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 Columbia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스승의 날입니다. 어렸을 적에는 스승의 날 하면 그저 오전수업(그마저도 놀자놀자)만 받아도 되는 것에 기뻐하곤 했습니다. 나이가 들면서 학창시절 선생님과 인생의 은사들이 떠오르는 것은 당시에는 미처 느끼지 못했던 은혜들이겠지요. 제가 중·고등학교에 다니던 90년대만 해도 체벌이 아주 많았습니다. 그래서인지 스승의 날만 되면 심한 체벌을 가했던 선생님일수록 생각이 더 많이 나는 것 같습니다. 물론 좋은 기억은 아닙니다만 '사랑의 매'라는 그들의 변명을 이해합니다. 또한 책임있는 진심이었길 기대합니다. 어쨌든 스승의 날이고 하니 교사와 관련된 영화들을 추려봤습니다. 스승의 은혜를 떠올리기에 아주 적격인 영화들입니다.Reignman

죽은 시인의 사회 (Dead Poets Society, 1989)

ⓒ Touchstone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첫 번째 영화는 피터 위어 감독의 <죽은 시인의 사회>입니다. 말이 필요 없는 영화죠. 영화가 지닌 교훈과 작품성 또한 대단하지만 무엇보다 로빈 윌리엄스의 명품 연기가 돋보이는 작품입니다. 에단 호크의 어린 시절 모습도 볼 수 있고요. <패치 아담스>란 영화에서도 그렇고 로빈 윌리엄스의 선한 이미지가 빛을 발하는 영화인 것 같습니다. 물론 그는 악역과도 매치가 자연스러운 배우입니다. 정말 좋은 배우죠. 로빈 윌리엄스의 명연기에도 불구하고 그해 오스카는 남우주연상에 다니엘 데이 루이스를 지목합니다. 이후 로빈 윌리엄스는 <굿 윌 헌팅>으로 남우조연상을 수상하지만 아직 그의 오스카 도전은 끝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그는 매 작품을 즐길 줄 아는 진정한 배우라는 생각이 듭니다.
카르페 디엠!!Reignman


선생 김봉두 (2003)

ⓒ 좋은영화 / 시네마 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이번에는 한국영화 <선생 김봉두>입니다. 제목에 벌써 '선생'이라는 단어가 들어가 있네요. 차승원이 맡은 김봉두라는 인물은 촌지 받기를 좋아하는 문제 선생입니다. 그런 그가 오지의 마을로 쫓겨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미디 영화인데 차승원의 코믹 연기가 돋보이는 작품입니다. 이 영화를 본지는 오래됐지만 약간의 감동도 있었던 것 같고, 영화가 아주 재밌었던 기억은 갖고 있습니다. 시골 마을과 분교의 정겨운 풍경 또한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다시 한번 볼만한 영화라고 생각하는데 스승의 날에 보게 된다면 더욱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군요.Reignman


코치 카터 (Coach Carter, 2005)

ⓒ Paramount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다음은 농구 영화 <코치 카터>입니다. 실존 인물인 켄 카터(사무엘 L. 잭슨)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이고 스포츠 영화인 동시에 교육 영화입니다. 그래서 스승의 날과는 아주 잘 어울리는 영화라고 볼 수 있죠. 켄 카터라는 인물은 농구선수 출신으로 훗날 자신의 모교인 리치몬드 고교의 감독을 맡아 팀을 꾸려나갑니다. 그런데 그가 가르치는 것은 농구 뿐만이 아닙니다. 인성교육을 더 중요시 여기고 인생이 무엇인지를 깨닫게 하는 데 더 큰 힘을 쏟습니다. 사무엘 L. 잭슨의 연기도 일품이지만 켄 카터라는 인물이 실제로 존재한다는 것은 매우 기쁜 사실입니다. 그는 정말 위대한 스승이니까요.Reignman


여선생 VS 여제자 (2004)

ⓒ 좋은영화 / CJ엔터테인먼트. All rights reserved.

다음은 한국영화 <여선생 VS 여제자>입니다. <선생 김봉두>와 마찬가지로 제목에 '선생'이란 단어가 들어가 있네요. 이 영화의 연출을 맡은 장규성 감독이 <선생 김봉두>의 감독이기도 합니다. 선생님 영화를 연속해서 만든 것을 보면 선생님에 대한 남다른 철학을 가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영화의 장르와 분위기 역시 <선생 김봉두>와 매우 비슷합니다. 코미디를 무기로 약간의 드라마적 요소가 추가되어 있거든요. 개인적으로 <여선생 VS 여제자>에서는 여선생 역의 염정아보다 여제자 역의 이세영양이 더 기억에 남습니다. 새침하고 깍쟁이같은 여학생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 냈거든요. 이세영은 최근에 학업에 전념하고 있는지 작품활동이 없네요. 빨리 그녀의 새로운 영화를 만나보고 싶습니다.
Reignman

스쿨 오브 락 (The School Of Rock, 2003)

ⓒ Paramount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진짜 교사는 아니지만 어쨌든 잭 블랙은 <스쿨 오브 락>에서 대리교사 역으로 출연합니다. 영화의 전체적인 분위기는 그냥 잭 블랙스럽다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유쾌하고 경쾌한 느낌에 보기만 해도 빵빵 터지는 영화라고나 할까요. 학생들이 잭 블랙의 지휘아래 밴드를 만들어 대회에 참가하는 내용을 그리고 있는 작품이다 보니 신나는 음악들을 감상할 수 있는 영화이기도 합니다. 장르는 전혀 다르지만 음악을 소재로 하고 있다는 점에서, 또한 선생님과 학생들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는 점에서 <코러스>라는 프랑스 영화와도 닮아 있는 것 같습니다. <코러스>는 따로 소개해드리지는 않지만 <스쿨 오브 락>과 더불어 강력하게 추천해드리고 싶은 작품입니다.Reignman


울학교 이티 (2008)

ⓒ 커리지필름. All rights reserved.

다시 돌아온 한국영화 <울학교 이티>입니다. 김수로는 왠지 껄렁껄렁한 건달(전국구 말고 동네 건달)의 이미지를 가지고 있었는데 영화 <울학교 이티>와 드라마 <공부의 신>으로 이미지가 확 바뀐 것 같습니다. 사실 선생님 역할을 하더라도 뭔가 껄렁껄렁한 느낌은 여전히 살아있긴 하지만요. 아무튼 <울학교 이티>는 학교를 소재로 하고 있는 영화인데 반가운 학생들을 많이 만나 볼 수 있습니다. 박보영과 문채원, 이민호도 만나 볼 수 있고, 최근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에서 견자역을 맡았던 백성현의 모습도 만나 볼 수 있습니다. 이 영화를 아직 안보셨다면 한번쯤 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중학생 이상의 자녀를 가진 분이라면 아이들과 함께 보셔도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Reignman


위험한 아이들 (Dangerous Minds, 1995)

ⓒ Hollywood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마지막으로 소개해드릴 작품은 Dangerous Minds, <위험한 아이들>입니다. 섹시큐트 샤방샤방함의 대명사 미셸 파이퍼가 교사로 등장합니다.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그녀가 맡은 반의 학생들은 굉장히 위험한 아이들입니다. 문제아들이죠. 그러나 그녀는 해병대 출신이라는 거... 그렇다고 학생들을 폭력적으로 다스리는 무개념 교사는 아닙니다. 진심이 담긴 애정과 관심을 보여주거든요. 그제사 학생들은 꽉 닫혀 있었던 마음의 문을 서서히 열기 시작합니다. 그렇게 이 영화는 감동을 줍니다. 개인적으로 <위험한 아이들> 하면 OST가 먼저 생각납니다. 쿨리오의 'Gangsta's Paradise'를 한글로 적어 열심히 외우던 추억이 있습니다. ㄷㄷㄷ; Reignman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모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편을 봣네요.
    죽은 시인의 사회, 선생김봉두, 여선생&여제자, 울학교이티...영화는 감동과 재미를 다주어서 아주좋습니다.^^

    2010.05.15 07:51
  3. BlogIcon 초록누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죽은 시인의 사회 인상깊었던 영화였어요.
    김봉두랑 스클 오브 락도 봤었고....다른 영화는 못본 영화들이에요.
    스승의 날을 위한 좋은 영화만 정리해서 올려주셨네요.

    2010.05.15 08:01 신고
  4. BlogIcon 하늘엔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험한 아이들만 못 봤네요.
    한번 봐야겠군요. ^^

    2010.05.15 08:12 신고
  5. BlogIcon 핑구야 날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큰애가 작년 은사님을 찾아간다고 아침부터 설레이는지 일찍 등교를...

    2010.05.15 08:28 신고
  6. BlogIcon 스토리와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 사진이 to sir with love의 시드니 포이티어 같은데요 ㅎㅎ 제글도 아닌데 설명하구 앉잖네요 ㅋㅋ
    막상 떠오르는 스승님이 안계신게 아쉽긴 한데 영화는 그래도 무언갈 추억하게 하네요 (궁)

    2010.05.15 09:17 신고
  7. BlogIcon 티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죽은시인의 사회본지가 어언....
    그래도 기억에 남는것 보면 멋진영화였나봅니다^^~

    2010.05.15 09:22 신고
  8. BlogIcon 너서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스승의 날... 하니 '죽은 시인의 사회'가 딱 떠올랐습니다.
    역시 이날에 빼놓을 수 없는 영화군요.
    코치 카터도 관심이 가네요.

    2010.05.15 10:0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저도 스승의 날이라고 해서 가장 먼저 생각나는 영화가 죽은 시인의 사회더군요.
      워낙 본지 오래돼서 다시 한번 보고 싶습니다. ^^

      2010.05.16 12:30 신고
  9. BlogIcon Phoebe Chu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주말의 명화에서 저 시드니 포와티에 나온 영화 몇번 봤지요. 그이상의 감동이 없었는데...
    제목이 머리안에서 빙빙 돌면서 가물가물....
    죽은 시인의 사회랑 위험한 아이들은 본거지요. 아주 좋앗던 영화예요.^^*

    2010.05.15 10:35 신고
  10. BlogIcon 디자인이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이 스승의 날이군요 ^^:;
    스쿨오브락 요것 참 재밌게 봤었는데..
    레인맨님 좋은 주말 되셔요~

    2010.05.15 11:01
  11. BlogIcon 사라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 영화도 있고, 안 본 영화도 있고, 그렇네요~.
    전 잭 블랙 영화가 땡기네요.. 봐야지 봐야지 하고 안 보고 있었던 영환데~~
    어디다 뒀는지 뒤져봐야겠습니다. ㅋㅋ
    (그런데 스승의날인 것도 잊고 있었어요...!!!)

    2010.05.15 11:24
  12. BlogIcon agerat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죽은 시인의 사회는 정말 유명하죠..ㅋㅋ
    학창시절에 비디오로 빌려봤던..^^

    2010.05.15 12:01 신고
  13. BlogIcon ★입질의 추억★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중에서 선생김봉두만 봤네요 ㅠㅠ
    갠적으로 위험한 아이들 괜찮을꺼 같아요 ^^

    2010.05.15 12:16 신고
  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5.15 12:53
  15. BlogIcon 이름이동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죽은시인의 사회 ~!!!! 굿굿굿 ㅎㅎㅎ

    2010.05.15 15:46 신고
  16. BlogIcon ri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했던 것보다 선생님이 등장하는 영화가 많군요.
    전 제목보고 <죽은 시인의 사회>가 제일 먼저 생각났어요 ^^
    로빈 윌리엄스는 어디에 나와도 참 자연스럽죠~ 대단한 배우라고 생각해요.

    우워, 아래 방문자수 1조명을 돌파했군요. 축하드립니다 ^^

    2010.05.15 20:4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ㅎㅎ 언제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배우인 것 같아요.

      그리고 고맙습니다. ^^
      이제 곧 2조명을 돌파할 것 같습니다.
      전 세계 탑이네요 제가... 후...

      2010.05.16 12:54 신고
  17.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도권 교육을 살짝 벗어나면 우리 시대의 스승님들도 참 많죠.
    제도적으로 인정하지 않을뿐, 우리 삶을 가득채우시는 분들이 많은것 같습니다.^^
    소개 하신 영화의 80프로 이상은 본것 같군요.
    카르페디엠~

    2010.05.15 23:0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약간 부담되실 수도 있는데
      개츠비님 또한 저의 스승입니다. ^^
      그동안 많은 것을 배웠고 앞으로도 좋은 가르침을 부탁드립니다. ^^

      2010.05.16 12:55 신고
  18. 뀨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아 죽은 시인의 사회....
    아직까지 보지 못한 영화로 남아 있습니다;
    뭐랄까...언제나 끝까지 보지 못하게 되더라구요.
    뭔가 자꾸 사정이 생겨서 보다가 말다가 보다가 말다가 ㄷㄷㄷ
    요즘 세상엔 선생님은 많은데 스승님은 없는 것 같아 슬픕니다.

    2010.05.16 03:33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니 뀨우님!!!!
      죽은 시인의 사회는 마지막이 진짜배기입니다.
      마지막 장면밖에 기억이 나질 않는데 마지막을 못보셨더니 매우 유감스럽습니다. ㅜㅜㅜㅜㅜㅜㅜ

      2010.05.16 12:56 신고
  19. BlogIcon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죽은 시인의 사회.. 정말 감동적으로 봤었는데..^^

    2010.05.16 11:53
  20. BlogIcon 천사마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본 영화도 꽤 많네요 ^^;; 그러고보니 학원물을 좋아하는 것 같네요.

    2010.05.16 15:04 신고
  21. BlogIcon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쩌다보니 서로 비슷한 주제의 포스팅을 하게 되었군요^^

    2010.05.16 16:20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
      혹시 석가탄신일에는 스님에 관련된 영화를 포스팅하실건가요?
      전 안하겠습니다.
      저 대신 좀 해주세요. ㅎㅎㅎㅎ

      2010.05.16 22:01 신고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