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혹시... 커피 좋아하세요?

저는 커피를 아주 좋아합니다. 커피의 종류도 참 다양하죠. 달짝지근한 다방커피도 있고, 간편하게 마실 수 있는 믹스 커피도 있고, 또한 깊은 향과 함께 커피의 구수함을 즐길 수 있는 원두커피도 있습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달콤한 맛과 향의 믹스커피나 캬라멜 마끼야또를 좋아했는데 이제는 깔끔한 맛의 아메리카노만 마시게 됩니다. 요즘은 집에서도 간편하게 원두커피를 마실 수 있게 해주는 커피용품들이 많이 있죠. 지금부터 제가 리뷰할 Cafe in 커피드립 역시 집에서 간편하게 원두커피를 즐길 수 있는 커피드립머그입니다. 그럼 향기롭고 맛있는 커피 한잔 하러 가시죠. :)

이번에 남아공에 다녀오면서 사온 기념품입니다. 기념품이라고 하기에는 기념할 만한 물건이 없습니다. 커피와 담배, 그리고 남아공 전통차인 루이보스티가 전부네요. 커피가 우리나라보다 가격이 착하길래 많이 살까 했는데 신선도 문제가 있고, 부피와 무게도 부담스러워서 이정도만 구입을 했습니다.

이 녀석이 오늘의 주인공인 Cafe in 커피드립입니다. 블루, 그린, 레드 색상이 있는 것 같은데 블루를 보내주셨네요. 아, 이거 위드블로그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는 리뷰입니다. :)

분해를 한번 해보겠습니다. 왼쪽부터 커피를 눌러주는 플런저(프레스), 필터, 뚜껑의 모습입니다. 재질이 모두 다릅니다. 한번 확인해보겠습니다.

머그잔은 포슬레인, 필터의 바닥은 철재로 되어있고, 나머지는 모두 플라스틱 재질입니다.

구멍이 송송 뚫려 있는 플런저의 모습. 이것으로 커피를 눌러줍니다.

마찬가지로 구멍이 송송 뚫려 있는 필터의 모습.

철 재질의 바닥이 필터와 분리가 되기 때문에 커피 드립 후 세척을 하기에 용이한 것 같습니다.

따라하지 마세요!! 커피에도 여러 종류가 있죠. 원두상태의 커피, 에스프레소용, 핸드드립용, 모카포트용, 프렌치프레스용 등 추출 방법에 따라 종류가 나뉩니다. Cafe in 커피드립은 원두(Bean)커피를 추출하는 용도로 사용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저는 원두커피가 없어서 핸드드립용 커피로 한번 추출을 시도해봤는데요. 일단 드립이 되긴 됩니다. ㅋㅋ

커피를 추출하기 위해서는 물의 온도를 80에서 90도 정도로 맞춰 주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그래서 물이 끓으면 머그컵에 물을 부어 온도를 낮추는 것이 좋습니다. 물의 온도가 낮아지면서 컵이 데워지는 이중적인 효과가 있기때문에 이렇게 하는 것이 가장 좋은 것 같습니다.

필터에 커피를 넣고 프레스로 눌러준 후 이렇게 물을 부으면 됩니다.

완성!! 이제 향긋한 커피향과 함께 맛있게 즐기면 됩니다.

저는 그동안 핸드드립용 커피를 사다가 하루에 3잔에서 4잔 정도 커피를 마셔왔는데요. Cafe in 커피드립을 사용해보니 종이필터를 따로 사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이 있는 것 같습니다. 하루 서너잔이면 한달에 100잔 정도를 마신다는 얘긴데 필터값도 은근히 많이 들어가거든요. 아직 원두(Bean)를 추출해보진 않아서 좀 더 자세하고 정확한 비교는 하지 못하겠습니다. 그래도 Cafe in 커피드립의 디자인이나 원두커피를 추출하는 간편한 절차의 과정, 뒷처리(설거지)의 용이함 등은 어느 정도 전달이 됐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건강정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에서도 요렇게 즐길 수 있군요..^^
    저는 무엇보다도 디자인이 마음에 들어요

    2010.07.13 12:26 신고
  2.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저도 커피 좋아해요!
    위드블로그 캠페인에서 저도 탐낸 상품인데~
    전 제 텀블러에 원두커퓌~담아서 마셔야겠어용. ㅠ,.ㅠ

    2010.07.13 12:27
  3. BlogIcon 엑셀통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편하게 원두향을 즐길 수 있네요. 에공 다음뷰는..일시장애..

    2010.07.13 12:51 신고
  4. BlogIcon 소리통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중국에 있을 때, 이케아에서 비슷한 물건 사서 커피를 마구마구 내려 마셨던 기억이 나네요.
    중국에 놓고 온 유리병으로 되었던 건데..
    아무래도 레인맨님이 소개해주신 저걸 알아봐야겠는데요. ㅋㅋ

    2010.07.13 15:39 신고
  5.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커피 좋아해요 ㅋㅋ 커피 기호가 흐름을 타나봐요~
    정말 어떤 때는 달달하면서도 부드러운 카푸치노나 마끼아또가 좋다가
    어떤 때는 담백한 원두커휘가 좋아지니 말이에요
    머그잔이 예쁘네요 :)

    2010.07.13 16:35 신고
  6. BlogIcon 블루버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름 편하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인 듯 합니다.
    최근엔 회사에서 원두 머신을 사는 바람에 비용이 줄긴 했는데...
    직접 내려먹는 재미는 없더라구요.^^;

    2010.07.13 16:44 신고
  7. BlogIcon 드자이너김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요것 굉장히 유용하게 사용 할수 있을것 같은데요~
    집에 있는 에스프레소 머신을 팔아 치우고 요것을 써야 할까봐요~

    2010.07.13 18:18 신고
  8. BlogIcon ri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필터를 신경쓰지 않고 간편하게 먹을 수 있겠네요.
    커피 맛을 섬세하게 알지 못해서 집에서는 그냥 모카포트로 내려먹는 정도이지만,
    회사나 외부에서 사용하기에도 괜찮을 것 같아요 ^^
    언젠가 저도 드립커피에 도전해보고 싶어요 ㅎㅎㅎ

    2010.07.13 18:36 신고
  9.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홀로 커피 내리는 남자" 이건 Reignman님의 실화를 바탕으로 그린 영화입니다.^^
    커피..좋지요.
    외로울때 한잔.
    우울할때 한잔.
    생각할때 한잔.
    세잔의 커피로 인생을 이야기 할수 있는..

    2010.07.13 22:4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스티븐 스필버그가 감독을 맡아도
      무조건 망할 영화 같습니다.
      조니 뎁이 주연을 맡는다면 또 모르겠네요. ㅎㅎ
      제작 좀 해주세요. ^^

      2010.07.14 10:11 신고
  10. BlogIcon agerat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편하게 드립커피를 마실 수 있어 좋을거 같네요..^^
    종이필터 쓰는게 은근히 귀찮고 하던데..^^:

    2010.07.13 23:53 신고
  11. BlogIcon 영심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요즘 하루에 한잔만 마시던 커피의 양을 늘렸어요.. 이유가 있어서요 ㅎㅎㅎ

    그나저나 이거 탐내는 사람 많아서 저까지 차례가 안왔나봐요..
    아무래도 전 아직 역량이 부족해서 말이에요...^^

    요고 사용하시면 일단 종이필터를 안써도 되니까 절약도 되고간편하고 좋겠어요 ㅎㅎ

    2010.07.14 01:14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유가 궁금합니다.
      혹시 저의 계속되는 직거래 요구에 스트레스를 받으셔서
      스트레스를 풀고자 커피의 양을 늘린 건가요? ㅜㅜ

      2010.07.14 10:12 신고
  12. BlogIcon 아키라주니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종 동생이 핸드드립으로 커피를 타줘서 얻어먹긴 하지만 개인적으론 귀찮아서 그냥 인스턴트 커피를 주로 애용하거든요. ㅋ
    커피에 조예가 깊진 못하지만 주위 지인들 때문에 이러저러한 구경을 할 순 있었는데 저런 디자인의 드리퍼는 첨 봅니다요. 신기해요. ㅋ

    2010.07.14 22:4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스턴트 커피가 간편하긴 한데 핸드드립을 하다보면 나름 또 재미가 있어요. ㅎㅎ
      커피 맛의 깊이야 차이가 크죠.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물부터 끓이는 묘한 중독성이 있습니다. ㅎㅎ

      2010.07.15 14:10 신고
  13. BlogIcon 바쁜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빈이나 김혜수가 "커피맛도 모르면서" 라고 쏘아대도
    할말 없는 사람입니다만,
    괜히 탐나는 녀석인걸요.
    저와 상관 없을 듯 해서 신청 안했는데..
    이제서야 아내님이 좋아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2010.07.15 12:25 신고
  14. BlogIcon Design_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정말 간단하게 드립...!
    아이디어 상품 좋네요^^

    2010.07.15 13:29 신고
  15. BlogIcon 뀨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개드립 아니면 드립은 취급 안 합니다..

    2010.07.15 16:44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ㅋㅋ 개드립이 뭔지 이제 알았음...
      검색해보니 애드립을 비꼬는 말이군요.
      어감이 참 뀨우스럽습니다. ㅋㅋㅋ

      2010.07.16 10:20 신고
  16. BlogIcon 사라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드립... 하고 싶지만, 인스턴트에 익숙하여서.. ^^
    그런데도 저 역시, 탐나는군요..
    전, 정말 너무 상품 쪽으론 탐을 안내서... 탈입니다... ㅡㅡ;;;
    (뭐, 얻어오는 게 없잖아요. ㅡㅡ;;)

    2010.07.16 19:0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드립커피에 빠지면 인스턴트 커피는 성이 안찹니다.
      저 같은 경우 막무가내는 아니고 필요한 상품만 신청을 합니다.
      그럼 자연스럽게 따라오게 되어 있어요. ㅎㅎ

      2010.07.17 09:21 신고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