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신선한 감성

일반적인 체중계로는 몸무게를 잴 수조차 없는 거구들의 자아찾기를 그린 블랙 코미디 영화 <사이즈의 문제>. 이 영화는 이스라엘을 배경으로 한다. 이스라엘 영화는 아마도 처음 본 것 같은데, 영화를 감상하면서 히브리어를 보고 듣는 것이 다소 낯설었지만 그것은 언어의 차이에서 오는 불편한 정서가 아닌 신선한 감성이었다. <사이즈의 문제>에서 전해지는 전반적인 분위기 또한 그러하다. 우선 코미디와 드라마적 요소가 적절히 섞여 마치 스모의 준비자세처럼 안정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는 가운데,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고 있는 다이어트를 소재로 하고 있어서 더욱 확고한 대중성을 보여 주고 있다. 거기에 매우 독특하고 신선한 설정이 더해지면서 헐리웃 장르영화와 한국영화의 진부한 설정에 식상함을 느끼고 있는 관객들에게 뭔가 새롭고 창의적인 감성을 전달하고 있다.

욕구와 본능

앞서 말했듯이 <사이즈의 문제>는 다이어트를 소재로 하고 있다. 그렇다고 다이어트 성공 스토리를 그린 영화는 아니다. 피와 땀, 불굴의 의지, 인간승리? 으... 생각만 해도 식상하다. <사이즈의 문제>가 신선한 이유는 자신의 단점을 장점으로 승화시키는 역발상에 기인한다. 자신의 콤플렉스를 극복하는 방법이 식욕을 억제하는 원시적인 행태가 아니라, 스모라는 스포츠를 통해 식욕과 삶의 행복을 모두 충족시키는 현명한 방법을 택하고 있다는 것이다. 물론 스모가 쉬운 스포츠는 아니지만 영화의 등장인물들은 매우 진취적이다. 다이어트 만큼이나 부단히 노력해야 하는 부분이 있을 것이고, 포기해야 하는 부분도 분명히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이 다이어트가 아닌 스모를 택한 이유는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욕구인 식욕에 충실하기 때문이다. 다이어트는 인간의 본능을 저버리는 행태라고 볼 수 있다. 아, 물론 건강을 위한 다이어트는 당연히 필요하다. 욕구(건강)를 위해 또다른 욕구(음식)를 포기하는 아이러니가 적용되지만 이 경우 다이어트는 치료의 개념으로 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 하지만 오로지 외모를 가꾸기 위한 다이어트는 누군가에게 사치가 될 수 있다.

ⓒ K5 Film / MACT Productions. All rights reserved.

자아실현

미국의 심리학자 매슬로(Maslow)의 욕구 5단계를 보면 먹고, 자고, 싸고, 입고자 하는 욕구 즉, 생리적인 욕구를 가장 기본적인 욕구인 1단계로 정의한다. 반면 자아실현의 욕구는 가장 상위인 5단계로 정의한다. 자아실현의 욕구는 1~4단계의 욕구가 충족될 때 비로소 나타난다는 것이다. 메슬로의 이론만 놓고 본다면 다이어트라는 행위는 인간의 욕구와 본능을 거스르는 매우 위험한 행태라고 볼 수 있다. 왜 그러냐 하면 다이어트도 일종의 자아실현이라고 볼 수 있는데, 가장 기본적인 욕구인 1단계부터 포기하면서 무슨 자아실현을 할 수 있느냐는 것이다. 앞서 말했듯이 자아실현의 욕구는 하위 단계의 욕구들이 충족되었을 때 실현이 가능하다. 물론 이론에 불과한 내용이라고 볼 수도 있다. 하지만 다이어트나 외모 지상주의 등의 사회적인 병리 현상을 가득 안고 살아가는 우리들에게는 단순한 이론이 아니라 적절한 처방으로 보여진다.

<사이즈의 문제>는 필자가 최근에 감상한 또다른 블랙 코미디 <시리어스 맨>에 비하면 매우 대중적인 영화라고 볼 수 있다. <시리어스 맨>이 코미디보다 블랙의 느낌이 강한 영화라고 한다면 <사이즈의 문제>는 블랙의 문제를 다루고 있지만 코미디의 느낌이 훨씬 강한 영화다. 히브리어가 낯설고 어색하긴 하지만 비교적 대중적인 웃음과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그리고 그 속에는 뭔가 애상적인 분위기의 정서가 담겨 있다. 다이어트의 비애도 그렇지만 감동적인 로맨스가 더해져 약간의 페이소스를 느끼게 한다. <사이즈의 문제>는 프로듀서 밥 와인스타인에 의해 헐리웃 리메이크가 확정된 상태다. 헐리웃 표 <사이즈의 문제>가 벌써부터 기대가 되지만 리메이크 작품들이 원작의 명성에 미치지 못하는 경우를 그동안 많이 봐왔기 때문에 한편으로는 걱정이 되기도 된다. <사이즈의 문제>는 정말 괜찮은 영화다. 헐리웃이 원작을 망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 등장인물들이 스모 샅바만을 두른 채 거리를 활보하는 시퀀스가 있다. 작은 횡단 보도를 건너는장면은 비틀즈의 애비 로드 자켓을 패러디한 것 같다. 암튼 웃겼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K5 Film / MACT Productions.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몽리넷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벨킨 같이 체험단에 뽑혀서 체험하고 글을 올리신 분들중 저만 성능이 그지 같이 나와서
    일단 좀더 테스트를 해봐야 알것 같습니다.
    진짜로 뽑기 운이 나빴던것인지..
    실제로 성능이 안좋은것인지..
    일단 보급형 제품으로는 아이피 타임 제품이 평판도 좋고 성능도 괜찮습니다.

    2010.04.13 10:59 신고
  3. BlogIcon 푸른가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스라엘 영화라니 독특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재미있을 것 같네요 ^^

    2010.04.13 11:04 신고
  4. BlogIcon 아바래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스라엘 영화라, 지금까지 한번도 본 적 없는 것 같네요^^
    시리어스맨보다 유쾌하다니 조금 기대되네요~! 재밌을 것 같습니다.

    2010.04.13 11:45 신고
  5. BlogIcon 핑구야 날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로운데요,, 체중이 많이 나가면 문제죠,, 어디서 읽었는데
    살찐게 자체가 문제가 아니라 많이 움직이지 않은 게 문제라고하더라구요..

    2010.04.13 12:08 신고
  6. BlogIcon 자수리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이어트가 인간의 욕구를 거스르는 위험한 행동이라...
    이론을 보니, 진짜 모순이네요.
    자아실현을 위해 1단계욕구를 포기한 것이라니...
    심오한 이론이네요^^

    2010.04.13 12:36 신고
  7. BlogIcon 둥이맘오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영화 포스팅을 보니... 다이어트의 대한 뭔가가 절실하게 느껴지네요....
    늘 맘만 먹어야하는 다이어트...
    영화 구경 잘 하고 갑니다...

    2010.04.13 15:09 신고
  8.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 정말 영화 다양하게 많이 보시는군요!
    사이즈의 문제라는 타이틀을 봤을 때는 다큐멘터리인 줄 알았어요 ㅎㅎ

    2010.04.13 15:11 신고
  9. BlogIcon 아빠공룡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떻게 리메이크될지도 궁금해지네요...!

    2010.04.13 15:43 신고
  10. BlogIcon 서늘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로만 맨날 다이어트 중인 저 ㅜㅜ
    제목부터 뭔가 독특해서 꼭 보고 싶은 느낌이 팍팍이예요ㅎㅎ

    2010.04.13 15:4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서늘함님 블로그를 통해 언뜻 보면 마르신 거 같던데.. ㅎㅎ
      그래도 다이어트 하고 싶으시면 치킨 좀 그만 드세요. ㅋㅋㅋㅋ
      특히 다리와 날개를 조심해야 합니다..

      2010.04.13 19:48 신고
  11. BlogIcon 블루버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 정도면 양호하다는 생각이 드는 건 왜일까요.
    비행기에서 옆좌석으로 살 넘어오는 분들이 최고인듯...^^;

    2010.04.13 16:24 신고
  12. BlogIcon 잉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진부하지 않을 것 같은 분위기..
    제목만 보고 다이어트해서 인생역전하는 그런 이야기일줄 알았는데 보고 싶어 지네요.

    2010.04.13 16:57 신고
  13. BlogIcon Mr.번뜩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자기가 가진 콤플렉스를 오히려 장점으로 승화시킨 역발상이 두드러진 영화같아요. ^ ^왠지 재미있을 것 같다는..

    2010.04.13 17:27 신고
  14. BlogIcon 감성P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스라엘 영화라....
    전혀 접해보지 못한 영화입니다.
    이게 헐리우드로 가면 도 헐리우드스러워지지 않을까 우려되네요..

    2010.04.13 18:28 신고
  15.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이즈의 실현이라..ㅎㅎ 좋네요.
    이스라엘 영화는...몇편 본것 같긴 하네요.
    예전에...어느 악단의 조용한 방문이던가요? 그 영화가 이스라엘 영화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아무튼 본 기억이 납니다.
    사이즈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해봐야겠네요.ㅎㅎ

    2010.04.13 18:51 신고
  16. BlogIcon 천사마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는 접근법이네요 ^^;;

    2010.04.13 19:02 신고
  17. BlogIcon 자 운 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거 예고편 봤는데 너무 웃었어요^^
    어쩜 인간의 외모가 다가 아닌데 나름 심오한
    이야기도 담은듯 ^^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시구용^^

    2010.04.13 21:41 신고
  18. BlogIcon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횡단보도 씬이 패러디였군요.. ㅋㅋㅋ
    전 이거 앞부분 놓쳐서 개봉하면 다시봐야해염 ㅋㅋ

    2010.04.14 08:46 신고
  19. BlogIcon 디자인이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쾌한 영화 같아요~ 저도 개봉하면 보러 갈려구요 ㅎㅎ

    2010.04.14 12:04 신고
  20. BlogIcon 클로로포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스라엘 배경에 히브리어라고 적혀 있는데도 묘하게 한글처럼 보이는 기분이라 읽으려고 애 쓴 저는 대체;;;;;;;;;

    2010.04.14 19:16 신고
  21. BlogIcon 자유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론 웃기실지 모르겠지만 요세 밤마다 먹는 라면이 억제가 안되서 은근히 고민+스트레스였는데요 ,
    이 리뷰는 저에게 남다르게 다가오네요 ^^
    너무나 감사합니다. 이런게 바로 리뷰입니다!

    2010.04.15 16:26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