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가을비가 추적추적 내리는11월의 마지막 날이다. 예년에 비하면 날씨가 그다지 춥지는 않지만 가을도 이제 막바지를 넘어서고 있다. 점점 떨어져 가는 기온과 낙엽, 그리고 점점 차디차지는 바람과 마음에 끝 자락에 놓인 가을이 내심 아쉽게 느껴진다. 반면 올해는 또 얼마나 춥고 쓸쓸한 겨울이 될 지 벌써부터 겨울에 대한 두려움이 생긴다.

겨울의 본격적인 추위가 오기 전 가을의 끝을 기록하기 위해 카메라와 삼각대를 챙겨 들고 집을 나섰다. 가을을 다시 만나려면 꼬박 1년을 기다려야 하기 때문에 날씨가 제법 우중충했음에도 불구하고 기쁜 마음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어디로 갈까 하다가 길게 늘어선 가로수길을 산책하고 싶어 집에서 그리 멀지 않은 월드컵공원을 찾았다.

평화의 공원, 하늘공원, 노을공원, 난지천공원, 난지한강공원 등으로 구성된 월드컵공원은 서울을 대표하는 공원 중 하나이다. 지난 2002년 5월 1일 개장한 월드컵공원은 그리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지는 않지만 쓰레기장이었던 난지도를 아름답고 자연 친화적인 공원으로 바꾸었다는 것에 가장 큰 업적과 가치가 있다.

"서울에서 가장 아름다운 오솔길을 거닐다!"

월드컵공원에는 운치 있는 가로수길이 하나 숨어 있다. 하늘공원과 강변북로 사이에 메타세쿼이아 가로수들이 길게 늘어서 있는데 많은 사람들이 아직 이곳을 잘 모른다. 사실 메타세콰이어길은 담양이나 진안, 남이섬 등 지방에 있는 곳이 더 유면한 편이다. 서울에서는 이렇게 멋진 메타세콰이어길을 보는 것조차 쉽지 않다. 대중교통을 이용한 접근성은 좀 떨어지지만 그래도 서울이라는 것에 그저 감사할 따름이다.

월드컵공원의 메타세콰이어길은 조금 외딴 곳에 외치하고 있는데다가 비교적 찾는 사람들이 적기 때문에 한적하면서도 호젓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이어폰을 귀에 꼽고 '가로수 그늘 아래 서면'을 들으면 운치가 더해진다. 임재범의 리메이크 버전이 더 좋다. 또한 양옆으로 늘어서 있는 가로수 사이를 걷다 보면 왠지 모를 을씨년스러움에 자꾸 뒤를 돌아보게 된다. 게다가 나뭇잎들이 가을 단풍의 아름다운 발색을 모두 잃어버려 호젓함이 더하다. 그래서 조용히 혼자 사진 촬영을 하기에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분위기를 연출하는 것 같다.


메타세쿼이아길, 서울 월드컵공원 2011, ⓒ Reignman


메타세쿼이아길, 서울 월드컵공원 2011, ⓒ Reignman


메타세쿼이아길, 서울 월드컵공원 2011, ⓒ Reignman


메타세쿼이아길, 서울 월드컵공원 2011, ⓒ Reignman


메타세쿼이아길, 서울 월드컵공원 2011, ⓒ Reignman

 

메타세쿼이아길, 서울 월드컵공원 2011, ⓒ Reignman


메타세쿼이아길, 서울 월드컵공원 2011, ⓒ Reignman


메타세쿼이아길, 서울 월드컵공원 2011, ⓒ Reignman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나이스블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 가을에 저곳에 가려고 했는데...다른 스케줄이 있어서 못갔던 기억이 납니다. 내년 가을에는 가보고 싶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1.11.30 06:42 신고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1.11.30 06:55
  3. BlogIcon 모피우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깊이 있는 가을 정취가 느껴집니다.

    2011.11.30 07:16 신고
  4. 대빵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지네요.
    서울 가면 들러봐야겠습니다.

    11월 마무리 잘 하세요.

    2011.11.30 08:05
  5. BlogIcon 노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가을의 그 운치가 그대로 느껴집니다. ㅎㅎ

    2011.11.30 08:37 신고
  6. BlogIcon 솜다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상외로 그리 크지않은 길이였지만.. 조용히 걸으며 숲향기 제대로 느낄수 있는 길이더라구요^^

    2011.11.30 09:16 신고
  7. BlogIcon 색콤달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 느낌이 사진에서 그대로 전해지는 곳인 것 같습니다. :) ... 올해는 너무 정신이 없어 단풍놀이도 제대로 못갔는데, 단풍이 없으면 없는대로 가을의 느낌을 즐길 수 있는 곳이 있다는 게 좋아보입니다. ^^

    2011.11.30 10:02 신고
  8. 자유투자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1.11.30 10:47
  9. BlogIcon 무념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야~ 정말 서울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아름다운 곳이네요...

    2011.11.30 11:37 신고
  10. BlogIcon 하늘다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이런 곳이 있다니..
    와.. 진짜 멋있네요+_+

    2011.11.30 12:41 신고
  11. BlogIcon 올매거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에서 가장 아름다운 오솔길,
    오늘은 레인맨 님만 늦 가을 분위기에 흠뻑 ^^
    오늘은 아름다운 여인네가 실종되었나욧? ㅋㅋㅋㅋㅋㅋ

    2011.11.30 15:04 신고
  12. BlogIcon 롤링패밀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지하게 공감하고 갑니다. 임재범의 리메이크 곡을 들으면 저벅~저벅, 이 길을 걸으면 끝장 날 듯...>.<
    아...갑자기 눈물이 나올려고 하네요. ㅎㅎㅎ

    2011.11.30 15:18 신고
  13. BlogIcon 꽃류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지군요 서울에도 이런 아름다운 길이 있었다니, 손잡고걸으면 분위기 업업 되겠어요 ㅎㅎ

    2011.11.30 21:09 신고
  14. BlogIcon 비프리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을 보내고 다시 가을을 맞으려면 일년을 기다려야 하므로!!!
    어느 가을 하나 허투루(?) 보내버릴 순 없는 것이죠.
    저 역시 이번 가을을 붙잡고 놓아주지 않으리라 그랬더랬습니다.

    메타세콰이어길이 서울에도 이렇게 멋진 곳이 숨어있네요.
    위치 정보를 기억해두겠습니다. 월드컵공원과 하늘공원 사이!!! ^^
    멀리 담양까지 가지 않아도 된다는 사실에 내심 기쁨이. ^^

    12월의 시작입니다.
    한해의 마무리가 되는 달이죠.
    울 레인맨님 한해 마무리 잘 하시길.
    (새해 인사는 나중을 위해서 키핑 중. ^^)

    2011.12.01 02:0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담양 메타세콰이어길도 가 보긴 했지만
      이곳 분위기도 그렇게 뒤지지 않는 것 같습니다.
      나중에 한번 다녀오세요.
      마음에 드실 겁니다. ^^
      다만 강변북로가 바로 옆에 있어서 좀 시끄러워요. ㅎㅎ

      2011.12.01 12:12 신고
  15. 대관령꽁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혼자서 조용히 걷고싶은데요.

    2011.12.02 15:01

1 2 3 4 5 6 ··· 22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