 전부인 작업이지만 이게 생각보다 만만치 않습니다.
디테일에 목숨을 걸어야 합니다.


안동전통한지, 경북 안동 2010, ⓒ Reignman

그렇게 완성된 명함함. 어떤가요? 예쁘죠?
사실 모든 한지는 제가 직접 발랐지만 무늬를 붙이는 과정은 전문가의 도움을 좀 받았습니다.
어쨌든 의미 있는 명함 케이스, 애지중지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안동전통한지, 경북 안동 2010, ⓒ Reignman

한지 체험을 끝내고 나니 어느덧 하루가 저물어 갑니다.
여행 첫날밤을 그냥 보내기 아쉬워 하는 여행자들을 위해 반가운 손님들이 찾아왔습니다.
안동의 고택에서는 야간 고가음악회 공연이 정기적으로 열리고 있습니다.
깊어가는 겨울밤, 오래된 전통 가옥에서 아름다운 소리와 음악을 듣고,
재미있는 공연을 감상하는 일은 평생 추억으로 남을 정도로 깊은 정취가 느껴집니다.
 대금 소리가 흐르는 가운데 뜨거운 고구마를 호호 불어가며 먹는 것도 잊을 수 없는 추억이 됩니다.



고쟁 연주자 오신영씨와 5인조 남성중창단 소울.

가야금과 비슷한 느낌의 고쟁 연주에는 감동이 있고, 유쾌한 네 남자 소울의 공연에는 재미가 있습니다.
턱시도를 차려입은 소울의 모습이 고택의 분위기와는 매치가 안될 것 같지만 묘하게 어울림을 이룹니다.
야간고가공연을 끝으로 안동여행의 첫날이 어느새 추억이 됩니다.
수곡고택의 장작방에 들어가 따뜻한 아랫목을 찾아 허리를 펴니 여행의 피로가 한순간에 녹아내립니다.
경당고택을 둘러보고, 안동전통한지를 체험하고, 야간 고가음악회를 감상한 여행 첫날을 정리하며 깊은 잠에 빠져듭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언알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오.. 한지로 만드니 왠지 좀더 품격있어보인다랄까 ㅋ

    2010.12.03 07:17 신고
  3. BlogIcon 달려라꼴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색다른데요 ^^

    2010.12.03 08:00 신고
  4. BlogIcon 멀티라이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저도 여기 가봤어요 ㅋㅋ
    참 색다른 곳이지요~~ 규모에 놀라기도 했구요.

    그나전... 다음뷰 대상 후보 축하드립니다. ㅎㅎ
    가츠님하고 같은 분야에 후보에 오르셔서 고민이 되네요 >.<
    한표밖에 던지질 못하다니 ㅎㅎ;;
    전 그냥 티스토리 분야에 살짝 이름을 올렸네요.
    좋은 결과 있으시기를 기대할게요~

    2010.12.03 08:05 신고
  5. BlogIcon 굴뚝 토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과 글의 묘한 데쟈뷰....ㅎㅎㅎ
    저만 그런게 아니였군요.

    블로그대상 후보 오르신것 감축드립니다.

    2010.12.03 08:08 신고
  6. BlogIcon 미디어리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지의 느낌 참 좋죠...
    색감이 너무 화려하지 않아서 오히려 고급스럽습니다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2010.12.03 08:13 신고
  7. BlogIcon KODO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색다른 경험이었을 것 같습니다..
    게다가 한지의 은은한 색감이 좋아보입니다.
    만드는 공정을 보면 한지 가격을 더 받아야 할 것 같네요..^^

    2010.12.03 08:19 신고
  8. BlogIcon 악랄가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ㅋㅋㅋ
    직접 만드신 거예요?
    의외의 손재주가 있으시네요! ㄷㄷㄷㄷㄷ

    2010.12.03 08:46 신고
  9. BlogIcon 라이너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너무너무 괜찮은데요.
    손재주가 상당하십니다^^

    2010.12.03 09:33 신고
  10. BlogIcon 신기한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색다른 경험을 하셨군요..
    부럽습니다.. 직접 만드신 명함함을 보니 손재주 정말 좋으시군요.

    2010.12.03 10:02 신고
  11. BlogIcon 뻘쭘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명함케이스 예쁘네요..^^
    고택에서 열리는 연주회 너무 좋을것 같습니다.^^

    2010.12.03 11:22 신고
  12. BlogIcon Microok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함케이스가 정말 예쁘네요

    색깔과 문양이 알록달록한것이..

    휴대폰열쇠고리 같은것도 만들면 좋을텐데말이죠

    2010.12.03 11:42
  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12.03 12:08
  14. BlogIcon pavlomanager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창단 소울이라... 전 중창단 소울이 눈길을끄네요^^

    한번 들어보고 싶어요~

    2010.12.03 13:13
  15. 최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세상에서 하나뿐인 명함케이스네요 선물용도 상담히 좋을듯 싶습니다

    2010.12.03 14:13
  16. BlogIcon pinksanh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 케이스를 만들어 볼 수 있는 곳이 있다니 ㅎㅎ 이쁘네요 한번씩 체험하러가도 좋을거 같아요~

    2010.12.03 14:16 신고
  17. BlogIcon boo'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셀프 명함케이스네요~ 멋져요~ >ㅁ<b
    저도 한번 체험하러 가보고 싶네요 ㅎㅎ

    2010.12.03 14:42 신고
  18. BlogIcon 느림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지의 색감과 질감은 언제나 맘을 사로잡네요.
    안동에 갈때마다 항상 이곳을 그냥 지나쳤더랬는데... 담엔 저도 꼼꼼이 발길 따라가 볼렵니다.
    명함케이스... 넘 예쁘고 품격있어 보입니다. ^^

    2010.12.03 18:39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ㅎㅎ 멋진 명함 케이스가 생겨 기분이 참 좋습니다.
      느림보님께서도 다음에 꼭 한번 도전을!!!
      나만의 명함함이 생기니 정말 좋더군요. ㅎㅎ

      2010.12.05 06:38 신고
  19. BlogIcon 참치먹는상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rss로 하나씩 읽어내려가고 있었는데 남아공 고기 포스팅에 이어 겨울밤에 고기음악회로 보였어요 ㅋ
    저도 가끔 안동가는데 정작 하회마을은 한번도 가본적이 없네요^^

    2010.12.06 13:08 신고
  20. BlogIcon SMART_IBK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지는 정말 정성과 노력의 산물인듯 ^^
    안동한지가 유명하군요

    2011.04.19 14:52 신고
  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1.09.15 12:08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