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소재의 자극성 < 공감대

영화 <에브리바디 올라잇>의 포스터를 보면 중년의 여인 두 명이 나란히 앉아 있고, 반대편에는 그보다 젊어 보이는 남자를 사이에 두고 소년과 소녀가 앉아 즐겁게 대화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들은 어떤 관계일까? 가족이라고 하기에는 뭔가 좀 어색한 구성지만 이들은 가족이다. 레즈비언 커플인 닉(아네트 베닝)과 줄스(줄리안 무어)는 각자가 낳은 조니(미아 바쉬이코브스카), 레이저(조쉬 허처슨)와 함께 행복한 가족으로 살고 있다. 그런데 레이저의 생부인 폴(마크 러팔로)이 등장하면서 <에브리바디 올라잇>의 흥미진진한 이야기와 가족 구성원간의 본격적인 갈등이 시작된다.Reignman

우리네 정서에서 레즈비언 부부라는 설정은 자극적일 수 밖에 없다. 물론 레즈비언이라는 소재만 가지고는 부족하다. 그러나 성적인 내용과 대사가 나머지를 채우고 있어 R등급(18세 관람가) 판정을 받게 된 것인데, 영화가 주는 교훈과 공감을 생각하면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독특하고 특별한 가족에서 느껴지는 자극성보다 그들의 평범하면서도 재미있는 이야기가 더 크게 와닿기 때문이다. 다섯 명의 인물간에 그물처럼 얽히고설킨 감정의 교류와 갈등이 그렇게 흥미롭고 공감이 될 수가 없다. 여성 감독(리사 촐로덴코) 특유의 감각적이고 디테일한 연출과 통찰이 등장인물과 관객의 교감을 불러일으키기에 모자람이 없을 뿐더러 배우들의 연기가 워낙 탁월하기 때문에 지속적인 감정이입이 가능하다.Reignman

커트머리에 투박한 말투를 자랑하는 아네트 베닝과 <클로이>에 이어 남자와 여자 사이에서 탁월한 심리묘사를 표출하고 있는 줄리안 무어, <앨리스> 의 히로인 미아 바쉬이코브스카와 신예 조쉬 허처슨이 자연스러운 연대를 이루고 있다.  그리고 꾸준하고 다양한 작품 활동을 통해 지성파 배우로서 입지를 굳히고 있는 마크 러팔로는 폴 역을 맡아 마초적이면서도 가정적인 면모를 발산하고 있어 여성관객들에게 크게 어필할 것으로 보인다. <에브리바디 올라잇>은 작품성도 뛰어나지만 배우들의 연기가 워낙 좋아 오스카 여우주연상이나 남우조연상 부문에 후보로 지명받게 될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본다.Reignman

ⓒ Mandalay Vision / Hopscotch Films. All rights reserved.

가족의 의미

영화 <에브리바디 올라잇>의 원제는 <The Kids Are All Right>이다. 아이들은 괜찮아요. 레즈비언 부모를 두고 있는 특별한 상황에서도 자녀들에게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라는 메시지를 던지는 영화란 것이다. 또한 자녀의 입장에서 바라보는 부모의 의미, 가족의 의미를 통찰하는 영화이다. 한가지 염두에 두어야 할 것은 영화의 내러티브를 위해 존재하는 자녀들의 갈등 구조 즉, 조니와 레이저의 성장통과 그들이 친구나 부모 사이에서 겪는 갈등은 여느 아이들과 다를 바 없는 지극히 일상적인 것일 뿐, 또한 그러한 사실을 증명하여 영화의 본질적인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수단일 뿐이란 것이지 절대 특별하거나 이색적인 상황은 아니란 것이다.Reignman

김태용 감독의 <가족의 탄생>이란 영화가 있다. 그리고 최근 국내 개봉한 <라임라이프> 란 영화가 있다. <에브리바디 올라잇> 못지 않게 독특하고 파격적인 설정을 통해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깨닫게 하는 수작들이다. 각각의 영화가 그 내용과 설정에 있어서 조금씩 차이를 보이고 있긴 하지만 느낌은 아주 비슷하다. 전반적으로 느껴지는 경쾌한 분위기 속에서 잔잔하게 퍼지는 익살과 감동, 묵직한 메시지 또한 잊지 않고 전달하는 방식이 참 좋다. 대단히 좋은 작품들이다.Reignman

시간이 지날수록 자녀들이 자라고, 자녀들의 성장은 가족에 있어서 큰 변화를 가져오게 된다. 그러나 가족의 본질은 변하지 않을 것이다. 구성원이 바뀌고, 새로운 가족을 꾸리게 되어도 가족이라는 틀은 언제나 유효하며, 지속적인 표현과 대화를 통해 보다 나은 관계를 유지할 수 있다. <에브리바디 올라잇>은 제목에서 이미 결말을 말하고 있다. 영화를 보고 난 뒤에 가족의 의미를 되새겨 본다. 나에게 있어 가족이란 어떤 존재이고, 가족에 있어 나란 존재는 무엇인지를 생각해 본다. 또한 나와 내 가족은 괜찮은지 생각해 본다. 묻고 싶다. 당신과 당신의 가족은 괜찮은지...Reignman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Mandalay Vision / Hopscotch Films.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세상을 지배하다
레인맨 Reign [rein] = 통치, 지배; 군림하다, 지배하다, 세력을 떨치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
by Reignman

카테고리

전체보기 (875)
영화 (273)
사진 (109)
여행 (219)
그외 (273)

달력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