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혹시... 자전거 좋아하세요?

어렸을 때 보조바퀴가 달린 네발 자전거를 탔던 경험 다들 갖고 계시죠? 보조바퀴를 떼어내고 처음으로 자전거타기에 성공했을 때의 그 기분... 생각만 해도 짜릿합니다. 자전거는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는 스포츠이자 많은 사람들이 즐기는 취미입니다. 요즘은 자전거를 타고 출퇴근을 하는 직장인들도 아주 많습니다. 일명 '자출족'이라고 하죠. 저도 자전거를 아주 좋아합니다. 최근에는 픽시라는 자전거에 푹 빠져 있는데요. 이 픽시라는 녀석이 해외에서는 매우 각광을 받고 있는데 국내에서는 아직까지 다소 생경한 느낌이 없지 않아 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픽시라는 자전거를 한번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알면 알수록 그 매력에 빠져들게 되는 픽시의 세계로 인도하겠습니다.


픽시 (Fixie), 자전거와의 일체감

픽시(Fixie)는 픽시드 기어 바이크(Fixed Gear Bike)의 줄임말로 고정기어 자전거를 말합니다. 보통 자전거에는 기어가 달려 있는데 픽시에는 기어와 프리휠이 없고, 뒷바퀴와 코그가 연결되어 있는 형태라 페달을 앞으로 밟으면 앞으로 나가고, 뒤로 밟으면 뒤로 가는 독특한 구조를 가진 자전거입니다. 그래서 픽시를 타면 자전거와 하나가 되는 듯한 일체감을 느낍니다. 정말 매력적이에요.

자전거를 타고 내리막길을 간다고 생각해 보세요. 보통은 발을 가만히 두고 중력과 관성에 몸을 맡깁니다. 그런데 픽시는 앞서 말했듯이 페달과 바퀴가 고정되어 있기 때문에 뒷바퀴가 돌면 페달도 같이 돌아가게 됩니다. 그래서 내리막길에서도 페달질을 멈출 수 없는 거죠. *스키딩이라는 기술이 있긴 하지만 보통의 경우는 그렇습니다. 아래 영상을 보시면 픽시가 어떤 녀석인지 대충 감이 오실 겁니다.

※ 스키딩 (skidding) : 몸을 앞으로 이동한 상태에서 다리에 힘을 줘 의도적으로 페달질을 제어하는 기술입니다. 픽시에는 브레이크를 달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스키딩이라는 기술 덕분에 브레이크 없이도 자전거를 멈출 수 있는 것입니다. 아래 동영상을 통해 스키딩하는 모습을 확인해 보세요. 바퀴의 회전없이 그대로 쭈욱 미끄러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컨버전 (Conversion), 세계에서 하나뿐인 나만의 자전거

보통 외국에서는 자전거를 로드 바이크(싸이클), MTB(산악 자전거), BMX(묘기 자전거), 그리고 픽시로 분류합니다. 반면 우리나라에서는 보통 로드, MTB, 미니벨로 정도로 분류합니다. 그래도 최근에는 픽시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져서 자전거를 타러 나가면 심심찮게 픽시를 만나곤 합니다. 픽시는 멀리서도 쉽게 알아 볼 수가 있습니다. 화려하거든요. 픽시의 가장 큰 매력 중에 하나는 자신이 원하는 스타일로 직접 조립하고 꾸밀 수 있다는 것입니다. 색상과 모양을 자유자재로 컨버전할 수 있다는 것이죠.



모르긴 해도, 현재 픽시를 타고 있는 사람들은 픽시의 톡톡 튀는 겉모습을 보고 첫눈에 반했을 겁니다. 저도 픽시를 처음 봤을 때 간지에 반했지만 막상 타고 보면 픽시의 진정한 간지는 내면에 숨어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사실 픽시는 가격이 만만치 않습니다. 국내에서는 아직까지 많은 보급이 이루어지지 않았기 때문에 부품을 구하는 것도 어렵고, 수요에 비해 공급이 적다보니 당연히 부품들의 가격이 비쌉니다. 보통 100~200만원 정도가 들어가는데, 얼마전에 제가 원하는 조합으로 견적을 한번 내봤더니 300만원을 가뿐하게 넘기더라고요. ㄷㄷㄷ; 아무쪼록 픽시와 부품들의 수입이 많이 이루어져서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많은 사람들이 픽시를 즐길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봅니다.



패션 (Fashion), 픽시는 하나의 문화

북미와 유럽, 일본 등지의 마니아들이 픽시를 즐기는 모습을 보면 픽시는 단순한 자전거가 아니라고 느껴집니다. 픽시는 하나의 문화입니다. 우리는 픽시 라이더들의 패션을 통해 픽시 문화를 이해할 수 있습니다. 바이크 패션이라 하면 보통 몸에 달라붙는 쫄쫄이 의상을 떠올리기 쉽지만 픽시 패션은 다릅니다. 픽시를 타는 이유 중 하나는 픽시의 화려하고 멋진 외형 때문 아니겠습니까? 그러한 라이더들의 성향이 패션으로까지 이어지는 것입니다.


위 사진을 보면 아시겠지만 픽시 라이더들은 어깨에 꼭 저렇게 메신저 백을 하나씩 두르고 다닙니다. 픽시 패션의 가장 큰 포인트 중 하나죠. 7~80년대 뉴욕이나 시카고 등의 대도시에서 메신저 보이가 메신저 백을 매고 다닌 것에서 부터 유래가 된 것 같습니다. 지금으로 치자면 자전거 택배 정도가 되겠군요. 자전거를 타고 물건을 배달하는 메신저 보이야 수십년 전부터 있었겠지만 메신저 백을 패션의 일환으로 착용하기 시작한 것은 미국의 대도시가 그 기점이 되지 않나 싶습니다. 암튼 픽시 패션은 딱히 정해진 룰은 없지만 보다 화려하면서 스포티한 패션을 추구하기 마련입니다. 아웃도어 브랜드나 스포츠 브랜드가 픽시와 잘 어울리고 약간 스키니한 핏의 청바지나 루즈한 반바지도 픽시 라이더들이 즐겨 입는 의상입니다. 이런 패셔너블한 픽시의 특징을 이용해 나이키와 유니클로에서는 픽시를 이용한 프로모션을 진행중이라고 합니다.

퀵실버 (Quicksilver, 1986)

ⓒ Columbia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위에 보이는 이미지는 케빈 베이컨 주연의 영화 <퀵실버>의 한 장면입니다. 주식 브로커가 하루 아침에 재산을 몽땅 날리고 메신저 보이가 되어 새로운 인생을 살게 된다는 내용인데, 기어도 브레이크도 없는 자전거를 타고 자동차 사이를 누비며 묵숨을 걸고 달리는 모습을 보면 자신의 한을 픽시를 통해 배설하고 있는 듯한 느낌을 받게 됩니다. 픽시의 매력을 십분 느낄 수 있는 영화인 것 같습니다.

픽시 언니들의 패션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BLOG main image
세상을 지배하다
레인맨 Reign [rein] = 통치, 지배; 군림하다, 지배하다, 세력을 떨치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
by Reignman

카테고리

전체보기 (875)
영화 (273)
사진 (109)
여행 (219)
그외 (273)

달력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