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추석용 오락액션

추석 시즌이다. 매년 이맘때면 추석을 겨냥한 오락영화들이 우후죽순처럼 쏟아지기 마련인데 올해에는 <해결사>, <퀴즈왕>, <무적자>, <그랑프리> 등의 영화가 한바탕 경합을 벌인다. 여기에 헐리웃 대작 몇 편이 경합에 가세하면 흥행의 빈부 격차가 커지게 될 가능성이 농후하다. 최근 관객 500만명을 돌파하고 600만 고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 <아저씨> 도 경쟁작이라면 경쟁작이 될 터인데, <해결사>와 <아저씨> 모두 액션을 표방하고 있지만 나머지를 채우는 장르적 요소가 판이하게 다르고, 개봉 시점이 한달 이상 차이가 나기 때문에 관객들의 선택에는 부담이 없을 것 같다. 그렇다면 관객들이 갖게 될 부담, 좀 더 정확하게 말하자면 관객들이 가져야 할 고민과 부담은 무엇일까?Reignman

경쟁작들은 뒷전에 놓고 <해결사> 하나만 봤을 때 이 영화를 보고 만족할 수 있을지, 과연 이 영화가 황금같은 시간과 돈을 투자할 만한 가치가 있을지에 대한 생각을 해봐야 한다. <해결사>는 순도 100%의 오락영화이다. 이것은 감독의 의도이기도 하다. <해결사>의 권혁재 감독은 필자와의 인터뷰를 통해 '관객들이 시나리오보다는 장르적 요소에 치중하여 관람하길 바란다!'라고 말하며 해결사의 오락성을 부각하기도 했다. 또한 주인공 강태식역을 맡은 설경구는 '메시지, 이런 거 없다. 그냥 즐겨라!'라고 말하며 <해결사>가 가진 통쾌함을 예찬하기도 했다. 결국 <해결사>에서 감동과 메시지를 찾으려는 관객들은 허탈함을 얻을 것이며, 그저 영화를 즐기기 위한 관객들은 재미와 웃음을 얻게 될 것이다.Reignman

ⓒ 외유내강 / NEW. All rights reserved.

함께 해결하는 재미

감독과 배우, 필자 모두 내용보다는 장르에 집착하라고 했지만 모든 영화의 바탕이 되는 것은 시나리오이기 때문에 내용을 완전히 무시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런데 필자는 <해결사>의 내용이 잘 기억나지 않는다. 일단 관객들의 어안을 벙벙하게 만들겠다는 권혁재 감독의 의도대로 된 셈이다. 그러나 류승완 감독의 각본이 부실하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해결사>는 시작부터 강태식을 함정에 빠트려 관객들을 종용한다. 강태식과 관객이 함께 궁금해하고, 함께 움직이고, 함께 해결해 나가자는 것이다. 그리고 내러티브, 함정에 빠진 강태식이 사건을 수습하고 해결하는 과정이 매끄러워 몰입을 하기에도 좋아 함께 해결하는 재미가 있다. 거기에 정치적인 내용이 들어가 있어 정치세계의 병리적인 부분을 시사하고 있기도 하다. 다만 컷의 전환이 잦고, 롤러코스터를 탄 듯 전체적인 템포가 아주 빠르며, 실감나는 와이어 액션이나 포브캠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역동적인 액션신 등 기술적인 연출이 시나리오를 압도하고 있기 때문에 내용이 잘 기억나지 않는 것 같다. 이것은 영화의 의도이자 감독의 의도이고, 앞서 말했듯이 즐기려는 관객들에게는 축복이 될 것이다.Reignman

영화 <해결사>는 액션이 전부인 장르영화가 아니다. 포스터나 출연진만 봐도 대충 감이 오는 부분이지만 액션 못지 않은 익살을 겸비한 영화이다. 연기에 웃기려는 의도가 없어 보이는 것 같은데도 그냥 웃긴 오달수와 사건의 키를 쥐고 있는 이성민 등의 코믹 연기는 반복되는 액션의 식상함을 적당히 소거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그리고 영화 <방자전> 에서 변학도 역을 맡아 주연보다 돋보이는 존재감으로 평단과 관객 모두에게 호평을 받았던 송새벽은 <해결사>에서 가장 큰 웃음을 주고 있다. 특히 유리창을 깨고 외치는 그의 여덟마디 대사는 가히 핵폭탄급 웃음을 선사하니 꼭 집중해서 볼 것을 권하고 싶다. 이처럼 <해결사>는 액션과 코미디의 조화와 관록 넘치는 배우들의 연기, 여기에 젊은 감독의 패기가 더해져 제법 볼 만한 영화로 탄생한 것 같다. 개인적으로 이런 영화를 선호하는 편이 아니라 별로 남는 것이 없다고 생각하지만 2시간을 즐기기에는 충분한 작품이 된 것 같다.Reignman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외유내강 / NEW.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wonsid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대되는 오락영화가 등장했군요^^

    하지만 오락영화니 오락영화로 봐달라는 감독의 멘트는 좀...ㅎㅎ 관객중 장르에 대한 관용을 갖고 관람에 임하는 사람은 많지 않을 텐데,,말이죠. 관객에게는 좋은 영화 아님 별로인 영화 뿐이지 않을까 생각해보네요.ㅋㅋ

    2010.09.09 14:12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락영화에서 예술적인 가치와 메시지를 기대하는 것도 우습죠. ^^
      저는 감독과 설경구씨의 발언에 절대적으로 동의합니다. ㅎㅎ

      2010.09.09 19:56 신고
  3. BlogIcon 못된준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역시 설경구가 주연인 영화는 무조건 봐야할 것 같아요.~~
    그런데..이번엔 액션이라...

    완전 기대 만땅입니다.~~
    설경구....웬지 잘 어울릴것 같아요.~~ㅋㅋ
    아..........레인맨님.....요즘....피곤해서 죽을것 같은 1인입니다.~~~

    2010.09.09 14:29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볼만했습니다. 추석과 잘 어울리는 스타일의 영화~ ^^

      준코님의 피곤한 모습, 상상이 됩니다. ㅜㅜ
      저도 최근 약간 피곤하고 바빴어요.
      이제 곧 추석이니 파이팅하세요!!! ㅎㅎ

      2010.09.09 19:59 신고
  4.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 오랜만에 인사드리네요! 잘 지내셨어요?
    저는 다크서클이 턱까지...ㅋㅋ
    이번 영화만큼은 설경구 씨가 흥행배우의 대열에 올랐으면 하는
    개인적인 바람이 있습니다~

    2010.09.09 14:49 신고
  5. BlogIcon 어설픈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영화,19금 아니라면 가족과 함께 보고 싶어지네요~ 아무생각없이 영화에만 몰입해서 볼수있을것 같아요~^^

    2010.09.09 16:17 신고
  6. BlogIcon 건강천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명절은 어린시절과 같은 기다려지는 명절이 아닙니다.
    ㅎ.. 맘이 메마른 것인지원...
    액션 영화 좋아하는데 ㅋㅋ 해결사도 기다리면서
    추석의 기대감을 만들어 봐야겠습니다 :)

    2010.09.09 16:39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어릴 때 명절하면 용돈을 기대하고는 했지요.
      중고생이 되면서 학교에 안가도 되니 좋았고
      이제는 맛있는 음식이 기다려집니다. ㅋㅋ

      2010.09.09 20:03 신고
  7. BlogIcon 리브O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석영화로써 컨셉이나 지향하는 바가 명료해서 좋네요
    이왕이면 추석 단발성이 아니라 세기에 기록되는 포부를 가져도 좋지 않았을까요
    뭐 오락영화라 무거운거 복잡한거 싫다 이럼 할말은 없지만서도

    추석에 영화 보러 갈일 있을 때 가벼운 마음으로 보고 오긴 좋겠네요
    전 그날 부침개 백장을 부칠지 모르지만 허허~

    2010.09.09 19:15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젊은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니 크게 무리하지 않아도 될 것 같기도 해요.
      필모그래피를 착실히 쌓으려면 일단 기본적인 성과는 거둬야 하는 것도 있을 것 같고...
      그러한 감독의 상황을 엿볼 수 있는 영화였던 것 같습니다. ^^

      2010.09.09 20:05 신고
  8. BlogIcon 마이다스의세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설경구 좋아하는 배우중 한분인데요~ ㅎㅎ
    저도... 액션을 좋아하죠... 설경구는 역시....
    "형이 말 안듣는다고 패고, 어떤놈은 얼굴이 마음에 안들어~ 그래서 패고~"
    했던 공공의 적이 최고~ ㅎㅎ

    2010.09.09 19:16 신고
  9. BlogIcon 또웃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결사에 비덩 이정진이 나오는군요.
    내용도 그렇고...좀 당기는데요.
    극장에 갈 순 없을 것 같고
    나중에 파일로 나오면 보렵니다. 하하하. ^^

    2010.09.09 20:03 신고
  10.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때로는 어렵게 의미를 찾기보다는 재미있게 시간을 보내는 그런 영화도 좋은 것 같아요^^

    2010.09.09 20:51 신고
  11. 혜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 보고.. 꼭 한번 보고 싶어지네요~!^^
    좋은 리뷰 감사히 잘 봤습니다~!
    좋은밤 되세요~!(^^)/

    2010.09.09 21:47
  12. BlogIcon par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재미있을 것 같더군요. 보고잡네요. ^-^ 다리가 빨리 나으면 극장부터 가봐야겠습니다. ㅋㅋㅋ 아~레뷰주간추천 감솨용~ㅋㅋ

    2010.09.09 22:40
  13. BlogIcon 둔필승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설경구라 끌리는데 아직 '아저씨'도 못 봐서요. ^^;;;

    2010.09.09 23:04 신고
  14. BlogIcon 연어술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우들만 봐도 재미있을 거 같습니다.^^

    그런데 영화관에 가는일이 적어서 볼 수 있을지는 모르겠네요;;

    2010.09.10 01:31 신고
  15. BlogIcon 아키라주니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달수 아저씨만 보아도 유쾌함이 진동할 것 같은데요. 하핫
    얼마 전 인터뷰 하신 내용을 보고 리뷰를 보니 뭔가 느낌이 달라요! 뭔지는 모르겠어요. ㅋ

    2010.09.10 11:10 신고
  16. BlogIcon 디자인이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덩 이정진 꺄~~ 오 >.<
    추석때 해결사 보면 딱 좋겠네요!

    2010.09.10 12:23
  17. BlogIcon 블랙 커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는 영화더군요.

    근데 가만히 생각해보면 약간 어이가 없다구 해야될까요??
    그냥 오락영화로 즐기면 될 영화 ㅎㅎ

    2010.09.15 00:07 신고
  18. BlogIcon 여 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전에도 그랬고 보고나서고 추석영화구나 싶었습니다..
    아쉬움과 재미가 함께한..딱 고만한 추석영화였는듯합니다.
    설경구씨는 이젠 다른 모습으로 좀 더 보고싶네요..
    너무 비슷한 케릭터가 많네요..

    2010.09.16 14:46 신고
  19. BlogIcon holy kis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인터뷰에 참가하셨군요! 부럽습니다.

    저는 '무적자'나 '퀴즈왕'을 보려구요.

    옆에 주인장님 추천영화에 '시라노 : 연애 조작단'이 있어서 클릭했는데 알라딘 홈페이지로 가서 놀랐습니다 ^^;

    즐거운 추석 보내세요!

    2010.09.21 03:5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거 알라딘 TTB광고입니다.
      블로그 하단에도 있죠. 모르셨다니... ㅎㅎㅎ
      홀리 키스님도 즐거운 추석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

      2010.09.22 16:58 신고
  20. BlogIcon 뀨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 레인맨님? ㅋㅋㅋㅋㅋㅋ 오랜만이예요! 저 이거 보다가 잘 뻔 했다능....;ㅁ;
    뭔가 공공의 적 4 같은 느낌인데 공공의 적보다는 슬쩍 약한 느낌이라..
    그나저나 이정진은 정말 연기가 어색어색하더군요 ㅣ아리;ㄴ아; 아휴참
    얼마 전에 서울 다녀왔는데 레인맨님 연락처를 몰라서 연락 못했습니다...ㅋㅋㅋㅋ

    2010.09.23 23:21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정진은 비덩이라면서요.
      비주얼에만 치중하느라 연기에는 신경을 많이 못썼나봐요. ㅎㅎ

      사실 저도 얼마 전에 강릉 다녀왔는데 김뀨우양 연락처를 몰라서 연락을 못했다구요. ㅋㅋㅋ

      2010.09.24 08:43 신고
  21. BlogIcon 피아노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를 너무 오래 쉬어서 여기도 정말 오랜만이네요~~
    저도 해결사 보고 허접한 짧은 리뷰 올렸는데 갑자기 레인맨님은 어떻게 보셨는지 궁금해지더라구요!!
    재미 없다는 사람도 많아서~~^^
    그래도 긍정적인 의견이어서 괜히 기분이 좋다는..ㅋㅋ
    감기 조심하셔용~~

    2010.09.27 22:15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랫만입니다. ^^
      추석에 가볍게 즐기기 좋은 영화였던 것 같습니다. ㅎㅎ
      피아노쌤님도 감기 조심하세요.
      환절기라 감기 걸리기 딱 좋은 날씨인 것 같습니다.

      2010.09.28 07:24 신고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 161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